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52회] 조자룡, 계양을 공략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五十二回 諸葛亮智辭魯肅 趙子龍計取桂陽

제52회: '제갈량'은 슬기롭게 '노숙'을 물러나게 하고, '조자룡'은 계책을 내어 '계양'을 취하다.

조자룡

卻說周瑜見孔明襲了南郡,又聞他襲了荊襄,如何不氣?氣傷箭瘡,半晌方甦。眾將再三勸解。瑜曰:「若不殺諸葛村夫,怎息我心中怨氣?程德謀可助我攻打南郡,定要奪還東吳。」

*定要 /정요/ 꼭 ~해야 한다.

한편 주유 周瑜는 공명 孔明이 남군 南郡을 습격한 것을 안데다, 그가 형양 荊襄을 습격한 것을 들었으니, 어찌 화가 나지 않겠는가? 노여움으로 화살 맞은 상처가 도져,  한참 지나 깨어난다. 장수들이 거듭 노여움을 풀기를 권하자, 주유가 말한다.

"제갈 촌뜨기를 죽이지 못하면, 어찌 내 심중의 원기 怨氣를 삭히겠소? 정덕모 程德謀께서 나를 도와 남군을 쳐서, 반드시 빼앗아 동오 東吳에 귀속해야 하오."

正議間,魯肅至。瑜謂之曰:「吾欲起兵與劉備,諸葛亮共決雌雄,復奪城池。子敬幸助我。」魯肅曰:「不可。方今與曹操相持,尚未分成敗;主公現 攻合淝不下;如若自家互相吞併,倘曹兵乘虛而來,其勢危矣。況劉玄德舊曾曹操相厚,若逼得緊急,獻了城池,一同攻打東吳,如之奈何?」瑜曰:「吾等用計策,損兵馬,費錢糧,他去圖現成,豈不可恨!」肅曰:「公瑾且耐。容某親見玄德,將理來說他。若說不通,那時動兵未遲。」諸將曰:「子敬之言甚善。」

의논하고 있는데, 노숙 魯肅이 온다. 주유가 그에게 말한다.

"내가 병사를 일으켜 유비 劉備, 제갈량 諸葛亮과 자웅을 겨뤄, 성지 城池를 다시 빼앗고 싶소. 자경 子敬께서 아무쪼록 나를 도와주시오."

"불가하오. 방금 조조 曹操와 대치하여, 아직 성패가 가려지지 않았소. 주공께서 합비 合淝를 쳐서 아직 함락하지 못하고 계시오. 만약 우리가 서로 집어삼키려 하다가, 조조 병력이 빈 틈을 타서 온다면, 그 형세가 위급할 것이오. 하물며 유현덕 劉玄德은 예전에는 조조와 서로 교분이 두터운 적이 있었는데, 만약 핍박 받아 다급해져, 그 성지를 조조에게 바치고, 함께 동오를 친다면, 그일을 어찌하겠소?"

"우리가 계책을 쓰고, 병마를 잃고, 전량을 소비하였는데, 그들이 가로채려 하니, 어찌 한스럽지 않겠소!"

"공근 公瑾! 우선 참으시오. 제가 직접 현덕을 만나, 이치로써 설득하겠소. 만약 설득해도 통하지 않으면, 그때 병력을 움직여도 늦지 않소."

장수들이 말한다.

"자경의 말씀이 몹시 훌륭합니다."

於是魯肅引從者徑投南郡來,到城下叫門。趙雲出問。肅曰:「我要見劉玄德有話說。」雲答曰:「吾主與軍師在荊州城中。」肅遂不入南郡,徑奔荊州。見旌旗整列,軍容甚盛,肅暗羨曰:「孔明真非常人也!」軍士報入城中,說魯子敬要見。孔明令大開城門,接肅入衙。講禮畢,分賓主而坐。茶罷,肅曰: 「吾主吳侯,與都督公瑾,教某再三申意皇叔。前者,操引百萬之眾,名下江南,實欲來圖皇叔;幸得東吳殺退曹兵,救了皇叔,所有荊州九郡,合當歸於東吳。今皇叔用詭計,奪占荊襄,使江東空費錢糧軍馬,而皇叔安受其利,恐於理未順。」

*羨 /선, 연/ 부러워하다. 탐내다.

이에 노숙 魯肅이 종자들을 이끌고 남군으로 질러가, 성 아래 이르러 문을 열라 외친다. 조운 趙雲이 나와 묻자, 노숙이 말한다.

"내가 현덕을 뵙고 드릴 말씀이 있소."

"제 주께서 군사 軍師와 더불어 형주 荊州 성중에 계시오."

노숙이 결국 남군에 들어가지 못하고, 형주로 서둘러 간다. 바라보니 정기들이 정렬하고, 군세와 위용이 심히 성대한지라, 노숙이 속으로 감탄한다.

'공명은 참으로 비상한 사람이구나!'

군사가 보고하러 성중으로 들어가, 노자경이 만나러 한다고 말하자, 공명이 명하여 성문을 활짝 열어, 노숙을 영접해 관아로 들어간다.  인사를 마쳐, 주인과 손님으로 나눠 앉는다. 차를 마시고, 노숙이 말한다.

"저희 주, 오후께서, 도독 공근과 더불어, 저로 하여금 거듭 황숙께 뜻을 아뢰라 하셨습니다.  지난날, 조조가 백만의 무리를 이끌고 온 것은, 겉은 강남 江南을 빼앗는 것이나, 실제로는 황숙을 도모하러 온 것이었습니다. 다행히 동오가 조조 병력을 격퇴하여, 황숙을 구원하였으니, 형주 9군을 소유하는 것은, 마땅히 동오에게 돌아가야 합니다. 이제 황숙께서 궤계 詭計 [간사히 남을 속이는 꾀]로써, 형양을 빼앗아 가지셨습니다. 강동 江東으로 하여금 헛되이 전량과 군마를 쓰게 하고서, 황숙께서는 편안히 그 이익을 접수하시니, 이치에 어긋날까 두렵습니다."

孔明曰:「子敬乃高明之士,何故亦出此言?常言道:『物必歸主。』荊襄九郡,非東吳之地,乃劉景升之基業。吾主固景升之弟也。景升雖亡,其子尚在。以叔輔姪,而取荊州,有何不可?」肅曰:「若果係公子劉琦占據,尚有可解;今公子在江夏,須不在這裏。」孔明曰:「子敬欲見公子乎?」便命左右請公子出來。只見兩侍者從屏風後扶出劉琦。琦謂肅曰:「病軀不能施禮,子敬勿罪。」魯肅吃了一驚,默然無語,良久言曰:「公子若不在,便如何?」孔明曰:「公子在一日,守一日;若不在,別有商議。」肅曰:「若公子不在,須將城池還我東吳。」孔明曰:「子敬之言是也。」遂設宴相待。

*公子在一日,守一日 /공자재일일, 수일일/ 수 守는 지키다, 다스리다의 뜻이므로 하루는 병상에서 쉬고, 하루는 사무를 보며 다스린다는 뜻인듯.

공명이 말한다.

"자경께서 고명하신 선비이신데, 무슨 까닭에 이런 말씀을 꺼내시오? 상언 常言[속담, 격언]에 이르길, 물건은 반드시 주인에 돌아간다, 하였소. 형양 9군은, 동오의 땅이 아니라, 바로 유경승 劉景升의 기업 基業[사업의 기초. 선조의 남긴 사업]이오. 저희 주께서 원래 경승의 아우시오. 경승이 비록 돌아가셨으나, 그 아들이 아직 살아 있소. 숙부가 조카를 도와, 형주를 취하는데, 무엇이 불가하오?"

"과연 같은 핏줄의 공자 유기 劉琦가 점거한다면, 이해하겠소. 그러나 이제 공자는 강하 江夏에 계시지, 아시다시피 여기 안 계시지요."

"자경께서 공자를 뵙고 싶소?"

곧 좌우에 명하여 공자를 청하여 나오게 하니, 시종 두 명이 병풍 뒤에서 유기를 부축해 나온다. 유기가 노숙에게 말한다.

"병든 몸이라 예를 다하지 못하니, 자경께서 용서해주시오."

노숙이 깜짝 놀라, 묵묵히 말이 없다, 한참 뒤 말한다.

"공자께서 안 계시게 되면, 어떡하시겠소?"

공명이 말한다.

"공자께서 하루는 쉬고, 하루는 다스리고 계시오. 부재하게 되시면, 따로 상의 드리겠소."

"공자께서 부재하시게 되면, 반드시 성지[도시와 마을]를 우리 동오에 돌려주셔야 하오."

"자경의 말씀이 옳소."

곧 주연을 베풀어 대접한다.

宴罷,肅辭出城,連夜歸寨,具言前事。瑜曰:「劉琦正青春年少,如何便得他死?這荊州何日得還?」肅曰:「都督放心。只在魯肅身上,務要討荊, 襄還東吳。」瑜曰:「子敬有何高見?」肅曰:「吾觀劉琦過於酒色,病入膏肓,現今面色羸瘦,氣喘嘔血;不過半年,其人必死。那時往取荊州,劉備須無得推故。」

연회를 마쳐, 노숙이 작별하여 성을 나와, 밤새 영채로 돌아가, 앞서 일어난 일을 두루 전하자, 주유가 말한다.

"유기는 지금 청춘이고 연소한데, 어떻게 그가 죽기를 기다리겠소? 형주를 어느 세월에 돌려받겠소?"

"도독! 방심 放心하시오.  이 노숙의 신상 身上을 걸고서, 반드시 형양을 동오에 돌려주겠소."

"자경께 어떤 고견이 있소?"

"제가 보니 유기는 주색이 지나쳐, 병이 고황 膏肓 [심장과 횡경막 사이]을 침입해, 지금 바로 얼굴빛이  이수 羸瘦 [파리하고 수척함]하고, 숨이 차고 피를 토하오. 반년을 못 가, 그 사람은 죽고 말테니, 그때 형주를 취하러 간다면, 유비는 모름지기 핑계를 대지 못할 것이오."

周瑜猶自忿氣未消,忽孫權遣使至。瑜令請入。使曰:「主公圍合淝,累戰不捷。特令都督收回大軍,且撥兵赴合淝相助。」周瑜只得班師回柴桑養病,令程普部領戰船士卒,來合淝聽孫權調用。

주유가 그래도 기분이 풀리지 않는데, 문득 손권이 보낸 사자가 당도한다. 주유가 불러 들이자, 사자가 말한다.

"주공께서 합비를 포위해, 거듭 싸워도 이기지 못하셨습니다. 특별히 도독께 명하여 대군을 거둬 돌아오고, 병력을 합비로 파견해 도와달라 하십니다."

주유가 어쩔 수 없이 병력을 거둬 시상으로 가서 요양하고, 정보에게 명하여 전선에 사졸을 실어, 합비로 가서 손권의 지휘를 받도록 한다.

卻說劉玄德自得荊州,南郡,襄陽,心中大喜,商議久遠之計。忽見一人上廳獻策,視之,乃伊籍也。玄德感其舊日之恩,十分相敬,坐而問之。籍曰: 「要知荊州久遠之計,何不求賢士以問之?」玄德曰:「賢士安在?」籍曰:「荊,襄馬氏兄弟五人,並有才名。幼者名謖,字幼常。其最賢者,眉間有白毛,名良,字季常。鄉里為之諺曰:『馬氏五常,白眉最良。』公何不求此人而與之謀?」

한편 유비는 형주, 남군, 양양을 얻어, 마음 속으로 매우 기뻐, 원대한 계책을 상의한다. 문득 한 사람이 찾아와 계책을 바치는데, 바로 이적 伊籍이다. 현덕이 옛 은혜에 감격하여, 십분 十分 공경하고, 자리잡고 묻자, 이적이 말한다.

"형주에 관해 원대한 계책을 알려 하시면서, 어찌 어진 선비를 구해 묻지 않으십니까?"

"어진 선비가 어디 계시오?"

"형양의 마씨 馬氏 형제 다섯 사람은, 모두 재주와 명성이 있습니다.  어린 사람은 이름이 속 謖이요 자는 유상 幼常입니다. 가장 어진 사람은, 눈썹 사이에 하얀 털이 있고, 이름은 양 良이요 자는 계상 季常입니다. 고향 마을에서 사람들이 말하기를, 마씨 오상 五常 [그들의 자가 모두 상 常으로 끝난다] 가운데 백미 白眉가 가장 어질다, 라고 합니다. 공께서 어찌 이 사람을 찾아 더불어 도모하지 않으시겠습니까?"

玄德遂命請之。馬良至,玄德優禮相待,請問保守荊,襄之策。良曰:「荊襄四面受敵之地,恐不可久守。可令公子劉琦於此養病,招諭舊人以守之,就表奏公子為荊州刺史,以安民心;然後南征武陵,長沙,桂陽,零陵四郡,積收錢糧,以為根本。此久遠之計也。」

현덕이 곧 명하여 그를 청하게 한다. 마량 馬良이 찾아오자, 현덕이 두터운 예로써 대하며, 형양을 지킬 방책을 묻자, 마량이 답한다.

"형양은 사방에서 적들을 맞이하게 되는 땅이니, 오래 지키지 못할까 걱정입니다. 지금 공자 유기께서 여기서 요양하고 계시니, 옛 신하들을 구슬러 지키게 하고, 조정에 표를 올려 공자를 형주자사 荊州刺史로 삼게 하여, 민심을 안정시키셔야 합니다. 그런 뒤 남쪽을 정벌하여, 무릉 武陵, 장사 長沙, 계양 桂陽, 영릉 零陵의 4군을 취하여, 전량을 거둬, 근본으로 삼으십시오. 이것이 원대한 계책입니다."

玄德大喜,遂問:「四郡當先取何郡?」良曰:「湘江之西,零陵最近,可先取之。次取武陵。然後湘江之東取桂陽。長沙為後。」玄德遂用馬良為從事,伊籍副之;請孔明商議送劉琦回襄陽,替雲長回荊州;便調兵取零陵,差張飛為先鋒,趙雲合後,孔明,玄德為中軍,人馬一萬五千;留雲長守荊州;糜竺,劉 封守江陵。

현덕이 크게 기뻐, 바로 묻는다.

"4군 가운데 어느 군을 먼저 취해야겠소?"

"상강 湘江의 서쪽, 영릉이 가장 가까워, 선취해야 합니다. 그 다음 무릉을 취하십시오. 그 뒤 상강의 동쪽, 계양입니다. 장사는 그 뒤입니다."

현덕이 곧 마량을 종사로 삼고, 이적더러 그를 보좌하게 하고, 공명을 불러 상의한다. 유기를 양양 襄陽으로, 운장을 형주로 돌려보내고, 바로 출병하여 영릉을 취하러, 장비를 선봉으로, 조운은 후군을 맡게 하고, 공명, 현덕은 중군이 되니, 인마가 모두 1만5천이다. 운장을 남겨 형주를 지키게 하고, 미축, 유봉은 강릉 江陵을 지키게 한다.   

卻說零陵太守劉度,聞玄德軍馬到來,乃與其子劉賢商議。賢曰:「父親放心。他雖有張飛,趙雲之勇,我本州上那邢道榮,力敵萬人,可以抵對。」劉度遂命劉賢與邢道榮引兵萬餘,離城三十里,依山靠水下寨。探馬報說:「孔明自引一軍到來。」道榮便引軍出戰。兩陣對圓,道榮出馬,手使開山大斧,厲聲高叫:「反賊安敢侵我境界!」只見對陣中,一簇黃旗。門旗開處,推出一輛四輪車。車中端坐一人,頭戴綸巾,身披鶴氅,手執羽扇,用扇招邢道榮曰:「吾乃南陽諸葛孔明也。曹操引百萬之眾,被吾略施小計,殺得片甲不回。汝等豈可與我對敵?我今來招安汝等,何不早降?」

한편 영릉태수 零陵太守 유도 劉度는, 현덕의 군마가 몰려온다 듣고, 이에 그 아들 유현 劉賢과 상의한다. 유현이 말한다.

"아버님, 마음 놓으십시오. 그들 장비, 조운이 용맹스럽다 하나, 우리 고을 형도영 邢道榮은, 그 힘이 만인을 대적하니, 가히  막을 수 있습니다."

유도가 곧 명을 내려 유현과 형도영이 병력 1만 남짓을 거느려, 성밖 30리에, 산과 물을 끼고 영채를 세운다. 탐마가 보고한다.

"공명 스스로 1군을 거느려 도래합니다."

형도영이 곧 군사를 거느려 출전한다. 양쪽이 포진을 마쳐, 형도영이 출마하여, 손에 개산대부 開山大斧 [산도 쪼갤 큰도끼]를 들고, 성난 목소리로 크게 외친다.

"반적 反賊들아! 어찌 감히 우리 땅을 침범하냐!"

그런데 맞은편 진영 가운데 한떼의 누런 깃발이 보인다. 문기 門旗가 열리자, 사륜거 하나를 밀고 나온다. 수레에 단정히 앉은 사람이, 머리는 윤건을 쓰고, 몸은 학창의를 입고, 손은 우선[깃털부채]을 들었는데, 그것으로 형도영을 가리켜 말한다.

"내 바로 남양의 제갈공명이다. 조조가 백만의 무리를 이끌었으나, 내가 작은 꾀로써 무찔러 결국 편갑불회 片甲不回 [갑옷 걸친 이 아무도 살아돌아가지 못하게 전멸함]하였다. 너희가 어찌 나와 대적하겠냐? 내 지금 너희를 용서하니, 어찌 조속히 투항하지 않겠냐?"

道榮大笑曰:「赤壁鏖兵,乃周郎之謀也,干汝何事,敢來誑語!」輪大斧竟奔孔明。孔明便回車,望陣中走,陣門復閉。道榮直衝殺過來,陣勢急分兩 下而走。道榮遙望中央一簇黃旗,料是孔明,乃只望黃旗而趕。抹過山腳,黃旗劄住,忽地中央分開,不見四輪車,只見一將挺矛躍馬,大喝一聲,直取道榮,乃張 翼德也。道榮輪大斧來迎,戰不數合,氣力不加,撥馬便走。翼德隨後趕來,喊聲大震,兩下伏兵齊出。道榮捨死衝過,前面一員大將,攔住去路,大叫:「認得常 山趙子龍否?」

*抹過 /부과/ 통과하다.

형도영이 크게 웃는다.

"적벽대전은 바로 주유의 꾀인데, 네 무슨 일을 했다고, 감히 와서 거짓말하냐!"

큰 도끼를 휘두르며 마침내 공명에게 덤벼든다. 공명이 곧 수레를 돌려, 진중으로 달아나, 진문이 다시 열린다. 형도영이 곧장 치고 들어오니, 군사들이 급히 양쪽으로 갈라져 달아난다. 형도영이 멀리 중앙의 한 무리 황기를 바라보고, 공명이라 여겨, 오로지 황기를 뒤쫓는다.  산기슭을 지나자, 황기가 멈추더니, 홀연히 중앙이 열리는데, 사륜거는 보이지 않고, 어느 장수가 장팔사모를 비껴들고 말을 내달려, 크게 소리지르며, 형도영에게 바로 달려드니, 바로 장익덕이다. 형도영이 큰 도끼를 휘두르며 맞서지만, 몇합 못 싸워, 기력을 다하니, 말머리를 돌려 달아난다. 익덕이 뒤에서 쫓아오자, 함성이 크게 진동하더니, 양쪽에서 복병이 일제히 나온다. 형도영이 죽기살기로 뚫고 나가지만, 앞쪽에 한 명의 대장이, 갈 길을 막아서며, 크게 외친다.

"상산 조자룡을 알아보지 못하겠냐?"

道榮料敵不過,又無處奔走,只得下馬請降。子龍縛來寨中見玄德,孔明。玄德喝教斬首。孔明急止之,問道榮曰:「汝若與我捉了劉賢,便准你投降。」道榮連聲願往。孔明曰:「你用何法捉他?」道榮曰:「軍師若肯放某回去,某自有巧說。今晚軍師引兵劫寨,某為內應,活捉劉賢,獻與軍師。劉賢既擒, 劉度自降矣。」玄德不信其言。孔明曰:「邢將軍非謬言也。」遂放道榮歸。道榮得放回寨,將前事實訴劉賢。賢曰:「如之奈何?」道榮曰:「可將計就計。今夜將兵伏於寨外。寨中虛立旗旛,待孔明來劫寨,就而擒之。」

형도영이 맞서지 못하겠고, 게다가 달아날 곳도 없어, 어쩔 수 없이 말에서 내려 항복을 청한다. 자룡이 포박하여 영채로 와서 현덕, 공명을 만난다. 현덕이 참수하라 호통치자, 공명이 급히 제지하며, 형도영에게 말한다.

"네가 우리에게 유현을 잡아오면, 네 투항을 받아주겠다."

형도영이 예, 예 하며 잡으러 가고 싶다 한다. 공명이 말한다.

"네 무슨 방법으로 그를 잡겠냐?"

"군사께서 기꺼이 저를 풀어 돌려보내주시면, 제가 나름대로 교묘히 말하겠습니다. 오늘밤 군사께서 병력을 이끌고 영채를 덮치시면, 제가 내응하여, 유현을 사로잡아, 군사께 바치겠나이다. 유현을 잡고 나면, 유도도 항복하게 됩니다."

현덕은 그 말을 믿지 않지만, 공명이 말한다.

"형장군이 틀린 말을 하지 않을 겁니다."

마침내 형도영을 풀어 돌려 보낸다. 형도영이 풀려나 영채로 돌아가, 지난 일을 유현에게 사실대로 고한다. 유현이 말한다.

"어떻게 해야겠소?"

"장계취계 將計就計 [상대의 계략을 역이용]를 해볼 만합니다. 오늘 저녁 병력을 영채 밖에 매복하는 겁니다. 영채 안을 비운 채 깃발들만 꽂아, 공명이 영채를 덮치기를 기다리면, 그를 잡을 수 있습니다."

劉賢依計。當夜二更,果然有一彪軍到寨口,每人各帶草把,一齊放火。劉賢,道榮兩下殺來,放火軍便退,劉賢,道榮,兩軍乘勢追趕,趕了十幾里, 軍皆不見。劉賢,道榮大驚,急回本寨,只見火光未滅,寨中突出一將,乃張翼德也。劉賢叫道榮:「不可入寨,卻去劫孔明寨便了。」於是復回軍。走不十里,趙雲引一軍刺斜裏殺出,一槍刺道榮於馬下。劉賢急撥馬奔走,背後張飛趕來,活捉過馬,綁縛見孔明。賢告曰:「邢道榮教某如此,實非本心也。」孔明令釋其縛,,與衣穿了,賜酒壓驚,教人送入城說父投降;如其不降,打破城池,滿門盡誅。

유현이 그 계책을 따른다. 그날밤  2경, 과연 한 무리 군사가 영채 입구에 당도하여, 사람마다 풀다발을 갖고 와, 일제히 불을 놓는다. 유현, 형도영이 양쪽에서 달려들자, 방화하던 놓던 군사들이 바로 퇴각하니, 유현, 형도영이 기세를 타 추격한다. 십 몇 리를 추격하자, 군사들이 모조리 사라진다. 유현, 형도영이 크게 놀라, 급히 본채로 돌아가지만, 불꽃이  미처 꺼지지 않은 가운데, 영채 안에서 한 장수가 돌출하니, 바로 장익덕이다. 유현이 형도영에게 외친다.

"영채로 들어가선 안 되겠소. 차라리 공명의 영채를 치는 게 좋겠소."

이에 다시 군사를 돌린다. 십 리를 못 가, 조운이 1군을 이끌고 옆에서 달려들어, 창을 한번 찌르자 형도영이 말 아래 구른다. 유현이 급히 말머리를 돌려 달아나자, 배후에서 장비가 뒤쫓아 와, 눈깜짝할 새 사로잡아, 포박하여 공명을 만나다. 유현이 고한다.

"형도영이 제게 이렇게 시킨 것이지, 참으로 본심이 아닙니다."

공명이 명하여 그 포박을 풀어, 옷을 줘 입게 하고, 술을 내려 진정시킨다. 그더러 성으로 들어가 부친에게 투항을 권하게 한다. 만약 항복하지 않으면, 성을 깨부숴, 모조리 죽여 성문 가득 채우겠다 한다.

劉賢回零陵見父劉度,備述孔明之德,勸父投降。度從之,遂於城上豎起降旗,大開城門,齎捧印綬出城,竟投玄德大寨納降。孔明教劉度仍為郡守,其子劉賢赴荊州隨軍辦事。零陵一郡居民,盡皆喜悅。

유현이 영릉으로 돌아가 그 부친 유도를 만나, 공명의 은덕을 두루 말하며, 부친에게 투항을 권한다. 유도가 그 말을 따라, 곧 성 위에 항복 깃발을 세워, 성문을 활짝 열고, 인수를 갖고 출성하여, 마침내 현덕의 영채로 가 항복한다. 공명이 유도를 다시 군수로 삼게 하고, 그 아들 유현은 형주로 보내 군대에서 업무를 보게 한다. 영릉에서 온 백성이 모두 즐거워하고 기뻐한다.

玄德入城安撫己畢,賞勞三軍,乃問眾將曰:「零陵已取了,桂陽郡何人敢取?」趙雲應曰:「某願往。」張飛奮然出曰:「飛亦願往!」二人相爭。孔 明曰:「終是子龍先應,只教子龍去。」張飛不服,定要去取。孔明教拈鬮,拈著的便去。又是子龍拈著。張飛怒曰:「我並不要人相幫,只獨領三千軍去,穩取城池。」趙雲曰:「某也只領三千軍去。如不得城,願受軍令。」

*拈鬮 /점구, 점규/ 제비뽑기

현덕이 성에 들어가 백성들을 어루만지고 나서, 3군의 군사들을 포상하고 위로한 뒤, 장수들에게 묻는다.

"영릉을 취했으니, 계양군은 누가 앞장서 취하겠소?"

조운이 응한다.

"제가 가고 싶습니다."

장비가 분연히 돌출해 말한다.

"나 역시 가고 싶소!"

두 사람이 다투자, 공명이 말한다.

"아무래도 자룡이 먼저 응했으니, 자룡을 가게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장비가 불복하여, 꼭 가고 말겠다 한다. 공명이 제비뽑기를 시켜, 뽑힌 사람이 가게 한다. 이번에도 자룡이 뽑히자, 장비가 씩씩거린다.

"따로 도움은 필요 없으니, 다만 3천 군사를 이끌고, 성읍을 점거하고야 말겠소."

조운이 말한다.

"저 역시 3천 군사만 거느려 가겠습니다. 성을 얻지 못하면, 군령을 감수하겠습니다."

孔明大喜,責寫軍令狀,選三千精兵付趙雲去。張飛不服,玄德喝退。

공명이 크게 기뻐, 군령장을 적게 하고, 3천의 정예 병력을 뽑아 조운에게 줘 가게 한다. 장비가 불복하자, 현덕이 꾸짖어 물러가게 한다.

趙雲領了三千人馬,徑往桂陽出發。早有探馬報知桂陽太守趙範。範急聚衆商議。官軍校尉陳應,鮑隆願領兵出戰。原來二人都是桂陽嶺山鄉獵戶出身, 陳應會使飛叉,鮑隆曾射殺雙虎。二人自持勇力,乃對趙範曰:「劉備若來,某二人願為前部。」趙範曰:「我聞劉玄德乃大漢皇叔;更兼孔明多謀,関,張極勇; 今領兵來的趙子龍,在當陽長板百萬軍中,如入無人之境。我桂陽能有多少人馬?不可迎敵,只可投降。」應曰:「某請出戰。若擒不得趙雲,那時任太守投降不 遲。」

조운이 3천 인마를 거느려, 곧장 계양으로 출발한다. 어느새 탐마가 그곳 태수 조범 趙範에게 알려준다. 조범이 급히 사람들을 불러 상의한다. 관군교위 진응 陳應과 포륭 鮑隆이 병력을 거느리고 출전하기를 원한다. 원래 두 사람 모두 계양 영산향 嶺山鄉 사냥꾼 출신인데, 진응은 비차 飛叉[표창의 일종]를 잘 쓰고, 포륭은 일찍이 호랑이 두 마리를 사살했을 정도다. 두 사람이 용력을 믿고, 조범을 대한다.

"유비가 오면, 저희 두 사람이 선두에 서겠습니다."

"내 듣자니 현덕은 바로 대한의 황숙이오. 게다가 공명은 꾀가 많고, 관, 장은 극히 용맹하오. 이제 병력을 거느리고 오는 조자룡은 당양 장판파에서 백만 군사 사이를, 마치 무인지경처럼 누볐소. 우리 계양에 인마가 얼마나 되겠소? 맞설 게 아니니, 투항할 수 밖에 없소."

진응이 말한다.

"제가 청컨대 출전하겠습니다. 만약 조운을 잡지 못하면, 그때 태수께서 투항하셔도 늦지 않습니다."

趙範拗不過,只得應允。陳應領三千人馬出城迎敵,早望見趙雲領軍來到。陳應列成陣勢,飛馬綽叉而出。趙雲挺槍出馬,責罵陳應曰:「吾主劉玄德,乃劉景升之弟。今輔公子劉琦同領荊州,特來撫民。汝何故迎敵?」陳應罵曰:「我等只服曹丞相,豈順劉備!」趙雲大怒,挺槍驟馬,直取陳應,應撚叉來迎。兩馬相交,戰 到四五合,陳應料敵不過,撥馬便走。趙雲追趕。陳應回顧趙雲馬來相近,用飛叉擲去,被趙雲接住,回擲陳應。應急躲過,雲馬早到,將陳應活捉過馬,擲於地下,喝軍士綁縛回寨。敗軍四散奔走。雲入寨叱陳應曰:「量汝安敢敵我!我今不殺汝,放汝回去;說與趙範,早來投降。」

조범이 우기지 못하여, 마지못해 허락한다. 진응이 3천 인마를 거느려 성을 나가 맞서는데, 어느새 조운이 병력을 거느려 다다른다. 진응이 포진을 마쳐, 쏜살같이 말을 내달려 비차를 들고 나간다. 조운이 창을 꼬나잡고, 진응을 꾸짖는다.

"우리 주 현덕은 바로 유경승의 아우다. 이제 그 공자 유기를 보좌해 함께 형주를 다스려, 내 일부러 백성을 위무하러 왔거늘, 네 무슨까닭으로 맞서냐?"

진응이 욕한다.

"우리는 오로지 조 승상에게 복종할 뿐인데, 어찌 유비를 따르겠냐!"

조운이 크게 노하여, 창을 꼬나잡고 말을 내달리자, 진응이 비차를 준비해 덤빈다. 둘이 맞부딪혀, 4, 5합 싸우자, 진응이 맞서기 어렵다 여겨, 말머리를 돌려 달아난다. 조운이 추격한다. 진응이 되돌아보니 조운이 말을 몰아 접근하므로, 비차를 던지나, 조운이 낚아채어, 진응에게 되던진다. 진응이 급히 피하나, 조운이 벌써 달려와, 진응을 사로잡아와, 땅바닥에 내던지며, 군사들에게 포박해 영채로 끌고 가라 외친다. 패배한 군사들이 사방으로 흩어져 달아난다. 조운이 영채로 들어가 진응을 꾸짖는다.

"너 따위가 어찌 감히 나를 대적하겠냐! 내 이제 너를 죽이지 않고, 풀어 돌려 보낼 터이니, 어서 항복하라고 조범에게 전하라."

陳應謝罪,抱頭鼠竄,回到城中,對趙範盡言其事。範曰:「我本欲降,汝強要戰,以致如此。」遂叱退陳應,齎捧印綬,引十數騎出城投大寨納降。雲出寨迎接,待以賓禮,置酒共飲,納了印綬。酒至數巡,範曰:「將軍姓趙,某亦姓趙。五百年前,合是一家。將軍乃真定人,某亦真定人,又是同鄉。倘得不棄,結為兄弟,實為萬幸。」雲大喜,各敘年庚。雲與範同年。雲長範四個月,範遂拜雲為兄。二人同鄉,同年,又同姓,十分相得。至晚席散,範辭回城。

진응이 사죄하고, 머리를 감싼 채 놀란 쥐새끼처럼 달아나, 성 안으로 되돌아가, 조범을 만나 그 일을 모조리 말하니, 조범이 말한다.

"내 본래 항복하려 했는데, 네가 억지로 싸우자 하더니, 이 꼴을 당하는구나."

곧 진응을 꾸짖어 물리고, 인수 印綬를 가지고, 수십 기를 이끌고 성을 나와 조운의 영채를 찾아가 항복한다. 조운이 영채를 나와 영접해, 예를 갖춰 대하며, 술을 내어 함께 마시고, 인수를 받는다. 술이 몇차례 돌자, 조범이 말한다.

"장군의 성도 조이고, 저 또한 성이 조이니, 5백년 전은 한 집안이었겠습니다. 장군도 진정 真定 사람이요 저 또한 진정 사람이니, 동향이기도 합니다. 내치시지 않고, 형제로  맺는다면,  참으로 만번 다행이겠습니다."

조운이 크게 기뻐, 서로 연경 年庚 [생년월일]을 밝힌다. 조운이 조범과 나이가 같지만, 조운이 4개월 빨라, 조범이 조운을 형으로 모신다. 두 사람이 동향에, 동년이요 또한 성도 같으니, 아주 잘 어울린다. 밤에 이르러 술자리를 마쳐, 조범이 작별해 성으로 돌아간다.

次日,範請雲入城安民。雲教軍士休動,只帶五十騎隨入城中。居民執香伏道而接。雲安民畢,趙範邀請入衙飲宴。酒至半酣,範復邀雲入後堂深處,洗盞更酌。雲飲微醉,範忽請一婦人,與雲把酒。子龍見婦人身穿縞素,有傾國傾城之色,乃問範曰:「此何人也?」範曰:「家嫂樊氏也。」子龍改容敬之。樊氏把盞畢,範令就坐。雲辭謝。樊氏辭歸後堂。雲曰:「賢弟何必煩令嫂舉盃耶?」範笑曰:「中間有個緣故,乞兄勿阻。先兄棄世已三載,家嫂寡居,終非了局,弟常勸其改嫁。嫂曰:『若得三件事兼全之人,我方嫁之:第一要文武雙全,名聞天下;第二要相貌堂堂,威儀出眾;第三要與家兄同姓。』你道天下那得有這般湊巧的?今尊兄堂堂儀表,名震四海,又與家兄同姓,正兮家嫂所言。若不嫌家嫂貌陋,願備嫁資,與將軍為妻,結累世之親,何如?」

*洗盞更酌 /세잔갱작/ 술잔을 씻어 다시 술을 따름
*縞素 /호소/ 하얀 비단.
*寡居 /과거/ 과부로 지냄.
*了局 /요국/ 결국. 장구한 계책.
*嫁資 /가자/ 시집 보내는 집안에서 준비하는 재물. 혼수.

다음날, 조범이 조운을 청하여 성으로 들어와 백성들을 어루만지게 한다. 조운이 군사들더러 꼼짝 말도록 지시하고, 겨우 5십 기만 거느려 성 안으로 들어간다. 백성들이 향을 들고 길에 엎드려 영접한다. 조운이 백성들을 어루만진 뒤, 조범이 조운을 관아 안으로 불러들여 술자리를 갖는다. 술이 제법 거나해지자, 조범이 다시 조운을 후당 깊숙히  불러, 술잔을 씻어 다시 술을 따라준다. 조운이 음주하여 좀 취하자, 조범이 문득 어느 부인을 불러내어, 조운에게 술을 권하게 한다. 자룡이 보니 부인은 하얀 비단 옷을 입었는데, 경국지색인지라 조범에게 묻는다.

"이 분은 누구시오?"

"제 형수 번씨 樊氏입니다."

조운이 낯빛을 고쳐 번씨를 공경한다. 번씨가 술잔을 바치고 나자, 조범이 앉으라 하는데, 조운이 사양한다. 번씨가 인사를 올리고 후당으로 돌아가자, 조운이 말한다.

"현제 賢弟께서 하필 번거롭게 형수를 시켜 술잔을 들게 하시오?"

조범이 웃는다.

"그럴 만한 사정이 있으니, 형께서 아무쪼록 꺼리지 마십시오. 제 친형이 세상을 뜨신 지 3년인데, 형수가 과부로 살고 있으니, 아무래도 계속 그럴 수는 없어, 제가 늘 개가하시라 권했습니다. 형수가 말씀하시길, '세 가지 조건을 다 갖춘 사람을 만나야, 그에게 시집을 가겠습니다. 첫째, 문무를 모두 갖춰 천하에 명성이 울려야 합니다. 둘째, 생김새가 당당하고, 그 위엄스런 모습이 출중해야 합니다. 셋째, 형과 동성이어야 합니다.'라고 하셨습니다. 아시다시피 천하에 어찌 그것들을 다 갖출 수 있겠습니까? 그런데 이제 존형께서 의표가 당당하시고, 명성이 천하에 울리고, 더욱이 저희 친형과 동성이시니, 형수께서 말씀하신 것과 딱 맞습니다. 형수의 외모가 추하여 싫은 게 아니시라면, 바라건대 혼수를 장만하여, 장군의 아내가 되어, 오랜 친교를 맺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雲聞言大怒而起,厲聲曰:「吾既與汝結為兄弟,汝嫂即吾嫂也,豈可作此亂人倫之事乎!」趙範羞慚滿面,答曰:「我好意相待,如何這般無禮!」遂目視左右,有相害之意。雲已覺,一拳打倒趙範,逕出府門,上馬出城去了。

조운이 그 말을 듣고 크게 노하여 일어나, 거친 목소리로 말한다.

"내가 그대와 형제로 맺어, 그대 형수가 곧 내 형수가 되거늘, 어찌 이렇게 인륜을 어지럽히는 일을 벌이는가!"

조범이 얼굴 가득 처참하여, 답한다.

"나는 좋은 뜻으로 대한 것인데, 어떻게 이토록 무례하오!"

곧 좌우에 눈짓하니, 해칠 뜻을 가진 것이다. 조운이 벌써 알아채어, 한 주먹으로 조범을 쳐서 넘어뜨리고, 부문 府門을 급히 나가,  말에 올라 성을 나가버린다.

範急喚陳應,鮑隆商議。應曰:「這人發怒去了,只索與他廝殺。」範曰:「但恐贏他不得。」鮑隆曰:「我兩個詐降到他軍中,太守卻引兵來搦戰,我二人就陣上擒之。」陳應曰:「必須帶些人馬。」龍曰:「五百騎足矣。」

조범이 서둘러 진응과 포륭을 불러 상의한다. 진응이 말한다.

"그 자가 성을 내고 갔다면, 찾아내서 그와 싸우면 됩니다."

"이기지 못할까 두려울 따름이오."

포륭이 말한다.

"우리 둘이 거짓으로 항복하여 그 군중에 가고, 태수께서 병력을 이끌고 도전하시면, 우리 두 사람이 진중에서 그를 잡는 겁니다."

진응이 말한다.

"제법 인마가 따라야겠소."

"5백 기면 족하오."

當夜二人引五百軍逕投趙雲寨來投降。雲已心知其詐,遂教喚入。二將到帳下說:「趙範欲用美人計賺將軍,只等將軍醉了,扶入後堂謀殺,將頭去曹丞 相處獻功,如此不仁。某二人見將軍怒出,必連累於某,因此投降。」趙雲佯喜,置酒與二人痛飲。二人大醉,雲乃縛於帳中,擒其手下人問之,果是詐降。雲喚五百軍人,各賜酒食,傳令曰:「要害我者,陳應,鮑龍也;不幹眾人之事。汝等聽吾行計,皆有重賞。」眾軍拜謝,將降將陳,鮑二人,當時斬了;卻教五百軍引路,雲引一千軍在後,連夜到桂陽城下叫門。

그날밤 두 사람이 5백 기를 거느려 조운 영채로 가서 투항한다. 조운이 이미 그 속임수를 알아채지만, 불러 들인다. 두 장수가 막사 안에 들어가 말한다.

"조범이 미인계로써 장군을 속여, 술 취하기를 기다려, 후당으로 부축해 들어가 모살한 뒤, 그 목을 조 승상에게 바쳐 공을 세우려 했으니, 이토록 어질지 못한 것입니다. 저희 두 사람은 장군께서 노하여 나가시는 걸 보고, 아무래도 저희도 연루될까 싶어, 이렇게 투항합니다."

조운이 기쁜 척하며, 술을 내어 두 사람과 통음한다. 두 사람이 만취하자, 조운이 막사 안에서 포박하고, 그 부하를 붙잡아 물으니, 과연 거짓 항복이다. 조운이 그들 5백 군인을 불러, 각각 술과 밥을 내리며, 전령한다.

"나를 해치려 한 자는, 진응과 포륭이다. 다른 이들은 상관없는 일이다. 너희가 내 계책을 따르면, 모두 크게 상을 받을 것이다."

군사들이 절을 올려 사례한다. 곧 항복한 장수 진등, 포륭 두 사람을 참한다. 그들 5백 군사들을 앞장세워, 밤새 계양성 아래 이르러 문을 열라 외친다.

城上聽時,說陳,鮑二將軍殺了趙雲回軍,請太守商議事務。城上將火照看,果是自家軍馬。趙範急忙出城,雲喝左右捉下遂入城安撫百姓。已定,飛報 玄德。玄德與孔明親赴桂陽。雲迎接入城,推趙範於階下。孔明問之,範備言以嫂許嫁之事。孔明謂雲曰:「此亦美事,公何如此?」雲曰:「趙範既與某結為兄弟,今若娶其嫂,惹人唾罵,一也;其婦再嫁,使失大節,二也;趙範初降,其心難測,三也。主公新定江漢,枕席未安,雲安敢以一婦人而廢主公之大事?」

*唾罵 /타매/ 침을 뱉어가며 욕을 함.

성 위에서 듣자니, 진, 포, 두 장수가 조운을 죽여 회군하여, 태수를 청하여 사무를 상의한다는 것이다. 성 위에서 불을 밝혀 살피니, 과연 그들 군마다. 조범이 황망히 성을 나오자, 조운이 좌우에 소리쳐 잡아들이고 성에 들어가 백성들을 달랜다. 평정을 마쳐, 현덕에게 급보한다. 현덕이 공명과 더불어 몸소 계양으로 찾아온다. 조운이 영접하여 성에 들어가, 조범을 섬돌 아래 끌고 온다. 공명이 묻자, 조범이 형수의 일을 낱낱이 말한다. 공명이 조운에게 말한다.

"이 역시 아름다운 일인데, 공께서 어찌 이러시오?"

"조범이 이미 저와 형제로 맺고서, 이제 그 형수를 취한다면, 사람들이 침을 뱉으며 욕하게 만들 일이니, 첫번째 이유요.  그 부인을 개가시키면, 큰 절개를 잃게 만듦이니, 두번째 이유요. 조범이 애초에 항복했지만, 그 마음을 헤아리기 어려우니, 세번째 이유요. 주공께서 이제 방금 강한 江漢을 평정하여, 침석 枕席 [잠자리]이 아직 편안하지 않은데, 제가 어찌 감히 부인 하나 때문에 주공의 대사를 폐하겠소?"

玄德曰:「今日大事已定,與汝娶之,若何?」雲曰:「天下女子不少,但恐名譽不立,何患無妻子乎?」玄德曰:「子龍真丈夫也!」遂釋趙範,仍令為桂陽太守,重賞趙雲。

현덕이 말한다.

"오늘 대사를 이뤘으니, 그대가 취하는 것은 어떻겠소?"

"천하에 여자가 적은 게 아니니, 다만 명예를 세우지 못할까 걱정할 따름이지, 어찌 처자가 없을까 근심하겠습니까?"

"자룡은 참으로 장부요!"

곧 조범을 풀어줘, 다시 계양 태수로 삼고, 조운을 크게 포상한다.

張飛大叫曰:「偏子龍幹得功,偏我是無用之人!只撥三千軍與我去取武陵郡,活捉太守金旋來獻!」孔明大喜曰:「翼德要去不妨,但要依一件事。」正是: 軍師決勝多奇策,將士爭先立戰功。

장비가 크게 외친다.

"자룡만 공을 세우게 하니, 나는 아무 쓸모없는 놈이오! 3천 군사만 제게 맡기시면 무릉을 취하러 가서, 그곳 태수 금선 金旋을 사로잡아 바치겠소!"

공명이 크게 기뻐 말한다.

"익덕이 가야 한다면 말리지 않겠지만, 다만 한 가지 일을 따라야 하오."

군사 軍師는 승리를 거두는 신묘한 책략을 쏟아내고, 장사 將士들은 앞다퉈 전공을 세우구나.

未知孔明說出那一件事來,且看下文分解。

공명이 말하는 한 가지 일이란 무엇인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들꽃향기 2010/02/19 17:46 # 답글

    가끔 궁금한 것이, 이 문제의 시작(?)이 된 조범의 형수님은 정작 어찌 되었을까요...(먼산)
  • 뽀도르 2010/02/20 10:41 #

    재혼의 조건이 저렇게 까다로워서야... 평생 수절하여 열녀문 달았지 싶네요 ㅋㅋ
  • 라디오 2010/02/19 20:37 # 답글

    의역이 너무 많이 되었군요. 사서 해석에서는 의역은 쥐약인데...
  • 뽀도르 2010/02/20 10:44 #

    되도록 직역을 지향합니다만, 아무래 의역이 좀 들어갈 수 밖에 없군요 -_-;
  • 소하 2010/02/19 22:20 # 답글

    라디오/연의를 사서라고 하지는 않지요!
  • 뽀도르 2010/02/20 10:46 #

    진수가 쓴 삼국지는 정통 사서이긴 하나 너무 간략하고, 나관중의 삼국연의는 재밌긴 하나, 허구가 제법 되니, 결국 소설일 뿐이지요.
  • 시무언 2010/02/20 08:49 # 삭제 답글

    이 에피소드는 조운별전등에서 있더군요.

    그리고 연의는 소설인데 웬지 많이 착각되더군요(...)

    여하간 불행끝 행복시작의 유비. 이제부턴 그냥 서촉까지 고속도로...
  • 뽀도르 2010/02/20 10:49 #

    천하여자불소 天下女子不少! 사서에는 주변 사람이 말한 것으로 나오는데, 여기선 유현덕이 말한 것으로 했군요. 유비가 나이 50에 가까워지자 갑자기 탄탄대로에 접어드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