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뽀송이 잃어버릴 뻔했습니다. 우리집 뽀송이

오늘 하영이가 학교를 다녀왔는데, 초인종 소리가 울려 나가보니 어느 중학생 언니가 뽀송이를 안고 왔더래요. 하영이가 깜짝 놀라 알아보니 파출부 아주머니께서 문을 열어 놓은 틈에 뽀송이가 바깥 구경을 나가본 것이었어요.

우리 위층에 사는 언니가 보니까, 웬 고양이가 복도에서 애웅애웅 울고 있었답니다. 물론 뽀송이였지요. 뽀송이를 데리고 집으로 가서 먹이를 줬지만 뽀송이가 계속 울더래요. 평소 강아지를 키우던 집이라 고양이도 좋아했나 봅니다. 혹시나 싶어서 뽀송이를 안고 아래층으로 온 게  우리집이었습니다. 뽀송이가 하영이 누나를 보자 집으로 쪼르르 들어와 뽀송이의 위험천만 가출 소동은 일단락됐지요.

뽀송이의 이러한 가출소동을 듣고 온 가족이 경악을 금치 못했지요. 더군다나 오늘 부산은 차가운 비마저 내렸는데 혹시나 뽀송이가 아파트 밖으로 나갔다면 어찌됐을지 ... 혹은 고양이를 싫어하던 예전의 어느 아파트 아주머니 같은 사람에게 걸려 봉변을 당했다면 ... 생각만 해도 아찔한 일들이 상상이 되더군요. 동물병원에 가서 마이크로 칩을 이식하든가 해야겠습니다. 뽀송이 엄마도 파출부 아주머니께 신신당부를 했지요. 은별이나 단풍이는 겁이 많아 나갈 생각을 않는데 뽀송이는 호기심이 많고 사람들을 무서워하지 않아 외출을 한 모양입니다. 다행히 천사 같은 누나를 만나 무사히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오늘 저녁 퇴근해보니 은별이가 형 옆에 딱 붙어 자고 있더군요. 요새 보기드문 모습이지요. 주로 단풍이와 뽀송이가 붙어 있고 뽀송이와 은별이는 토닥토닥 다투는 경우가 많았는데... 은별이도 무사히 돌아온 형이 너무 반가웠나 봅니다.

뽀송이도 은별이를 핥아주며 오늘 아주 사이가 좋았습니다.

뽀송아, 오늘 정말 큰일날 뻔했다. 혹시 그 집에서 애웅거리며 울지 않았으면 그 집에서 키웠을지도 모르겠구나. 그래도 사람을 안 피하고 처음 보는 누나에게 안긴 것도 정말 하늘이 도왔구나.

저녁에 뽀송이 엄마가 위층 누나에게 가서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왔습니다. 정말 너무나 고마운 이웃입니다.









덧글

  • 러움 2010/04/19 22:19 # 답글

    어휴 정말 놀라셨겠어요. ;ㅅ; 진짜 고양이 싫어하는 이웃에게 걸려서 무서운 일 당한 이야길 많이 들었었는데.. ㅠㅠㅠㅠㅠ 무사히 돌아와서 다행입니다.
  • 뽀도르 2010/04/20 09:46 #

    정말 십년감수했습니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felidae 2010/04/19 22:23 # 답글

    댓글 달고 나가려다가 가슴 철렁한 소식을 접하네요. 좋은 분 만나 뽀송이가 다시 돌아와 다행이에요
    뽀송이도 오늘 일 이후로 앞으론 많이 조심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 뽀도르 2010/04/20 09:47 #

    뽀송이 쓰다듬으며 당부도 했지만, 정말 목걸이를 하든가 칩을 이식하든가 해야겠습니다. 목걸이는 전에 해주니 아주 싫어해서 포기하긴 했는데 다시 시도해봐야지오.
  • 흑곰 2010/04/19 23:06 # 답글

    휴우 ; ㅁ;/ 큰사고없이 무사귀환했군요
  • 뽀도르 2010/04/20 09:47 #

    예전의 뽀송이를 닮은 집고양이의 생매장 사건이 젤 먼저 떠오르더군요.
  • 란지엔 2010/04/19 23:43 # 답글

    우와 다행이예요..
  • 뽀도르 2010/04/20 09:48 #

    정말 다행이지요. 처음 만난 사람이 혹시 고양이를 혐오해서 빗자루라도 휘둘러 쫓아냈다면 비오는 바깥에서 무슨 일을 당했을지...
  • skibbie 2010/04/20 00:14 # 답글

    십년감수했네요. 뽀송이 궁디팡팡 좀 해주세요.
    그나저나 정말 그 이웃분 감사하네요..ㅍ_ㅠ

    헌데 마이크로칩 우리나라 보호소나 병원에서는 고양이는 거의 스캔을 하지 않는다고 들었어요.
    스캐너 종류도 통일되어 있지 않구요.
    뽀송이만 괜찮다면 인식표가 더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예요.
  • 뽀도르 2010/04/20 09:49 #

    스캐너는 우리나라에서 별 소용이 없겠군요. 안 그래도 이번에 단풍이 예방접종 가면서 동물병원에서 인식표를 해올까 생각 중인데, 뽀송이가 워낙 옷이나 목걸이나 싫어하더군요. 그래도 이런 일을 당했는데 가만 있을 수는 없지요.
  • 류하 2010/04/20 01:01 # 답글

    제목만 보고 너무 깜짝 놀랐어요. 뽀송이도 정말 많이 놀랬겠네요.
    그래도 천사같은 이웃 언니를 만나서 천만 다행이었네요.
  • 뽀도르 2010/04/20 09:54 #

    정말 천사가 따로 없지요. 하늘이 도운 것만 같습니다.
  • 노정태 2010/04/20 01:31 # 답글

    애들 걱정에 꽁꽁 싸매고 있어야 하는 우리나라 여건이 참 안타깝죠. 위에 skibbie님 말씀대로, 뽀송이가 싫어하지 않는다면 예쁜 목걸이라도 하나 해주시는게 어떨까요. 구할 수만 있다면 이런 물건으로... http://ubuntu.or.kr/viewtopic.php?f=4&t=10839
  • 뽀도르 2010/04/20 09:56 #

    우분투 목걸이라면 뽀송이도 가끔 우분투 시동화면을 봐서 익숙할테니 좀 나을 듯도 싶군요 ^_^)
  • 예다 2010/04/20 01:36 # 답글

    정말 깜짝 놀라셨겠어요. ㅠㅠ
    뽀송아, 어딜 나가니?!!! 나가면 고생이야... 그르지마...ㅠㅠ
  • 뽀도르 2010/04/20 10:04 #

    나가면 개고생 아니 고양이 고생이지요. 청소년묘 시절에도 한번 나간 적이 있어서 역시 바로 위층 계단에서 우는 걸 제가 안아 온 적이 있습니다.
  • 리부그리 2010/04/20 04:23 # 답글

    아이고 마지막 포즈가 걱정많이했지? 이런 표정이네요 :)
    다행이네요
  • 뽀도르 2010/04/20 10:04 #

    천만다행입니다. 감사합니다.
  • 뇌를씻어내자 2010/04/20 10:31 # 답글

    저희 고돌이는 겁이 많아도 나가요. 두 번이나 가출을 시도했는데, 한 번은 현관문 열고 제가 들어가는 틈을 타서 뛰쳐나갔고(지가 뛰쳐나가놓고 지가 당황해서 옆집에 쌓아둔 짐에 머리를 처박더군요), 두 번째는 작은 방 방충망이 떨어져서 오아숭이랑 같이 뛰쳐나갔어요(이때는 현관문 열어두고 부엌에 서 있는데, 애들이 밖에서 절 쳐다보고 있어 꿈꾸는 줄 알았어요. 다행히 숙이는 문 열어주니까 바로 들어왔는데, 고돌이는 저 보고 지가 놀라서 도망을 ㅜㅜ).
    정말정말 애들은 항시 조심해야 해요. 특히 고양이는 어떤 돌발상황을 일으킬지 모르고 영역동물인데다 적대감을 가진 사람도 많으니까요. 한번 잃어버리면 찾기도 힘들고 전염병 노출의 위험도 있고. 전 집에 보조문을 달아놨는데도 항상 노심초사해요. 조심해요 우리. 흑.
  • 뽀도르 2010/04/20 11:02 #

    겁이 많아도 가출이라니... 은별이 단풍이도 안심할 수만은 없겠습니다. 다음에 이사갈 때는 보조문 있는 집을 가야겠군요. 거실에서 바로 밖으로 통하는 현관문 뿐이라... 보조문이 있어야 신발에 묻어온 흙 같은데도 노출되지 않아 좋겠습니다.
  • 별나라전갈 2010/04/20 13:18 # 답글

    저도 콩하고 원룸에서 살때 현관문을 열면 에옹~하고 자다깨서 열린 문 밖으로 나오는걸
    줍고 줍고..주워서 들어가곤 했어요..(줍는다는 표현이 맞을 겁니다 ㅋㅋ)
    무사히 돌아왔으니 다행이지요 정말 다행이에요. 우리 콩사마도 이제 또 슬슬 외출하는 것 같던데
    참.. 저도 걱정이네요 ㅠ
  • 뽀도르 2010/04/20 15:21 #

    고양이에게 험한 세상이라 외출시키기 겁나지요. 뽀송이는 천만다행으로 돌아왔습니다만, 앞으로 정말 주의해야겠습니다.
  • chocochip 2010/04/20 21:37 # 답글

    어휴, 정말 다행입니다. 보통은 밖에 나가면 너무 놀라서 주인이 불러도 그냥 막 도망간다는데 용케도 윗집 사람에게 잘 안겼네요. 정말 정말 다행이에요...
  • 뽀도르 2010/04/21 09:54 #

    그러게요. 예전에 장모님이 키우시던 야옹이도 외출하면 불러도 잘 안 왔다던데, 낯선 이에게 안겨서 돌아오다니 정말 다행이지요.
  • 세상 2010/04/21 11:27 # 답글

  • 뽀도르 2010/04/21 17:12 #

    감사합니다 ^_^)
  • 도연 2010/04/24 21:58 # 답글

    저런저런저런.. 제목 보고 제가 가슴이 다 쿵했네요.
    뽀송이 잘 챙겨야겠네요. 그래도 천만 다행이에요.
  • 뽀도르 2010/04/26 10:46 #

    홍아도 한번인가 가출한 적이 있지요. 뽀송이는 정말 잃어버릴 뻔했어요. 아마 온가족이 식음을 전폐하고 찾아다녔을 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