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63회] 목 잘린 장군은 있어도 항복하는 장군은 없으리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六十三回 諸葛亮痛哭龐統 張翼德義釋嚴顏 

제63회: 제갈량은 방통을 잃어 통곡하고, 장익덕은 의롭게 엄안을 풀어주네.

낙봉파 落鳳坡의 비석

卻說法正與那人相見,各撫掌而笑。龐統問之,正曰:「此公乃廣漢人,姓彭,名羕,字永言,蜀中豪傑也。因直言觸忤劉璋,被璋鉗為徒隸,因此短髮。」統乃以賓禮待之,問羕從何而來。羕曰:「吾特來救汝數萬人性命。見劉將軍方可說。」法正忙報玄德。玄德親自謁見,請問其故。羕曰:「將軍有多少軍馬在前寨?」玄德實告:「有黃忠,魏延在彼。」羕曰:「為將之道,豈可不知地理乎?前寨靠涪江,若決動江水,前後以兵塞之,一人無可逃也。」玄德大悟。彭羕曰:「罡星在西方,太白臨於此地,當有不吉之事,切宜慎之。」玄德即拜彭羕為幕賓,使人密報魏延,黃忠,教朝幕用心巡警,以防決水。黃忠,魏延商議:「二人各輪一日;如遇敵軍到來,互相通報。」

한편, 법정 法正과 그 사람은 만나더니, 각각 손뼉을 치며 웃는다. 방통 龐統이 묻자 법정이 말한다. 

"이 분은 바로 광한 廣漢 사람, 성은 팽 彭, 이름은 양 羕, 자는 영언 永言으로, 촉중 蜀中의 호걸이오. 올곧은 말로 유장 劉璋을 촉오 觸忤[화나게 만듦]한 탓에 사로잡혀 칼이 씌워져 도예 徒隸 [노역하는 죄수]가 되어 이렇게 짧은 머리가 된 것이오." 

방통이 이에 손님을 맞는 예로써 대하며, 팽양에게 무슨 일로 왔는가 묻자, 팽양이 말한다.  

"내 특별히 수만의 성명[생명]을 구하고자 왔소이다. 유 장군을 만나뵙고 말씀드려야겠소." 

법정이 서둘러 현덕 玄德에게 보고하자, 현덕이 친히 알현해, 그 까닭을 물으니 팽양이 말한다.  

"장군께서 얼마나 많은 군마를 앞쪽 영채에 두고 계시옵니까?" 

현덕, 바른대로 고하고, 말한다. 

"황충 黃忠과 위연 魏延이 거기 있소." 

"장수된 도리로서, 어찌 지리를 알지 못하십니까? 앞쪽 영채는 부강 涪江을 끼고 있어, 만약 강물을 터뜨리고, 앞뒤를 병력으로 막으면, 한사람도 달아나지 못합니다." 

현덕이 크게 깨닫자 팽양이 말한다. 

" 강성 罡星[북두칠성]이 서쪽에 있고, 태백 太白은 이곳에 임하니, 불길한 일이 있을 것입니다. 절대 신중해야 합니다." 

현덕이 곧 팽양을 막빈 幕賓[사사로운 고문/ 비서]으로 앉히고, 은밀히 사람을 보내 위연과 황충에게 알려 아침저녁으로 세심히 순경[순찰과 경계]하여 결수[물을 터뜨림/ 수공]를 대비하게 한다. 황충과 위연이 상의한다. 

"두 사람이 각각 하루씩 번갈아 하고, 만약 적군이 도래하면, 서로 통보해야겠소."

卻說冷苞見當夜風雨大作,引了五千軍,逕循江邊而進,安排決江,只聽得後面喊聲大起。冷苞知有準備,急急回軍。後面魏延引軍趕來,川兵自相踐踏。冷苞正奔走間,撞著魏延。交馬不數合,被魏延活捉去了。比及吳蘭,雷同來接應時,又被黃忠一軍殺來。魏延解冷苞到涪關。玄德責之曰:「吾以仁義相待,放汝回去,何敢背我!今次難饒!」將冷苞推出斬之,重賞魏延。玄德設宴款待彭羕。忽報荊州諸葛亮軍師特遣馬良奉書至此。玄德召入問之。馬良禮畢曰:「荊州平安,不勞主公憂念。」遂呈上軍師書信。玄德拆書觀之,略云:「亮夜算太乙數,今年歲次癸亥,罡星在西方;又觀乾象,太白臨於雒城之分,主將帥身上多凶少吉。切宜謹慎。」 

한편, 냉포 冷苞는 밤에 바람이 크게 일자, 5천 군사를 거느려, 곧 강변을 돌아 진군해 결강[결수]을 준비하는데, 후면에서 함성이 크게 일어난다. 냉포가 적군의 준비가 있음을 알아차려, 급급히 회군한다. 후면에서 위연이 군사를 거느려 뒤쫓으니 천병[서천 병사]들이 서로 엉켜 짓밟힌다.  냉포가 한창 달아나다 바로 위연과 마주친다. 두 말이 엇갈려 불과 몇합에 위연이 생포해버린다. 오란 吳蘭과 뇌동 雷同이 접응하러 오지만 역시 황충의 일군이 무찌른다. 위연이 냉포를 압송해 부관에 이르자 현덕이 책망한다. 

"내 인의로써 너를 대하여, 풀어줘 돌려보냈거늘 어찌 배반하냐! 이번은 용서하기 어렵다!" 

냉포를 끌어내 참하고, 위연을 크게 포상한다. 현덕이 연회를 베풀어 팽양을 환대한다. 문득 형주 荊州의 제갈 葛亮 군사 軍師가 특별히 마량 馬良을 보내, 그가 문서를 바치러 도착한다. 현덕이 불러서 묻자, 마량이 인사를 마치고 말한다. 

"형주는 평안하오니, 주공께서 우려하시지 않으셔도 되옵니다." 

곧 군사의 서신을 바친다. 현덕이 뜯어 읽으니, 대략 이렇다. 

'제가 밤에 태을수 太乙數 [일종의 점성술]를 보니, 금년 세차가 계해 癸亥인데 강성이 서쪽에 있습니다. 또한 건상 乾象 [천문현상]을 살피니, 태백성이 낙성 雒城 쪽에 임하였습니다. 이러므로, 주장 主將의 신상에 흉사는 많고, 길사는 적겠으니, 절대 근신하셔야 합니다.'

玄德看了書,便教馬良先回。玄德曰:「吾將回荊州,去論此事。」龐統暗思:「孔明怕我取了西州成了功,故意將此書相阻耳。」乃對玄德曰:「統亦算太乙數,已知罡星在西,應主公合得西川,別不主凶事。統亦占天文,見太白臨於雒城,先斬蜀將冷苞,已應凶兆矣。主公不可疑心,可急進兵。」 

현덕이 서찰을 읽고나서 곧 마량을 먼저 되돌아가라 지시한다. 현덕이 말한다. 

"내 곧 형주로 되돌아가 이 일을 의논하겠소."  

방통이 가만히 생각한다. 

'공명 孔明이, 내가 서천을 취하여 공을 이룰까 두려워, 고의로 이 서신으로써 가로막는구나.'   

이에 현덕을 마주하여 말한다. 

"저 역시 태을수를 헤아리니, 이미 강성이 서쪽에 있음은 주공께서 서천을 아울러 가질 징조이지, 따로 흉사와 무관합니다. 저 역시 천문을 살펴 점치니, 태백성이 낙성에 임한 것은 먼저 촉의 장수 냉포를 참한지라, 이미 흉한 징조에 응한 것입니다. 주공께서 의심치 마시옵고, 서둘러 진병하시옵소서."

玄德見龐統再三催促,乃引軍前進。黃忠同魏延接入寨去。龐統問法正曰:「前至雒城,有多少路?」法正畫地作圖。玄德取張松所遺圖本對之,並無差錯。法正言:「山北有條有大路,正取雒城東門;山南有條小路,卻取雒城西門。兩條路俱可進兵。」龐統謂玄德曰:「統令魏延為先鋒,取南小路而進;主公令黃忠作先鋒,從山北大路而進。並到雒城取齊。」玄德曰:「吾自幼熟於弓馬,多行小路。軍師可從大路去取東門,吾取西門。」龐統曰:「大路必有軍邀攔,主公引兵當之。統取小路。」玄德曰:「軍師不可。吾夜夢一神人,手執鐵棒擊吾右臂,覺來猶自臂痛。此行莫非不佳。」龐統曰:「壯士臨陣,不死帶傷,理之自然也。何故以夢寐之事疑心乎?」玄德曰:「吾所疑者,孔明之書也。軍師還守涪關,如何?」 

*方稱本心 /방침본심/ '칭심'은 '만족스럽다, 뜻대로 되다'의 뜻. 그러므로 본문에서 방통이 싸우다 죽더라도 개의치 않겠다는 뜻으로 나온 말.


현덕이 방통의 거듭된 재촉을 받아 군사를 이끌고 전진하자, 황충과 위연이 영접해 영채 안으로 모신다. 방통이 법정에게 묻는다. 

"낙성으로 앞서가려면, 어떤 길이 있겠소?" 

법정이 땅에 지도를 그린다. 현덕이, 장송이 남긴 도본 圖本 [도면]을 가져와 대조하니, 전혀 착오가 없다. 법정이 말한다. 

"산의 북쪽에 한갈래 큰 길이 있는데, 바로 낙성의 동문으로 통합니다. 산의 남쪽에 작은 길은 낙성의 서문으로 통합니다. 양쪽 길 모두 진병할 수 있습니다."


방통이 현덕에게 말한다. 

"제가 위연을 선봉 삼아, 남쪽 좁은 길로 진군하겠습니다. 주공께서는 황충을 선봉으로 삼으셔, 산의 북쪽 큰 길로 진군하십시오. 함께 낙성에 당도해 일제히 취해야겠습니다." 

현덕이 말한다. 

"나는 젊어서부터 궁마[활쏘기와 말타기]에 익숙하고, 좁은 길도 많이 다녔으니, 군사께서 대로를 따라 동문을 취하러 가시지요." 

"대로는 틀림없이 군사들이 요격해 막아설 테니, 주공께서 병력을 이끌고 맞서야 하십니다. 저는 좁은 길을 취하겠습니다." 

"군사, 그것은 불가합니다. 내 한밤 꿈속에 신인이 나타나, 손에 철봉을 들고 내 오른 팔을 내리쳐, 깨어나서도 팔이 아팠는데, 이것은 아무래도 좋은 징조는 아닙니다." 

"장사가 임진[전장에 나섬]하여, 불사대상 不死帶傷 [손상이 끔찍함]은 자연스런 이치이옵니다. 어찌 꿈속의 일로써 의심하겠습니까?"


"내 머뭇거림은 공명의 서찰 때문입니다. 군사께서 부관 涪關 [부수관]으로 되돌아가 수비하심이 어떻겠습니까?" 

龐統大笑曰:「主公被孔明所惑矣。彼不欲令統獨成大功,故作此言以疑主公之心。心疑則致夢,何凶之有?統肝腦塗地,方稱本心。主公再勿多言。來早准行。」當日傳下號令,軍士五更造飯,平明上馬。黃忠,魏延領軍先行。玄德再與龐統約定,忽坐下馬眼生前失,把龐統掀將下來。玄德跳下馬,自來籠住那馬。玄德曰:「軍師何故乘此劣馬?」龐統曰:「此馬乘久,不曾如此。」玄德曰:「臨陣眼生,誤人性命。吾所騎白馬,性極馴熟。軍師可騎,萬無一失。劣馬吾自乘之。」遂與龐統更換所騎之馬。龐統謝曰:「深感主公厚恩。雖萬死亦不能報也。」遂各上馬取路而進。玄德見龐統去了,心中甚覺不快,怏怏而行。


*前失 /전실/ 말, 나귀 등이 앞으로 고꾸라짐. 넘어질 뻔함.

*眼生 /안생/ 낯설다. 눈에 익지 않다.

*籠住 /농주/ 낚아채다.


방통이 껄껄 웃으며 말한다.


"주공께서 공명 때문에 주저하시는군요. 그는 저 홀로 공을 크게 이루게 만들고 싶지 않아, 이런 말을 지어내 주공의 마음을 미혹하는 것입니다. 의심이 생기니, 그런 꿈을 꾼 것이지 무슨 흉사가 있겠습니까? 저는 간뇌도지 肝腦塗地[싸우다 간과 뇌가 터져 땅을 뒤펖음]하더라도, 참으로 흡족할 것이옵입니다. 주공께서 더 이상 말씀하시지 마시옵소서. 내일 아침 어김없이 떠나겠습니다." 

그날 호령을 내려, 군사들은 5경에 조반[밥을 지음]하여, 해뜰무렵 말에 오른다. 황충과 위연이 군사를 거느려 앞서간다. 현덕이 다시 방통과 약정하는데, 방통이 타고 있던 말이 갑자기 낯을 가리며 눈앞에서 앞으로 고꾸라져, 방통이 번쩍 치솟더니 떨어진다. 현덕이 말에서 뛰어내려,  몸소 그 말을 낚아채고, 말한다. 

"군사께서 어찌 이리도 열등한 말을 타십니까?" 

"이 말을 탄지 오래이오나, 이런 적은 없었습니다." 

"전장에 나가는 말이 낯을 가려, 사람의 생명을 그르치겠구려. 내 타던 백마는 성미가 극히 순하고 길들여져 있으니, 군사께서 타시면 만에 하나도 실수가 없을 것입니다. 저 못난 말은 내 스스로 타겠습니다." 

결국 방통에게 자신이 타던 말을 바꿔준다. 방통이 사례한다. 

"주공의 두터운 은혜, 심히 감사드립니다. 비록 만번 죽어도 갚지 못하겠습니다." 

곧 각각 말에 올라 길을 따라 나아간다. 현덕이 방통을 떠나보내고, 마음속으로 몹시 편치 않아, 앙앙히 길을 간다.

卻說雒城中吳懿,劉瑰聽知折了冷苞,遂與眾商議。張任曰:「城東南山僻有一條小路,最為要緊,某自引一軍守之。諸公緊守雒城,勿得有失。」忽報漢兵分兩路前來攻城。張任急引三千軍,先來抄小路埋伏。見魏延兵過,張任教儘放過去,休得驚動。後見龐統軍來,張任軍士,遙指軍中大將:「騎白馬者必是劉備。」張任大喜,傳令教如此如此。 

한편, 낙성 안에서 오의 吳懿와 유괴 劉瑰는 냉포를 잃은 것을 듣고, 무리와 함께 상의한다. 장임 張任, 말한다. 

"성의 동남쪽 산골에 좁은 길이 있는데, 가장 요긴한 곳이라, 제 스스로 1군을 거느려 지키겠습니다. 여러분은 낙성을 견고히 수비하여, 실수 없도록 하십시오." 

그런데 문득 한병 漢兵[유비의 군대]이 양갈래 길로 나눠 낙성을 치러 온다는 보고가 들어온다. 장임이 급히 3천 군사를 거느려, 먼저 좁은 길에 매복한다. 위연의 병력이 지나가자, 장임이 지시해 모조리 지나가게 놔두고, 경거망동하지 못하게 한다. 그뒤에 방통의 군사들이 오자, 장임의 어느 병사가 멀리 군중의 대장을 가리켜 말한다. 

"백마를 탄 사람은 틀림없이 유비입니다." 

장임이 크게 기뻐, 전령하여 여차여차하도록 한다.

卻說龐統迤邐前進,抬頭見兩山狹窄,樹木叢雜;又值夏未秋初,枝葉茂盛。龐統心下甚疑,勒住馬問:「此處是何地名?」內有新降軍士,指道:「此處地名落鳳坡。」龐統驚曰:「吾道號鳳雛,此處名落鳳坡,不利於吾。」令後軍疾退。只聽山坡前一聲砲響,箭如飛蝗,只望騎白馬者射來。可憐龐統竟死於亂箭之下。時年止三十六歲。後人有詩歎曰: 

한편, 방통은 쉬지않고 전진하다가, 머리를 들어 바라보니, 양쪽의 산이 협착한데다 수목이 빽빽하다. 게다가 여름이 끝나가고 가을로 접어들어 나뭇가지와 잎이 무성하다. 방통이 마음속으로 몹시 의심스러워, 말을 잡아세워 묻는다.   

"이곳의 지명은 무엇인가?" 

군사들 가운데 새로 항복한 군사가 가리켜 말한다. 

"이곳의 지명은 낙봉파 落鳳坡이옵니다." 

방통이 놀라 말한다. 

"내 도호 道號가 봉추인데, 이곳의 이름이 낙봉파라니, 내게 불리하겠구나!" 

명령을 내려 군사들에게 급히 후퇴하게 한다. 그러나 산비탈 앞에서 한차례 포성 울리더니, 화살이 메뚜기떼처럼 쏟아져, 오로지 백마 탄 사람에게만 집중된다. 가련하도다! 방통은 결국 어지러운 화살비 속에 죽고만다. 이때 나이 36세다. 후인이 시를 지어 기렸다. 

古峴相連紫翠堆,士元有宅傍山隈。 
兒童慣識呼鳩曲,閭巷曾聞展驥才。 
預計三分平刻削,長軀萬里獨徘徊。 
誰知天狗流星墜,不使將軍衣錦回。 

*山隈 /산외/ 산모퉁이 
*閭巷 /여항/ 마을, 민간. 
*驥才 /기재/ 천리마처럼 뛰어난 재주. 
*刻削 /각삭/ 깎아 새김. 남을 못살게 굴어댐. 산세, 지형이 높고 험준함. 
*天狗 /천구/ 요사스러운 별. 하늘을 날아다니며 부처님의 법을 방해하는 괴물. 
*衣錦 /의금/ 비단옷을 입음, 즉 부귀하게 됨.

옛고개 잇달아 첩첩이 불그락푸르락한데, 방사원 무덤, 산모통이 가까이 있구나. 
아동들도, 그의 비둘기 부르는 노래 잘 알고,  *여항에서도 그 기재 펼침을 들었네. 
천하를 삼분하여 *각삭을 편평히 하고, 만리를 내달려 홀로 휘저어다녔지만, 
누가 알았으리! *천구가 유성을 떨어뜨려, 장군의 금의환향을 막아버릴 줄을!   

先是東南有童謠云:

*先是 /선시/ 이에 앞서. 이보다 전에. 

이에 앞서 동남쪽에 이런 동요가 있었다. 

一鳳並一龍,相將到蜀中。 
纔到半路裡,鳳死落坡東。 
風送雨,雨送風,隆漢興時蜀道通,蜀道通時只有龍。 

봉황 하나와 용 하나, 장차 함께 촉 땅으로 오더니, 
얼마 못가 도중에, 봉황은 낙봉파 동쪽에서 죽네. 
바람은 비를, 비는 바람을 부르며,  
한나라 흥륭할 때 촉으로 가는 길 열리더니, 
촉으로 가는 길 열리자 와룡만 남는구나.

當日張任,射死龐統,漢軍擁塞,進退不得,死者大半。前軍飛報魏延。魏延忙勒兵欲回,奈山路狹窄,廝殺不得。又被張任截斷歸路,在高阜處,用強弓硬弩射來,魏延心慌。有新降蜀兵曰:「不如殺奔雒城下,取大路而進。」 

이날 장임이 방통을 쏴죽이고, 한군은 가로막혀 진퇴하지 못해, 죽은 이들이 태반이다. 앞쪽 군사들이 위연에게 급보하자, 위연이 황망히 늑병 勒兵 [군대 지휘]하여 돌아가려 하지만, 산길이 협착하여, 제대로 싸울 수 없다. 게다가 장임이 귀로[퇴로]를 끊고, 높은 언덕 위에서 강궁[센 활]과 경노[굳센 쇠뇌]로 사격하니 위연의 마음, 당황스럽다. 얼마전 항복한 촉의 병사가 말한다. 

"차라리 낙성 아래로 내달려, 대로로 진격함만 못합니다."

延從其言,當先開路,殺奔雒城來。塵埃起處,前面一軍殺至,乃雒城守將吳蘭,雷同也;後面張任引兵追來。前後夾攻,把魏延圍在垓心。魏延死戰不能得脫。但見吳蘭雷同後軍自亂,二將急回馬去救。魏延乘勢趕去,當先一將,舞拍馬,大叫:「文長,吾特來救汝!」視之,乃老將黃忠也。兩下夾攻,殺敗吳雷二將,直衝至雒城之下。劉瑰引兵殺出,卻得玄德在後當住接應。黃忠,魏延翻身便回。 

위연이 그말을 따라, 앞장서 길을 뚫어 낙성 아래로 내달리는데, 먼지구름 일더니, 앞쪽에서 1군이 쇄도한다. 바로 낙성의 수비 장수, 오란과 뇌동이다. 후면에서 또한 장임이 병력을 이끌고 추격하니, 앞뒤로 협공해, 위연이 해심[포위된 한가운데]에 에워싸인다. 위연이 죽기로 싸우나 탈출하지 못한다. 그런데, 오란과 뇌동의 뒤쪽 군사들이 어지러워, 두 장수가 급히 말머리를 돌려 구하러 간다. 위연이 틈을 타서 뒤쫓는데, 앞장서 달려오는 한 장수가, 힘껏 말에 박차를 가하며, 크게 외친다. 

"문장 文長[위연의 자]! 내 특별히 그대를 구하러 왔소!" 

누군지 바라보니 바로 노장 황충이다. 양쪽에서 협공해 오, 뇌 두 장수를 패퇴시켜 곧장 낙성 아래로 쳐들어간다. 유괴가 병력을 이끌고 튀어나오지만, 현덕이 뒤에서 맞이해 접응한다. 황충과 위연이 훌쩍 몸을 돌려 되돌아간다. 

玄德軍馬比及奔到寨中,張任軍馬又從小路裏截出。劉瑰,吳蘭,雷同,當先趕來。玄德守不住二寨,且戰且走,奔回涪關。蜀兵得勝,迤邐追趕。玄德人困馬乏,那裡有心廝殺,且只顧奔走。將近涪關,張任一軍追趕至緊。幸得左邊劉封,右邊關平,二將引三萬生力兵截出,殺退張任;還趕二十里,奪回戰馬極多。

현덕의 군마들이 영채 안으로 달아나기에 이르지만, 장임의 군마가 좁은 길에서 나와서 끊는다. 유괴, 오란, 뇌동이 앞장서 추격하자 현덕이 두 영채를 지켜내지 못해, 싸우며 달아나기를 되풀이해, 부관까지 내달려 달아난다. 촉병이 승리를 거둬, 쉬지않고 뒤쫓는다. 현덕의 인마들이 지치고 힘이 다해, 마음은 싸우고 싶어도 오로지 달아날 뿐이다. 부관 가까이 이르러, 장임의 1군이 몹시 급박하게 추격하는데, 다행히 좌변에서 유봉, 우변에서 관평, 두 장수가 3만 명의 힘이 생생한 병력을 이끌고 나와 가로막아, 장임을 무찔러 패주시켜, 도리어 2십 리를 뒤쫓으니, 빼앗은 전마[싸움에 쓰는 마필]가 극히 많다. 

玄德一行軍馬,再入涪關。問龐統消息。有落鳳坡逃得性命的軍士,報說:「軍師連人帶馬,被亂箭射死於坡前。」玄德聞言,望西痛哭不已,遙為招魂設祭。諸將皆哭。黃忠曰:「今番折了龐統軍師,張任必然來攻打涪關,如之奈何?不若差人往荊州,請諸葛軍師來商議收川之計。」正說之間,人報「張任引軍直臨城下搦戰。」黃忠,魏延皆要出戰。玄德曰:「銳氣新挫,宜堅守以待軍師來到。」黃忠魏延領命,只緊守城池。玄德寫一封書,教關平分付:「你與我往荊州請軍師去。」關平領了書,星夜往荊州來。玄德自守涪關,並不出戰。 

현덕이 거느리는 군마가, 다시 부관으로 들어간다. 방통의 소식을 물으니, 낙봉파에서 달아나 목숨을 건진 군사가 보고한다. 

"군사께서 타신 말과 함께, 무수한 화살을 맞아 낙봉파 앞에서 숨지셨습니다." 

현덕이 그 말을 듣고, 서쪽을 바라보며 통곡해 마지않더니, 멀리 그의 혼을 부르며 제사를 지낸다. 장수들 모두 통곡한다. 황충이 말한다. 

"금번에 방통 군사를 잃어, 장임은 반드시 부관을 치러 올 것인데, 어찌하시겠습니까? 사람을 형주로 보내 제갈 군사를 청해, 서천을 얻을 계책을 상의함만 못합니다." 

이야기하고 있는데,  보고가 올라온다. 

"장인이 군사를 이끌고 성 아래 임하여, 싸움을 겁니다." 

황충, 위연 모두 출전하려 하자, 현덕이 말한다. 

"아군의 예기가 방금 꺾여, 마땅히 견고히 수비하며, 제갈 군사가 당도하기를 기다려야 하오." 

황충, 위연이 명을 받들어, 오로지 성지[성읍/ 고을]를 굳게 지킬 따름이다. 현덕이 1봉의 서신을 적어, 관평에게 분부한다. 

"너는 나를 도와, 형주로 가서 군사께 청하라."


관평이 서신을 받아, 밤새 형주로 찾아온다.

卻說孔明在荊州,時當七夕佳節,大會眾官夜宴,共說收川之事。只見正西上一星,其大如斗,從天墜下,流光四散。孔明失驚,擲杯於地,掩面哭曰:「哀哉!痛哉!」眾官慌問其故。孔明曰:「吾前者算今年罡星在西方,不利於軍師;天狗犯於吾軍,太白臨於雒城,已拜書主公,教謹防之。誰想今夕西方星墜,龐士元命必休矣!」言罷,大哭曰:「今吾主喪一臂矣!」眾官皆驚,未信其言。孔明曰:「數日之內,必有消息。」是夕酒不盡歡而散。 

한편, 공명은 형주에서, 당시 칠석 七夕 가절 佳節 [좋은 명절]이라, 관리들을 크게 모아, 밤에 연회를 베풀며, 다 함께 서천을 얻는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정서쪽에 어느 별이, 두성 斗星처럼 커다란데, 하늘에서 추락해, 유광 流光 [휘황찬란한 빛]이 사방으로 흩어진다. 공명이 깜짝 놀라, 술잔을 던지더니, 얼굴을 가려 통곡한다. 

"슬프구나! 비통하구나!" 

관리들이 황망히 그 까닭을 묻자, 공명이 말한다. 

"내 지난번에 헤아리니, 금년에 강성이 서쪽에 있어, 방 군사께 불리하다 여겼소. 천구 天狗 [하늘의 못된 괴물]가 아군을 범하고, 태백이 낙성에 임하기에, 벌써 글을 주공께 올려, 조심하며 방비하시라 하였소. 누가 상상이나 했겠소! 오늘저녁 서쪽에서 별이 떨어진 것을 보니, 방사원께서 틀림없이 숨지셨소!" 

말을 마치고 크게 통곡하며 말한다. 

"우리 주께서 한팔을 잃으신 것이오!" 

관리들 모두 놀라, 아직 그 말을 믿지 못한다. 공명이 말한다. 

"며칠 안에, 반드시 소식이 있을 것이오." 

그날 저녁 술자리를 다 즐기지 못하고 해산한다. 

數日之後,孔明與雲長等正坐間,人報關平到。眾官皆驚。關平入,呈上玄德書信。孔明視之,內言:「本年七月初七日,龐軍師被張任在落鳳坡前,箭射身故。」孔明大哭,眾官無不垂淚。孔明曰:「既主公在涪關,進退兩難之際,亮不得不去。」雲長曰:「軍師去,誰人保守荊州?荊州乃重地,干係非輕。」孔明曰:「主公書中雖不明寫其人,吾已知其意了。」乃將玄德書與眾官看曰:「主公書中,把荊州託在吾身上,教我自量才委用。雖然如此,今教關平齎書前來,其意欲雲長公當此重任。雲長想桃園結義之情,可竭力保守此地。責任非輕,公宜勉之。」 

*干係 /간계/ 책임. 관계. 

*量才委用 /양재위용/ 재능에 따라 맡겨 쓰다. 

며칠 뒤, 공명이 운장 雲長 등과 앉아 있는데, 관평이 왔다는 보고가 올라와, 관리들 모두 놀란다. 관평이 들어와, 현덕의 서신을 바쳐, 공명이 읽으니 내용은 이렇다.


'본년[올해] 7월 초이레, 방 군사께서 낙봉파 앞에서 장임에게 사살되셨소." 

공명이 크게 통곡하고, 관리들 가운데 눈물흘리지 않는 이 없다. 공명이 말한다. 

"주공께서 부관에 계시며, 진퇴양난에 처하여, 내가 가지 않을 수 없소." 

운장이 말한다. 

"군사께서 가시면, 누가 형주를 지키겠소? 형주는 중요한 곳이라 그 책임이 가볍지 않소이다." 

"주공께서 서신에 그 사람을 분명히 적지 않으셨으나,  내 이미 그 뜻을 알고 있소." 

이에 곧 현덕의 서신을 관리들에게 보이며 말한다. 

"주공께서 서신에, 형주를 이 몸에 맡기시며, 내 스스로 사람의 재능을 헤아려 위임하라 하셨소. 비록 그렇다 하더라도, 이번에 관평에게 서신을 줘 보내신 것은, 그 뜻이 운장공에게 중임을 맡기시려 하심이오. 운장께서 도원결의의 정을 생각하셔, 힘을 다해 이곳을 지켜주시오. 그 책임이 가볍지 않으니, 공께서 힘써주시오." 

雲長更不推辭,慨然領諾。孔明設宴,交割印綬。雲長雙手來接。孔明擎著印曰:「這干係都在將軍身上。」雲長曰:「大丈夫既領重任,除死方休。」孔明見雲長說個「死」字,心中不悅;欲待不與,其言已出。孔明曰:「倘曹操引兵來到,當如之何?」雲長曰:「以力拒之。」孔明又曰:「倘曹操,孫權,齊起兵來,如之奈何?」雲長曰:「分兵拒之。」孔明曰:「若如此,荊州危矣。吾有八個字,將軍牢記,可保守荊州。」雲長問那八個字。孔明曰:「北拒曹操,東和孫權。」雲長曰:「軍師之言,當銘肺腑。」


운장이 곧 사양하지 않고 개연히 승낙한다. 공명이 연회를 베풀어, 인수를 교할 交割 [인수/ 인계]하니, 운장이 두손으로 받는다. 공명이 관인을 들어, 말한다. 

"이러한 중책이 모두 장군 한몸에 달렸소." 

"대장부, 중임을 맡아, 이 몸이 죽어 없어져서야 쉬겠소이다." 

공명은, 운장이 말한 '죽을 사 死' 자가 마음속으로 내키지 않아, 주고 싶지 않으나, 이미 말을 꺼낸 뒤라, 말한다.


"만약 조조 曹操가 병력을 이끌고 도래하면, 어찌 대처하시겠소?" 

"무력으로 막아내겠소." 

공명이 다시 말한다.

"만약, 조조, 손권 孫權이 일제히 병력을 일으켜 온다면, 어찌하시겠소?"


"병력을 나눠 막겠소." 

"그렇게 되면, 형주는 위태롭게 되오. 내게 여덟 글자가 있으니, 장군께서 뇌기 牢記 [명심]하시면, 형주를 지켜내실 수 있소." 

운장이 그 여덟 자를 묻자 공명이 말한다.


"북거조조 北拒曹操 [북쪽으로 조조를 막고],동화손권 東和孫權 [동쪽으로 손권과 화친하라]"


"군사의 말씀, 마땅히 폐부에 새기겠소."

孔明遂與了印綬,令文官馬良,伊籍,向朗,糜竺,武將糜芳,廖化,關平,周倉,一班兒輔佐雲長,同守荊州。一面親自統兵入川。先撥精兵一萬,教張飛部領,取大路殺奔巴州,雒城之西,先到者為頭功。又撥一枝兵,教趙雲為先鋒,泝江而上,會於雒城。孔明隨後引簡雍、蔣琬等起行。那蔣琬字公琰,零陵湘鄉人也;乃荊襄名士,現為書記。 

*一班兒 /일반아/ 일군. 한무리.


공명이 결국 인수를 넘겨주고, 문관으로 마량, 이적 伊籍, 향랑 向朗, 미축 糜竺을, 무장으로 미방 廖化, 요화 廖化, 주창 周倉을 한무리로 하여, 운장을 보좌해 함께 형주를 지키게 한다. 한편으로 친히 병력을 통솔해, 서천으로 들어간다. 정병 1만을 먼저 떼어내, 장비 張飛가 거느려 큰 길을 따라 파주 巴州, 낙성의 서쪽으로 짓쳐들어가게 하고, 먼저 다다르면 으뜸가는 공으로 치겠다 한다. 또한 다시 한갈래 병력을 떼어내, 조운 趙雲더러 선봉에 서게 해, 강을 거슬러 올라가 낙성에서 모이게 한다. 공명이 뒤따라 간옹 簡雍과 장완 蔣琬등을 거느려 길을 나선다. 저 장완의 자는 공염 公琰으로 영릉 零陵의 상향 湘鄉 사람이다. 곧 형주의 명사인데, 지금은 서기를 맡고 있다.  

當日孔明引兵一萬五千,與張飛同日起行。張飛臨行時,孔明囑付曰:「西川豪傑甚多,不可輕敵。於路戒約三軍,勿得擄掠百姓,以失民心。所到之處,並宜存恤,勿得恣逞鞭撻士卒。望將軍早會雒城,不可有誤。」


그날 공명이 1만 5천의 병력을 이끌고, 장비와 더불어 같은 날 출발한다. 장비가 떠날 때 공명이 당부한다. 

"서천에 호걸이 몹시 많으니, 가볍게 대적하시면 안 되오. 도중에 삼군[전군]을 타이르고 단속해, 절대 백성을 노략질해 민심을 잃게 하셔선 아니 되오. 이르는 곳마다 군사들을 위로하고 구휼하지, 절대 사졸들을 편달 鞭撻 [채찍으로 침]해선 안 되오. 장군을 어서 낙성에서 만나기를 바라니, 그르쳐선 안 될 것이오."

張飛欣然領諾,上馬而去,迤邐前行。所到之處,但降者秋毫無犯。逕取漢川路。前至巴郡,細作回報:「巴郡太守嚴顏,乃蜀中名將;年紀雖高,精力未衰;善開硬弓,使大刀;有萬夫不當之勇;據住城郭,不豎降旗。」張飛教離城十里下寨,差人入城去:「說與老匹夫,早早來降,饒你滿城百姓性命!若不歸順,即踏平城郭,老幼不留!」 

장비가 흔연히 받아들여, 말에 올라 길을 떠나, 쉬지않고 나아가, 이르는 곳마다 항복하는 이들은 털끝 하나 범하지 않는다. 곧장 한천 漢川의 길을 따라 파군 巴郡에 이르자 세작이 되돌아와 보고한다. 

"파군 태수 엄안 嚴顏은 촉의 명장이온데, 그 연기[나이] 비록 많으나, 정력이 아직 쇠하지 않았습니다. 경궁[강한 활]을 잘 쏘고, 큰 칼을 사용해, 만부부당지용 萬夫不當之勇 [만명의 사내도 당해내지 못할 용맹]을 가졌습니다. 성곽에 머물러 앉아, 아직 항복의 깃발을 세우지 않았습니다." 

장비가 일러, 성 밖 10 리에 영채를 세워, 사람을 성으로 들여보내며 말한다.  

"그 늙은 필부에게 이렇게 말하라. '어서 항복하면, 너희 성안 가득한 백성의 목숨을 살려주마!  만약 귀순하지 않으면, 즉시 성곽을 답평 踏平 [밟아서 편평하게 함]해, 늙은이나 어린이도 남겨두지 않겠다!"

卻說嚴顏在巴郡,聞劉璋差法正請玄德入川,拊心而歎曰:「此所謂獨坐窮山,引虎自衛者也!」後聞玄德據住涪關,大怒,屢欲提兵往戰,又恐這條路上有兵來。當日聞知張飛兵到,便點起本部五六千人馬,準備迎敵。或獻計曰:「張飛在當陽長阪,一聲喝退曹兵百萬之眾。曹操亦聞風而避之,不可輕敵。今只宜深溝高壘,堅守不出。彼軍無糧,不過一月,自然退去。更兼張飛性如烈火,專要鞭撻士卒;如不與戰,必怒;怒則必以暴厲之氣,待其軍士;軍心一變,乘勢擊之,張飛可擒也。」嚴顏從其言,教軍士盡數上城守護。忽見一個軍士,大叫:「開門!」嚴顏教放入問之。那軍士告說是張將軍差來的,把張飛言語依直便說。嚴顏大怒,罵曰:「匹夫怎敢無禮!吾嚴將軍豈降賊者乎!借你口說與張飛!」喚武士把軍士割下耳鼻,卻放回寨。 

한편, 엄안은 파군에서, 유장이 법정을 보내 현덕을 서천으로 불러들인 것을 듣고, 가슴을 치며 한탄했다. 

"이것이 이른바 외진 산속에 홀로 앉아, 호랑이를 불러들여 스스로를 지키고자 하는 격이구나!"  

그 뒤 그는 현덕이 부관을 점거한 것을 듣고, 크게 노해, 여러차례 병력을 이끌고 가서 싸우고자 했으나, 이쪽 길로 적병이 올까 두려워했다. 그날 그는 장비가 병력을 이끌고 온 것을 듣고, 곧 본부 5, 6천의 인마를 거느려, 적병에 맞설 준비를 한다. 누군가 계책을 바친다. 

"장비는 당양 當陽의 장판 長阪에서 큰소리로 호통쳐 조조 병력 백만을 쫓아냈습니다. 조조도 그의 풍문만 듣고도 피하니, 가볍게 맞설 수 없습니다. 이제 다만 심구고루 深溝高壘 [해자를 깊이 파고, 보루를 높이 쌓음]하여, 견고히 지켜야지 출전하면 안 됩니다. 적군은 군량이 없어 불과 한달만에, 자연히 퇴거합니다. 게다가 장비는 성미가 열화 같아, 오로지 사졸들을 편달[채찍질/ 매질]할 뿐입니다. 만약 싸우지 않으면, 그는 반드시 노할 것이고, 노하면 그 난폭한 기운으로 군사들을 대할 터입니다. 군심 軍心이 일변할 때, 틈을 타서 공격하면,  장비를 잡을 수 있사옵니다." 

엄안이 그 말을 따라, 군사들에게 일러, 모조리 성 위에 올라 수호하도록 한다. 문득 어느 군사가 크게 외친다.

"개문 開門하시오!" 

엄안이 일러, 들어오게 해, 그에게 묻는다. 그 군사가 고하기를, 자신을 장 장군께서 보냈다며, 장비의 언어를 그대로 이야기한다. 엄안이 크게 노해, 욕한다. 

"필부놈이 어찌 감히 무례하냐! 나 엄 장군이 어찌 도적에게 항복할 사람이겠냐!"

무사를 불러, 그 군사의 귀와 코를 잘라, 장비의 영채로 돌려보낸다.

軍人回見張飛,哭告嚴顏如此毀罵。張飛大怒,咬牙睜目,披掛上馬,引數百騎來巴郡城下搦戰。城上眾軍百般痛罵。張飛性急,幾番殺到弔橋,要過護城河,又被亂箭射回。到晚全無一個人出,張飛忍一肚氣還寨。次日早晨,又引軍去搦戰。那嚴顏在城敵樓上,一箭射中張飛頭盔。飛指而恨曰:「吾拏住你這老匹夫,必親自食你肉!」到晚又空回。第三日,張飛引了軍,沿城去罵。原來那座城子是個山城,週圍都是亂山。張飛自乘馬登山,下視城中,見軍士盡皆披掛,分列隊伍,伏在城中,只是不出;又見民夫來來往往,搬磚運石,相助守城。張飛教馬軍下馬,步軍皆坐,引他出敵,並無動靜。又罵了一日,依舊空回。張飛在寨中,自思「終日叫罵,彼只不出,如之奈何?」猛然思得一計,教眾軍不要前去搦戰,都結束停當在寨中等候廝殺;卻只教三五十個軍士,直去城下叫罵,引嚴顏軍出來,便與廝殺。張飛磨拳擦掌,只等敵軍來。小軍連罵了三日,全然不出。張飛眉頭一皺,又生一計,傳令教軍士四散砍打柴草,尋覓路徑,不來搦戰。嚴顏在城中,連日不見張飛動靜,心中疑惑,著十數個小軍士,扮作張飛砍柴的軍士,潛地出城,雜在軍內,入山中探聽。 

군사가 돌아와 장비를 만나 통곡하며 엄안이 이렇게 신체를 훼손하며 욕했다 고한다. 장비가 크게 노해, 이를 갈고 눈을 부릅뜨고, 갑옷을 걸쳐 말에 올라, 수백 기를 거느려 파군성 아래로 달려가 싸움을 건다. 성 위에서 군사들이 온갖 욕을 다한다. 장비가 성급해, 몇번이나 조교 弔橋[해자 위에 놓여 있다가 유사시 들어올려 성문을 수비하는 다리] 쪽으로 쇄도하지만,  성의 해자를 건너야 하는데다, 화살을 난사하니 돌아선다. 저녁이 되도록 아무도 나오지 않자 장비가 뱃속의 노기를 억누르고 영채로 돌아간다. 이튿날 이른 아침, 다시 군사를 이끌고 가서 도전한다. 엄안이 성의 적루[망루] 위에서 화살 한발로 장비의 투구를 맞힌다. 장비가 손가락질하며 미워한다. 

"내가 늙은 네놈을 사로잡아, 네 고기를 씹어주마!" 

저녁에 이르러 헛되이 돌아간다. 제3일에, 장비가 군사를 이끌고 성벽을 따라 돌며 욕한다. 원래 이 성은 산성이라, 그 둘레는 모조리 험준한 산이다. 장비가 몸소 말에 올라 등산해, 성 안을 내려다보니, 성 안 군사들 모두 갑옷을 걸치고, 5개 대열로 나눠 서서, 성 안에 매복해, 나오지 않고 있다. 또한 백성들이 오가며 벽돌과 돌을 나르며, 서로 도와 성을 지킨다. 장비가 일러, 마군[기병]은 말에서 내리고, 보군[보병]은 모두 앉게 해, 적군을 유인해 싸우려 하지만, 적군의 움직임이 전혀 없다. 다시 하루종일 욕하다가, 지난번처럼 헛되이 돌아간다. 장비가 영채 안에서 생각에 잠긴다. 

'종일 크게 욕해도, 그가 나오지 않으니, 어찌해야겠냐?' 

맹연히[돌연히/갑자기] 한가지 계책을 생각해, 군사들에게 일러, 앞으로 가서 싸움을 걸지 말고, 모두  결속 結束 [한덩이가 됨]해, 영채 안에 머물며 시살[싸움/전투]을 기다리게 한다. 그리고 3, 5십 인의 군사에게 지시해, 곧장 성아래로 가서 소리높여 욕하여, 엄안의 군사들을 유인해 시살하라 한다. 장비가 마권찰장 磨拳擦掌 [주먹을 문지르고, 손을 비비며 싸울 준비를 함]하며, 오로지 적군이 오기를 기다린다. 군사들이 연이어 사흘을 욕하지만, 적들은 전혀 나오지 않는다. 장비가 미두 眉頭 [눈썹의 안쪽]를 잔뜩 찌푸리더니, 다시 한가지 계책을 짜내, 전령하여 군사들에게 시키기를, 사방으로 흩어져 시초 柴草 [땔감]를 베고, 경로를 심멱 尋覓 [수색]하되, 나가서 싸움을 걸지는 말라한다. 엄안이 성중에서 살피니, 날마다 장비의 동정이 보이지 않아, 속으로 의혹이 생겨, 십수 명의 군사들을 장비의 땔감 모으는 군사로 위장해, 몰래 성을 나가, 적군 안에 섞여들어, 산속에서 탐청하게 한다.

當日諸軍回寨。張飛坐在寨中,頓足大罵:「嚴顏老匹夫枉氣殺我!」只見帳前三四個人說道:「將軍不須心焦。這幾日打探得有一條小路,可以偷過巴郡。」張飛故意大叫曰:「既有這個去處,何不早來說?」眾應曰:「這幾日卻纔哨探得出。」張飛曰:「事不宜遲,只今夜二更造飯,趁三更月明,拔寨都起,人啣枚,馬去鈴,悄悄而行。我自前面開路,汝等依次而行。」傳了令便滿寨告報。


*枉 /광, 왕/ 미칠 광, 굽을 왕 

그날 군사들이 영채로 돌아오자, 장비가 영채 가운데 앉아, 발을 구르며 크게 욕한다.  

"엄안 늙은 필부가 내 분통을 터뜨려 죽이겠구나!" 

그런데 군중에서 3, 4명의 사람이 이렇게 말한다. 

"장군! 초심 心焦 [노심초사]하실 것 없습니다.  요 며칠 찾아보니 좁은 길이 하나 있어, 파군으로 몰래 지나갈 수 있겠습니다." 

장비가 고의로 크게 외친다. 

"그런 곳이 있는데 어찌 빨리 말하지 않았냐?" 

모두 응답한다.


"요 며칠 사이 겨우 알아낸 것입니다."


"일을 지체할 수 없으니 오늘밤 2경에 조반해[밥을 지어], 이어서 3경에 달 밝을 때, 영채를 거둬 모두 일어나, 사람은 입에 나뭇가지를 물고, 말은 방울을 제거해, 초초히[몰래/ 소리를 낮춰] 가겠다. 내 친히 전면에서 길을 열 터이니, 너희는 차례대로 따라와라." 

명령을 내려 온 영채에 알린다.  

探細小軍,聽得這個消息,盡回城中來,報與嚴顏。顏大喜曰:「我算定這匹夫忍耐不得!你偷小路過去,須是糧草輜重在後;我截住後路,你如何得過?好無謀匹夫,中我之計!」即時傳令,教軍士準備赴敵:「今夜二更也造飯,三更出城,伏於樹木叢雜去處。只等張飛過咽喉小路去了,車仗來時,只聽鼓響,一齊殺出。」傳了號令,看看近夜,嚴顏全軍盡皆飽食,披掛停當,悄悄出城,四散伏住,只聽鼓響;嚴顏自引十數裨將,下馬伏於林中。約三更後,遙望見張飛親自在前,橫矛縱馬,悄悄引軍前進。去不得三四里,背後車仗人馬,陸續進發。嚴顏看得分曉,一齊擂鼓,四下伏兵盡起。正來搶奪車仗,背後一聲鑼響,一彪軍掩到,大喝:「老賊休走!我等的你恰好!」嚴顏猛回頭看時,為首一員大將,豹頭環眼,燕頷虎鬚,使丈八矛,騎深烏馬,乃是張飛。四下裏鑼聲大震,眾軍殺來。嚴顏見了張飛,舉手無措。交馬戰不一合,張飛賣個破綻;嚴顏一刀砍來,張飛閃過,撞將入去,扯住嚴顏勒甲縫,生擒過來,擲於地下;眾軍向前,用索綁縛住了。原來先過去的是假張飛。料道嚴顏擊鼓為號,張飛卻教鳴金為號;金響諸軍齊到,川兵大半棄甲倒戈而降。 

*停當 /정당/ 안배, 준비의 뜻도 있다.
*恰好 /흡호/ 마침. 잘. 
*賣個破綻 /매개파탄/ 일부러 당황해 실수하는 척해서 유인함.


세작으로 들어온 졸병이, 이 소식을 듣고, 모조리 성으로 돌아가 엄안에게 보고하자, 엄안이 크게 기뻐 말한다. 

"나는 필부놈이 못 견딜 줄 알고 있었다! 네놈[장비를 지칭]이 좁은 길을 몰래 지난다 하지만, 양초[식량과 말먹이풀]와 치중[군수물품]를 뒤에 둬야 할 테니, 내가 뒷길을 끊으면 네놈이 어찌 지나가겠냐?  무모한 필부놈이 내 계책에 빠졌구나!" 

즉시 전령하여, 군사들에게 일러, 대적할 준비를 갖추라 한다.  

"오늘밤 2경에 조반해, 3경에 출성, 수목 우거진 곳에 매복하겠다. 장비가 길목의 좁은 길을 지나게 하고, 그뒤 차장 車仗[수레와 짐]이 올 때, 일제히  살출 [거침없이 돌진함]한다." 

호령을 전하고, 점점 밤이 되자, 엄안의 전부대가 모조리 포식한 뒤, 갑옷을 걸치고 준비를 마쳐, 초초히 출성, 오로지 북소리만 기다린다. 엄안은 몸소 십수 기의 비장 裨將[수행원]을 거느려, 말에서 내려 숲속에 매복한다. 대략 3경이 지나, 멀리 장비가 몸소 앞장서, 장팔사모를 빗겨든 채 말을 몰아, 초초히 군사를 거느려 전진한다. 3리를 못 가, 배후에 차장과 인마가 속속 진발한다. 엄안이 분효 分曉[환하고 뚜렷함]하게 보고, 일제히 북을 울리게 하니,  사방에서 복병이 모조리 일어난다. 수레와 짐을 빼앗고 있는데, 배후에서 한바탕 징소리 울리더니, 한무리 군사가 뜻밖에 달려들며, 크게 호통친다. 

"늙은 도적아! 달아나지 마라! 내 마침 너를 기다리고 있었다!" 

엄안이 급히 고개를 돌리니 앞장선 1원[1명] 대장은 표범 머리에 고리 눈, 제비 턱에 호랑이 수염, 장팔사모를 들고, 새까만 말을 탄, 바로 장비다. 사방에서 징소리 크게 진동하고, 군사들이 쇄도한다. 엄안이 장비를 발견하고, 당황해 어찌 손쓸지 모른다. 교전 1합이 못 돼, 장비가 일부러 실수하는 척한다. 엄안이 한칼에 베러 오지만, 장비가 슬쩍 피하며 부딪혀 들어와, 엄안의 갑옷 솔기를 잡아채 사로잡아 온다. 그를 땅바닥에 내던지니, 군사들이 달려와 밧줄로 묶는다. 알고보니 앞서 지나간 사람은 가짜 장비다. 또한 엄안이 북소리를 신호로 삼을 것을 헤아린 장비가 도리어 징소리를 신호로 삼은 것이다. 징소리에 군사들이 일제히 이르니, 천병[서천 병사]들 태반이 갑옷을 버리고 창을 거꾸로 잡고 항복한다.  

張飛殺到巴郡城下,後軍已自入城。張飛叫休殺百姓,出榜安民。群刀手把嚴顏推至。張飛坐於廳上,嚴顏不肯跪下。飛怒目咬牙大叱曰:「大將到此,為何不降,而敢拒敵?」嚴顏全無懼色,回叱飛曰:「汝等無義,侵我州郡!但有斷頭將軍!無降將軍!」飛大怒,喝左右斬來。嚴顏喝曰:「賊匹夫!要砍便砍,何怒也?」張飛見嚴顏聲音雄壯,面不改色,乃回嗔作喜,下階喝退左右,親解其縛,取衣衣之,扶在正中高坐,低頭便拜曰:「適來言語冒瀆,幸勿見責。吾素知老將軍乃豪傑之士也。」嚴顏感其恩義,乃降。後人有詩讚嚴顏曰: 

*適來 /적래/ 방금.


장비가 파군성 아래 쇄도하니, 후군은 이미 스스로 성에 들어가 있다. 장비가 소리쳐 백성을 살륙하지 말라 하며, 방문을 붙여 백성을 안심시킨다. 도부수들이 엄안을 끌고 온다. 장비가 대청 위에 앉아 있는데, 엄안은 무릎 꿇으려 하지 않아, 장비가 눈을 부릅뜨고 이를 갈며 크게 꾸짖는다. 

"대장께서 오셨거늘 어찌 항복하지 않고 감히 맞서냐?" 

엄안이 전혀 두려운 빛 없이 되받아 장비를 꾸짖는다.


"너희가 의롭지 못하게 우리 고을을 침범했다! 목이 잘린 장군은 있을지언정, 항복하는 장군은 없을 것이다!" 

장비가 크게 노해 좌우에 호통쳐 참하라 한다. 엄안이 소리친다. 

"도적 필부놈아! 베려면 벨 것이지, 왜 화를 내냐!" 

엄안의 성음[목소리]이 웅장하고, 얼굴빛이 전혀 바뀌지 않는 것을 본 장비가 화진작희 回嗔作喜 [화를 내다 기뻐함], 계단을 내려가 좌우를 꾸짖어 물리고, 친히 그 포박을 풀어주고, 옷을 가져다 입힌다. 그를 부축해 가운데 높은 자리에 앉혀 머리 숙여 절하며 말한다. 

"방금 제 언어가 모독한 것을, 아무쪼록 책망하지 마시오. 내 본래 장군께서 호걸스런 인물인 것을 알고 있었소."


엄안이 그 은의에 감격해 항복한다. 뒷날 누군가 시를 지어 엄안을 기렸다. 

白髮居西蜀,清名震大邦。 
忠心如皎日,浩氣捲長江。 
寧可斷頭死,安能屈膝降? 
巴州年老將,天下更無雙。


백발이 되어 서촉에 머물며 그 맑은 이름 큰 나라에 떨치네 
충성스런 마음은 밝은 해 같고 호기는 장강을 감아도네 
차라리 목이 잘려 죽을지언정, 어찌 무릎꿇어 항복하리? 
파주의 연로한 장수, 천하에 다시는 그 같은 이 없으리!

又有讚張飛詩曰: 

生獲嚴顏勇絕倫,惟憑義氣服軍民。 
至今廟貌留巴蜀,社酒雞豚日日春。 

*廟貌 /묘모/ 종묘. 사당.


또한 장비를 기리는 시가 있었다. 

엄안을 생포하니 용맹은 절륜하고, 오로지 의기로써 군사와 백성을 복종시키네 
지금도 그 *묘모가 파촉에 남아, 해마다 봄철이면 제사지내 술과 고기를 바친다네

張飛請問入川之計。嚴顏曰:「敗軍之將,荷蒙厚恩,無以為報,願施犬馬之勞。不須張弓隻箭,逕取成都。」正是:只因一將傾心後,致使連城唾手降。

*隻箭 /척전/ '척' 쪽, 짝. 한촉의 화살.
*唾手 /타수/ 손에 침뱉기. 매우 쉬운 일. 

장비가 서천으로 들어갈 계책을 묻자 엄안이 말한다. 

"패군지장이 두터운 은혜를 입어, 보답할 길이 없으니, 바라건대 개나 말의 수고로움을 다하겠소. 활을 당겨 화살 한촉 쏠 것 없이 곧바로 성도를 취할 수 있소." 

한 장수 마음을 기울이자, 여러 성들이 잇달아 손에 침뱉듯 쉽게 항복하게 만들구나.

未知其知其計如何,且看下文分解。

그 계책이 무엇인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10/06/19 00:41 # 삭제 답글

    뭔가 중요한 일 할거 같더니 순살당하는 거 보고 어리벙벙하게 만든 방통이군요(...)
  • 뽀도르 2010/06/19 10:00 #

    너무나 허무한 죽음입니다. 어차피 와룡 봉추 둘 중에 하나만 얻어도 된다 해서, 잉여 처리가 된 것인지 -_-;;;;
  • 시무언 2010/06/19 11:54 # 삭제 답글

    뭐 실제 역사에선 공성전 지휘하다 유시에 맞아 죽었다고 하니 그것보단 덜 허무합니다만(...)

    그나저나 실제로도 와룡봉추가 있으면 천하를 얻는다는 말이 있었는지...는 전 잘 모르겠군요. 나라가 천하라면 맞긴 맞는데...
  • 뽀도르 2010/06/20 21:41 #

    유시에 맞을 상황이면 상당히 진두지휘한 것일 텐데, 공명보다는 다혈질이었나 봅니다. 저 당시엔 중국만 장악하면 천하를 얻었다 생각했겠지요. 결국 그 몇분의 1밖에 못 얻었지만...
  • 시무 2010/11/29 22:28 # 삭제 답글

    위에 뽀도르님 말씀대로 연의에서 방통은 잉여처리 비스무리하게 된 것 같습니다..ㅜ

    연의에서는 낙봉파 좁은 산길에서 기습 궁시로 횡사하고 정사에서는 낙성 포위전에 유시로 죽죠

    공성전에서의 허무한 유시 죽음보다는 작가는 장임의 활약과 제갈량의 천문, 유비의 백마 이런 소재들로

    허무함을 달랜듯 보입니다.ㅎ
  • 뽀도르 2010/11/30 12:27 #

    눈먼 화살에 죽는 거보다는 낙봉파 장면이 훨씬 극적이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