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40회] 불타는 신야성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四十回 蔡夫人議獻荊州 諸葛亮火燒新野
 
제40회: 채 부인이 형주를 바칠 것을 의논하고, 제갈량이 신야를 불사르다.

현재 중국 신야 현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성인 한상성 漢桑城. 
관우가 말을 매어두던 곳이라 한다.

卻說玄德問孔明求拒曹兵之計。孔明曰:「新野小縣,不可久居。近聞劉景升病在危篤,可乘此機會,取彼荊州為安身之地,庶可拒曹操也。」玄德曰:「公言甚善。但備受景升之恩,安忍圖之?」孔明曰:「今若不取,後悔何及?」玄德曰:「吾寧死不忍作負義之事。」孔明曰:「且再作商議。」  
   
한편 현덕이 공명에게 조조 병력을 막을 계책을 묻자 공명이 말한다.  
   
"신야는 작은 고을이라 오래 머물 수 없습니다. 요새 듣건대 유경승이 위독하니 가히 이 기회를 틈타 형주를 취해 안신 安身 [정착. 뿌리내림]할 땅으로 삼으면 조조를 막을 만합니다."
 
"공의 말씀은 몹시 좋습니다. 그러나 제가 경승의 은혜를 입어 어찌 차마 도모하겠습니까?"
 
"이제 취하지 않으면 후회한들 어쩌지 못합니다."
 
"내 차라리 죽을지언정 차마 의를 저버리는 일은 하지 못하겠습니다."
 
卻說夏侯敦敗回許昌,自縛見曹操,伏地請死。操釋之。敦曰:「敦遭諸葛亮詭計,用火攻破我軍。」操曰:「汝自幼用兵,豈不知狹處須防火攻?」敦曰:「李典、于禁曾言及此,悔之不及!」操乃賞二人。敦曰:「劉備如此猖獗,真腹心之患也,不可不急除。」操曰:「吾所慮者,劉備、孫權耳。余皆不足介意。今當乘此時掃平江南。」便傳令起大兵五十萬,令曹仁、曹洪,為第一隊;張遼、張合,為第二隊;夏侯淵、夏侯敦,為第三隊;于禁、李典,為第四隊;操自領諸將為第五隊。每隊各引兵十萬。又令許褚為折衝將軍,引兵三千為先鋒。選定建安十三年秋七月丙午日出師。
 
한편, 하후돈이 패해 허창으로 돌아가 스스로 포박해 조조를 만나 땅에 엎드려 죽기를 청한다. 조조가 풀어주자 하후돈이 말한다.
 
"제가 제갈량의 궤계 詭計 [속임수]에 빠졌습니다. 화공을 써 아군을 격파했습니다."
 
"자네가 젊어서부터 용병했거늘 어찌 좁은 곳에서는 화공을 방비할 것을 몰랐는가?"
 
"이전과 우금이 일찍이 언급했었습니다. 이제 후회한들 어쩌겠습니까!"
 
이에 조조가 이전과 우금을 포상한다. 하후돈이 말한다.
 
"유비가 이토록 창궐하니 참으로 뱃속의 근심거리입니다. 어서 제거해야 합니다."
 
"내가 걱정하는 것은 유비와 손권 뿐이오. 나머지야 개의치 않소. 이제 이번 기회에 강남을 소평 掃平 [소탕하고 평정]해야겠소."
 
곧 명령을 전해 50만 대군을 일으키고 조인과 조홍을 제1대로, 장요와 장합을 제2대로, 하후연과 하후돈을 제3대로, 우금과 이전을 제4대로 삼는다. 조조 스스로 장수들을 거느려 제5대가 된다. 각 부대마다 10만 병력이다. 또한 허저를 절충장군으로 삼아 3천 병력을 이끌고 선봉을 맡게 한다. 건안 13년 가을 7월 병오일 丙午日을 골라 출병한다.
 
大中大夫孔融諫曰:「劉備、劉表皆漢室宗親,不可輕伐。孫權虎踞六郡,且有大江之險,亦不易取。今丞相興此無義之師,恐失天下之望。」操怒曰:「劉備、劉表、孫權皆逆命之臣,豈容不討?」遂叱退孔融,下令如有再諫者必斬。孔融出府,仰天嘆曰:「以至不仁伐至仁,安得不敗乎!」
 
대중대부 공융이 간언한다.
 
"유비와 유표 모두 한실종친이라 함부로 정벌해선 안 됩니다. 손권도 6군에 호거[호랑이처럼 걸터앉음]한데다 대강[장강/양자강]이 험준하니 역시 쉽게 취하지 못합니다. 이제 승상께서 이러한 무의지사 [명분없는 군사]를 일으키니 천하의 소망을 잃을까 걱정입니다."
 
조조가 노해 말한다.
 
"유비와 유표, 손권 모두 황명을 거스르는 신하인데 어찌 토벌하지 않을 수 있겠소?"
 
공융을 꾸짖어 물리고 영을 내려 더 이상 간언하는 자는 반드시 처형할 것이라 한다. 공융이 부중을 나가며 하늘을 우러러 탄식한다.
 
"지극히 어질지 못한 자가 지극히 어진 자를 치다니 어찌 지지 않을 수 있으리!"
 
時御史大夫郗慮家客聞此言,報知郗慮。慮常被孔融侮慢,心正恨之,乃以此言入告曹操;且曰:「融平日每每狎侮丞相,又與祢衡相善。衡贊融曰:「仲尼不死。」融贊衡曰:「顏回覆生。」向者祢衡之辱丞相,乃融使之也。」操大怒,遂命廷尉捕捉孔融。融有二子,年尚少,時方在家,對坐弈棋。左右急報曰:「尊君被廷尉執去,將斬矣。二公子何不急避?」二子曰:「覆巢之下,安有完卵乎?」
 
*向者 /향자/ 예전에
 
이때 어사대부 [관리들을 감찰하는 고위직] 치려 郗慮의 가객 家客[문객. 식객]이 그 말을 듣고 치려에게 알려준다. 공융이 늘 치려를 깔보고 업신여기니 치려가 속으로 한을 품고 있었는데 이 말을 듣고는 들어가서 조조에게 고하고 덧붙인다.
 
"공융이 평소 승상을 무시하고 예형과 어울렸습니다. 예형이 공융을 칭찬해, "중니[공자]께서 살아 계신 것 같소."라 하고, 공융은 예형을 칭찬해 "안회께서 되살아난 듯하오." 라 했습니다. 예전에 예형이 승상을 모욕한 것도 바로 공융이 사주한 것입니다."
 
조조가 크게 노해 곧 정위[최고 사법관]에게 명해 공융을 잡아들인다. 공융에게 아들이 둘인데 나이가 아직 어려 그때 마침 집안에서 마주해 바둑을 두고 있었다. 좌우에서 급히 알린다.
 
"존군 尊君 [남의 부친의 높임말]께서 정위에게 잡혀가셔서 곧 처형되십니다. 두 공자께서 어찌 서둘러 피하시지 않습니까?"
 
"둥지가 뒤집혔는데 어찌 온전한 알이 있겠습니까?"
 
言未已,廷尉又至,盡收融家小並二子,皆斬之,號令融屍於市。京兆脂習伏屍而哭。操聞之,大怒,欲殺之。荀彧曰:「彧聞脂習常諫融曰:『公剛直太過,乃取禍之道。』今融死而來哭,乃義人也,不可殺。」操乃止。習收融父子屍首,皆葬之。後人有詩贊孔融曰:
 
미처 말을 마치지 못해 정위가 들이닥쳐 공융 식구와 아울러 두 아들을 모조리 잡아 처형한다. 공융의 시신을 저잣거리에 호령[범죄자를 대중에 공개]한다. 경조 사람 지습이 시체에 엎드려 곡한다. 조조가 듣고 크게 노해 죽이려 하자 순욱이 말한다.
 
"제가 듣자니 지습이 늘 공융에게 간언하기를 '공께서 지나치게 강직하니 화를 부르는 길입니다.'라 했답니다. 지금 공융이 죽자 와서 곡하니 바로 의로운 사람입니다. 죽여선 안 됩니다."
 
이에 조조가 그만둔다. 지습이 공융 부자의 시신을 거둬 모두 묻어준다. 뒷날 누군가 시를 지어 기렸다.
 
孔融居北海,豪氣貫長虹。
坐上客長滿,樽中酒不空。
文章驚世俗,談笑侮王公。
史筆褒忠直,存宜紀大中。
 
*大中 /대중/ 주역에 나오는 말. 중정 中正 가운데 큰 것.
 
공융이 북해에 거하여 호기가 무지개 넘어가네
자리에 손님들 가득하니 술동이 텅빌 날 없구나
문장은 세속을 놀래고 담소는 왕공을 조롱하네
역사는 강직을 기리고 그 대중 大中을 써야 하리
 
曹操既殺孔融,傳令五隊軍馬次第起行,只留荀彧等守許昌。
 
조조가 공융을 죽인 뒤 명령을 전해 5개 부대의 군마들이 차제 次第 [차례]로 출발하고 단지 순욱 등이   남아 허창을 지킨다.
 
卻說荊州劉表病重,使人請玄德來託孤。玄德引關、張至荊州見劉表。表曰:「我病已入膏肓,不久便死矣;特託孤於賢弟。我子無才,恐不能承父業。我死之後,賢弟可自領荊州。」玄德泣拜曰:「備當竭力以輔賢侄,安敢有他意乎?」
 
한편, 형주의 유표가 병세가 위중해 사람을 시켜 현덕을 불러 탁고 託孤 [사후에 남겨진 자식을 맡김. 고아를 맡김]하고자 한다. 현덕이  관, 장을 데리고 형주에 다다라 유표를 만난다. 유표가 말한다.
 
"내 병이 벌써 고황 膏肓 [신체의 가장 깊은 곳]에 들어가 머지않아 죽을 것이오. 아우님께 특별히 탁고하오. 내 아들들이 재주 없으니 내 유업을 잇지 못할까 걱정이오. 내 죽은 뒤 아우님께서 스스로 형주를 다스리시오."
 
현덕이 눈물 흘리며 절을 올려 말한다.
 
"제가 마땅히 힘껏 조카님을 보필해야지 어찌 감히 다른 마음을 먹겠습니까?"
 
正說間,人報曹操自統大兵至。玄德急辭劉表,星夜回新野。劉表病中聞此信,吃驚不小,商議寫遺囑,令玄德輔佐長子劉琦為荊州之主。蔡夫人聞之大怒,關上內門,使蔡瑁、張允二人把住外門。時劉琦在江夏,知父病危,來至荊州探病。方到外門,蔡瑁當住曰:「公子奉父命鎮守江夏,其任至重。今擅難職守,倘東吳兵至,如之奈何?若入見主公,主公必生嗔怒,病將轉增,非孝也。宜速回。」
 
이야기하고 있는데 아래에서 보고하기를, 조조 스스로 대병력을 이끌고 온다 한다. 현덕이 서둘러 유표에게 작별을 고해 밤새 신야로 되돌아간다. 유표가 병중에 이 말을 듣고 적잖이 놀라 말을 더듬더니 유촉 遺囑 [부탁하는 유언]을 적는 것을 상의하게 한다. 그 내용은 현덕이 보좌하고 맏아들 유기가 형주의 새 주인이 될 것을 명하는 것이다. 채 부인이 듣고 크게 노해 안쪽 문을 걸어 잠그고 채모와 장윤 두 사람을 시켜 바깥 문을 차단한다. 이때 유기가 강하에서 아버지 병환이 위중한 것을 알고 문병하러 형주에 이른다. 바깥 문에 다다르자 채모가 가로막고 말한다.
 
"공자께서는 부친의 명을 받들어 강하를 진수[주둔해 수비함]하니 그 임무가 지극히 무겁습니다. 이제 함부로 직무를 버리시니 만약 동오 병력이 쳐들어온다면 어찌하겠습니까? 들어가 주공을 만나면 주공께서 필시 진노하셔 병환이 더욱 심해질테니 효도가 아닙니다. 어서 돌아가셔야 마땅합니다."
 
劉琦立於門外,大哭一場,上馬仍回江夏。劉表病勢危篤,望劉琦不來;至八月戊申日,大叫數聲而死。後人有詩嘆劉表曰:
 
유기가 문 밖에서 한바탕 크게 곡하고, 말에 올라 강하로 되돌아간다. 유표가 병세가 위독한 가운데 유기를 기다리지만 오지 않는다. 8월 무신일 戊申日에 수차례 크게 외치더니 죽는다. 뒷날 누군가 유표를 기리는 시를 지었다.
 
昔聞袁氏居河朔,又見劉君霸漢陽。
總為牝晨致家累,可憐不久盡消亡。
 
*河朔 /하삭/ 황하 이북 지방.
*漢陽 /한양/ 호북성 장강에 위치.
*牝晨 /빈신/ 빈은 암컷, 신은 새벽. 암탉이 새벽을 알리는 것. 암탉이 설쳐 집안을 망치는 것.
 
지난날에 원 씨가 하삭 河朔에 거하고 유군 劉君은 한양을 장악하나
모두 암탉이 설쳐 집안에 누가 되더니 가련하게 머지않아 멸망했구나
 
劉表既死,蔡夫人與蔡瑁、張允,商議假寫遺囑,令次子劉琮為荊州之主,然後舉哀報喪。時劉琮年方十四歲,頗聰明,乃聚眾言曰:「吾父棄世,吾兄現在江夏,更有叔父玄德在新野。汝等立我為主,倘兄與叔父興兵問罪,如何解釋?」
 
*舉哀 /거애/ 초상을 치러 크게 곡하는 것.
 
유표가 죽어버리자 채 부인이 채모, 장윤과 함께 상의해 유촉을 위조해 둘째아들 유종을 형주의 주인으로 삼은 뒤,  거애 舉哀 [초상을 치러 소리높여 곡함]하고 부고를 돌린다. 이때 유종의 나이 막 14세인데 제법 총명해 사람들을 불러 모아 말한다.
 
"부친께서 세상을 떠나셨지만 형은 현재 강하에 있고 더구나 숙부 현덕은 신야에 있소. 자네들이 나를 주인으로 세웠지만 만약 형과 숙부가 출병해 죄를 묻는다면 어찌 풀겠소?"   
 
眾官未及對,幕官李圭答曰:「公子之言甚善。今可急發哀書至江夏,請大公子為荊州之主;就命玄德一同理事。北可以敵曹操,南可以拒孫權,此萬全之策也。」蔡瑁叱曰:「汝何人,敢亂言以逆主公遺命!」李圭大罵曰:「汝內外朋謀,假稱遺命,廢長立幼,眼見荊襄九郡,送於蔡氏之手!故主有靈,必當殛汝!」
 
*眼見 /안견/ 쉽사리. 손쉽게. 바로. 눈깜짝할 사이에.
 
관리들이 미처 답하지 못하는데 막관 [막료/보좌] 이규 李圭가 답한다.
 
"공자께서 말씀하신 게 몹시 훌륭합니다. 이제 서둘러 강하에 부고를 전하시고 큰 공자 [유기]를 청해 형주의 주인으로 삼으십시오.  현덕을 시켜 함께 일을 처리하게 하십시오. 북으로 가히 조조를 대적할 수 있고 남으로 가히 손권을 막을 수 있으니 만전을 기하는 계책입니다."
 
채모가 꾸짖는다.
 
"네 뭔데 감히 어지러운 말로 주공의 유명을 거스르냐!"
 
이규가 크게 욕한다.
 
"네놈이 안팎으로 무리지어 음모를 꾸며 유명을 위조해 맏이를 폐하고 어린 아들을 세워 형양 9군을 눈 깜짝할 사이에 채 씨 손에 넘기려 하구나! 돌아가신 주공의 유령이 반드시 너를 죽일 것이다!"
 
蔡瑁大怒,喝令左右推出斬之,李圭至死大罵不絕。於是蔡瑁遂立劉琮為主。蔡氏宗族,分領荊州之兵;命治中鄧義、別駕劉先守荊州。蔡夫人自與劉琮前赴襄陽駐紮,以防劉琦、劉備,就葬劉表之棺於襄陽城東漢陽之原,竟不訃告劉琦與玄德。
 
채모가 크게 노해 좌우에게 소리질러 끌어내 참하게 하지만 이규가 죽음에 이르러서도 크게 욕해 마지않는다.  채모가 곧 유종을 주인으로 세운다. 채 씨 종족이 형주의 병력을 나눠 거느린다. 치중 治中 [주를 다스리는 자사의 보좌관의 일종] 등의와 별가 [일종의 보좌관] 유선에게 명해 형주를 수비한다. 채 부인이 스스로 유종과 더불어 양양으로 가서 주둔해 유기와 유비를 방비한다. 유표의 관을 양양성의 동쪽 한양 들판에 묻지만 끝내 유기와 현덕에게는 부고를 보내지 않는다.
 
劉琮至襄陽,方才歇馬,忽報曹操引大軍逕望襄陽而來。琮大驚,遂請蒯越,蔡瑁,等商議。東曹掾傅巽進言曰:「不特曹操兵來為可憂;今大公子在江夏,玄德在新野,我皆未往報喪,若彼興兵問罪,荊、襄危矣。巽有一計,可使荊、襄之民,安如泰山,又可保全主公名爵。」琮曰:「計將安出?」巽曰:「不如將荊、襄九郡,獻與曹操。操必重待主公也。」
 
*不特 /불특/ 비단 ~ 뿐 아니라
 
유종이 양양에 이르러 말을 세워 쉬는데 문득 보고가 올라오니 조조가 대군을 이끌고 곧장 양양 쪽으로 오고 있다는 것이다. 유종이 크게 놀라 괴월, 채모 등을 불러 상의한다.  동조연 東曹掾 [조연이란 태위나 상국 등의 밑에서 사무를 보던 관리] 부손이 진언한다.
 
"비단 조조 병력이 오는 것만 근심스러운 게 아닙니다. 이제 공자[유기]는 강하에 있고 현덕은 신야에 있는데 우리 가운데 아무도 가서 상을 알리지 않았습니다. 만약 그들이 출병해 죄를 묻는다면 형양 지방이 위태롭습니다. 제게 계책이 하나 있으니 가히 형양의 백성들을 태산처럼 안정시킬 뿐더러 주공의 명작 [명예와 지위]도 보전할 수 있습니다."
 
"어떤 계책이오?"
 
"형양 9군을 조조에게 바치는 게 좋습니다. 조조가 필시 주공을 후대할 것입니다."
    
琮叱曰:「是何言也!孤受先君之基業,坐尚未穩,豈可便棄之他人?」蒯越曰:「傅公悌之言是也。夫逆順有大體,強弱有定勢。今曹操南征北討,以朝廷為名,主公拒之,其名不順。且主公新立,外患未寧,內憂將作。荊、襄之民,聞曹兵至,未戰而膽先寒,安能與之敵哉?」琮曰:「諸公之言,非我不從;但以先君之業,一旦棄與他人,恐貽笑於天下耳。」
 
*貽笑 /이소/ 남들의 비웃음거리가 되다.
 
유종이 꾸짖는다.
 
"이게 무슨 소리요! 내가 선군으로부터 기업을 이어받아 자리가 아직 평온치 못하거늘 어찌 그 땅을 남에게 줄 수 있겠소?"
 
괴월이 말한다.
 
"부공제[부손의 자가 공제다]의 말이 옳습니다. 무릇 거스르고 따르는 것도 대체 大體 [일의 큰 줄거리]가 있으며, 강하고 약한 것도 정해진 형세가 있습니다. 오늘날 조조가 남정북토 [남쪽을 정벌하고 북쪽을 토벌함]하고 조정을 장악해 명분이 서는데 주공께서 맞서면 그 명분이 불순합니다. 게다가 주공께서 이제 막 자리에 올랐기에 외환 外患이 가라앉지 않으면 곧 내우 內憂가 일어납니다. 형양의 백성들이 조조 병력이 오는 것을 들으면 미처 싸우기도 전에 간담이 서늘해질텐데 어찌 더불어 대적하겠습니까?"
 
"여러분 말씀을 내가 따르지 않겠다는 게 아니오. 다만 선군의 유업을 하루아침에 포기해 남에게 줘 천하의 웃음거리가 될까 두렵소."
 
言未已,一人昂然而進曰:「傅公悌、蒯異度之言甚善,何不從之?」眾視之,乃山陽高平人,姓王,名粲,字仲宣。粲容貌廋弱,身材短小;幼時往見中郎蔡邕。時邕高朋滿座,聞粲至,倒履迎之。賓客皆驚曰:「蔡中郎何獨敬此小子耶?」邕曰:「此子有異才,吾不如也。」粲博聞強記,人皆不及;嘗觀道旁碑文一過,便能記誦;觀人弈棋,棋局亂,粲復為擺出,不差一子。又善算術。其文詞妙絕一時。年十七,闢為黃門侍郎,不就。後因避亂至荊襄,劉表以為上賓。
 
말을 미처 못 마쳐 한 사람이 앙연히 [당당히. 거만히] 진언한다.
 
"부공제나 괴이도[괴월]의 말씀이 몹시 훌륭한데 어찌 따르지 않습니까?"
 
사람들이 바라보니 바로 산양 고평 사람 왕찬인데 자는 중선이다. 왕찬은 삐쩍 마르고 키가 작다. 어려서 중랑 채옹을 찾아간 적이 있다. 당시 채옹은 고붕만좌 高朋滿座 [빈객들이 많음]한 가운데, 왕찬이 온 것을 듣더니 신발을 거꾸로 신은 채 나가서 맞이했다. 빈객들이 모두 놀라 말했다.
 
"채중랑께서 왜 유독 이 아이만 대우하십니까?"
 
"이 아이는 남다른 재주가 있어 저보다 뛰어납니다."
 
왕찬의 견문이 넓고 기억력이 특출나 사람들이 따라오지 못했다. 일찍이 길가의 비문을 한번 보고 바로 외워 읊었다. 남들이 두는 바둑이 어지러워도 왕찬이 외워 그대로 다시 두는데 하나도 틀린 게 없었다. 또한 산술 算術을 잘했다. 그 문사[문장]가 절묘일시 妙絕一時[문장이 뛰어나 그 시대에 따라올 사람이 없음]했다. 나이 열일곱에 황문시랑으로 천거됐으나 응하지 않았다. 뒷날 형주로 피란해 유표가 상빈으로 대우했다.
 
當日謂劉琮曰:「將軍自料比曹公何如?」琮曰:「不如也。」粲曰:「曹公兵強將勇,足智多謀。擒呂佈於下邳,摧袁紹於官渡,逐劉備於隴右,破烏桓於白狼:梟除蕩定者,不可勝計。今以大軍南下荊襄,勢難抵敵。傅、蒯二君之謀,乃長策也。將軍不可遲疑,致生後悔。」琮曰:「先生見教極是。但須稟告母親知道。」只見蔡夫人從屏後轉出,謂琮曰:「既是仲宣、公悌、異度三人所見相同,何必告我?」
 
그날 왕찬이 유종에게 말한다.
 
"장군께서 스스로 헤아려 조 공에 비해 어떻습니까?"
 
"그보다 못합니다."
 
"조 공은 병사가 강하고 장수가 용감한데다 지혜가 넘치고 꾀가 많습니다. 하비에서 여포를 사로잡고, 관도에서 원소를 꺾었으며, 농우에서 유비를 쫓아내고 백랑에서 오환을 격파했습니다.  제거하고 평정한 자를 헤아릴 수 없습니다. 이제 대군으로써 형양을 공격하니 그 세력을 대적하기 어렵습니다. 부, 괴 두 분의 꾀는 곧 멀리 바라보는 계책입니다. 장군께서 머뭇거리다 후회해서는 안 됩니다."
 
"선생의 가르침이 극히 옳습니다. 다만 모친께 먼저 알려드려야겠습니다."
 
그러나 채 부인이 병풍 뒤에서 돌아나와 유종에게 말한다.
 
"이미 중선, 공제, 이도 세 분의 소견이 같은데 내게 굳이 고할 필요 있냐?"
 
於是劉琮意決,便寫降書,令宋忠潛地往曹操軍前投獻。宋忠領命,直至宛城,接著曹操,獻上降書。操大喜,重賞宋忠,分付教劉琮出城迎接,便著他永為荊州之主。宋忠拜辭曹操,取路回荊襄。將欲渡江,忽見一枝人馬到來。視之,乃關雲長也。宋忠迴避不及,被雲長喚住,細問荊州之事。忠初時隱諱;後被雲長盤問不過,只得將前後事情,一一實告。雲長大驚,隨捉宋忠至新野見玄德,備言其事。
 
*盤問 /반문/ 되풀이해 꼬치꼬치 캐묻다.
 
이에 유종이 뜻을 정해 항서[항복문서]를 써 송충에게 명해 몰래 조조 군대의 진영으로 가서 바치게 한다. 송충이 명을 받아 곧바로 완성에 다다라 조조를 만나 항서를 바쳐올린다. 조조가 크게 기뻐해 송충을 후하게 포상한다. 그에게 분부해 유종이 성을 나와 조조를 영접할 것과 조조는 그를 영원히 형주의 주인으로 인정할 것을 전하게 한다.  송충이 조조에게 작별 인사를 올리고 길을 나서 형양으로 돌아간다. 강을 건너려는데 문득 한줄기 인마들이 도래한다. 바라보니 바로 관운장이다. 송충이 미처 회피하지 못해 운장이 붙들어 형주의 일을 캐묻는다. 송충이 처음에는 숨기다가 뒤에 운장이 거듭 캐묻자 어쩌지 못해 전후사정을 낱낱이 거짓없이 고한다. 운장이 크게 놀라 송충을 붙잡아 신야로 데려가 현덕을 만나 그 일을 낱낱이 이야기한다.
 
玄德聞之大哭。張飛曰:「事已如此,可先斬宋忠,隨起兵渡江,奪了襄陽,殺了蔡氏、劉琮,然後與曹操交戰。」玄德曰:「你且緘口,我自有斟酌。」乃叱宋忠曰:「你知眾人作事,何不早來報我?今雖斬汝,無益於事,可速去。」忠拜謝,抱頭鼠竄而去。
 
현덕이 듣고 크게 곡한다. 장비가 말한다.
 
"일이 이미 이렇게 됐으니 먼저 송충을 참하고 출병해 강을 건너 양양을 빼앗고 채 씨와 유종을 죽인 뒤에 조조와 더불어 교전해야 합니다."
 
"너는 입을 다물라. 내 나름대로 헤아리는 게 있다."
 
현덕이 송충을 꾸짖는다.
 
"너는 사람들이 이런 일을 벌이는데 어찌해서 어서 내게 알리지 않았냐? 이제 너를 참한들 아무 이로울 게 없으니 어서 돌아가라."
 
송충이 작별 인사를 올리고 머리를 감싼 채 쥐새끼처럼 달아난다.
 
玄德正憂悶間,忽報公子劉琦差伊籍到來。玄德感伊籍昔日相救之恩,降階迎之,再三稱謝。籍曰:「大公子在江夏,聞荊州已故,蔡夫人與蔡瑁等商議,不來報喪,竟立劉琮為主。公子差人往襄陽探聽,回說是實;恐使君不知,特差某齎哀書呈報,並求使君盡起麾下精兵,同往襄陽問罪。」
 
*已故 /이고/ 이미 세상을 뜸.
 
현덕이 한창 근심하고 있는데 문득 공자 유기가 이적 伊籍을 보내온다. 그가 지난날 구해준 은혜를 잊지 못한 현덕이 계단을 달려 내려가 맞이해 거듭 사례한다. 이적이 말한다.
 
"대공자 大公子 [유기]께서 강하에 계시면서, 유형주께서 이미 돌아가신 것을 들었으나 채 부인이 채모 등과 상의해 대공자께 부고하지 않고 마침내 유종을 주군으로 세웠습니다. 공자께서 사람을 양양으로 보내 정탐하게 해서 돌아와 보고했는데 소문이 사실이었습니다. 사군께서 모르고 계실까 걱정하셔 저를 보내 부고를 전하고 아울러 사군께 요청해 휘하 정병을 모조리 동원해 함께 양양으로 가 죄를 묻고자 하십니다."  
 
玄德看書畢,謂伊籍曰:「機伯只知劉琮僭立,更不知劉琮已將荊襄九郡,獻與曹操矣!」籍大驚曰:「使君何從知之?」玄德具言拿獲宋忠之事。籍曰:「若如此,使君不如以弔喪為名,前赴襄陽,誘劉琮出迎,就便擒下,誅其黨類,則荊州屬使君矣。」
 
현덕이 서찰을 다 읽고나서 이적에게 말한다.
 
"기백 機伯 [이적의 자]은 단지 유종이 자리를 빼앗은 것만 알지 유종이 이미 형양 9군을 조조에게 바친 것을 모르는구려!"
 
이적이 크게 놀라 말한다.
 
"사군께서 어찌 아십니까?"
 
현덕이 송충을 사로잡은 일을 낱낱이 이이야기하자 이적이 말한다.
 
"일이 이렇다면 사군께서는 차라리 문상을 명분으로 양양으로 달려가십시오. 유종을 유인한 뒤 사로잡아 그 일당을 처형해 형주를 차지하시는 게 낫습니다."
 
孔明曰:「機伯之言是也,主公可從之。」玄德垂淚曰:「吾兄臨危託孤於我,今若執其子而奪其地,異日死於九泉之下,何面目復見吾兄乎?」孔明曰:「如不行此事,今曹兵已至宛城,何以拒敵?」玄德曰:「不如走樊城以避之。」
 
공명이 말한다.
 
"기백의 말씀이 옳습니다. 주공께서 따르셔야 합니다."
 
현덕이 눈물 흘리며 말한다.
 
"내 형님께서 돌아가시며 내게 어린 아들을 부탁하셨는데 이제 그 아들을 잡아 그 땅을 빼앗는다면 언젠가 죽어 구천에서 무슨 낯으로 형님을 다시 볼 수 있겠습니까?"
 
"이 일을 행하지 않는다면 이제 조조 병력이 벌써 완성에 다다랐는데 어떻게 대적하시겠습니까?"
 
현덕이 말한다.
 
"번성으로 피하는 것이 낫겠습니다."
 
正商議間,探馬飛報曹兵已到博望了。玄德慌忙發付伊籍回江夏,整頓軍馬,一面與孔明商議拒敵之計。孔明曰:「主公且寬心,前番一把火,燒了夏侯敦大半人馬;今番曹軍又來,必教他中這條計。我等在新野住不得了,不如早到樊城去。」便差人四門張榜,曉諭居民:「無論老幼男女,願從者,即於今日皆跟我往樊城暫避,不可自誤。」差孫干往河邊調撥船隻,救濟百姓;差糜竺護送各官家眷到樊城。
 
*發付 /발부/ 처치. 처리.
*寬心 /관심/ 안심. 방심.
 
상의하고 있는데 탐마[정찰기병]가 급보를 전하니 조조 병력이 이미 박망에 도착했다는 것이다. 현덕이 황망히  이적을 강하로 되돌려 보내 군마를 정돈하게 하는 한편, 공명과 더불어 적을 막을 계책을 상의한다. 공명이 말한다.
 
"주공께서는 너무 걱정하지 마십시오. 저번에 화공으로 하후돈의 인마들 가운데 태반을 불살랐습니다. 이번에 조조 군대가 다시 오니 필시 그가 저 계략에 걸려들었던 것을 가르쳐줬을 겁니다. 우리가 신야에 머물러서는 위험하니 어서 번성으로 가는 것이 낫습니다."
 
곧 사람을 보내 4개 성문에 방을 써 붙여 거주민들에게 고지한다.
 
'남녀노소를 막론해 따르고 싶은 자는 오늘 즉시 모두 나를 따라 번성으로 잠시 피난하는데 착오가 없도록 하라.'
 
손건을 강가로 보내 선박을 조달해  백성을 구제하고, 미축을 보내 관리들을 호위해 번성으로 가게 한다.
 
一面聚諸將聽令,先教雲長引一千軍去白河上流頭埋伏:「各帶布袋,多裝沙土,遏住白河之水;至來日三更後,只聽下流頭人喊馬嘶,急取起布袋,放水淹之,卻順水殺將下來接應。」又喚張飛引一千軍去博陵渡口埋伏:「此處水勢最慢,曹軍被淹,必從此逃難,可便乘勢殺來接應。」又喚趙雲「引軍三千,分為四隊,自領一隊伏於東門外,其三隊分伏西、南、北三門,卻先於城內人家屋上,多藏硫黃焰硝引火之物。曹軍入城,必安歇民房。來日黃昏後,必有大風。但看風起,便令西、南、北三門伏軍盡將火箭射入城去。待城中火勢大作,卻於城外吶喊助威,只留東門放他出走,汝卻於東門外從後擊之。天明會合關、張二將,收軍回樊城。」再令糜芳、劉封二人,帶二千軍,一半紅旗,一半青旗,去新野城外三十里鵲尾坡前屯住:「一見曹軍到,紅旗軍走在左,青旗軍走在右。他心疑必不敢追,汝二人卻去分頭埋伏。只望城中火起,便可追殺敗兵,然後卻來白河上流頭接應。」
 
*渡口 /도구/ 나루터
 
한편으로 장수들을 불러모아 명령을 듣게 하니 먼저 운장에게는 1천 군사를 이끌고 백하 白河 [한수 漢水의 지류] 상류로 가서 매복하게 한다.
 
"사람마다 포대를 가져가 흙과 모래를 채워 백하의 물을 막으시오. 내일 3경이 지나, 하류에서 사람과 말의 함성과 울부짖음이 들리거든 급히 포대를 허물어 물을 놓아 덮치고, 물살을 따라 하류로 내려가 접응하시오."
 
또한 장비를 불러 1천 군사를 거느려  박릉 博陵의 나루터에 매복하게 한다.
 
"이곳의 물살은 가장 느려서 조조 군대가 수공을 받으면 반드시 이곳으로 도망 올 것이니 가히 기세를 타고 달려들어 접응할 수 있소."
 
또한 조운을 불러 지시한다.
 
"3천 군사를 이끌되 4개 부대로 나눠 그 가운데 1개 부대를 장군 스스로 이끌고 동문 밖에 매복하고 나머지 3개 부대는 서, 남, 북의 3개 성문에 매복하시오. 먼저 성 안의  인가 옥상에 유황과  염초 등의 인화지물[인화물질]을 가득 쌓아 두시오. 조조 군대가 입성하면 반드시 민가에서 쉴 것이오. 내일 황혼 뒤에 반드시 큰 바람이 불테니, 바람이 불거든 서, 남, 북 3개 문의 복병들은 일제히 불화살을 성 안으로 쏘게 하시오. 성중에서 불길이 치솟기를 기다려, 성 밖에서 함성을 질러 위세를 더해, 적들이 동문 밖으로 몰려 나와 달아나게 놔 두시오. 이때 그대가 적군을 뒤에서 공격하시오. 동이 트면 관, 장과 회합해 군사를 거둬 번성으로 돌아가시오."
 
다시 미방과 유봉 두 사람에게 명을 내려 2천 군사를 거느려 절반은 홍기[붉은 깃발]를, 나머지 절반은 청기[푸른 깃발]를 들고 신야성 밖 30리  작미파 鵲尾坡 [까치꼬리 언덕] 앞에 주둔하라 한다.
 
"조조 군사가 다다르면 홍기 부대는 왼쪽으로 달아나고, 청기 부대는 오른쪽으로 달아나시오. 그들이 반드시 의심해 감히 뒤쫓지 못할테니 그대 두 사람은 길을 나눠 달아나 매복하시오. 성중에서 불길이 치솟거든 바로 패잔병을 뒤쫓아 무찌른 뒤 백하 상류로 물러나 접응하시오."
 
孔明分撥已定,乃與玄德登高瞭望,只候捷音。
 
공명이 작전 배치를 마쳐 현덕과 더불어 높이 올라 멀리 바라보며 승전 보고를 기다릴 뿐이다.
 
卻說曹仁、曹洪引軍十萬為前隊,前面已有許褚引三千鐵甲軍開路,浩浩蕩蕩,殺奔新野來。是日午牌時分,來到鵲尾坡,望見坡前一簇人馬,盡打青紅旗號。許褚催軍向前,劉封、糜芳分為四隊,青、紅旗各歸左右。許褚勒馬,教:「且休進,前面必有伏兵,我兵只在此處住下。」許褚一騎馬飛報前隊曹仁。曹仁曰:「此是疑兵,必無埋伏。可速進兵。我當催軍繼至。」
 
한편, 조인과 조홍이 군사 10만을 거느려 전대 前隊 [선두 부대]가 되고, 그 앞에 허저가 3천의 철갑군 鐵甲軍을 이끌고 길을 열어 호호탕탕 浩浩蕩蕩 [물살이 거침없이 크게 몰려오는 모습] 신야로 쇄도한다. 이날 오패 午牌 [정오]에 작미파 [까치꼬리언덕]에 다다라 멀리 바라보니 언덕 앞에 한 무리의 인마가 있는데 모조리 청기와 홍기를 흔들어 신호를 주고 받는다. 허저가 군사들을 재촉해 앞으로 나가니 유봉과 미방이 4개 부대로 나눠 청기와 홍기가 각각 좌우로 들어간다. 허저가 말고삐를 잡아 멈춰 지시한다.
 
"일단 전진을 멈춰라. 앞에 필시 복병이 있겠구나. 우리 병력은 여기에 머물러야겠다."
 
허저 홀로 급히 말을 달려 전대 前隊의 조인에게 급보한다. 조인이 말한다.
 
"이것은 의병 疑兵 [적군을 혼란스럽게 만들 목적의 병력]이니 매복이 없는 게 틀림없소. 어서 진병하시오. 나도 군사들을 재촉해 뒤따르겠소."
 
許褚復回坡前,提兵殺入。至林下追尋時,不見一人。時日已墜西,許褚方欲前進,只聽得山上大吹大擂。抬頭看時,只見山頂上一簇旗,旗叢中兩把傘蓋,左玄德,右孔明,二人對坐飲酒。許褚大怒,引軍尋路上山。山上擂木炮石打將下來,不能前進。又聞山後喊聲大震,欲尋路廝殺,天色已晚。
 
허저가 언덕 앞으로 되돌아가 병력을 거느리고 달려든다. 숲까지 뒤쫓아 살펴보니 아무도 보이지 않는다. 이때 해가 이미 서쪽으로 기울어, 허저가 전진하려는데 산 위가 시끌벅적하다.  머리를 들어 바라보니 산꼭대기에 한 떼의 깃발이 빽빽한 가운데 일산 日傘 아래 왼쪽은 현덕, 오른쪽은 공명 두 사람이 마주앉아 음주한다. 허저가 크게 노해 군사를 이끌고 길을 찾아 산을 오른다. 산 위에서 아래로 나무를 굴리고 돌을 날려 전진할 수 없다. 또한 산 뒤에서 함성이 크게 나는지라 길을 찾아 무찌르려 하나 날이 이미 저물었다.
 
曹仁領兵到,教且奪新野城歇馬。軍士至城下時,只見四門大開。曹兵突入,並無阻當。城中亦不見一人,竟是一座空城了。
 
병력을 거느리고 도착한 조인이, 신야성을 빼앗아야 쉴 수 있다고 다그친다. 군사들이 성 밑에 다다르니  4개 성문이 죄다 열려 있다. 조조 병력이 돌입해도 아무도 막아서지 않는다.  성 안에도 역시 한 사람도 없으니 그야말로 성 하나가 텅텅 비었다.
 
曹洪曰:「此是勢孤計窮,故盡帶百姓逃竄去了。我軍權且在城安歇,來日平明進兵。」此時各軍走乏,都已飢餓,皆去尋房造飯。曹仁、曹洪,就在衙內安歇。初更已後,狂風大作。守門軍士飛報火起。曹仁曰:「此必軍士造飯不小心,遺漏之火,不可自驚。」
 
조홍이 말한다.
 
"형세는 외롭고 계책은 궁하니 백성을 모조리 데리고  도차 逃竄 [도피. 도망]한 것이 틀림없소. 아군은 잠시 여기 머물다가 내일 평명 [해뜨는 시각]에 진병해야겠소."
 
이때 군사마다  지치고 모조리 굶주려 모두들 방을 찾아 밥을 짓는다. 조인과 조홍도 관아로 들어가 쉰다. 초경이 지나, 광풍이 크게 분다. 문을 지키던 군사가 불이 났다고 급보한다. 조인이 말한다.
 
"필시 밥을 짓다 조심하지 않아 불씨가 튄 것일 터, 놀랄 것 없다."
 
說猶未了,接連幾次飛報,西、南、北三門皆火起。曹仁急令眾將上馬時,滿縣火起,上下通紅。是夜之火,更勝前日博望燒屯之火。後人有詩嘆曰:
 
말을 미처 마치지 못해, 잇따라 급보가 날아드니 서, 남, 북 세개 성문에서 모조리 불길이 치솟는다는 것이다. 조인이 급히 명을 내려 장수들이 말에 타지만 온 성 안에 불길이 치솟아 위아래 천지가 온통 붉은 색이다. 이날밤 화공으로 지난날 박망파에서 적진을 불사른 승리를 되풀이한 것이다. 뒷날 누군가 시를 남겨 이를 기렸다.
 
奸雄曹操守中原,九月南征到漢川。
風伯怒臨新野縣,祝融飛下焰摩天。
 
*風伯 /풍백/ 바람의 신
*祝融 /초융/ 불의 신
 
간사한 영웅 조조가 중원을 지키다가
구월에 남정하여 한천에 이르렀지만
풍백이 노하여서 신야 고을에 임하고  
초융이 불꽃을 퍼부워 하늘을 찌르네
 
曹仁引眾將突煙冒火,尋路奔走,聞說東門無火,急急奔出東門。軍士自相踐踏,死者無數。曹仁等方才脫得火厄,背後一聲喊起,趙雲引軍趕來混戰,敗軍各逃性命,誰肯回身廝殺。
 
조인이 장수들을 이끌고 불과 연기를 뚫고 길을 찾아 달아난다. 동문엔 불이 붙지 않았다고 전해듣고 급급히 동문으로 달아난다. 군사들이 서로 짓밟아 죽은 자가 무수하다. 조인 등이 막 불길을 벗어나자 뒤에서 한차례 함성이 일더니 조운이 군사를 이끌고 뒤쫓아와 혼전한다. 패잔병들이 각각 살길을 찾아 달아나니 누군들 기꺼이 몸을 돌려 싸우겠는가?
 
正奔走間,糜芳引一軍至。又沖殺一陣,曹仁大敗,奪路而走,劉封又引一軍截殺一陣。到四更時分,人困馬乏,軍士大半焦頭爛額。奔至白河邊,喜得河水不甚深,人馬都下河吃水。人相喧嚷,馬盡嘶鳴。
 
한창 달아나고 있는데 미방이 1군을 이끌고 달려들어 다시 한바탕 무찌르니 조인이 대패해 길을 뚫고 달아난다. 유봉이 다시 1군을 이끌고 가로막아 한바탕 무찌른다. 4경 시각에 이르러 사람과 말이 지쳐  군사들 태반이 초두난액 焦頭爛額 [머리털이 그슬리고 이마가 불에 데임. 매우 고통스럽고 지친 모습]이다. 백하 물가까지 달아나서 물이 별로 깊지 않은 것을 기뻐하며 인마들 모두 물로 뛰어뜨니 곧 몸이 물에 잠긴다.  사람은 서로 아우성치고 말들은 모두 울부짖는다.
 
卻說雲長在上流用布袋遏住河水。黃昏時分,望見新野火起,至四更,忽聽得下流頭人喊馬嘶,急令軍士一齊掣起布袋,水勢滔天,望下流衝去,曹軍人馬俱溺於水中,死者極多。曹仁引眾將望水勢慢處奪路而走。行到博陵渡口,只聽喊聲大起,一軍攔路,當先大將,乃張飛也,大叫:「曹賊快來納命!」曹軍大驚。正是:城內才看紅焰吐,水邊又遇黑風來。
 
*黑風 /흑풍/ 티끌, 먼지들이 앞을 가려 컴컴한 대단한 바람. 회오리 바람.
 
한편, 운장이 상류에서 포대를 사용해 강물을 막아두었다. 황혼 무렵, 멀리 신야에서 불길이 치솟아 4경에 이르러 하류에서 사람들이 소리지르고 말들이 울부짖는 것이 들리자 운장이 급히 명을 내려 군사들이 일제히 포대를 들어낸다. 물살이  도천 滔天 [하늘까지 넘침. 물살이 대단함]해 하류로 거세게 몰아치니 조조 군대의 인마들이 모두 물에 빠져 죽은 자가 극히 많다. 조인이 장수들을 이끌고 물살이 완만한 쪽으로 길을 뚫고 달아난다.  박릉 나루터에 이르지만 함성이 크게 일고 1군이 길을 막는데 당선 當先 [앞장섬]한 대장은 바로 장비다. 그가 크게 외친다.
 
"조조 도적들아! 어서 목을 바쳐라!"
 
조조 군대가 크게 놀란다.
 
성안에서 불꽃을 토하는 것을 봤는데
물가에서 다시 컴컴한 바람을 만나네
 
未知曹仁性命如何,且看下文分解。
 
 
조인의 목숨이 어찌될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09/11/18 01:18 # 삭제 답글

    확실히 공명 선생은 밤에 이불에 지도 많이 그렸을듯-_-
  • 뽀도르 2009/11/18 10:15 #

    ㅋㅋ 초반의 두 차례 불장난에 이어, 적벽에서도 화공이었지요.
  • 시무언 2009/11/18 13:17 # 삭제 답글

    남만에서도 화공때문에 "내가 저지른 짓이 너무해서 하늘이 나를 오줌싸개로 만들것이다"(???)라고 했고 사마의도 불장난하다가 몰래 보내서 완전범죄를 꿈꾸었지만 일기예보가 틀려서 실패하기도 했죠
  • 뽀도르 2009/11/18 18:57 #

    사마의 부자가 제갈량의 화공에서 살아남은 걸, 현대에 들어 과학적으로 분석을 했더니 그곳이 지형 상 기상변화가 심하고 비가 오기 쉬운 곳이라고 하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