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106회] 사마의의 꾀병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百零六回 公孫淵兵敗死襄平 司馬懿詐病賺曹爽

제106회 공손연이 패전해서 양평에서 죽고, 사마의가 꾀병으로 조상을 속이다.

사마의 중달

卻說公孫淵乃遼東公孫度之孫,公孫康之子也。建安十二年,曹操追袁尚,未到遼東,康斬尚首級獻操,操封康為襄平侯,後康死,有二子:長曰晃,次曰淵,一皆幼;康弟公孫恭繼職。曹丕時封恭為車騎將軍襄平侯。太和二年,淵長大,文武兼備,性剛好鬥,奪其叔公孫恭之位,曹叡封淵為揚烈將軍遼東太守。後孫權遺張彌、許宴齎金寶珍玉赴遼東,封淵為燕王。淵懼中原,乃斬張、許二人,送首與曹叡。叡封淵為大司馬樂浪公。淵心不足,與眾商議,自號為燕王,改元紹漢元年。副將賈範諫曰:「中原待主公以上公之爵,不為卑賤;今若背反,實為不順。更兼司馬懿善能用兵,西蜀諸葛武侯且不能取勝,何況主公乎?」

*公孫度 /공손탁/ ‘공손도’라고 부르기도.

한편, 공손연은 요동의 공손탁의 손자이며, 공손강의 아들이다. 건안 12년, 조조가 원상을 추격해 요동에 이르기 전에, 공손강이 원상을 베어서 그 목을 조조에게 바치니, 조조가 공손강을 ‘양평후’로 봉했다. 공손강이 죽으며 두 아들을 남겼는데 장남은 공손황, 차남은 공손연이고 둘 다 어렸다. 공손강의 아우 공손공이 직위를 계승했다. 조비가 황제로 있을 때, 공손공을 ‘거기장군 양평후’로 봉했다. 태화 2년, 공손연이 장성하여, 문무를 겸비하고 성미가 굳세고 싸움을 좋아해, 그 숙부 공손공의 지위를 빼앗자, 조예가 공손연을 ‘양렬장군 요동태수’로 삼았다. 그 뒤 손권이 장미와 허연을 사자로 삼아, 금은보화를 가지고 요동으로 가서 공손연을 ‘연왕’으로 봉했다. 공손연이 중원을 두려워해 장미와 허연 두 사람을 베어서 그 목을 조예에게 보냈다. 조예가 공손연을 ‘대사마 낙랑공’으로 봉했다. 공손연이 마음 속으로 만족치 못하고, 그 무리와 상의해, 스스로 연왕이라 일컫고, 연호를 ‘소한 원년’으로 고친다. 부장 가범이 간한다.

“중원에서 주공을 상공의 작위로써 대우하니, 결코 비천한 것이 아닙니다. 이제 배반하면 참으로 순리를 거스릅니다. 게다가 사마의는 용병에 뛰어나서, 서촉의 ‘제갈 무후’조차 그를 이기지 못했거늘, 하물며 주공께서 어찌하겠습니까?”

  淵大怒,叱左右縳賈範,將斬之。參軍倫直諫曰:「賈範之言是也。聖人云:『國家將亡,必有妖孽。』今國中屢見怪異之事。近有犬戴巾幘,身披紅衣,上屋作人行。又城南鄉民造飯,飯甑之中,忽有一小兒蒸死於內。襄平北市中,地忽陷一穴,湧出一塊肉,周圍數尺,頭面眼耳口鼻都具,獨無手足,刀箭不能傷,不知何物。卜者占之曰:『有形不成,有口不聲;國家亡滅,故現其形。』一有此三者,皆不祥之兆也。主公宜避凶就吉,不可輕舉妄動。」淵勃然大怒,叱武士綁倫直並賈範同斬於市,令大將軍卑衍為元帥,楊祚為先鋒,起遼兵十五萬,殺奔中原來。

*巾幘 /건책/ 두건.
*飯甑 /반증/ 음식을 찌는, 대나무로 만든 조리 기구.

공손연이 크게 노해, 좌우에게 소리쳐 가범을 결박해, 처형하려고 한다. 참군 윤직이 간한다.

“가범의 말이 맞습니다. 성인께서 이르시길, 국가가 장차 망하려면 반드시 요얼妖孽( 불길한 징조 )이 있다, 하셨습니다. 이제 나라 안에 괴이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요새 개가 두건을 쓰고 붉은 옷을 입은 채 집으로 올라가서 사람처럼 행동한다고 합니다. 또한 성남에서 향민들이 밥을 짓는데 밥시루 속에 아이 하나가 삶아져 죽어 있었습니다. 양평의 저잣거리에서 땅이 갑자기 꺼져서 구멍이 생기더니 한 덩어리의 고기가 솟아 나왔는데, 둘레가 수 척이고, 귀, 입, 코를 모두 갖추었지만 손과 발만 없고 칼이나 화살에도 끄떡 없는데 도대체 무엇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복자( 점쟁이 )가 점치기를, ‘형체는 있지만 완성되지 않고 입은 있지만 소리가 나지 않는구나. 국가가 멸망하려니 이런 형태가 나타났구나.’ 라고 했습니다. 이렇게 세 가지 모두가 상서롭지 못한 징조입니다. 주공께서 마땅히 흉사를 피하고 길사를 좇아야지 경거망동을 해서는 안 됩니다.”

공손연이 벌컥 크게 노하여 무사들에게 소치려 윤직을 포박해서 가범과 함께 저잣거리에서 처형하라 하고, 대장군 비연을 ‘원수’로, 양조를 선봉장으로 삼아, 요동의 군사 15만을 일으켜 중원으로 쇄도한다.

  邊官報知魏主曹叡。叡大驚,乃召司馬懿入朝計議。懿奏曰:「臣部下馬步官軍四萬,足可破賊。」叡曰:「卿兵少路遠,恐難收復。」懿曰:「兵不在多,在能設奇用智耳。臣託陛下洪福,必擒公孫淵以獻陛下。」叡曰:「卿料公孫淵作何舉動?」懿曰:「淵若棄城預走,是上計也;守遼東拒大軍,是中計也;坐守襄平,是為下計,必被臣所擒矣。」叡曰:「此去往復幾時?」懿曰:「四千里之地,往百日,攻百日,休息六十日;大約一年足矣。」叡曰:「倘吳、蜀入寇,如之奈何?」懿曰:「臣已定下守禦之策:陛下勿憂。」

변방의 관리가 위나라 황제 조예에게 알린다. 조예가 크게 놀라 사마의를 조정으로 불러 토의한다. 사마의가 아뢴다.

“신이 거느린 마보( 기마병과 보병 ) 관군 4만으로 적병을 족히 격파할 수 있습니다.”

“경의 군사는 수가 적고 길은 머니 수복하기 어려울까 걱정이오.”

“용병이란 병력이 많은가에 달린 것이 아니라 능히 기지奇智를 쓸 수 있는가에 달렸을 뿐입니다. 신이 폐하의 홍복에 의지하여, 반드시 공손연을 잡아서 폐하께 바치겠습니다.”

“경이 보기에, 공손연이 무슨 거동을 할 것 같소?”

“그가 성을 버리고 미리 달아나는 것이 상계上計( 상책 )입니다. 요동을 지키며 대군을 막는 것이 중계中計입니다. 양평을 좌수坐守( 고수 )하는 것이 하계下計이니 공손연은 신에게 잡히고 말 것입니다.”

“거기까지 왕복하는 데에 얼마나 걸리오?”

“4천 리 떨어진 곳이니 가는 데에 백 일, 치는 데에 백 일, 휴식에 6십 일, 대략 1년은 족히 걸립니다.”

“만약 ‘오’나 ‘촉’이 침범하면 어찌하겠소?”

“신에게 이미 수어( 방어 ) 대책이 서 있으니 폐하께서 근심하지 마소서.”

  叡大喜,即命司馬懿興師往討公孫淵。懿辭朝出城,令胡遵為先鋒,引前部兵先到遼東下寨。哨馬飛報公孫淵。淵令卑衍、楊祚分八萬兵屯於遼隊,圍塹二十餘里,環遶鹿角,甚是嚴密。胡遵今人報知司馬懿。懿笑曰:「賊不與我戰,欲老我兵耳。我料賊眾大半在此,其巢穴空虛,不若棄卻此處,逕奔襄平;賊必往救,卻於中途擊之,必獲全功。」於是勒兵從小路向襄平進發。

*勒兵 /늑병/ 군대를 지휘함, 군대를 배치함.

조예가 크게 기뻐하며 즉시 사마의더러 군사를 일으켜 공손연을 토벌하러 가라고 한다. 사마의가 조정을 떠나서 성을 나간다. 사마의가 호준을 선봉장으로 삼아 선두 부대를 이끌고 요동으로 가서 영채를 세워 주둔하게 한다. 이 소식을 초마( 정찰 기마병 )가 재빨리 공손연에게 알리니 공손연이 비연과 양조에게 군사 8만을 나눠서 요대에 주둔하고, 2십여 리에 걸쳐서 해자를 파고, 녹각( 사슴뿔 모양의 방어 도구 )을 설치하게 하니, 방어 태세가 몹시 엄밀하다. 호준이 사람을 시켜 사마의에게 알리니 사마의가 웃는다.

“적병이 우리와 맞붙어 싸우지 않고, 우리 군사를 지치게 할 속셈이오. 내가 헤아려보니, 적군의 태반이 이곳에 있어, 그 소굴은 텅 비어 있을 테니, 이곳을 버리고 곧장 양평으로 달려가는 것이 낫겠소. 그러면 적병이 반드시 구원하러 갈 테니 도중에 이를 치면 틀림없이 전공全功( 완전한 공훈 )을 거둘 것이오. “

이에 군사를 지휘해 지름길을 따라 양평으로 출발한다.

  卻說卑衍與楊祚商議曰:「若魏兵來攻,休與交戰。彼千里而來,糧草不繼,難以持久,糧盡必退;待他退時,然後出奇兵擊之,司馬懿可擒也。昔司馬懿與蜀兵相拒,堅守渭南,孔明竟卒於軍中。今日正與此理相同。」

한편, 비연이 양조와 상의하며 말한다.

“위나라 군사가 공격하러 오더라도 교전하지 마시오. 그들이 천리를 오니, 양초( 군량과 말먹이풀 ) 가 공급되지 않아, 오래 버티기 어려워, 양초가 떨어지면 틀림없이 퇴각할 것이오. 그들이 퇴각하기를 기다려, 기습한다면 사마의를 잡을 수 있소. 지난날 사마의가 촉나라 군사와 대치할 때, 위남을 굳게 지켜, 공명이 끝내 군중에서 죽었소. 오늘 그 방법을 똑같이 써야겠소.”

  二人正商議間,忽報「魏兵往南去了。」卑衍大驚曰:「彼知吾襄平軍少,去襲老營也。若襄平有失,我等守此處無益矣。」遂拔寨隨後而起。

*老營 /노영/ 군대가 장기간 주둔하는 군영. 본거지.

두 사람이 상의하고 있는데 급보가 날아든다.

“위나라 군사가 남쪽으로 갔습니다.”

비연이 크게 놀라 말한다.

“그들이 우리 군사가 양평에 적은 것을 알아채고, 우리의 노영老營( 군대의 본거지 )을 습격하러 간 것이오. 양평을 잃으면 우리가 이곳을 지킨들 아무 이익이 없소이다.”

곧 영채를 철거하고 뒤이어 출발한다.

  早有探馬飛報司馬懿。懿笑曰:「中吾計矣!」令夏侯霸、夏侯威,各引一軍伏於濟水之濱:「如遼兵到,兩下齊出。」二人受計而往。早望見卑衍、楊祚引兵前來。一聲砲響,兩邊鼓譟搖旗:左有夏侯霸,右有夏侯威,一齊殺出。卑、楊二人,無心戀戰,奪路而走;奔至首山,正逢公孫淵兵到,合兵一處,回馬再與魏兵交戰。卑衍出馬罵曰:「賊將休使詭計!汝敢出戰否?」夏侯霸縱馬揮刀來迎。戰不數合,被夏侯霸一刀斬卑衍於馬下,遼兵大亂。霸驅兵掩殺,公孫淵引敗兵奔入襄平城去,閉門堅守不出。魏兵四面圍合。

재빨리 탐마( 정찰 기마병 )가 사마의에게 급보하니 사마의가 웃는다.

“내 계책에 걸려들었구나!”

하후패와 하후위 두 사람더러 각각 1군을 이끌고 제수濟水의 강가에 매복하게 한다.

“요동 군사들이 오거든 양쪽에서 일제히 나오시오.”

두 사람이 계책을 받고 떠난다. 어느새 비연과 양조가 병사를 이끌고 앞으로 오는 것이 보인다. 한차례 포성이 울리더니, 양쪽에서 북을 두드리고 깃발을 흔들며, 왼쪽에서 하후패가, 오른쪽에서 하후위가 군사를 이끌고 일제히 달려 나온다. 비연과 양조 두 사람이 전혀 싸울 마음이 없어 길을 뚫고 달아난다. 수산까지 달아나다가 마침 공손연의 군사와 마주쳐 군사를 한데 합친 뒤 말머리를 되돌려 다시 위나라와 군사와 교전한다. 비연이 말을 타고 나와서 욕한다.

“적장아! 속임수를 쓰지 마라! 네가 어찌 감히 출전하지 않냐?”

하후패가 말을 몰고 칼을 휘두르며 맞서러 나온다. 몇번 부딪혀 싸우지 않고, 하후패가 한칼에 비연을 베어서 말 아래로 떨구니, 요동 군사들이 크게 혼란에 빠진다. 하후패가 군사를 내몰아서 덮치니 공손연이 패잔병을 이끌고 양평성으로 들어가서 문을 걸어 잠그고 굳게 지키며 출전하지 않는다. 위나라 군사가 사방을 포위한다.

  時值秋雨連綿,一月不止,平地水深三尺,運糧船自遼河口直至襄平城下。魏兵皆在水中,行坐不安。左都督裴景入帳告曰:「兩水不住,營中泥濘,軍不可停,請移於前面山上。」懿怒曰:「捉公孫淵只在旦夕,安可移營?如有再言移營者斬!」裴景喏喏而退。

*連綿 /연면/ 계속 끊이지 않는 모습.
*行坐 /행좌/ 걷고 앉음. 일거수일투족. 일거일동.

이때 가을비가 끊임없이 한달을 그치지 않고 내려서 평지의 수심이 3척에 이르니, 군량을 운반하는 배가 요하遼河 어귀에서 곧바로 양평성 아래까지 올 지경이 된다. 위나라 군사가 모두 물 속에서 지내니, 걷거나 앉거나 늘 불안하다. 좌도독 배경이 군막으로 들어와 고한다.

“빗물이 그치지 않아, 영내가 진창이니, 군사들이 머무를 수 없습니다. 청컨대 앞쪽의 산 위로 옮기게 해주십시오.”

사마의가 노해서 말한다.

“곧 공손연을 잡을 참인데, 어찌 영채를 옮기다는 말이오? 영채를 옮기자는 말을 다시 꺼내는 이는 참하겠소!”

배경이 ‘네, 네’ 하며 퇴장한다.

  少頃,右都督仇連又來告曰:「軍士苦水,乞太尉移營高處。」懿大怒曰:「吾軍令己發,汝何敢故違!」即命推出斬之,懸首於南門外。於是軍心震懾。

얼마 뒤 우도독 구련도 들어와서 고한다.

“군사들이 빗물 때문에 고생하니, 태위께 바라옵건대 영채를 높은 지대로 옮기게 해주십시오.”

사마의가 크게 노해서 말한다.

“내가 군령을 이미 발했거늘 네놈이 어찌 감히 어기려드냐!”

즉시 구련을 밖으로 끌어내서 처형하고 그 목을 남문 밖에 걸어둔다. 이에 군사들이 벌벌 떤다.

  懿令兩寨人馬暫退二十里,縱城內軍民出城樵採柴薪,牧放牛馬。司馬陳群問曰:「前太尉攻上庸之時,兵分八路,八日趕至城下,遂生擒孟達而成大功;今帶甲四萬,數千里而來,不令攻打城池,卻使久居泥濘之中,又縱賊眾樵牧:不知太尉是何主意。」懿笑曰:「公不知兵法耶?昔孟達糧多兵少,我糧少兵多,故不可不速戰;出其不意,突然攻之,方可取勝。今遼兵多,我兵少,賊飢我飽,何必力攻?正當任彼自走,然後乘機擊之。我今放開一條路,不絕彼之樵牧,是容彼自走也。」陳群拜服。

사마의가 영을 내려서 양쪽 영채의 인마( 군사 )를 잠시 2십 리 밖으로 물리니, 성 안의 군사와 백성들이 성을 나와서 땔나무를 베고 땔감을 채취하고, 소와 말을 방목한다. 사마 진군이 묻는다.

“예전에 태위께서 상용을 치실 때, 병력을 8로( 8개 방면 )로 나눠, 8일만에 성 아래에 당도해, 마침내 맹달을 사로잡아 큰 공을 세우셨습니다. 이제 대갑( 갑옷을 갖춰 입은 무장병 ) 4만이 수천 리를 왔는데 성지( 성 / 도시 )를 치라고 명하지 않고, 도리어 오랫동안 진창 속에서 지내게 만들고 게다가 적의 무리로 하여금 땔나무를 베고 소와 말을 방목하도록 방치하십니다. 태위께서 무슨 뜻을 가지신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사마의가 웃으며 말한다.

“공께서 병법을 모르신다는 말씀이오? 지난날 맹달은 군량이 많고 병력이 적었고 아군은 군량이 적고 병력이 많은 까닭에 싸움을 서두르지 않을 수 없었소. 출기불의( 적의 예상을 깨는 방향으로 진격함 )하여 돌연히 공격해야 비로소 승리를 거두는 것이오. 이제 요동 군사는 많고 아군은 적고, 적군은 굶주리고 아군은 포식하고 있는데 하필 힘껏 공격해야겠소? 마땅히 적들이 저절로 달아나게 한 뒤에 기회를 타서 공격해야 하오. 내 이제 한줄기 길을 열어줘서 저들로 하여금 땔나무를 베고 소와 말을 방목케 하는 것은 저들을 저절로 달아나게 만들려 해서요.”

진군이 탄복한다.

  於是司馬懿遣人赴洛陽催糧。魏主曹叡設朝。群臣皆奏曰:「近日秋雨連綿,一月不止,人馬疲勞,可召回司馬懿,權且罷兵。」叡曰:「司馬太尉善能用兵,臨危制變,多有良謀,捉公孫淵計日而待:卿等何必憂也?」遂不聽群臣之諫,使人運糧解至司馬懿軍前。

이에 사마의가 사람을 낙양으로 보내어 군량을 보내주라고 재촉한다. 위나라 황제 조예가 조회를 열자 신하들 모두 상주한다.

“요새 가을비가 끊임없이 한달을 그치지 않아 인마들이 피로하니 사마의를 불러들이고 잠시 군사를 거두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마 태위는 용병에 능하고, 위기에 잘 대처하고, 좋은 계책을 많이 갖고 있어서, 공손연을 잡는 것도 날자만 헤아리며 기다리면 될 일이오. 어찌 경들이 걱정할 필요가 있겠소?”

마침내 신하들의 간언을 듣지 않고 사람들을 시켜 군량을 사마의의 군전軍前( 전장 / 싸움터 / 전초기지 / 전선 )까지 보낸다.

  懿在寨中,又過數日,雨止天晴。是夜懿出帳外,仰觀天文,忽見一星其大如斗,流光數丈,自首山東北,墜於襄平東南,各營將士,無不驚駭。懿見之大喜,乃謂眾將曰:「五日之後,星落處必斬公孫淵矣。來日可併力攻城。」

사마의가 영채 안에 머무는데, 다시 며칠이 지나자 비가 그치고 하늘이 개인다. 이날밤 사마의가 군막을 나와서 우러러 천문을 살피니 홀연히 어느 별 하나가 크기는 북두성과 같은데 몇 길이나 되는 빛줄기를 끌며 수산의 동북쪽에서 날아와서 양평의 동남쪽에 떨어진다. 이에 각 영채의 장수와 병사들이 놀라지 않는 이가 없다. 사마의가 이를 보고 크게 기뻐하며 뭇 장수에게 말한다.

“닷새 뒤 이번에 별이 떨어진 곳에서 틀림없이 공손연을 참하게 될 것이오. 내일 힘을 합쳐 성을 쳐야겠소.”

  眾將得令,次日侵晨,引兵四面圍合,築土山,掘地道,立砲架,裝雲梯,日夜攻打不息,箭如急雨,射入城去。公孫淵在城中糧盡,皆宰牛馬為食。人人怨恨,各無守心,欲斬淵首,獻城歸降。淵聞之,甚是驚憂,慌令相國王建、御史大夫柳甫,往魏寨請降。二人自城上繫下,來告司馬懿曰:「請太尉退二十里,我君臣自來投降。」懿大怒曰:「公孫淵何不自來?殊為無理!」叱武士推出斬之,將首級付與從人。

*侵晨 /침신/ 새벽.

뭇 장수가 명령을 받고 다음날 새벽에 군사를 이끌고 사방에서 에워싸더니 흙산을 쌓고 땅꿀을 파고 포가砲架( 화포를 쏘는 받침대 )를 세우고 운제를 장비해 밤낮으로 쉬지 않고 공격하며 화살을 소나기처럼 성 안으로 퍼붓는다. 공손연의 성 안에 군량이 바닥나자 모두가 소와 말을 잡아서 먹는다. 사람마다 원망하며 성을 지킬 마음이 없어 공손연의 머리를 베어서 성을 바치고 투항하려고 한다. 공손연이 이를 듣고 몹시 놀라고 근심하며 상국 왕건과 어사대부 유보를 시켜 위나라 진영을 찾아가 항복을 청하게 한다. 두 사람이 성 위에서 밧줄에 매달려서 내려와, 사마의를 찾아가서 고한다.

“태위께 청컨대 2십 리를 물러나시면 저희 임금과 신하들이 스스로 투항하러 오겠습니다.”

사마의가 크게 노하여 말한다.

“공손연이 어찌 직접 오지 않냐? 몹시 무례하구나!”

무사들에게 소리쳐서 이들을 끌어내어 처형하고, 그들의 종인( 수행원 )에게 그 목을 넘겨준다.

  從人回報,公孫淵大驚,又遣侍中衛演來到魏營。司馬懿升帳,聚眾將立於兩邊。演膝行而進,跪於帳下,告曰:「願太尉息雷霆之怒。剋日先送世子公孫修為質當。然後君臣自縳來降。」懿曰:「軍事大要有五:『能戰當戰,不能戰當守,不能守當走,不能走當降,不能降當死耳』何必送子為質當?」叱衛演回報公孫淵。演抱頭鼠竄而去,歸告公孫淵。淵大驚,乃與子公孫修密議停當,選下一千人馬,當夜二更時分,開了南門,往東南而走。淵見無人,中暗喜。行不到十里,忽聽得山上一聲砲響,鼓角齊鳴:一枝兵攔住,中央乃司馬懿;左有司馬師,右有司馬昭,二人大叫曰:「反賊休走!」淵大驚,急撥馬尋路奔逃。早有胡遵兵到;左有夏侯霸、夏侯威,右有張虎、樂綝:四面圍得鐵桶相似。公孫淵父子,只得下馬納降。懿在馬上顧諸將曰:「吾前夜丙寅日,見大星落於此處,今夜壬申日應矣。」眾將稱賀曰:「太尉真神機也!」

*雷霆 /뇌정/ 벼락, 천둥.
*質當 /질당/ 인질.

종인이 돌아가서 알리니, 공손연이 크게 놀라, 시중 위연衛演을 위나라 진영으로 보낸다. 사마의가 군막으로 나와서 뭇 장수를 불러서 양쪽에 세운다. 위연이 무릎으로 걸어가서 밑에서 무릎을 꿇고 고한다.

“바라건대 태위께서 천둥벼락 같은 노여움을 가라앉히십시오. 일자를 약정해서 저희 세자 공손수를 인질로 보내겟습니다. 그런 뒤에 저희 임금과 신하들이 스스로 결박해서 항복하러 오겠습니다.”

사마의가 말한다.

‘군사의 대요大要에 다섯 가지가 있으니, ‘싸울 수 있다면 싸워라.’, ‘싸울 수 없다면 지켜라.’, ‘지킬 수 없다면 달아나라.’, ‘달아날 수 없다면 항복하라.’, ‘항복할 수 없다면 죽을 뿐이다.’ 했다. 하필 아들을 인질로 보내야겠냐?”

위연을 꾸짖어 보내며 공손연에게 돌아가서 알리라고 한다. 위연이 머리를 감싸쥐고 쥐새끼처럼 달아나서 공손연에게 돌아가서 고한다. 공손연이 크게 놀라 아들 공손수와 몰래 의논을 마치더니, 인마( 군사 ) 1천을 뽑아서 그날밤 2경 무렵에 남문을 열고 동남쪽으로 달아난다. 아무도 없는 듯하자, 공손연이 속으로 기뻐한다. 그런데 십 리를 못 가서 갑자가 산 위에서 한차례 포성이 들리더니 북 소리와 피리 소리가 일제히 울린다. 한 무리 군사가 가로막는데 중앙은 바로 사마의다. 좌측은 사마사요 우측은 사마소인데 두 사람이 크게 외친다.

“반적( 역적 )은 거기 서라!”

공손연이 크게 놀라 급히 말을 몰아 길을 찾아 달아난다. 재빨리 호준의 군사가 오는데 좌측은 하후패, 하후위, 우측은 장호, 악침의 군사다. 사면에서 철통같이 포위한다. 공손연 부자가 어쩔 수 없이 말에서 내려 항복한다. 사마의가 말 위에서 여러 장수를 돌아보며 말한다.

“내가 어젯밤 병인일에 하늘에서 큰 별이 여기로 떨어지는 것을 보고 오늘밤 임신일에 이렇게 될 줄 알았소.”

뭇 장수가 칭송한다.

“태위께서 참으로 신기神機( 귀신 같은 재능 )를 가지셨습니다!”

  懿傳今斬之。公孫淵父子對面受戮。司馬懿遂勒兵來取襄平。未及到城下時,胡遵早引兵入城中。人民焚香拜迎。魏兵盡皆入城。懿坐於衙上,將公孫淵宗族,並同謀官僚人等,俱殺之,計首級七十餘顆。出榜安民。人告懿曰:「賈範、倫直苦諫淵不可反叛,俱被淵所殺。」懿遂封其墓而榮其子孫;就將庫內財物,賞勞三軍,班師回洛陽。

*勒兵 /늑병/ 군사를 지휘함.

사마의가 그들을 처형하라고 전령하니, 공손연 부자가 마주보며 죽음을 맞는다. 사마의가 곧 군사를 이끌고 양평을 점령하러 간다. 성 밑에 미처 이르기 앞서, 호준이 벌써 군사를 이끌고 성 안으로 들어간다. 성 안의 인민이 향을 사르고 절하며 맞이한다. 위나라 군사가 모조리 성으로 들어간다. 사마의가 관아 위에 앉아 공손연의 종족과 아울러 함께 모반한 관료 등을 모두 죽이니 그들의 잘린 목이 7십여 개를 헤아린다. 사람들이 사마의에게 고한다.

“가범과 윤직이 공손연에게, 반란을 일으키지 말라고 간절하게 간언했으나, 모두 공손연에게 살해됐습니다.”

사마의가 곧 그들의 묘를 조성하고 그 자손들을 높인다. 곳간의 재물로써 삼군( 전군 )을 포상하고 위로한 뒤 군사를 거느리고 낙양으로 돌아간다.

  卻說魏主在宮中,夜至三更,忽然一陣陰風,吹滅燈光:只見毛皇后引數十個宮人哭至座前索命。叡因此得病。病漸沉重,命侍中光祿大夫劉放、孫資,掌樞密院一切事務;又召文帝子燕王曹宇為大將軍,佐太子曹芳攝政。宇為人恭儉溫和,不肯當此大任,堅辭不受。叡召劉放、孫資問曰:「宗族之內,何人可在?」二人久得曹真之惠,乃保奏曰:「惟曹子丹之子曹爽可也。」
*索命 /색명/ 목숨을 요구함.

한편, 위나라 황제가 궁중에 있는데, 밤 3경에 이르자, 갑자기 한바탕 음산한 바람이 불어, 등불을 꺼뜨린다. 그런데 모 황후가 수십 명의 궁인을 이끌고 옥좌 앞까지 와서 목숨을 내놓으라고 한다. 조예가 이 때문에 병이 생긴다. 병이 점차 침중沉重(심각 )해져 시중 광록대부 유방과 손자에게 명하여 추밀원의 모든 사무를 관장하게한다. 또한 문제( 조비 )의 아들 연왕 조우를 불러들여 대장으로 임명해, 태자 조방의 섭정을 돕도록 한다. 조위의 사람됨이 공검恭儉( 공손하고 검소함 )하고 온화한데, 이러한 대임을 맡으려 하지 않고, 한사코 사양하며 받지 않는다. 조예가 유방과 손자를 불러 묻는다.

“종족宗族 내에서 누가 좋겠소?”

두 사람이 오래도록 조진( 조자단 )의 은혜를 입은지라, 이에 천거한다.

“조자단의 아들 조상이 좋겠습니다.”

叡從之。二人又奏曰:「欲用曹爽,當遣燕王歸國。」叡然其言。二人遂請叡降詔,齎出諭燕王曰:「有天子手詔,命燕王歸國,限即日就行;若無詔不許入朝。」燕王涕泣而去。遂封曹爽為大將軍,總攝朝政。叡病漸危,急令使持節詔司馬懿還朝。懿受命逕到許昌,入見魏主。叡曰:「朕惟恐不得見卿;今日得見,死無恨矣。」懿頓首奏曰:「臣在途中,聞陛下聖體不安,恨不助生兩翼,飛至闕下。今日得見龍顏,臣之幸也。」

조예가 이를 따른다. 두 사람이 또 상주한다.

“조상을 쓰시겠다면 연왕은 귀국歸國( 연왕이 다스리는 지역으로 돌아감 )시키소서.”

조예가 그 말을 받아들인다. 두 사람이 곧 조예에게 조서를 내려달라 청하고, 조서를 가지고 연왕에게 가서 황제의 칙유를 전한다.

“천자께서 조서를 써서 명하시기를, 연왕은 즉시 귀국하라 하셨습니다.”

연왕이 눈물 흘리며 울고 떠난다. 곧 조상을 대장군으로 봉하여, 조정의 정무를 모두 대신하도록 한다. 조예가 병세가 점차 위중해지자 급히 사자에게 부절을 가지고 사마의를 찾아가서 조정으로 돌아오라는 명을 전하게 한다. 사마의가 명을 받고 곧장 허창으로 돌아와 위나라 황제를 만나러 들어간다. 조예가 말한다.

“짐은 다만 경을 만나지 못할까 근심했소. 오늘 만날 수 있으니 죽어도 한이 없소.”

사마의가 머리를 조아리며 말한다.

“신이 도중에 폐하의 성체가 불안하다고 듣고는, 신에게 날개가 달려 궁궐로 날아오지 못하는 것이 한스러웠습니다. 오늘 용안을 뵙게 되니, 신의 다행입니다.”

  叡宣太子曹芳,大將軍曹爽,侍中劉放、孫資等,皆至御榻之前。叡執司馬懿之手曰:「昔劉玄德在白帝城病危,以幼子劉禪託孤於諸葛孔明,孔明因此竭盡忠誠,至死方休,:偏邦尚然如此,何況大國乎?朕幼子曹芳,年纔八歲,不堪掌理社稷。幸太尉及宗兄元勳舊臣,竭力相輔,無負朕心!」又喚芳曰:「仲達與朕一體,爾宜敬禮之。」遂命懿攜芳近前。芳抱懿頸不放。叡曰:「太尉勿忘幼子今日相戀之情!」言訖,潸然淚下。懿頓首流涕。魏主昏沉,口不能言,只以手指太子,須臾而卒;在位十三年,壽三十六歲。時魏景初三年春正月下旬也。

*昏沉 /혼침/ 혼수 상태에 빠짐.

조예가 하교하여, 태자 조방, 대장군 조상, 시중 유방과 손자 등을 모두 어탑御榻( 황제가 앉거나 눕는 침구 ) 앞까지 불러들인다. 조예가 사마의의 손을 잡고 말한다.

“지난날 유현덕이 백제성에서 병세가 위급할 때, 어린 아들 유선을 제갈공명에게 탁고하니 공명이 이 때문에 충성을 다 바치다가 죽어서야 멈추었소. 편방偏邦( 중원이 아닌 외딴 곳의 국가 )도 이러한데 하물며 대국은 어떡해야겠소? 짐의 어린 아들 조방은 나이가 이제 겨우 여덟 살이니 아직은 종묘사직을 감당할 수 없소. 부디 태위와 종형宗兄( 일가친적의 연장자 ), 원훈구신元勳舊臣( 큰 공을 세운 오랜 신하)들은 힘껏 그를 보좌하여 짐의 마음을 저버리지 마시오!”

다시 조방을 불러 말한다.

“중달( 사마의 )은 짐과 한몸이니 너는 마땅히 삼가 그를 예우하라.”

곧 사마의에게 명하여, 조방을 이끌고 앞으로 가까이 오라고 한다. 조방이 사마의의 목을 껴안고 놓아주지 않는다. 조예가 말한다.

“태위는 어린 아들이 오늘 이렇게 좋아하는 정을 잊지 마시오!”

말을 마치더니 줄줄 눈물을 떨군다. 사마의가 머리를 조아리며 눈물 흘린다. 위나라 황제가 정신이 혼미해져 말도 할 수 없어 다만 손으로 태자를 가리키다가 얼마 뒤 죽는다. 재위 13년, 나이 36세다. 이때가 위나라 경초 3년 봄 정월 하순이다.

  當下司馬懿、曹爽,扶太子曹芳即皇帝位。芳字蘭卿,乃叡乞養之子,秘在宮中,人莫知其所由來,於是曹芳諡叡為明帝,葬於高平陵;尊郭皇后為皇太后;改元正始元年。司馬懿與曹爽輔政。爽事懿甚謹,一應大事,必先啟知。爽字昭伯,自幼出入宮中;明帝見爽謹慎,甚是愛敬。爽門下有客五百人,內有五人以浮華相尚,一是何晏,字平叔;一是鄧颺,字玄茂,乃鄧羽之後;一是李勝,字公昭;一是丁謐,字彥靜;一是畢範,字昭先。又有大司農桓範,字元則,頗有智謀,人多稱為『智囊』。

*乞養 /걸양/ 같은 가문의 어린이를 입양함.
*浮華 /부화/ 내용은 없이 겉만 요란함.

즉시 사마의와 조상이 태자를 받들어 황제의 자리에 오르게 한다. 조방의 자字가 난경蘭卿인데 조예의 양자이다. 그 동안 궁중에 숨겨놓아 사람들이 아무도 그가 어디에서 왔는지 모른다. 조방이 조예에게 ‘명제’라는 시호를 추증하고, 고평릉에 안장한다. 곽 황후를 황태후皇太后로 높인다. 연호를 ‘정시 원년’으로 고친다. 사마의가 조상과 더불어 정무를 보좌한다. 조상이 사마의를 몹시 공손히 섬겨서, 큰 일이 있을 때마다 반드시 그에게 알린다. 조상의 자가 소백昭伯인데 어려서부터 궁중을 출입했다. 명제가 조상의 언행이 공손하고 신중한 것을 보고, 몹시 아꼈다. 조상의 문하에 식객이 5백 명인데, 그들 중에 다섯 사람이 부화浮華( 내용은 없이 겉만 요란함 )에 빠져 서로를 높인다. 하나는 이름이 하안, ‘자’가 평숙이다. 하나는 이름이 등양, 자가 현무인데 등우의 후예다. 하나는 이름이 이승, 자가 공소다. 하나는 이름이 정밀, 자가 언정이다. 하나는 이름이 필범, 자가 소선이다. 또한 대사농大司農( 국가의 조세와 재정을 담당하는 관리 ) 환범이라는 사람이 있는데, 자가 원칙이고 지모를 제법 갖추어 많은 이들이 그를 ‘지낭智囊( 지혜 주머니 )’이라고 부른다.

此數人皆爽所信任。何晏告爽曰:「主公大權,不可委託他人:恐生後患。」爽曰:「司馬公與我同先帝託孤之命,安忍背之?」晏曰:「昔日先公與仲達破蜀兵之時,累受此人之氣,因而致死,主公何不察也?」爽猛然省悟,遂與多官計議停當,入奏魏主曹芳曰:「司馬懿功高德重,可加為太傅。」芳從之,自是兵權皆歸於爽。爽命弟曹羲為中領軍,曹訓為武衛將軍,曹彥為散騎常侍,各引三千御林軍,任其出入禁宮;又用何晏、鄧颺、丁謐為尚書,畢軌為司隸校尉,李勝為河南尹:此五人日夜與曹爽議事。

이들 몇 사람이 모두 조상의 신임을 받는다. 하안이 조상에게 고한다.

“주공의 대권을 타인에게 위탁하지 마십시오. 후환이 생길까 두렵습니다.”

“사마 공은 나와 더불어 선제의 탁고( 고아를 맡김 )의 명을 받았거늘, 어찌 차마 그를 배신하겠소?”

“지난날 선공( 선친 / 돌아가신 부친 )께서 중달과 더불어 촉나라 군사를 격파할 때 누차에 걸쳐서 그의 기세에 눌려서 죽음에 이른 것인데 주공께서 어찌 살피지 않으십니까?”

조상이 갑자기 깨닫고, 곧 여러 관리와 토의를 마치더니, 위나라 황제 조방을 만나러 들어가서 말한다.

“사마의의 공이 높고 덕이 무거우니, 태부太傅가 되어 마땅합니다.”

조방이 이를 따르니, 이 때문에 병권兵權이 모두 조상에게 넘어간다. 조상이 아우 조희를 중령군으로, 조훈을 무위장군으로, 조언을 ‘산기상시’로 임명해, 각각 3천의 어림군을 이끌고, 금궁禁宮( 황제가 거처하는 곳 )의 출입을 마음대로 하게 한다. 또한 하안, 등양, 정밀을 ‘상서’로, 필범을 ‘사예교위’로, 이승을 하남윤으로 임명한다. 이들 다섯 사람이 밤낮으로 조상과 더불어 의사議事( 공무를 상의함 )한다.

  於是曹爽門下賓客日盛。司馬懿推病不出,二子亦皆退職閒居。爽每日與何晏等飲酒作樂:凡用衣服器皿,與朝廷無異;各處進貢玩好珍奇之物,先取上等者入己,然後進宮;佳人美女,充滿府院。黃門張當,諂事曹爽,私選先帝侍妾七八人,送入府中;爽又選善歌舞良家子女三四十人,為家樂。又建重樓畫閣,造金銀器皿,用巧匠數百人,晝夜工作。

이에 조상 문하의 빈객들이 나날이 많아진다. 사마의가 병을 핑계로 외출하지 않고, 두 아들도 모두 퇴직하여 한가로이 지낸다. 조상이 매일 하안 등과 더불어 음주하며 환락을 즐긴다. 무릇 의복과 기명器皿( 각종 그릇 )을 쓰는 것이 조정과 차이가 없다. 각처에서 완호玩好( 완상하고 애호함 )하고 진기한 물건들을 바치면, 먼저 상등품을 자기가 가진 뒤 나머지를 궁궐에 바친다. 가인과 미녀들이 부원府院( 귀족과 관료의 저택 )에 충만한다. 황문 장당이 조상에게 아첨하며 섬겨서, 사사로이 선제( 죽은 조예 )의 시첩 78 인을 골라서 조상의 부중으로 들여보낸다. 조상이 또한 가무에 뛰어난 양갓집 자녀 34 인을 골라서, 가악家樂( 부자의 집안에서 사사로이 두는 노래하는 기녀 )으로 삼는다. 또한 크고 화려한 누각을 짓고, 금과 은으로 그릇을 만드는데, 뛰어난 장인 수백 인을 부려서 밤낮으로 공작하게 한다.

  卻說何晏聞平原管輅明數術,請與論易。時鄧颺在座,問輅曰:「君自謂善易,而語不及易中詞義,何也?」輅曰:「夫善易者,不言易也。」晏笑而讚之曰:「可謂要言不煩。」因謂輅曰:「試為我卜一卦:可至三公否?」又問:「連夢青蠅數十,來集鼻上,此是何兆?」

*要言不煩 /요언불번/ 말이 간단명료하여, 더 이상의 잡다한 말이 필요 없음.
*青蠅 /청승/ ( 곤충 ) 파리.

한편, 하안이 평원에 사는 관로라는 사람이 수술數術( 천문, 점술 등을 망라한 학문 )에 뛰어나다고 듣고는 관로를 불러서 ‘역’( 주역 / 역술 )을 논의한다. 이때 등양이 그 자리에 있다가 관로에게 묻는다.

“그대가 스스로 ‘역’에 뛰어나다고 하면서 역 속의 사의詞義( 글의 뜻 )를 말하지 않으니 무슨 까닭이오?”

“무릇 역에 뛰어난 이는 역을 말하지 않소.”

하안이 웃으며 그를 칭찬한다.

“가히 요언불번要言不煩( 말이 간단명료해서 번잡한 설명이 필요 없음 )이라 할 만하오.”

이에 관로에게 말한다.

“나를 위해 점을 쳐보시겠소? 내가 ‘삼공’의 지위까지 오르겠소?”

또 묻는다.

“요새 꿈 속에서, 파리 수십 마리가 내 코 위에 몰려오는데, 이것이 무슨 징조요?”

輅曰:「元愷輔舜,周公佐周,皆以和惠謙恭,享有多福。今君侯位尊勢重,而懷德者鮮,畏威者眾,殆非小心求福之道。且鼻者,山也;山高而不危,所以長守貴也。今青蠅臭惡而集焉,位峻者顛,可不懼乎?願君侯裒多益寡,非禮勿履:然後三公可至,青蠅可驅也。」鄧颺怒曰:「此老生之常談耳!」輅曰:「老生者見不生,常談者見不談。」遂拂袖而去。二人大笑曰:「真狂士也!」

*元愷 /원개/ 중국 전설에서 ‘고신씨'의 8명의 재자( 재주 있는 젊은 남자 )와 ‘고양씨'의 8명의 재자를 함께 일컫는 것. ‘현명한 신하’와 ‘재주 있는 사람'을 뜻함.
*裒多益寡 /부다일과/ 많은 것은 덜어내고, 적은 것은 보충함. 여유 있는 것을 삭감해서 부족한 것을 보충함. 다른 사람의 의견을 많이 받아들임으로써 자신의 부족함을 보완함.
*老生 /노생/ 늙은이. ( 도교의 ) 노자.

관로가 말한다.

“원개가 요임금을 보필하고, 주공이 주나라를 도왔는데 이들 모두가 온화하고 은혜를 베풀며, 겸손하고 공손했기 때문에 많은 복을 누렸소. 이제 군후君侯( 벼슬아치에 대한 경칭 )께서 지위가 높고 권세가 크지만 군후의 은덕을 생각하는 이들은 드물고, 위세를 두려워하는 이들은 많으니, 참으로 조심하며 복을 찾는 길은 아니오. 게다가 코는 산이오. 산이 높고 위태롭지 않다면, 고귀한 신분을 오래 지킬 것이오. 파리들은 악취에 끌려 모이는 것이오. 지위가 높은 이가 전복되는 것은 두려운 일이 아니겠소? 바라건대 군후께서는 많은 것은 덜어내고 적은 것은 보충하며, 예가 아닌 것은 행하지 마시오. 그런 뒤에야 삼공까지 오르고, 파리들도 쫓아낼 수 있소.”

등양이 노해서 말한다.

“이것은 늙은이들이 늘 하는 이야기일 뿐이오!”

관로가 말한다.

“늙은이들은 아직 일어나지 않은 일들을 볼 수 있고, 늘 하는 이야기는 아직 말하지 않는 것들을 말하는 법이오.”

마침내 소매를 털며 가버린다. 두 사람이 크게 웃으며 말한다.

“참으로 광사狂士( 미친 선비 / 높은 뜻을 가지고 용감하게 나아가는 선비 )요!”

  輅到家,與舅言之。舅大驚曰:「何、鄧二人,權甚重,汝奈何犯之?」輅曰:「吾與死人語,何所畏耶?」舅問其故。輅曰:「鄧颺行步,筋不束骨,脈不制肉,起立傾倚,若無手足:此為『鬼躁』之相。何晏視候,魂不守宅,血不華色,精爽煙浮,容若槁木:此為『鬼幽』之相。二人早晚必有殺身之禍,何足畏也?」其舅大罵輅為狂子而去。

*魂不守宅 /혼불수택/ 넋이 몸을 지키지 못함. 정신이 흐리멍텅하고 불안함.

관로가 귀가하여 처남에게 이것을 말하니 처남이 크게 놀라 말한다.

“하안과 등양 두 사람은 권세가 몹시 큰데 어찌 그들을 거스르셨소?”

“죽은 사람에게 말한 것인데 두려워할 것이 무엇이오?”

처남이 그 까닭을 물으니 관로가 말한다.

“등양이 걸을 때, 근육이 뼈를 바로잡지 못하고, ‘맥’이 살을 제어하지 못하오. 일어서면 몸이 기울어지니, 마치 손발이 없는 듯하오. 이것은 ‘귀조鬼躁( 사람이 죽기 직전의 병태의 일종 )’의 상相이오. 하안을 살펴보면, 그 넋이 몸을 지키지 못하고, 혈색이 좋지 않고, 정상精爽( 정령 )이 연기처럼 부유하여, 그 용모가 마치 마른 나무와 같소. 이것은 ‘귀유鬼幽( 사람이 죽기 직전의 병태의 일종 )’의 상이오. 두 사람은 조만간 반드시 자신의 몸을 죽이는 재앙을 입을 텐데 무엇을 두려워하겠소?”

그 처남이 관로를 미치광이라고 크게 꾸짖고 떠난다.

  卻說曹爽嘗與何晏、鄧颺等畋獵。其弟曹羲諫曰:「兄威權太甚,而好出外游獵,倘為人所算,悔之無及。」爽叱曰:「兵權在吾手中,何懼之有?」司農桓範亦諫,不聽。時魏主曹芳,改正始十年為嘉平元年。曹爽一向專權,不知仲達虛實。適魏主除李勝為荊州刺史,即令李勝往辭仲達,就探消息,勝逕到太傳府下,早有門吏報入。司馬懿謂二子曰:「此乃曹爽使來探吾病之虛實也。」乃去冠散髮,上床擁被而坐;又令二婢扶策,方請李勝入府。

*擁被 /옹피/ 반쯤 누워서 하체를 이불 따위로 덮은 것.

한편, 조상이 일찍이 하안, 등양 등과 더불어 사냥을 가니, 그 아우 조희가 간한다.

“형의 권위가 태심太甚( 너무 심함 / 대단함 )한데 밖으로 나가서 사냥을 즐기니, 이러다가 다른 이가 노린다면, 후회막급이오.”

“병권이 내 수중에 있거늘 무엇을 두려워하겠냐?”

사농 환범도 간하지만 조상이 듣지 않는다. 이때 위나라 황제 조방이 정시 10년을 ‘가평 원년’으로 개원한다. 조상이 계속 권력을 독점하지만 사마의의 허실을 알지 못한다. 마침 위나라 황제가 이승을 ‘형주자사’로 제수하니, 조상이 곧 이승으로 하여금 중달( 사마의 )에게 작별 인사를 하러 가서, 소식을 염탐하도록 한다. 이승이 곧장 태부( 사마의의 직위 )의 부중으로 가서, 문지기를 시켜서 자신이 온 것을 알리게 한다. 사마의가 두 아들에게 말한다.

“이것은 조상이 시켜서 내 병의 허실을 탐지하러 온 것이구나.”

곧 머리의 관을 벗고, 머리를 풀어헤치고, 침상으로 올라가 이불을 덮고 앉는다. 또한 두 여종에게 자신을 부축하라고 한다. 그러고 나서야 이승을 부중으로 들인다.

  勝至前拜曰:「一向不見太傅,誰想如此病重。今天子命某為荊州刺史,特來拜辭。」懿佯答曰:「井州近朔方,好為之備。」勝曰:「除荊州刺史:非并州也。」懿笑曰:「你方從并州來?」勝曰:「山東青州耳。」懿大笑曰:「你從青州來也!」勝曰:「太傅如何病得這等了?」左右曰:「太傅耳聾。」勝曰:「乞紙筆一用。」

이승이 앞으로 와서 절하며 말한다.

“그 동안 태부를 만나뵙지 못하였지만 누가 이렇게 병세가 위중한 줄 알았겠습니까? 이제 천자께서 저를 형주자사로 제수하셔서, 일부러 작별 인사를 드리러 왔습니다.”

사마의가 거짓으로 답한다.

“정주는 삭방朔方( 북방 / 북쪽 )과 가까우니 준비를 잘하시오.”

“형주자사로 제수됐습니다. ‘정주'가 아닙니다.”

사마의가 웃는다.

“그대가 방금 ‘정주’에서 왔다고?”

“산동의 ‘청주’에서 왔습니다.”

사마의가 크게 웃으며 말한다.

“청주에서 왔구나!”

“태부께서 어쩌다가 병세가 이렇게 됐습니까?”

좌우( 측근 )가 말한다.

“태부께서 귀가 먹었소.”

이승이 말한다.

“제게 종이와 붓을 주십시오.”

  左右取紙筆與勝。勝寫畢,呈上。懿看之,笑曰:「吾病的耳聾了。此去保重。」言訖,以手指口。侍婢進湯,懿將口就之,湯流滿襟,乃作哽噎之聲曰:「吾今衰老病篤,死在旦夕矣。二子不肖,望君教之。若見大將軍,千萬看覷二子!」言訖,倒在床上,聲嘶氣喘。李勝拜辭仲達,回見曹爽,細言其事。爽大喜曰:「此老若死,吾無憂矣!」

*哽噎 /경열/ 목이 메임.
*看覷 /간처/ 주시하다. 지켜보다. 돌보다. 보살피다.

좌우가 종이와 붓을 가져다가 이승에게 주니 이승이 글을 써서 바친다. 사마의가 읽더니 웃으며 말한다.

“내가 병이 들어서 귀가 먹었소. 이제 가면 부디 보중保重( 몸 건강을 조심함 )하시오.”

말을 마치더니 손으로 입을 가리킨다. 시비( 시중을 드는 여종 )가 탕을 바치니, 사마의가 입을 갖다대지만, 탕이 흘러서 소매를 가득 적신다. 이에 사마의가 목이 메여서 말한다.

“내가 이제 노쇠하고 병세가 위독하니, 단석( 아침저녁 / 매우 짧은 시간 )에 죽게 됐소. 두 아들이 불초하니 바라건대 그대가 가르쳐주구려. 대장군( 조상 )을 만나거든 제발 내 두 아들을 보살펴 달라고 말해주시오.”

말을 마치더니 침상 위로 쓰러지는데 목이 쉬고 숨이 차다. 이승이 중달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조상에게 돌아가서 그 일을 자세히 말한다. 조상이 크게 기뻐하며 말한다.

“그가 이렇게 늙어서 죽은 것이나 마찬가지이니, 이제 내게 아무 걱정이 없소!”

  司馬懿見李勝去了,遂起身謂二子曰:「李勝此去,回報消息,曹爽必不忌我矣。只待他出城畋獵之時,方可圖之。」

사마의는 이승이 떠나자 몸을 일으켜서 두 아들에게 말한다.

“이승이 이렇게 가서 내 소식을 전하면 조상이 틀림없이 나를 경계하지 않을 것이다. 그가 성을 나가서 사냥을 할 때만을 기다려서, 그를 도모해야겠다.”

  不一日,曹爽請魏主曹芳去謁高平陵,祭祀先帝。大小官僚,皆隨駕出城。爽引三弟,并心腹人何晏等,及御林軍護駕正行,司農桓範叩馬諫曰:「主公總典禁兵,不宜兄弟皆出。倘城中有變,如之奈何?」爽以鞭指而叱之曰:「誰敢為變!再勿亂言!」

하루도 안 지나서, 조상이 위나라 황제 조방에게 고평릉을 찾아가서 선제 조예의 제사를 드릴 것을 청한다. 대소 관료가 모두 어가를 수행하여 성을 나선다. 조상이 동생 셋과 아울러 심복 하안 등과 어림군( 황제의 친위대 )을 이끌고 어가를 호위하여 출발하려는데, 사농 환범이 말을 못 가게 붙잡고 간한다.

“주공께서 금병禁兵( 금군 / 황제의 친위대 )을 총지휘하는데, 형제가 모두 나가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성 안에서 변란이 생기면 어찌하시겠습니까?”

조상이 채찍으로 가리키며 꾸짖는다.

“누가 감히 변란을 일으키겠냐? 다시는 허튼 소리를 하지 말라!”

  當日司馬懿見爽出城,心中大喜,即起舊日手下破敵之人,并家將數十,引二子上馬,逕來謀殺曹爽。正是:

이날 사마의는 조상이 성을 나서자, 마음 속으로 크게 기뻐한다. 즉시 옛날에 그의 수하에서 적을 격파하던 사람들과 아울러 가장家將( 옛날 부호들이 고용하던 무장 하인 ) 수십 명을 동원하며, 두 아들을 이끌고 말을 타고, 곧바로 조상을 모살謀殺하러 온다.

閉戶必然有起色,驅兵自此逞雄風。

*閉戶 /폐호/ 집의 문을 걸어잠그고 오로지 독서 등에 전념함.
*起色 /기색/ ( 질병이 ) 호전됨.
*有起色 /유기색/ 현재의 상황이 전에 비해서 좋아짐.
*逞 /령/ ~을 실현하다. 보여주다.
*雄風 /웅풍/ 위풍.

문을 닫은 채 좋은 기회가 오기만 기다리다,
군사를 이끌고 이제 위풍당당하게 나서네.

  未知曹爽性命如何,且看下文分解。

조상의 목숨이 어찌될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재팔 2014/01/03 14:17 # 답글

    헉 관로! ㅋㅋㅋ
  • 뽀도르 2014/01/04 14:40 #

    관로가 삼국연의에서 두 군데 정도 나오는데, 하나는 조조한테 불려가서 점치는 것이지요. 하안, 등양과 관련한 일화는 정사 삼국지에도 나오니까 나름 신빙성이 있겠네요.
  • Shiz 2014/01/19 00:42 # 답글

    하안이라면....논어를 해독한 그 인물 아닌가요??

    음;;; 아닌가;;;;;;;
  • 김주영 2019/07/13 00:58 # 삭제 답글

    정군산 남쪽 삼팔종횡 누런 멧돼지가 호랑이를 만나 한쪽다리를 상하시겠습니다
    잊혀지지질 않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