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116회] 위나라 군 한중을 침입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百十六回 鍾會分兵漢中道 武侯顯聖定軍山

제116회 종회가 군사를 나눠 한중을 침입하고 정군산에서 제갈 무후의 신령이 나타나다 

검각

  卻說司馬昭謂西曹掾邵悌曰:「朝臣皆言蜀未可伐,是其心怯:若使強戰,必敗之道也。今鍾會獨建伐蜀之策,是其心不怯:心不怯,則破蜀必矣;蜀既破,則蜀人心膽已裂。『敗軍之將,不可以言勇;亡國之大夫,不可以圖存。』會即有異志,蜀人安能助之乎?至若魏人得勝思歸,必不從會而反,更不足慮耳。此言乃吾與汝知之,切不可泄漏。」邵悌拜服。

한편, 사마소가 서조曹掾의 관리 소제에게 말한다.

“조정의 신하들 모두 촉을 아직 정벌할 수 없다 함은 마음 속으로 겁을 내서요. 억지로 싸운다면 필패의 길이오. 이제 종회가 촉을 정벌할 계책을 홀로 세움은 그 마음 속으로 겁을 내지 않아서요. 마음 속으로 겁내지 않으면 반드시 촉을 무너뜨릴 것이니 촉이 무너지면 촉인들 가슴이 찢어질 것이오. ‘패전한 장수는 용맹을 말할 수 없고 망국의 대부는 생존을 꾀할 수 없다’고 했는데 종회가 다른 뜻을 품은들 촉인들이 어찌 그를 도울 수 있겠소? 더군다나 위나라 사람들도 승리를 거둔 뒤에는 집으로 돌아갈 생각뿐이라 결코 종회를 따르지 않고 반대할 것이니, 걱정할 만한 것이 아니오. 내가 이 말로써 그대를 깨우친 것을 결코 누설하지 마시오.”

소제가 탄복한다.      

  卻說鍾會下寨已畢,升帳大集諸將聽令。時有監軍衛瓘,護軍胡烈;大將田續,龐會,田章,爰정(左青右為「影」的右邊),丘建,夏侯咸,王賈,皇甫闓,句安,等八十餘員。會曰:「必須一大將為先鋒,逢山開路,遇水疊橋。誰敢當之?」一人應聲曰:「某願往。」

*정(왼쪽은 青, 오른쪽은 影의 오른쪽 변이 합쳐진 글자) /정/ 깨끗하게 꾸미다.
*逢山開路 /봉산개로/ 산이 앞을 가로막아도 길을 뚫음.
*遇水疊橋 /우수첩교/ 물을 만나도 다리를 놓아 지나감.

한편, 종회가 영채를 세운 뒤 승장升帳(군사를 토의하기 위해 군대의 막사로 들어감)하여 장수들을 크게 소집해 호령을 듣게 한다. 이때 감군 위관, 호군 호열, 대장 전속, 방회, 전장, 원정, 구건, 하후감, 왕가, 황보개, 구안 등 8십여 명이 모인다. 종회가 말한다.

“반드시 대장 하나를 선봉 삼아 ‘산이 앞을 가로막아도 길을 뚫고 물이 가로막아도 다리를 놓아’ 통과해야겠는데 누가 선봉을 맡겠소?”

한 사람이 응답한다.

“바라건대 제가 가겠습니다.”     

  會視之,乃虎將許褚之子許儀也。眾皆曰:「非此人不可為先鋒。」會喚許儀曰:「汝乃虎體猿臂之將,父子有名:今眾將亦皆保汝,汝可掛先鋒印,領五千馬軍,一千步軍,徑取漢中。分兵三路:汝領中路,出斜谷:左軍出駱谷;右軍出子午谷。此皆崎嶇山險之地,當令軍填平道路,修理橋梁,鑿山破石,勿使阻礙;如違必按軍法。」許儀受命,領兵而進。鍾會隨後提十萬餘眾,星夜起程。

종회가 바라보니 ‘호랑이 같은 장수’ 허저의 아들 허의다. 모두가 말한다.

“이 사람이 아니면 선봉을 맡을 수 없습니다.”

종회가 허의를 불러 말한다.

“그대는 ‘호랑이 몸에 원숭이 팔을 가진 장수’로서 부자가 모두 이름났소. 이제 뭇 장수도 천거하니 그대가 선봉장을 맡아 ‘마군’(기마병) 5천과 ‘보군’(보병) 1천을 거느리고 곧장 한중을 치시오. 군사를 3로로 나눠 중군을 거느려 사곡으로 나가고 좌군은 낙곡으로 우군은 자오곡으로 나가시오. 이 모두 기구崎嶇하고 산세가 험준하니 군졸들을 시켜 길을 고르게 메우고 다리를 고치고 산을 뚫고 바위를 깨서라도 절대 아무 것도 가로막지 못하게 하시오.”

허의가 명을 받고 군사를 거느려 나아간다. 종회가 뒤따라 군사 십만여를 이끌고 그날밤 길을 떠난다.  

  卻說鄧艾在隴西,既受伐蜀之詔,一面令司馬望往遏羌人。又遣雍州刺史諸葛緒,天水太守王頎,隴西太守牽弘,金城太守楊欣,各調本部兵前來聽令。比及軍馬雲集,鄧艾夜作一夢,夢見登高山,望漢中,忽於腳下迸出一泉,水勢上湧;須臾驚覺,渾身汗流,遂坐而待旦,乃召護衛邵緩問之。緩素明周易。艾備言其夢。緩答曰:「易云:『山上有水曰蹇。蹇卦者,利西南不利東北。』孔子云:『蹇利西南。往有功也;不利東北,其道窮也。』將軍此行必然克蜀。但可惜蹇滯不能還。」

*蹇滯 /건체/ 순조롭게 일이 풀리지 않음. 기진맥진함.

한편, 등애가 농서에서 촉을 치라는 조서를 받았다. 사마망을 보내 강인들을 막게 하는 동시에 옹주자사 제갈서, 천수태수 왕기, 농서태수 견홍, 금성태수 양흔에게 각각 본부本部兵(본인이 관할하는 병력)을 이끌고 와서 군령을 따르게 한다.  곳곳의 군마가 구름처럼 모일 쯤에 등애가 한밤에 꿈을 꾼다. 꿈 속에서 높은 산을 올라 한중을 바라보는데 발 아래에 샘이 하나 분출해 물줄기가 위로 솟는다. 잠시 뒤 놀라서 깨니 온몸에 땀이 흐른다. 앉은 채로 날이 밝기를 기다려 호위護衛 소완을 불러 묻는다. 소완이 평소 주역에 밝은데 등애가 꿈을 자세히 말하니 소완이 답한다.

“주역에 이르기를, ‘산 위에 물이 있는 것을‘건蹇’이라 일컫고‘건괘’는 서남쪽이 유리하고 동남쪽이 불리하다’고 했습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시기를, ‘건괘는 서남쪽이 이로우니 가면 공을 이룰 것이요 동남쪽이 불리하니 그 길이 궁할 것이다’고 하셨습니다. 장군께서 이 길을 가시면 필연코 촉을 이길 것이지만 애석하게도 곤경에 빠져서 결국 귀환하지 못할 것입니다.” 

  艾聞言,愀然不樂。忽鍾會檄文至,約艾起兵,於漢中取齊。艾遂遣雍州刺史諸葛緒,引兵一萬五千,先斷姜維歸路;次遣天水太守王頎,引兵一萬五千,從左攻沓中;隴西太守牽弘,引一萬五千人,從右攻沓中:又遣金城太守楊欣,引一萬五千人,於甘松邀姜維之後。艾自引兵三萬,往來接應。

등애가 이 말을 듣고 낯빛이 바뀌며 불안해 한다. 그런데 종회가 보낸 격문이 도착해 등애에게 군사를 일으켜 한중에서 집결하자 한다. 등애가 이에 옹주자사 제갈서에게 군사 1만5천을 이끌고 먼저 강유의 귀로를 차단케 한다. 이어서 천수태수 왕기에게 왼쪽에서 답중을 치게 하고 농서태수 견홍에게 군사 1만5천을 이끌고 오른쪽에서 답중을 치게 한다. 또한 금성태수 양흔에게 군사 1만5천을 이끌고 감송에서 강유의 배후를 차단하게 한다. 등애 스스로 군사 3만을 이끌고 오가며 지원하기로 한다.     

  卻說鍾會出師之時,有百官送出城外,旌旗蔽日,鎧甲凝霜;人強馬壯;威風凜凜,人皆稱羨;惟有相國參軍劉實,微笑不語。太尉王祥,見實冷笑,就馬上握其手而問曰:「鍾,鄧二人,此去可平蜀乎?」實曰:「破蜀必矣:但恐皆不得還都耳。」王祥問其故,劉實但笑而不答。祥遂不復問。

한편, 종회가 출병할 때 문무백관이 성 밖으로 환송하러 나와서 바라보니 온갖 깃발이 하늘의 해를 가리고 장졸들의 갑옷이 서릿발과  같다. 군사들은 강하고 말들은 튼튼하다. 위풍이 늠름하니 모든 사람이 칭송하는데 오로지 상국참군 유실만 냉소할 뿐 아무 말이 없다. 유실이 비웃는 것을 보고 태위 왕상이 말 위에서 손을 잡고 묻는다.

“종회와 등애 두 사람이 이번에 촉을 평정하겠소?”

“촉을 틀림없이 무너뜨릴 것입니다. 다만 아무도 살아서 도읍으로 돌아오지 못할까 걱정스러울 뿐입니다.”

왕상이 까닭을 물어도 유실은 웃기만 할 뿐 답하지 않으므로 왕상이 더 묻지 않는다.    

  卻說魏兵既發,早有細作入沓中報知姜維。維即具表申奏後主,請降詔,遣左車騎將軍張翼領兵守護陽平關,右車騎將軍廖化領兵守陰平橋:「這二處最為要緊。若失二處,漢中不保矣。一面當遣使入吳求救。臣一面自起沓中之兵拒敵。」

한편, 위나라 군사가 출발하자 재빨리 세작이 답중으로 들어가 강유에게 알린다. 강유가 곧 표를 써서 후주에게 아뢴다. 어서 조서를 내려 좌거기장군 장익을 보내 군사를 거느리고 양평관을 수호하고 우거기장군 요화를 보내 군사를 거느리고 음평교를 지켜야 한다고 청한다. 

‘이 두 곳이 가장 중요합니다. 두 곳을 잃으면 한중을 지킬 수 없게 됩니다. 동시에 사자를 동오로 보내 구원병을 요청하소서. 신이 동시에 답중의 군사를 일으켜 적을 막겠나이다.’  

  時後主改景耀五年,為炎興元年,日與宦官黃皓在宮中遊樂。忽接姜維之表,即召黃皓問曰:「今魏國遣鍾會,鄧艾大起人馬,分道而來,如之奈何?」皓奏曰:「此乃姜維欲立功名故上此表。陸下寬心,勿生疑慮。臣聞城中有一師婆,供奉一神,能知吉凶,可召來問之。」後主從其言,於後殿陳設香花紙燭享祭禮物,令黃皓用小車請入宮中,坐於龍床之上。後主焚香祝畢。師婆忽然披髮跣足,就殿上跳躍數十遍,盤旋於案上。皓日:「此神人降矣。陞下可退左右親禱之。」

*師婆 /사파/ 여자 무당.

당시 후주가 경요 5년을 염흥 원년으로 개원했다. 어느 날 환관 황호과 더불어 궁중에서 놀고 즐기다가 강유의 표를 받자 황호를 불러 묻는다.

“이제 위나라가 종회와 등애를 보내 인마를 크게 일으켜 길을 나눠 쳐들어오는데 어찌해야겠소?”

“이는 강유가 공명을 세우고 싶어 이 같은 표를 올린 것입니다. 폐하께서는 마음 놓으시고 절대 우려하지 마소서. 신이 듣자오니 성 안에 여자 무당이 한 사람 있사온데 신神을 모시며 능히 길흉을 알아맞춘다 하옵니다. 불러들여 물어보소서.”

후주가 그 말을 따라 향, 꽃, 지전, 초 따위의 제물을 후전에 벌여놓는다. 황호를 시켜 작은 수레에 무당을 태워서 궁중으로 불러들여 용상 위에 앉힌다. 후주가 향을 사르고 제사를 마치자 무당이 갑자기 머리를 풀어헤치고 맨발로 전각 위로 수십 차례 뛰어오르더니 탁자 위에서 빙빙 돈다. 황호가 말한다.

“이것은 신인神人이 강림한 것입니다. 폐하께서 좌우(가까이에서 모시는 사람들)를 내보내고 친히 기도를 올리소서.”      

  後主盡退侍臣,再拜祝之。師婆大叫曰;「吾乃西川土神也。陞下欣樂太平,何為求問他事?數年之後,魏國疆土亦歸陞下矣。陛下切勿憂慮。」言訖,昏倒於地,半晌方甦。後主大喜,重加賞賜。自此深信師婆之說,遂不聽姜維之言,每日只在宮中飲宴歡樂。姜維履申告急表文,皆被黃皓隱匿,因此誤了大事。卻說鍾會大軍,迆邐望漢中進發。前軍先鋒許儀,要立頭功,先領兵至南鄭關。儀謂部將曰:「過此關即漢中矣。關上不多人馬,我等便可奮力搶關。」眾將領命,一齊併力向前。原來守關蜀將盧遜,早知魏兵將到,先於關前木橋左右,伏下軍士,裝起武侯所遺十矢連弩:比及許儀兵來搶關時,一聲梆子響處,矢石如雨。儀急退時。早射倒數十騎。魏兵大敗。

*求問 /구문/ 신神에게 기도하고, 점을 침. 
*迆邐 /이이/ 굽이굽이 줄줄이 이어지는 모습.

후주가 측근 신하들을 모두 내보내고 거듭 절하며 축원하니 무당이 크게 외친다.

“나는 바로 서천土神의 토신이오. 폐하께서 태평성대를 즐겁게 누리시거늘 무엇 때문에 다른 일을 구문求問하시오? 몇년 뒤 위나라의 강토도 폐하게 넘어오니 폐하께서 절대 걱정하지 마시오.”

말을 마치고 혼절해 바닥에 쓰러져 한참 뒤에야 깨어난다. 후주가 크게 기뻐하며 재물을 크게 내린다. 이로부터 무당의 말을 깊게 믿고 강유의 말을 듣지 않는 채 매일 궁중에서 주연을 열어 환락에 빠진다. 강유가 누차 사세가 급박하다고 표를 올리지만 모두 황호가 가로채 숨기니 이로써 대사를 그르친다.

한편, 종회가 대군을 결집해 줄줄이 한중을 향해 출발한다. 전군선봉(선두부대의 선봉장) 허의가 두공頭功(최고 공로)을 세우고자 먼저 군사를 이끌고 남정관에 이른다. 허의가 부장들에게 말한다. 

“이 관문을 지나면 바로 한중이오. 관문 위에 인마가 많지 않으니 힘을 내서 점령하겠소.”

뭇 장수가 명령을 받고 일제히 힘을 모아 전진한다. 알고 보니, 관문을 지키는 촉나라 장수 노손이 위나라 군사가 올 것을 벌써 알고 관문 앞 나무다리의 좌우에 군사를 매복하고 무후(제갈공명)가 남겨준 십시연노(십연발 쇠뇌)를 배치했다. 허의의 군사가 관문으로 몰려오자 ‘딱딱이’ 소리가 한바탕 나더니 시석(화살과 돌)이 빗발친다. 허의가 급히 물러나지만 어느새 수십 기(기마병)가 화살을 맞고 쓰러지고 위나라 군사가 대패한다.        

  儀回報鍾會。會自提帳下甲士百餘騎來看,果然箭弩一齊射下。會撥馬便回,關上盧遜引五百軍殺下來。會拍馬過橋,橋上土塌,陷住馬蹄,險些兒掀下馬來。馬掙不起,會棄馬步行:跑下橋時,盧遜趕上,一槍刺來,卻被魏軍中荀愷回身一箭,射盧遜落馬。鍾會麾眾乘勢搶關,關上軍士因有蜀兵在關前,不敢放箭。被鐘會殺散,奪了山關,即以荀愷為護軍,以全副鞍馬鎧甲賜之。

*險些兒 /험사아/ 거의, 가까스로.
*全副 /전부/ 전부全部. 모두. 완전히.

허의가 돌아가 종회에게 보고하니 종회가 직접 휘하의 갑사 1백여 기를 이끌고 와서 살핀다. 과연 화살과 쇠노로 일제히 사격한다. 종회가 말머리를 돌려 돌아가자 관문 위에 있던 노손이 군사 5백을 이끌고 추격한다. 종회가 말을 몰아 다리를 건너는데 다리 위의 흙이 무너지며 말발굽이 빠져 말이 고꾸라진다. 말이 끝내 일어서지 못하자 종회가 말을 버리고 간다. 종회가 다리 위를 달리자 노손이 뒤따라 창으로 찌르려는데 위나라 군중에서 순개가 몸을 돌려 화살을 한 발 쏘니 노손이 화살을 맞고 말에서 떨어진다. 종회가 무리를 지휘해 그 틈에 관문을 공격한다. 관 위의 군사들이 촉나라 군이 관 앞에 아직 있으므로 감히 화살을 쏘지 못한다. 종회가 촉나라 군을 무찔러 산관山關(산에 의지해 만든 요새)을 빼앗고 순개를 호군으로 임명해 말안장과 갑옷 일체를 하사한다.        

  會喚許儀至帳下,責之曰:「汝為先鋒,理合逢山開路,遇水疊橋,專一修理橋梁道路,以便行軍。吾方纔到橋上,陷住馬蹄,幾乎墮橋:若非荀愷,吾已被殺矣!汝既違軍令,當按軍法!」叱左右推出斬之。諸將告曰:「其父許褚有功於朝廷,望都督恕之。」會怒曰:「軍法不明,何以令眾?」遂令斬首示眾。眾將無不駭然。

종회가 허의를 군막으로 불러들여 책망한다.

“네가 선봉장이니 산을 만나면 길을 뚫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으며 오로지 다리와 길을 수리해 행군을 순조롭게 해야 한다. 그런데 내가 다리에 가자마자 말발굽이 빠져 하마터면 다리에서 떨어질 뻔했다. 순개가 구해주지 않았다면 내가 피살됐을 것이다! 네가 군령을 어겼으니 군법대로 처단하겠다!”

좌우의 사람에게 소리쳐 허의를 끌어내 참하라고 한다. 여러 장수가 고한다.

“그 부친 허저가 공로를 조정에 세웠으니 도독께서 용서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종회가 노해 말한다.

“군법이 분명치 못하면 어찌 무리를 통솔하겠소?”

결국 허의의 목을 잘라 사람들에게 보이라고 명하니 뭇 장수 가운데 깜짝 놀라지 않는 이가 없다.         


  時蜀將王含守樂城,蔣斌守漢城,見魏兵勢大,不敢出戰,只閉門自守。鍾會下令曰:「兵貴神速,不可少停。」乃令前軍李輔圍樂城,護軍荀愷圍漢城,自引大軍取陽平關。守關蜀將傅僉與副將蔣舒商議戰守之策:舒曰:「魏兵甚眾,勢不可當;不如堅守為上。」僉曰:「不然。魏兵遠來,必然疲乏,雖多不足懼。我等若不下關戰時,漢,樂二城休矣。」蔣舒默然不答。

이때 촉나라 장수 왕함이 낙성을 지키고 장빈이 한성을 지키고 있었다. 위나라의 군세가 대단하자 감히 싸우러 나오지 못하고 문을 닫고 지킬 따름이다. 종회가 군령을 내린다.

“병귀신속兵貴神速(군사 작전은 신속함을 귀중히 여긴다)이니 조금도 멈춰서는 아니 되오.”

이에 전군前軍(선두부대) 이보에게 낙성을, 호군 순개에게 한성을 포위하라 하고 종회가 직접 대군을 이끌고 양평관을 친다. 양평관을 지키는 촉나라 장수 부첨이 부장 장서와 함께 싸워 지킬 계책을 상의하니 장서가 말한다.

“위나라 군사가 몹시 많아 그 세력을 당할 수 없습니다. 견고히 지키는 것이 상책입니다.”

부첨이 말한다.

“그렇지 않소. 위나라 군이  멀리서 와서 틀림없이 피로할 테니 비록 그 수가 많아도 두려워할 것 없소.  관문을 나가 싸우지 않으면 한성과 낙성 두 성도 끝장이오.”

장서가 침묵하며 답하지 않는다.

  忽報魏兵大隊已至關前,蔣,傅二人至關上視之。鍾會揚鞭大叫:「吾今統十萬之眾到此,如早早出降,各依品級陞用;如執迷不降,打破關隘,玉石俱焚!」傅僉大怒,令蔣舒把關,自引三千兵殺下關來。鍾會便走,魏兵盡退。僉乘勢追之,魏兵復合。僉欲退入關時,關上已豎起魏家旗號。只見蔣舒叫曰:「吾已降了魏也!」

그런데 누군가 위나라의 대군이 이미 관문 앞에 다다랐음을 알린다. 장서와 부첨 두 사람이 관문 위로 가서 살피니 종회가 채찍을 휘두르며 외친다.

“내 이제 십만 대군을 이끌고 여기 왔으니 어서어서 나와서 항복하면 각각 품급에 따라 승진시킬 것이니라. 만약 고집을 부리며 항복하지 않는다면 관애를 깨부순 뒤 옥석을 가리지 않고 모조리 불사르겠다!”

부첨이 크게 노해 장서에게 관문을 지키라 하고 스스로 3천 군사를 이끌고 관문 밖으로 돌격한다. 종회가 곧 달아나니 위나라 군사가 모조리 퇴각한다. 부첨이 기세를 타고 뒤쫓자 위나라 군사가 다시 싸운다. 부첨이 관문으로 물러나 들어가려는데 관문 위에 이미 위나라의 깃발이 세워져 있다. 장서가 외친다.

“나는 이미 위나라에 투항했소!” 

  僉大怒,厲聲罵曰:「忘恩背義之賊,有何面目見天子乎!」撥回馬復與魏兵接戰。魏兵四面合來,將傅僉圍在垓心。僉左衝右突,往來死戰,不能得脫;所領蜀兵,十傷八九。僉乃仰天歎曰:「吾生為蜀臣,死亦當為蜀鬼!」乃復拍馬衝殺,身被數鎗,血盈袍鎧,坐下馬倒,僉自刎而死。後人有詩歎曰:

부첨이 크게 노해 성난 목소리로 꾸짖는다.

“은혜를 잊고 의리를 저버린 역적 놈아! 무슨 면목으로 천자를 뵙겠냐!”

말머리를 돌려 다시 위나라 군과 접전한다. 위나라 군이 사방에서 몰려와 부첨을 해심垓心(겹겹이 포위된 한 가운데)에 몰아넣는다. 부첨이 좌충우돌 이리저리 왔다갔다 죽기살기로 싸우지만 결국 탈출하지 못한다. 부첨이 이끌던 촉나라 군사도 열에 여덟아홉이 죽거나 다친다. 이에 부첨이 하늘을 우러러 탄식한다.

“내가 살아서 촉나라 신하가 되었으니 죽어서도 촉나라 귀신이 되겠다!”

이에 다시 말을 몰아 돌격해 몸에 몇 군데나 창에 찔려 피가 전포와 갑옷을 적시고 타고 있던 말이 쓰러지니 부첨이 스스로 목을 베어 죽는다. 훗날 누군가 시를 지어 탄식한다.

一日抒忠憤,千秋仰義名。
寧為傅僉死,不作蔣舒生。

어느 날 하루 충의를 떨치고 격분하니
천추에 걸쳐 그 의로운 이름 떠받드네
차라리 부첨처럼 죽을지언정
어찌 장서처럼 살기를 꾀하겠는가  

  鍾會得了陽平關,關內所積糧草軍器極多,大喜,遂犒三軍。是夜魏兵宿於陽平城中,忽聞西南上喊聲大震。鍾會慌忙出帳視之,絕無動靜。魏軍一夜不敢睡。次夜二更,西南上喊聲又起。鍾會驚疑,向曉,使人探之。回報曰:「遠哨十餘里並無一人,」會驚疑不定,乃自引數百騎,俱全裝貫帶,望西南巡哨。前至一山,只見殺氣四面突起,愁雲布合,霧鎖山頭。會勒住馬,間鄉導官曰:「此何山也?」答曰:「此乃定軍山,昔日夏侯淵歿於此處。」鍾會聞之,悵然不樂,遂勒馬而回。

*全裝貫帶 /전장관대/ 무장을 완전히 갖춤

종회가 양평관을 점령한 뒤 양평관 안에 쌓인 군량, 말먹이풀, 무기 등이 극히 많은 것을 보고 크게 기뻐하며 3군(전체 군대)을 호궤한다. 이날밤 위나라 군이 양평성 안에서 자는데 갑자기 서남쪽에서 함성이 크게 울린다. 종회가 황망히 군막을 나와 살펴보니 아무런 동정이 없다. 위나라 군사들이 밤새 감히 잠들지 못한다. 다음날 밤 2경에 서남쪽에서 또 함성이 인다. 종회가 놀라고 불안해 새벽에 사람들을 시켜 정탐하게 하니 돌아와 알린다.

“멀리 십여 리까지 수색했으나 아무도 없었습니다.”

종회가 놀라움이 가라앉지 않아 스스로 수백 기를 이끌고 무장을 완전히 갖춘 채 서남쪽을 순초한다. 어느 산에 이르니 살기가 사면에서 치솟고 먹구름이 몰려오며 안개가 산꼭대기를 뒤덮는다. 종회가 말을 멈춰 세우고 향도관( 길을 안내하는 관리 )에게 묻는다.

“이 산이 무슨 산이오?”

“이곳이 바로 정군산이니 지난날 하후연이 이곳에서 전사했습니다.”

종회가 이를 듣고 갑자기 불안해져 말머리를 돌린다.     

轉過山坡,忽然狂風大作,背後數千騎突出,隨風殺來。會大驚,引眾縱馬而走。諸將墜馬者,不計其數。及奔到陽平關時,不曾折一人一騎,只跌損面目,失了頭盔。皆言曰:「但見陰雲中人馬殺來,比及近身,卻不傷人,只是一陣旋風而已。」會問降將蔣舒曰:「定軍山有神廟乎?」舒曰:「並無神廟,惟有諸葛武侯之墓。」會驚曰:「此必武侯顯聖也。吾當親往祭之。」

산기슭을 돌아가는데 홀연히 광풍이 크게 불며 뒤에서 수천 기마병이 어디선가 솟아나와 바람을 타고 달려온다. 종회가 크게 놀라 무리를 이끌고 말을 달려 달아난다. 여러 장수 가운데 말에서 떨어진 이들이 무수하다. 양평관까지 겨우 달아나서 보니 사람 하나 말 하나도 잃지는 않았지만 말에서 굴러떨어져 얼굴과 눈을 다치고 투구를 잃어버린 채 모두가 말한다.

“먹구름 속에서 인마들이 몸 가까이까지 달려들었지만 사람이 다치지 않았으니 이것은 한바탕 돌개바람일 따름입니다.”

종회가 항장(항복한 장수) 장서에게 묻는다.

“정군산에 신묘神廟(신이나 부처를 모신 묘당 / 제왕의 종묘 / 불교사찰)가 있소?”

“신묘는 없고 제갈 무후(제갈공명)의 묘가 있을 뿐입니다.”

종회가 놀라 말한다.

“이것은 무후가 현성顯聖(신성한 사람이 죽은 뒤 그 존재나 힘을 드러냄)한 것이오. 내가 친히 찾아서 제사를 올려야겠소.”

  次日,鍾會備祭禮,宰太牢,自到武侯墓前再拜致祭。祭畢,狂風頓息,愁雲四散。忽然清風習習,細雨紛紛。一陣過後,天色晴朗。魏兵大喜,皆拜謝回營。是夜鍾會在帳中伏几而寢,忽然一陣清風過處,只見一人綸巾羽扇,身衣鶴氅,素履皂絛,面如冠玉,脣若塗硃,眉清目朗,身長八尺,飄飄然有神仙之概。其人步入帳中。會起身迎之曰:「公何人也?」其人曰:「今早重承見顧,吾有片言相告。雖漢祚已衰,天命難違,然兩川生靈,橫罹兵革,誠可憐憫。汝入境之後,萬勿妄殺生靈。」

*素履 /소복/ 장례를 치를 때 신는 신발.
*皂絛 /모조/ 검은 끈.
*今早 /금조/ 오늘 아침.
*橫罹 /횡리/ 뜻밖에 재앙을 맞음. 

다음날 종회가 제례를 준비하고 태뢰太牢(소, 양, 돼지의 세가지 희생 제물)를 잡아 직접 무후의 묘 앞으로 가서 거듭 절하며 제사를 드린다. 제사가 끝나자 광풍이 갑자기 멈추고 먹구름도 사방으로 흩어진다. 홀연히 맑은 바람이 솔솔 불고 가랑비가 분분히 내린다. 이렇게 한바탕 지나가자 하늘이 맑게 개인다. 위나라 군사가 크게 기뻐하며 모두 절을 올려 고마워하고 영채로 돌아간다. 이날밤 종회가 군막 안에서 탁자에 엎드려 자는데 갑자기 한바탕 청풍이 불더니 누군가 나타난다. 그는 윤건을 머리에 쓰고 깃털 부채를 손에 쥔 채 학창의를 몸에 입고 흰 신을 신고 검은 끈으로 묶었다. 얼굴은 마치 관옥冠玉(머리에 쓰는 관을 장식하는 옥돌)과 같고 입술은 주사를 바른 듯 붉다. 눈썹이 깨끗하고 눈이 빛나고 그 키가 8척에 달하는데 표표한 모습 속에 신선의 풍모가 있다. 그 사람이 군막 안으로 걸어 들어오는 것을 종회가 몸을 일으켜 맞이하며 묻는다.

“공은 누구십니까?”

“오늘 아침 찾아와준 것이 고마워 내가 한 마디 고하려 하오. 비록 한조漢祚(한나라의 황제 자리와 국가의 정통)가 이미 쇠망하고 천명을 어기기 어렵지만 양천(촉나라)의 생령(백성/인민)들이 급작스레 병혁兵革(무기와 갑옷)에 짓밟히게 됐으니 참으로 가련하오. 그대가 국경을 침입한 뒤에 만에 하나라도  생령들을 함부로 해치지 마시오.”          

  言訖,拂袖而去。會欲挽留之,忽然驚醒,乃是一夢。會知是武侯之靈,不勝驚異。於是傳令前軍,立一白旗,上書「保國安民」四字;所到之處,如妄殺一人者償命。於是漢中人民,盡皆出城拜迎。會一一撫慰,秋毫無犯。後人有詩讚曰:

말을 마치더니 소매를 떨치고 떠난다. 종회가 만류하려다가 갑자기 놀라서 깨어나니 한바탕 꿈이었다. 이것이 무후의 영혼임을 종회가 깨닫고 놀라워 마지않는다. 이에 선두 부대에 전령해 하얀 깃발에 ‘보국안민保國安民’ 넉 자를 쓰게 하고 군사가 이르는 곳마다 한 사람이라도 함부로 죽이면 목숨으로 죄값을 치르게 한다. 이에 한중의 인민들이 모두 성 밖으로 나와서 절하며 맞이하고 종회가 일일이 위무하며 추호도 범하지 않는다. 훗날 누군가 시를 지어 찬한다.   

數萬陰兵遶定軍,致令鍾會拜靈神。
生能決策扶劉氏,死尚遺言保蜀民。

*陰兵 /음병/ 귀신의 군대. 군벌들의 무장 세력에 대한 멸칭.

수만 음병이 정군산을 포위하자
종회가 신령에게 절을 올리네
살아서 계책을 내어 유 씨를 돕고 
죽어서 말씀을 남겨 촉나라 백성 지키네    

  卻說姜維在沓中,聽知魏兵大至,傳檄廖化,張翼,董厥提兵接應;一面自分兵列將以待之。忽報魏兵至。維引兵出迎。魏陣中為首大將乃天水太守王頎也。頎出馬大呼曰:「吾今大兵百萬,上將千員,分二十路而進,已到成都。汝不思早降,猶欲抗拒,何不知天命耶!」

한편, 강유가 답중에 있는데 위나라 군사가 크게 몰려온 것을 듣고 요화, 장익, 동궐에게 군사를 거느리고 도우라고 한다. 동시에 스스로 군사를 배치하고 장수들을 거느려 기다리는데 위나라 군사가 왔다는 보고가 날아든다. 강유가 군사를 이끌고 나가 맞이하니 위나라 군의 우두머리는 천수태수 왕기다. 왕기가 큰소리를 친다.

“우리가 이제 군사 백만, 상장上將(고위 장군 / 뛰어난 장수) 천 명으로 2십 로에 걸쳐서 진군해 이미 성도에 다다랐다. 네놈이 어서 항복할 생각을 않고 아직도 항거하려 들다니 어찌 천명을 모른단 말이냐!”  
  

  維大怒,挺槍縱馬,直取王頎。戰不三合。頎大敗而走。姜維驅兵追殺,至二十里,只聽得金鼓齊鳴,一枝兵擺開,旗上大書「隴西太守牽弘」字樣。維笑曰:「此等鼠輩,非吾敵手!」遂催兵追之。又趕到十里,卻遇鄧艾領兵殺到。兩軍混戰。維抖擻精神,與艾戰有十餘合,不分勝負,後面鑼鼓又鳴。維急退時,後軍報說:「甘松諸寨,盡被金城太守楊欣燒燬了。」

강유가 크게 노해 창을 꼬나쥐고 말을 몰아 왕기에게 달려든다. 불과 3합을 못 싸우고 왕기가 크게 져서 달아난다. 강유가 군사를 몰아 2십 리까지 추격하자 징소리 북소리 일제히 울리며 한 무리 군사가 전개한다. 그 깃발에 크게 “농서태수 견홍”이라고 적었다. 강유가 비웃는다.

“이런 쥐새끼 같은 놈들이 어찌 내 적수이겠냐!”

군사들을 다그쳐서 추격한다. 다시 2십 리를 가자 등애가 군사를 거느리고 몰려와 양군이 혼전을 벌인다. 강유가 정신을 집중해 등애와 십여 합을 싸우나 승부를 가르지 못하는데 뒷쪽에서 징 소리와 북 소리가 다시 울린다. 강유가 급히 물러날 때 후군에서 보고한다.

“감송의 여러 영채를 모두 금성태수 양흔이 불살랐습니다.”      

  維大驚,急令副將虛立旗號,與鄧艾相拒,維自撤後軍,星夜來救甘松,正遇楊欣。欣不敢交戰,望山路而走。維隨後趕來。將至山巖下,巖上木石如雨,維不能前進。比及回到半路,蜀兵已被鄧艾殺敗,魏兵大隊而來,將姜維圍住。維引眾騎殺出重圍,奔入大寨,堅守以待救兵。忽然流星馬到,報說:「鐘會打破陽平關,守將蔣舒歸降,傅僉戰死,漢中已屬魏矣。樂城守將王含,漢城守將蔣斌,知漢中已失,亦開門而降。胡濟抵敵不住,逃回成都求援去了。」

강유가 크게 놀라 급히 부장에게 자신의 깃발을 대신 들고 등애와 맞서게 명령하고 스스로 후군을 철수해 한밤에 감송을 구하러 간다. 마침 양흔과 마주치자 양흔이 감히 교전치 못하고 산길로 달아난다. 강유가 뒤따라 추격해 어느 산의 바위 아래 이르자 바위 위에서 나무와 돌이 빗발쳐 강유가 나아가지 못한다. 이에 되돌아가다가 이미 등애에게 격파된 촉나라 군사를 만난다. 뒤따라 위나라 대군이 몰려와서 강유를 포위한다. 강유가 기마병들을 이끌고 두터운 포위를 뚫고 대채大寨(큰 영채/ 본진)로 달아나 굳게 지키며 구원병을 기다린다. 그런데 유성마(통신병)가 달려와 알린다. 

“종화가 양평관을 격파했습니다. 수장(수비하는 장수) 장서는 투항하고 부첨은 전사했습니다. 한중이 벌써 위나라에 떨어졌습니다. 낙성의 수장 왕함, 한성의 수장 장빈도 한중을 이미 빼앗긴 것을 알고 역시 성문을 열고 투항했습니다. 호제가 적군을 막을 수 없어 성도로 구원병을 청하러 달아났습니다.”      

  維大驚,即傳令拔寨。是夜兵至疆川口,前面一軍擺開,為首魏將,乃是金城太守楊欣。維大怒,縱馬交鋒:只一合,楊欣敗走,維拈弓射之;連射三箭皆不中。維轉怒,自折其弓,挺鎗趕來,戰馬前失;姜維跌在地上,楊欣拍回馬來殺姜維。維躍起身,一槍刺去,正中楊欣馬腦。背後魏兵驟至,救欣去了。

*前失 /전실/ 달리던 말의 앞발을 잘못 디뎌서 넘어짐

강유가 크게 놀라 즉시 영채를 거두라 전령한다. 이날밤 강천의 어귀에 이르자 한 무리 군사가 가로막으니 우두머리는 위나라 장수, 금성태수 양흔이다. 강유가 크게 노해 말을 몰아 교봉(교전)하니 단지 1합만에 양흔이 패주한다. 강유가 활을 집어들어 잇달아 화살 세 발을 쏘지만 모조리 명중하지 않는다. 강유가 더욱 노해 활을 부러뜨리고 창을 꼬나쥐고 뒤쫓다가 전마(군용 마필)가 앞발을 헛디뎌 강유가 땅 위로 거꾸러진다. 양흔이 말을 몰아 강유를 죽이려 달려오는데 강유가 벌떡 일어나 단번에 창으로 찔러 양흔이 탄 말의 뇌를 꿰뚫는다. 뒤에서 위나라 군사가 몰려와 양흔을 구출해 간다.       

  維騎上戰馬欲待追時,忽報後面鄧艾兵到。維首尾不能相顧,遂收兵要奪漢中。哨馬報說:「雍州刺史諸葛緒已斷了歸路。」維據山險下寨。魏兵屯於陰平橋頭。維進退無路,長歎曰:「天喪我也!」副將甯隨曰:「魏兵雖斷陰平橋,雍州必然兵少,將軍若從孔函谷,逕取雍州,諸葛緒必撤陰平之兵救雍州,將軍卻引兵奔劍閣守之,則漢中可復矣。」

강유가 말을 다시 타고 추격하려는 때에 누군가 급히 알리니, 뒷쪽에서 등애가 이끄는 군사가 몰려왔다는 것이다. 강유가 앞뒤로 서로 도울 수 없는 형세에 처하자 군사를 거두고 한중을 탈환하려고 한다. 그런데 초마(정찰병)가 알린다.

“옹주자사 제갈서가 이미 귀로를 끊었습니다.”

강유가 산세가 험준한 곳에 영채를 세우고 위나라 군사는 음평교 어귀에 주둔한다. 강유가 앞으로 나아갈 수도 뒤로 물러날 수도 없게 되자 장탄식한다.

“하늘이 나를 버리는구나!”

부장 영수가 말한다.

“위나라 군사가 비록 음평교를 차단했다고 하나 옹주의 군사는 수가 많지 않을 것이 틀림없습니다. 장군께서 공함곡을 따라 옹주를 습격하면 제갈서는 음평에서 철군해 옹주를 구하러 갈 것입니다. 그 틈에 장군께서 군사를 이끌고 검각으로 달려가 지키면 한중을 수복할 수 있습니다.” 

  維從之,即發兵入孔函谷,詐取雍州。細作報知諸葛緒。緒大驚曰:「雍州是吾合兵之地,倘若疏失,朝廷必然問罪。」急撤大兵從南路去救雍州,只留一枝兵守橋頭。

*疏失 /소실/ 부주의한 실수.

강유가 그 말을 따라 즉시 군사를 내어 공함곡으로 들어가 옹주를 습격하는 척한다. 세작(첩자)이 제갈서에게 알리자 제갈서가 크게 놀란다.

“옹주는 내가 군사를 모으는 곳인데 만일 잘못되면 조정에서 틀림없이 죄를 물을 것이다.”

급히 대군을 철수해 남쪽 길을 따라 옹주를 구하러 가고 한 무리 군사만 남겨 음평교 어귀를 지키게 한다.  

  姜維入北道,約行三十里,料知魏兵起行,乃勒回兵,後隊作前隊,逕到橋頭,果然魏兵大隊已去,只有些小兵把守:被維一陣殺散。盡燒其寨柵。諸葛緒聽知橋頭火起,復引兵回。姜維兵已過半日了,因此不敢追趕。

강유가 북쪽 길로 들어가 약 3십 리를 가다가 위나라 군사가 떠난 것을 알아차리고 회군한다. 후대(후미 대열)가 전대(선두 대열)가 되어 음평교 어귀로 달려가니 과연 위나라 대군이 이미 떠나고 소수 병력만 남아서 지키고 있다. 강유가 한바탕 무찔러 쫓아내고 목책을 모조리 불사른다. 음평교 어귀에서 불길이 치솟자 제갈서가 다시 군사를 이끌고 되돌아온다. 그러나 강유가 군사를 이끌고 떠난 지 반나절이 지난지라 제갈서가 감히 추격하지 못한다.       

  卻說姜維引兵過了橋頭,正行之間,前面一軍來到,乃左將軍張翼,右將軍廖化也。維問之。翼曰:「黃皓聽信師巫之言,不肯發兵。翼聞漢中已危,自起兵來,時陽平關已被鍾會所取。今聞將軍受困,特來接應。」遂合兵一處。化曰:「今四面受敵,糧道不通,不如退守劍閣,再作良圖。」

한편, 강유가 군사를 이끌고 음평교 어귀를 지나서 행군하는데 앞쪽에서 한 무리 군사가 몰려온다. 바로 좌장군 장익과 우장군 요화다. 강유가 물으니 장익이 말한다.

“황호가 무당의 말을 믿고 군사를 내지 못하게 했습니다. 그러나 한중이 위기에 처한 것을 전해 듣고 직접 군사를 일으켜 왔습니다만 양평관은 이미 종회가 빼앗은 뒤였습니다. 이제 장군께서 곤경에 처한 것을 듣고 도우러 온 것입니다.”

이에 군사를 한데 모은다. 요화가 말한다.

“이제 사방에서 적군이 쳐들어오니 양도(군량 수송로)가 불통입니다. 차라리 검각으로 퇴각해 지키면서 다시 좋은 계책을 내는 것만 못합니다.”   

  維疑慮未決。忽報鍾會,鄧艾分兵十餘路殺來。維欲與翼,化分兵迎之。化曰:「白水地狹路多,非爭戰之所,不如且退,去救劍閣可也。若劍閣一失,是絕路矣。」維從之,遂引兵來投劍閣。將近關前,忽報鼓角齊鳴,喊聲大起,旌旗遍豎,一枝軍把住關口。正是:

강유가 주저하며 결단하지 못하는데 누군가 급히 알리기를, 종회와 등애가 군사를 나눠 십여 개 방면으로 몰려온다고 한다. 강유가 장익, 요화와 더불어 군사를 나눠서 적군을 맞으려 하자 요화가 말한다.

“백수는 땅이 좁고 길이 많아 싸움을 펼칠 장소가 못 되니 차라리 우선 퇴각해 검각을 구하러 가는 것이 옳습니다. 검각을 잃어버리면 아무데도 갈 수 없게 됩니다.”

강유가 이를 따라 군사를 이끌고 검각으로 달려간다. 관문 앞으로 접근하자 누군가 급보한다. 북과 피리 소리가 일제히 울리고 함성이 크게 이는 가운데 온갖 깃발이 가득 일어서고 한 무리 군사가 관문의 입구를 막아섰다고 한다.   

漢中險峻已無有。劍閣風波又忽生。

한중이 험준하나 이제 아무 것도 없는데
검각에 갑자기 풍파가 일어나는구나

未知何處之兵,且看下文分解。

어디에서 오는 군사들일까?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