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74회] 관운장이 7군을 수장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七十四回 龐令明擡櫬決死戰 關雲長放水淹七軍

제74회 방영명은 관을 들고와서 죽을 각오로 싸우고, 관운장은  물을 방류하여  7군을 수장하다.

방덕 

  卻說曹操欲使于禁赴樊城救援,問眾將誰敢作先鋒,一人應聲願往。操視之,乃龐德也。操大喜曰:「關某威震華夏,未逢對手;今遇令名,真勁敵也。」遂加于禁為征南將軍,加龐德為征西都先鋒,大起七軍,前往樊城。這七軍,皆北方強壯之士。兩員領軍將校:一名董衡,一名董超。當日引各頭目參拜于禁。董衡曰:「今將軍提七枝重兵,去解樊城之厄,期在必勝;乃用龐德為先鋒,豈不誤事。」禁驚問其故。衡曰:「龐德原係馬超手下副將,不得已而降魏;今其故主在蜀,職居『五虎上將』;況其親兄龐柔亦在西川為官;今使他為先鋒,是潑油救火也。將軍何不啟知魏王,別換一人去?」

한편 조조가 번성을 구원하러, 우금을 보내면서 장수들 가운데 누가 선봉을 맡아보겠냐 물으니,  곧바로 한 사람이 가기를 원한다. 조조가 바라보니 방덕이다. 조조가 크게 기뻐하며 말한다.

“관모 關某(관운장을 낮춰 부르는 말)의 위세가 화하(중원)를 뒤흔드나 아직 맞수를 만나지 못했소.  이제 영명(방덕의 자)을 만나니 참으로 경적 勁敵(강한 적수)이오.”

곧 우금에게 정남장군의 작위를 더하고, 방덕에게 정서도선봉의 작위를 내려, 크게 7 군 軍을 일으켜 번성으로 전진한다. 이들 7  군은 모두 북방의 강장  強壯한 사람들이다. 이들 군사를 이끄는 두 사람의 장교가 있으니, 한 사람은 동형 董衡, 또 한 사람은 동초 董超다.  그날  두목 頭目들마다 우금에게 참배 參拜(여기서는 예를 갖춰 인사하는 것)하는데, 동형이 말한다.

“이제 장군께서 일곱 갈래의 중병 重兵 (강력한 대군)을 거느려 번성의 위기를 풀러 가시며  반드시 이길 것을 바라실 것이온데, 방덕을 선봉으로 쓰시다니, 어찌 일을 그르치지 않겠습니까?”

우금이 놀라서 그 까닭을 묻자 동형이 말한다.

“방덕은 원래 마초 밑의 부장으로 있었으나 어쩔 수 없어 위나라에 투항한 것입니다. 이제 그 옛 주인이 촉나라에 있으며 그 지위가 오호상장 五虎上將입니다. 하물며 그 친형  방유 龐柔도 서천에서 벼슬을 하고 있습니다. 이제 그를 선봉으로 삼으니 이것은 기름을 끼얹어 불을 끄겠다는 것입니다. 장군께서 어찌 위왕께 아뢰어 다른 사람을 불러 쓰지 않으십니까?”

  禁聞此語,遂連夜入府啟知曹操。操省悟,即喚龐德至階下,令納下先鋒印。德大驚曰:「某正欲與大王出力,何故不肯見用?」操曰:「孤本無猜疑;但今馬超現在西川,汝兄龐柔亦在西川,俱佐劉備;孤縱不疑,奈眾口何?」  

우금이 그 말을 듣고 곧바로  한밤에 부중으로 들어가 조조에게 아뢰자 조조가 깨닫는다.  즉시 방덕을  섬돌 아래로 부르더니, 선봉의 지위를 내놓으라 한다. 방덕이 크게 놀라 말한다.

“제가 마침 대왕을 위해서 온 힘을 다하려 하거늘, 무슨 까닭에 저를 쓰려고 하지 않으십니까?”

“고에게 본래 아무 시의 猜疑(시기하고 의심함)가 없소만 이제 마초가 서천에 있고 그대의 친형 방유도 서천에 있으며 모두 유비를 보좌하니, 내 비록 의심하지 않더라도 사람들의 입을 어찌하겠소?”

龐德聞之,免冠頓首,流血滿面而告曰:「某自漢中投降大王,每感厚恩;雖肝腦塗地,不能補報。大王何疑於德也?德昔在故鄉時,與兄同居;嫂甚不賢,德乘醉殺之;兄恨德入骨髓,誓不相見,恩已斷矣。故主馬超,有勇無謀,兵敗地亡,孤身入川,今與德各事其主,舊義已絕。德感大王恩遇,安敢萌異志?惟大王察之。」

방덕이 듣더니 갓을 벗고 머리를 바닥에 찧는다. 피가 얼굴 가득 흐르는 채 고한다.

"제가 한중을 떠나서 대왕께 투항한 뒤 늘 두터운 은혜를 느껴서 비록 간뇌도지 肝腦塗地 (간과 뇌가 터져 땅을 덮음)하더라도 보답할 수 없다 여기거늘, 대왕께서 어찌 저를 의심하십니까? 제가 지난날 고향에 있을 때 형과 함께 살았으나 형수가 몹시 어질지 못해, 제가 술김에 살해했습니다. 형이 뼛속까지 저를 미워해 결코 저를 보려 하지 않아, 형제의 사랑이 끊어져 버렸습니다. 옛 주인 마초는 용맹은 있으되 무모해, 싸움은 지고 땅은 빼앗겨 홀로 서천으로 들어가, 이제 저와는 각각 따로 주인을 섬기니, 옛 의리는 이미 끊어졌습니다. 제가 대왕의   은우 恩遇 (은혜로운 대우)에 감격했거늘 어찌 감히 다른 뜻을 품겠습니까? 대왕께서 살펴주소서!”

操乃扶起龐德,撫慰曰:「孤素知卿忠義,前言特以安眾人之心耳。卿可努力建功,卿不負孤,孤亦必不負卿也。」

조조가 이에 방덕을 일으켜 세우며 달랜다.

“고는 평소 경의 충의를 알고 있었소. 앞의 말들은 일부러 사람들의 마음을 가라앉히려 한 것이오. 경은 공을 세우는데 노력하여, 고의 기대를 저버리지 마시오. 고 역시 경을 저버리지 않을 것이오.”

  德拜謝回家,令匠人造一木櫬。次日,請諸友赴席,列櫬於堂。眾親友見之皆驚,問曰:「將軍出師,何用此不祥之物?」德舉盃謂親友曰:「吾受魏王厚恩,誓以死報。今去樊城,與關某決戰,我若不能殺彼,必為彼所殺;即不為彼所殺,我亦當自殺:故先備此櫬,以示無空回之理。」

방덕이 고개숙여 사례하고 집으로 돌아가, 장인들에게 명하여 나무 관을 하나 짜게 한다. 다음날 벗들을 불러모우고, 당 위에 나무 관을 갖다 놓는다. 친우들이 그것을 보더니 모두 놀라서 묻는다.

“장군께서 출사하시는데 하필 이런 상서롭지 못한 물건을 쓰십니까?”

방덕이 술잔을 들며 친우들에게  말한다. 

“내가 위왕의 두터운 은혜를 받아, 맹세코 죽을 각오로 보답하겠소. 이제 번성으로 가서, 관모와 결전하니, 내가 그를 죽이지 못하면, 그에게 죽게 될 것이오.  곧 그가 죽이지 않더라도 내 스스로 죽어 마땅하오. 그러므로 먼저 이 관을 준비해, 헛되이 돌아올 뜻이 없음을 보이는 것이오.”

眾皆嗟歎。德喚其妻李氏與其子龐會出,謂其妻曰:「吾今為先鋒,義當效死疆場。我若死,汝好生看養吾兒。吾兒有異相,長大必當與吾報讎也。」妻子痛哭送別,德令扶櫬而行。

사람들 모두  탄식한다. 방덕이 그 아내 이 씨와 아들 방회를 불러내서, 아내에게 말한다.

“내 이제 선봉에 서니,  강장 疆場(국경/ 변경)에서 목숨을 바쳐 마땅하오. 내 만약 죽으면 그대는  아이를 잘 돌보시오. 우리 아이는  이상 異相(기이한 관상)을 가졌으니 자라나면 반드시 나를 위해 복수해줄 것이오.”

아내와 아들이 통곡하며 송별하는데, 방덕은사람들에게  관을 떠받치고 갈 것을 명한다.

  臨行謂部將曰:「吾今去與關某死戰,我若被關某所殺,汝等急取吾屍置此櫬中;我若殺了關某,吾亦即取其首,置此櫬內,回獻魏王。」部將五百人皆曰:「將軍如此忠勇,某等敢不竭力相助?」於是引軍前進。有人將此言報知曹操。操喜曰:「龐德忠勇如此,孤何憂焉!」賈詡曰:「龐德恃血氣之勇,欲與關某決死戰,臣竊慮之。」

행군에 즈음해 부장들에게 말한다.

“내 이제 관 아무개와 죽기로 싸우러 가니 만약 관 아무개에게 죽는다면, 내 시체를 서둘러 이 관  속에 넣으시오. 내가 관 아무개를 죽이면, 역시 즉시 그 목을 이 관 속에 넣어, 위왕께 돌아가 바치겠소.” 

부장들 오백 사람 모두 말한다.

“장군께서 이토록 충용하신데 저희가 감히 힘껏 돕지 않겠습니까?”

이에 군사를 이끌고 전진한다. 누군가 이 말을 조조에게 알리자 조조가 기뻐하며 말한다.

“방덕이 이토록 충용하니 고가 무엇을 걱정하랴!”

가후가 말한다.

“방덕이 혈기 넘치는 용맹을 믿고 관모와 죽기로 싸우려 드니, 신은 아무래도 걱정스럽습니다.”

操然其言,急令人傳旨戒龐德曰:「關某智勇雙全,切不可輕敵。可取則取,不可取則宜謹守。」龐德聞命,謂眾將曰:「大王何重視關某也?吾料此去,當挫關某三十年之聲價。」禁曰:「魏王之言,不可不從。」德奮然趲軍前至樊城,耀武揚威,鳴鑼擊鼓。

조조가 그렇다 여겨, 급히 사람을 보내 방덕에게 경계의 말을 전한다.

“관모는 지용쌍전 智勇雙全 (지혜와 용맹을 모두 갖추고 있음)이니 절대 함부로 맞서지 마시오.  취할 수 있으면 취하되, 취할 수 없다면 삼가 수비해야 할 것이오.”

방덕이 명을 듣고, 장수들에게 말한다.

“대왕께서 어찌 관모를 중시하시냐 말이오? 내 생각은 이대로 가서 관모의 삼십년 성가(명성)를 꺾는 것이오.”

우금이 말한다.

“위왕의 말씀은 따르지 않을 수 없소.”

방덕이 분연히 군사들을 내몰아 번성에 다다라,  요무양위 耀武揚威 (무력과 위풍을 떨침)하며 징을 울리고 북을 친다.  

  卻說關公正坐帳中,忽探馬飛報:「曹操差于禁為將,領七枝精壯兵到來。前部先鋒龐德,軍前抬一木櫬,口出不遜之言,誓欲與將軍決一死戰。兵離城止三十里矣。」關公聞言,勃然變色,美髯飄動,大怒曰:「天下英雄,聞吾之名,無不畏服;龐德豎子,何敢藐視吾耶!關平一面攻打樊城,吾自去斬此匹夫,以雪吾恨!」平曰:「父親不可以泰山之重,與頑石爭高下。辱子願代父去戰龐德。」關公曰:「汝試一往,吾隨後便來接應。」

한편 관공이 장중에 앉아 있는데 홀연히 탐마(정찰기병)가 달려와 급보한다.

“조조가 우금을 대장으로 보내서, 일곱 갈래의 정예 병력을 이끌고 옵니다. 전부 前部의 선봉을 맡은 방덕은 나무 관을 앞세우고, 입으로 불손한 말을 지껄이며 맹세코 장군과 더불어 한바탕 죽기로 싸우겠다 하옵니다.  그들 병력이 성 밖 3십 리 거리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관공이 그 말을 듣더니 발연히 낯빛을 바꾸고, 그 아름다운 수염을 꿈틀거리며 크게 노해 말한다.

“천하의 영웅들도 내 이름을 들으면 두려워하며 복종하지 않는 이가 없다.   방덕 어린 녀석이 어찌 감히 나를 묘시 藐視(깔봄)한단 말이냐!  관평이 번성을 치는 동안,  내 직접 가서 이 필부 놈을 참해서,  내 한을 씻으리라!”

관평이 말한다.

“부친께서 태산 같은 무게로써  하찮은 돌멩이와 더불어 높낮이를 다퉈서는 안 되십니다.  이 못난 자식이 바라건대 부친을 대신해 가서 방덕과 싸우겠습니다.”

“네가 한번 가보거라. 내 뒤이어 바로 가서 접응하겠다.”

  關平出帳,提刀上馬,領兵來迎龐德。兩陣對圓,魏營一面皂旗上大書「南安龐德」四個白字。龐德青袍銀鎧,鋼刀白馬,立於陣前;背後五百軍兵緊隨,步卒數人肩抬木櫬而出。關平大罵龐德:「背主之賊!」龐德問部卒曰:「此何人也?」或答曰:「此關公義子關平也。」德叫曰:「吾奉魏王旨,來取汝父之首!汝乃疥癩小兒,吾不殺汝!快喚汝父來!」平大怒,縱馬舞刀,來取龐德。德橫刀來迎。戰三十合,不分勝負,兩家各歇。

관평이 장중을 나가, 칼을 들고 말에 올라서, 병력을 이끌고 방덕을 맞이하러 간다. 양쪽 진영이 전투 대형을 갖추자, 위나라 진영 한쪽에서 검은 깃발에 ‘남안방덕 南安龐德’ 흰 글자 네 개를 크게 써놓았다. 방덕이 푸른 색 전포에 갑옷을 걸치고, 강도 鋼刀 (강철로 만든 칼)를 들고 백마를 탄 채, 진 앞에 서 있다. 배후에는 5백 명의 군병이 바짝 붙어 따르고, 보졸  몇몇이 나무 관을 짊어지고 나온다. 관평이 방덕을 크게 욕한다.

“주인을 배신한 도적놈아!”

방덕이 부하 졸병에게 “이 사람은 누구냐?” 물으니 어떤 이가 “이 사람은 관공의 의자(양자) 관평입니다.”라고 답한다. 방덕이 외친다.

“내가 위왕의 교지를 받들어, 네 아비의 목을 가지러 왔다! 너는  개라 疥癩(문둥병/ 보잘 것다는 뜻) 같은 어린 애이거늘, 어찌 죽이겠냐! 어서 네 아비를 불러와라!”

관평이 크게 노해, 말을 몰아 칼을 휘두르며 방덕에게 덤빈다.   3십 합을 싸워도 승부를 가리지 못해, 둘이 잠시 쉰다.

  早有人報知關公。公大怒,令廖化去攻樊城,自己親來迎敵龐德。關平接著,言與龐德交戰,不分勝負。關公隨即橫刀出馬,大叫曰:「關雲長在此,龐德何不早來受死!」鼓聲響處,龐德出馬曰:「吾奉魏王旨,特來取汝首!恐汝不信,備櫬在此。汝若怕死,早下馬受降!」關公大罵曰:「量汝一匹夫,又何能為!可惜我青龍刀斬汝鼠賊!」縱馬舞刀,來取龐德。德輪刀來迎。二將戰有百餘合,精神倍長。兩軍各看得癡呆了。魏軍恐龐德有失,急令鳴金收軍,關平恐父年老,亦急鳴金。二將各退。

어느새 누군가 관공에게 이를 알리니, 관공이 크게 노해, 요화더러 번성을 치라 명하고, 자기는 스스로 방덕을 대적하러 온다. 관평이 영접해, 방덕과 교전했으나 승부를 가리지 못한 것을 말한다. 관공이 곧이어 칼을 비껴들고 출마해,  크게 외친다.

“관운장이 여기 있다! 방덕은 어서 나와 목을 바쳐라!”

북소리 울리며, 방덕이 출마해 말한다.

“내가 위왕의 교지를 받들어, 일부러 네 목을 취하러 왔다! 네가 못 믿을까 걱정돼서,  관을 여기 가져왔다. 죽기 싫거든, 어서 말에서 내려 항복하라!”

관공이 크게 욕한다.

“네깟 필부 놈이 무엇을 어찌하겠냐! 내 청룡도로 너 같은 쥐새끼를 참하는 게 아깝구나!”

말을 내달려 칼을 휘두르며 방덕에게 덤빈다. 방덕도 칼을 빙빙 돌리며, 나와서 맞이한다. 두 장수가 백여 합을 싸워도 정신 精神(기력/ 정력)은 오히려 갑절로 늘어난다. 양쪽 군사들이  지켜보느라 치매 癡呆(여기선 넋이 나갔다는 뜻)한다. 위나라 군은 방덕이 잘못될까 두려워 서둘러 징을 쳐서 군사를 거두고, 관평도 부친이 연로한 게 걱정스러워 역시 급히 징을 친다. 두 장수 각각 물러난다.

  龐德歸寨,對眾曰:「人言關公英雄,今日方信也。」正言間,于禁至。相見畢,禁曰:「聞將軍戰關公,百合之上,未得便宜,何不且退軍避之?」德奮然曰:「魏王命將軍為大將,何太弱也?吾來日與關某共決一死,誓不退避!」禁不敢阻而回。

방덕이 뭇 사람에게 말한다.

“남들이 관공을 영웅이라 하더니, 오늘 비로소 믿겠소.”

이렇게 말하는데 우금이 도착한다. 인사를 마쳐 우금이 말한다.

“듣자니 장군이 관공과 싸워 백 합이 넘도록  아직도 이기지 못했다는데, 어째서 우선 군사를 물려서 피하지 않소?”

방덕이 분연히 말한다.

“위왕께서 장군을 대장으로 삼으셨거늘 어찌 이렇게 연약하시단 말이오? 내 내일 관 아무개와 함께 죽기로 한바탕 싸울 것이니, 맹세코  후퇴하지 않겠소!”

우금이 감히 저지하지 못하고 돌아간다.

  卻說關公回寨,謂關平曰:「龐德刀法慣熟,真吾敵手。」平曰:「俗云:『初生之犢不懼虎。』父親縱然斬了此人,只是西羌一小卒耳;倘有疏虞,非所以重伯父之託也。」關公曰:「吾不殺此人,何以雪恨?吾意已決,再勿多言!」次日,上馬引兵前進。龐德亦引兵來迎,兩陣對圓,二將齊出,更不打話,出馬交鋒。鬥至五十餘合,龐德撥回馬拖刀而走。

한편, 관공은 영채로 돌아와 관평에게 말한다.

“방덕의 도법(무술 가운데 칼을 다루는 기법)이 숙련된 것이 참으로 나의 적수구다.”

“속담에 이르기를,  갓난 송아지, 호랑이 무서운 줄 모른다, 하였습니다. 부친께서 비록 그  자를 참하더라도 결국 한낱 서강의 소졸일 뿐입니다.  만약 소우 疏虞(소홀/ 부주의)가 있게 되면, 백부(큰 아버지 유현덕)의 부탁을 저버리는 것입니다.”

“내가 그 자를 죽이지 못하면, 어찌 한을 풀겠냐? 내 뜻은 정해졌으니, 다시는 여러 말 마라!”

다음날 말에 올라 병력을 이끌고 전진한다. 방덕 역시 병력을 이끌고 맞이해, 양쪽 군대가 대원 對圓(전투대형을 갖춤)을 이룬다. 두 장수가 동시에 나오더니 아무런 대화 없이, 말을 몰아 교봉한다. 싸움이 5십여 합에 이르자 방덕이 말머리를 돌려 칼을 끌며 달아난다.

關公從後追趕。關平恐有疏失,亦隨後趕去。關公口中大罵:「龐賊欲使拖刀計,吾豈懼汝?」原來龐德虛作拖刀勢,卻把刀就鞍鞒挂住,偷拽雕弓,搭上箭,射將來。關平眼快,見龐德拽弓,大叫:「賊將休放冷箭!」關公急睜眼看時,弓弦響處,箭早到來;躲閃不及,正中左臂。關平馬到,救父回營。

*鞍鞒 /안교/ 말안장.

관공이 뒤따라 추격한다. 관평은 혹시 잘못될까 두려워, 역시 뒤따라간다. 관공이 소리내어 크게 욕한다.

“방덕 도적 놈아, 타도계(칼을 끌며 달아나는 척하다가 돌아서서 갑자기 반격하는 계책)를 쓰는구나! 내 어찌 너 따위를 두려워하겠냐!”

알고보니, 방덕은 타도계를 쓰는 척하면서, 도리어 칼은 말안장에 걸어놓고, 몰래 조궁 雕弓(무늬를 아로새긴 좋은 활)을 당겨서, 화살을 매겨,  곧 쏘려 한다. 관평의 눈이 좋아, 방덕의 활을 당기는 것을 보고, 크게 외친다.

“적장아! 냉전(몰래 쏘는 화살)을 쏘지 마라!”

관공이 급히 눈을 부릅뜨지만 활시위 소리와 함께 어느새 화살이 날아오니 미처 얼른 피하지 못하고,  왼팔에 맞는다. 관평이 말을 몰아 와서 부친을 구해 영채로 돌아간다.

  龐德勒回馬輪刀趕來,忽聽得本營鑼聲大震。德恐後軍有失,急勒馬回。原來于禁見龐德射中關公,恐他成了大功,滅禁威風,故鳴金收軍。龐德回馬,問何故鳴金。于禁曰:「魏王有戒:關公智勇雙全。他雖中箭,只恐有詐,故鳴金收軍。」德曰:「若不收軍,吾已斬了此人也。」禁曰:「緊行無好步,當緩圖之。」龐德不知于禁之意,只懊悔不已。

방덕이 말머리를 돌려 칼을 휘두르며 뒤쫓는데 문득 본채에서 징소리가 대진 大震(크게 울림)한다.  알고보니, 방덕이 관공을 쏴맞추자 그가 크게 공을 세워 자신의 위풍 威風을 없앨까 두려운 우금이 징을 쳐서 군사를 거둔 것이다. 방덕이 말을 몰고 돌아와, 징을 친 까닭을 묻자 우금이 말한다.

“위왕께서 경계하시기를, 관공은 지용쌍전 智勇雙全(지혜와 용기를 모두 갖춤)이라 하셨소.  그가 비록 화살에 맞았더라도 무슨 속임수가 있을까 두려워 징을 쳐서 군사를 거둔 것이오.”

“군사만 거두지 않았어요 내 이미 그를 참했을 것이오.”

“속담에 긴행무호보 緊行無好步(서둘러 가서 좋을 게 없다)라 했소. 마땅히 천천히 도모해야 하오.”

방덕은 우금의 속셈을 알지 못하고, 다만  아쉬워 한탄해 마지않는다.

  卻說關公回營,拔了箭頭。幸得箭射不深,用金瘡藥敷之。關公痛恨龐德,謂眾將曰:「吾誓報此一箭之讎!」眾將對曰:「將軍且待安息幾日,然後與戰未遲。」

한편, 관공은 영채로 돌아가, 화살촉을 뽑아낸다. 다행히 화살이 깊이 박히지 않아,  금창(창칼 등으로 생긴 상처)에 쓰는 약을  바른다. 관공이 방덕을 몹시 미워해, 뭇 장수에게 말한다.

“내 맹세코 이 화살 맞은 것을 복수하겠소.”

뭇 장수가  말한다.

“장군께서 일단 며칠 안식하시고, 그 뒤에 싸우셔도 늦지 않습니다.”

  次日,人報龐德引兵搦戰。關公就要出戰。眾將勸住。龐德令小軍毀罵。關平把住隘口,分付眾將休報知關公。龐德搦戰十餘日,無人出迎,乃與于禁商議曰:「眼見關公箭瘡舉發,不能動作;不若乘此機會,統七軍一擁殺入寨中,可救樊城之圍。」

다음날, 방덕이 병력을 이끌고 도전한다고 사람들이 보고한다. 관공이 바로 출전하려는데 뭇 장수가 말린다. 방덕이 군졸들을 시켜  욕설을 퍼붓는다. 관평이 길목을 지키며 뭇 장수더러 관공에게 이를 알리지 못하도록 한다. 방덕이 열흘 남짓 싸움을 걸지만, 아무도 나와서 맞이하지 않자, 우금과 상의한다.

“관공은 전창(화살에 의한 상처)이 거발(병세가 일어남)하여, 동작할 수 없는 게 분명하오. 이 기회를 타서 7 군을  거느리고 일제히 적진으로  쇄도하여 번성의 포위를  푸는 게 좋겠소.”

于禁恐龐德成功,只把魏王戒旨相推,不肯動兵。龐德累欲動兵,于禁只是不允;乃移七軍轉過山口,離樊城北十里,依山下寨。禁自領兵截斷大路,令龐德屯兵於谷後,使德不能進兵成功。

우금은 방덕이 성공하는 것이 두려워 오로지 위왕의 경계하라는 지시를 핑계로, 동병(출병)을 거부한다. 방덕이 거듭  동병하려 하지만 우금은 응낙하지 않을 뿐이다.  그리고   7 군을 옮겨서 산 입구를 돌아 지나서, 번성 북쪽 10 리 지점의 산세에 의지해 영채를 세운다.  우금 스스로 병력을 거느려 대로를 막아서고,  방덕에게 명하여, 골짜기 뒷쪽에 주둔하도록 한다.  방덕이 진군하여 성공할 것을 막은 것이다.

  卻說關平見關公箭瘡已合,甚是喜悅。忽聽得于禁移七軍於樊城之北下寨,未知其謀,即報知關公。公遂上馬,引數騎上高阜處望之,見樊城城上旗號不整,軍士慌亂;城北十里山谷之內,屯著軍馬;又見襄江水勢甚急。看了半晌,喚鄉導官問曰:「樊城北十里山谷,是何地名?」對曰:「罾口川也。」關公大喜曰:「于禁必為我擒矣。」眾軍士問曰:「將軍何以知之?」關公曰:「『于』入『罾口,』豈能久乎?」諸將未信。公回本寨。

한편, 관평은 관공의 전창이 벌써 아문 것을 보고, 몹시 기뻐한다.  갑자기 우금이 7 군을 번성의 북쪽으로 이동해서 영채를 옮긴 것을 전해들은 관평은, 아직 그 까닭을 알지 못한 채, 즉시 관공에게 알린다. 관공이 말에 올라서 몇 기(기병/ 기마)를 거느리고,  높은 언덕을 올라 바라보니, 번성 위의 기호 旗號(각종 깃발)들은 가지런하지 못하고 군사들은 황란(당황하고 허둥댐)하다. 번성 북쪽 10 리의 산골짜기 안에 군마들이 주둔한 게 보인다. 게다가 양강의 물살이 심히 급하다.   한참동안(반향 半晌)  바라보더니 향도관(길 안내 관리)을 불러 묻는다.

“번성에서 북쪽 10 리의 산골짜기의 지명이 무엇이오?”

“증구천 罾口川이옵니다.”

관공이 크게 기뻐하며 말한다.

“우금은 내게 사로잡히고 말겠구나!”

군사들이 묻는다.

“장군께서 어찌 그리 아십니까?”

“우 于(우금의 성. 여기서는 음이 비슷한 물고기 魚로 봄)가 증구 罾口(그물 입구)로 들어갔으니 어찌 오래 버티겠는가?”

장수들이 아직 믿지 못하는데 관공은 본채로 돌아간다.

  時值八月秋天,驟雨數日。公令人預備船筏,收拾水具。關平問曰:「陸地相持,何用水具?」公曰:「非汝所知也。于禁七軍不屯於廣易之地,而聚於罾口川險隘之處;方今秋雨連綿,襄江之水,必然泛漲;吾已差人堰住各處水口,待水發時,乘高就船放水,一渰,樊城;罾口川之兵,皆為魚鱉矣。」關平拜服。

*渰 /엄/ 수몰되다. 물에 잠기다.

이때가 (음력) 8월 가을인데,  취우 驟雨(소나기/ 갑자기 쏟아지는 거센 비)가 며칠째 내린다. 관공이 사람들을 시켜 배와 뗏목을 예비하고, 수구 水具를 수습한다.  관평이 묻는다.

“육지에서 서로 맞서거늘 어찌 수구를 쓰겠습니까?”

“네가 알지 못하구나. 우금의 7 군이 넓고 평탄한 곳에 주둔하지 않고, 증구천의 험한 곳에 몰려 있다. 방금 가을 비가 연면 連綿(줄줄이 이어짐)하니, 양강의 물이 반드시 범람할 것이다. 내 이미 사람들을 보내어, 곳곳의 물을 막아놓았다. 물이 가득차기를 기다려, 높은 곳에 올라 배를 타고 물을 방류하면  일시에 번성이 물에 잠길 것이고, 증구천의 병력도 모두 어별 魚鱉(물고기와 자라/ 물에 잠기는 신세)이 될 것이다.”

관평이 탄복한다.

  卻說魏軍屯於罾口川,連日大雨不止。督將成何來見于禁曰:「大軍屯於川口,地勢甚低;雖有土山,離營稍遠,今秋雨連綿,軍士艱辛。近有人報說荊州兵移於高阜處,又於漢水口預備戰筏;倘江水泛漲,我軍危矣。宜早為計。」于禁叱曰:「匹夫惑吾軍心耶!再有多言者斬之!」

한편, 위군은 증구천에 주둔해 있는데 날마다 큰 비가 그치지 않는다. 독장 督將(독전관) 성하가 우금을 찾아와 말한다.

“대군이 하천 입구에 주둔하는데 지세가 몹시 낮고  비록 토산(흙산)이 있지만 영채에서 제법 멉니다. 이제 가을 비가 연이어 내리니 군사들이 힘들어 합니다. 요새 누군가 알려주기를, 형주병들이 높은 언덕으로 이동하고, 한수 입구에 배와 뗏목을 예비한다 합니다. 만약 강물이 범람하면, 아군이 위태롭습니다. 마땅히 어서 계책을 세우십시오.”

우금이 질타한다.

“필부 놈이 우리 군심을 어지럽히구나! 또다시 여러 말 하는 자는 참하겠다!”

  成何羞慚而退,卻來見龐德,說此事。德曰:「汝所見甚當。于將軍不肯移兵,吾明日自移軍屯於他處。」  計議方定,是夜風雨大作。龐德坐在帳中,只聽得萬馬爭奔,征鼙震地。德大驚,急出帳上馬看時,四面八方,大水驟至;七軍亂竄,隨波逐浪者,不計其數;平地水深丈餘。于禁,龐德,與諸將各登小山避水。

성하가 처참히 물러나 방덕을 만나서 이것을 이야기한다. 방덕이 말한다.

“그대의 말씀이 심히 옳소. 우 장군께서 병력을 옮기지 않더라도, 내 스스로 명일(내일)  군사를 다른 곳으로 옮기겠소.”

이렇게 토의를 마치는데 이날 밤 비바람이 크게 친다. 방덕이 장중에 앉아 있자니, 수많은 말들이 날뛰고,  정비 征鼙(전투할 때 치는 북 소리)가 땅을 흔드는 것이 들린다. 방덕이 크게 놀라, 급히 장막을 나와서 말에 올라타고 바라보니, 사면팔방(모든 방향)으로 큰 물이 몰려온다. 7 군 모두 허둥대니, 거센 물살에 휩쓸려간 이들을 헤아릴 수 없다.  평지의 수심은 한길을 넘는다. 우금과 방덕이 장수들과 더불어, 제각기 작은 산을 올라가서 물을 피한다.

比及平明,關公及眾將皆搖旗鼓譟,乘大船而來。于禁見四下無路,左右止有五六十人,料不能逃,口稱願降。關公令盡去衣甲,拘收入船,然後來擒龐德。

이윽고 날이 밝자, 관공과 장수들이 깃발을 휘날리고 북을 두드리며, 큰 배를 타고 온다. 우금이 보니, 사방으로 길이 없고,  곁에 겨우 5, 6십 명만 남아 있다.  아무래도 달아날 수 없다 여겨, 항복하겠다고 구칭 口稱(입으로 소리내어 말함)한다. 관공이 명령해 모두 의갑 衣甲(갑옷)을 벗겨, 배 안으로 잡아들인 뒤, 방덕을  잡으러 온다. 

  時龐德并二董及成何與步卒五百人皆無衣甲,立在堤上。見關公來,龐德全無懼怯,奮然前來接戰。關公將船四面圍定,軍士一齊放箭,射死魏兵大半。董衡,董超,見勢已危,乃告龐德曰:「軍士折傷大半,四下無路,不如投降。」

이때 방덕은 동형, 동초, 성하를 데리고 5백 인의 보졸을 거느리고 모두 의갑을 벗은 채 둑 위에 올라선다.  관공이 오는 것을 보고도 방덕은 전혀 겁내지 않고 분연히 접전하러 온다. 관공이 선박들로 사면을 둘러싸서 일제히 방전(화살을 쏨)하니, 위병들 태반이 화살을 맞아 죽는다. 동형과 동초가 이미 형세가 위급한 것을 보고 방덕에게 말한다.

“군사들 태반이 죽고 다친데다 사하(사방)에 길이 없으니 아무래도 투항하는 것만 못하겠소.”

龐德大怒曰:「吾受魏王厚恩,豈肯屈節於人!」遂親斬董衡,董超於前,厲聲曰:「再說降者,以此二人為例!」於是眾皆奮力禦敵。自平明戰至日中,勇力倍增。關公催四面急攻,矢石如雨。德令軍士用短兵接戰。德回顧成何曰:「吾聞『勇將不怯死以苟免,壯士不毀節以求生。』今日乃我死日也。汝可努力死戰。」

방덕이 크게 노해 말한다.

“우리가 위왕의 두터운 은혜를 입고서 어찌 남에게 절개를 꺾겠냐!”

곧 친히 바로 앞에서 동형과 동초를 참하며 외친다. 

“또 투항을 이야기하는 자, 이 두 놈처럼 될 것이다!”

이에 모두 힘껏 적병을 막는다.  평명 平明(해뜰 무렵)부터 일중 日中(정오)까지 용력이 오히려 갑절이 된다.  관공이 다그쳐서 사면에서  급히 공격하니 시석(화살과 돌)이 빗발친다.  방덕이  군사들에게 영을 내려 단병 短兵(칼과 같은 짧은 무기)으로  접전한다. 방덕이 성하를 돌아보며 말한다.

“용장은 죽음을 겁내 구차히 살지 않고, 장사는 목숨을 구해 절개를 꺾지 않는다 들었소. 오늘이 바로 내가 죽을 날이오. 그대도 힘을 다해 죽기로 싸우시오.”

  成何依令向前,被關公一箭射落水中。眾軍皆降,止有龐德一人力戰。正遇荊州數十人,駕小船近堤來,德提刀飛身一躍,早上小船,立殺十餘人,餘皆棄船赴水逃命。龐德一手提刀,一手使短棹,欲向樊城而走。

성하가 명령대로 나아가다 관공의 화살에 맞아 물에  빠진다. 결국 군사들 모두 항복하고 방덕 홀로 힘껏 싸운다. 형주병 수십 명이 소선 小船을 타고 둑으로 다가온다. 방덕이 칼을 들고 재빨리 껑충 뛰어 어느새 소선을 올라탄다.  바로 십여 명을 죽이자 나머지 모두 배를 버리고 물에 뛰어들어 달아난다. 방덕이 한손은 칼을 들고 한손은 짧은 노를 쥐어든 채, 번성으로 달아나려 한다. 

只見上流頭,一將撐大筏而至,將小船撞翻,龐德落於水中。船上那將跳下水去,生擒龐德上船。眾視之,擒龐德者,乃周倉也。倉素知水性,又在荊州住了數年,愈加慣熟;更兼力大,因此擒了龐德。于禁所領七軍,皆死於水中。其會水者料無去路,亦俱投降。後人有詩曰:

그런데 상류 쪽에서 어느 장수가 큰 뗏목을 저어와, 소선을 부딪혀 뒤집으니 방덕이 물에 빠진다. 배 위에서 그 장수가 물 속으로 뛰어내려, 방덕을 사로잡아 배 위로 올라온다. 사람들이 바라보니 방덕을 잡은 이는 바로 주창이다. 주창은 평소 물의 성질을 잘 아는데다 형주에서 몇년을 살면서 더욱 숙련되었다. 게다가 힘이 세니 이런 까닭에 방덕을 사로잡은 것이다. 우금이 거느린 7군이 모조리 물에 빠져죽고,  물에 익숙한 이들도 달아날 길이 없다 여겨서, 역시 모두 투항한다. 훗날 누군가 시를 지었다.

夜半征鼙響震天,
襄樊平地作深淵。
關公神算誰能及?
華夏威名萬古傳!

*征鼙 /정비/ 전투 시에 쳐서 울리는 작은 북
*神算 /신산/ 신묘한 꾀, 책략
*華夏 /화하/ 중국, 중원

한밤에 북소리, 하늘을 뒤흔들며
양양 번성의 평지가 깊은 못이 되었네
관공의 신묘한 꾀를 누가 따라오리오?
화하에 떨친 위명, 만고에 전하리라

  關公回到高阜去處,升帳而坐。群刀手押過于禁來。禁拜伏於地,乞哀請命。關公曰:「汝怎敢抗吾?」禁曰:「上命差遣,身不由己。望君侯憐憫,誓以死報。」公綽髯笑曰:「吾殺汝,猶殺狗彘耳,空污刀斧!」令人縛送荊州大牢內監候,「待吾回,別作區處。」發落去訖,關公又令押過龐德。

*身不由己 /신불유기/ 자주적 능력 없이 타인이 하라는 대로 할 수 밖에 없음. 남이 시키는대로 하는 신세.
*大牢 /대뇌/ 감옥.

높은 언덕의 거처로 돌아온 관공이 장중에 들어가서 앉자, 도부수들이 우금을 압송해 온다. 우금이 바닥에 엎드려, 애달프게 살려달라 빌어댄다. 관공이 말한다.

“네가 어찌 감히 내게 맞섰냐?”

“상명 上命을 차견 差遣(사람을 시켜 보냄/ 파견)하니 제가 어찌할 수 없었습니다. 바라건대 군후께서 가련히 여겨주시면, 맹세코 죽어서도 보답하겠나이다.”

관공이 수염을 스다듬으며 웃는다.

“내 너를 죽이면 개, 돼지를 죽이는 것과 같을 따름이니, 쓸데없이 도부(칼과 도끼)를 더럽히겠구나!”

관공이 사람들에게 명하여,우금을 포박해서 형주로 보내서 대뇌(감옥)에 가두고 지켜보도록 시키며,   “내가 돌아가면 따로 처리하겠다.”  한다. 이렇게 발락 發落 (결정해서 끝냄)을 마치더니  관공은 다시 방덕을 압송해 오라 명한다.

德睜眉怒目,立而不跪,關公曰:「汝兄現在漢中;汝故主馬超,亦在蜀中為大將;汝如何不早降?」德大怒曰:「吾寧死於刀下,豈降汝耶!」罵不絕口。公大怒,喝令刀斧手推出斬之。德引頸受刑。關公憐而葬之。於是乘水勢未退,復上戰船,引大小將校來攻樊城。

방덕이 두 눈을 부릅뜨고 노려보며 꼿꼿이 선 채 무릎 꿇지 않으니 관공이 말한다.

“네 형이 지금 한중에 있고, 네 옛 주인 마초도 역시 촉 땅에서 대장이 되었다. 너는 어찌 어서 항복하지 않았냐?”

방덕이 크게 노해 말한다.

“내 비록 칼날 아래 죽을지언정, 어찌 너에게 항복하겠냐!”

욕을 그치지 않으니 관공이 크게 노한다. 도부수들에게 소리쳐, 끌어내서 참하게 한다. 방덕이 목을 내밀어 참형을 받는다. 관공이 가련히 여겨서 장례 지낸다. 그리고  수세 水勢(물의 힘/ 물이 흐르는 형세)가 아직 빠지지 않은 것을 틈타서 다시 전선을 타고, 대소 장교들을 이끌고 번성을 공타한다.

  卻說樊城周圍,白浪滔天,水勢益甚;城垣漸漸浸塌,男女擔土搬磚,填塞不住。曹軍眾將,無不喪膽,慌忙來告曹仁。仁曰:「今日之危,非力可救;可趁敵軍未至,乘舟夜走;雖然失城,尚可全身。」正商議。方欲備船出走,滿寵諫曰:「不可。山水驟至,豈能長存?不旬日即當自退。關公雖未攻城,已遣別將在郟下。其所以不敢輕進者,慮吾軍襲其後也。今若棄城而去,黃河以南,非國家所有矣。願將軍固守此城,以為保障。」

*填塞 /전색/ 구멍을 메움. 틈을 메움.

한편 번성 둘레는 흰 물결이 도천 滔天(물결이 하늘까지 차올라 출렁거림)하고, 수세 水勢가 더욱 심해진다. 성벽이 점점  물에 잠겨 들어가니 남녀들이 흙과 벽돌을 짊어지고 나르지만,  구멍을 막지 못한다. 조 씨 군대의 뭇 장수들 가운데 간담이 떨어지지 않은 이가 없어, 황망히 조인에게 와서 고한다.

“오늘의 위기는 어떻게 힘으로 구원할 수 없는 것입니다.  적군이 아직 오지 않은 틈에, 배를 타고 한밤에 달아나야 합니다.  비록 성을 잃더라도 아직 몸은 보전할 수 있사옵니다.”

한창 상의하고 배를 준비해 달아나려는데, 만총이 간언한다.

“불가하오.   산에서 물이 갑자기 흘러온 것이니 물이 어찌 오래 머물겠소?   열흘이 안 돼서 물은 저절로 빠질 것이오. 관공이 비록 지금  이곳 번성을 공격하고 있으나, 앞서 따로 장수를  겹하 郏下에 보내두었소. 그가 감히 함부로 진격하지 못하는 까닭은, 우리 군사가 그 배후를 습격할까 두려워서요. 이제 번성을 포기하고 달아난다면, 황하 이남은 국가의 소유가 아닐 것이오. 바라건대 장군께서 이곳 성을 지켜서, 국가의 보장으로 삼으십시오.”

仁拱手稱謝曰:「非伯寧之教,幾誤大事。」乃自騎白馬上城,聚眾將發誓曰:「吾受魏王命,保守此城;但有言棄城而去者斬!」諸將皆曰:「某等願以死據守!」仁大喜,就城上設弓弩數百。軍士晝夜防護,不敢懈怠。老幼居民,擔土石填塞城垣。旬日之內,水勢漸退。

조인이 두손 모아 사례한다. 

“백녕(만총의 자)의 가르침이 아니었으면, 자칫 대사를 그르칠 뻔했소.”

이에 스스로 백마를 타고 성을 올라, 뭇 장수를 불러모아 맹세한다.

“내가 위왕의 명을 받아, 이 성을 보수(지킴)하는 것이오.  한마디라도 성을 포기하고 달아나자는 말을 꺼내는 자는 참하겠소!”

장수들 모두 말한다.

“저희도 죽을 각오로 지키겠습니다.”

조인이 크게 기뻐하며 성 위에 궁노 수백을 배치한다. 군사들이 밤낮으로 방호하며, 감히 해이하지 못한다. 남녀노소 거민(주민)들이 흙과 돌을 날라 성벽의 틈을 메운다. 열흘이 못 돼, 과연 수세가 점점 물러간다. 

  關公自擒魏將于禁等,威震天下,無不驚駭。忽次子關興來寨內省親。公就令興齎諸官立功文書去成都見漢中王,各求陞遷。興拜辭父親,逕投成都去訖。

관공이 위나라 장수 우금을 스스로 잡으니, 위세가 천하에 진동하고 놀라지 않는 이가 없는데, 갑자기 둘째 아들 관흥이 영채를 찾아와 성친 省親(친척을 방문함)한다. 관공이 관흥에게 명하여, 관리들의 공적을 기록한 문서를 가지고, 성도로 가서 한중왕을 만나뵙고, 각각의 승천 陞遷 (승직/ 벼슬이 오름)을 구하게 한다. 관흥이 부친에게 작별하고 성도로 떠나간다.

  卻說關公分兵一半  ,直抵郟下。公自領兵四面攻打樊城。當日關公自到北門,立馬揚鞭,指而問曰:「汝等鼠輩,不早來降,更待何時?」正言間,曹仁在敵樓上,見關公身上止披掩心甲,斜袒著綠袍,乃急招五百弓弩手,一齊放箭。公急勒馬回時,右臂上中一弩箭,翻身落馬。正是:

한편 관공은 병력절반을 나눠서 겹하(땅이름)로 보내고,  스스로 병력을 이끌고 사면에서 번성을 공타한다.  이날 관공 스스로 북문으로 와서  말을 멈춰세우고 채찍으로 가리키며 묻는다. 

“너희 쥐새끼 무리가 어서 항복하지 않고 언제까지 기다릴 테냐?”

이렇게 말하는데 조인이 적루(망루)에 있다가  관공이 엄심갑(가슴 갑옷)만 걸치고 녹포(녹색 군복)를 일부 벗은 것을 발견한다.  서둘러 궁노수 오백 명을 불러서 일제히 방전한다. 관공이 황급히 말고삐를 당겨서 돌아가는데 오른쪽 팔뚝에 노전 弩箭 (쇠노에서 발사하는 화살) 한 발이 맞아서 몸이 뒤집히며 낙마한다.

水裡七軍方喪膽,
城中一箭忽傷身。

7 군을 수장하여 적군의 간담을 떨어뜨렸는데
성중에서 갑자기 화살 한 발 날아와 몸을 다치네

未知關公性命如何,且看下文分解。

관공의 목숨이 어찌될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11/04/30 17:17 # 삭제 답글

    사람은 대박도 망하는것도 한방이라는걸 잘 보여준 우금이군요
  • 뽀도르 2011/05/01 11:47 #

    맹장의 말로치고는 비참하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