피를 보고 졸도하면 좋은 점 의약정보

One theory in evolutionary psychology is that fainting at the sight of blood might have evolved as a form of playing deadwhich increased survival from attackers and might have slowed blood loss in a primitive environment.[13] "Blood-injury phobia", as this is called, is experienced by about 15% of people.[14]


진화심리학의 이론 중 하나에 따르면 피를 보고 졸도하는 것은 죽은 척함으로써 공격 당했을 때 살아남을 확률을 높이는 방법으로 진화했을 수 있으며, 원시 환경에서 피가 빠져나가는 것을 늦추는 역할도 했을 것이라는 것이다. '혈액-손상 공포'는 인구의 15%에서 경험된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