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35회] 유현덕, 군사 軍師를 얻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三十五回 玄德南漳逢隱淪 單福新野遇英主

현덕이 남쪽 장하에서 숨어지내는 선비를 만나고, 선복이 신야에서 영주를 만나다.

조운 趙雲 (자 字 자룡 子龍)

卻說蔡瑁方欲回城,趙雲引軍趕出城來。原來趙雲正飲酒間,忽見人馬動,急入內觀之,席上不見了玄德。雲大驚,出投館舍,聽得人說:「蔡瑁引軍望 西趕去了。」雲火急綽槍上馬,引著原帶來三百軍,奔出西門,正迎著蔡瑁,急問曰:「吾主何在?」瑁曰:「使君逃席而去,不知何往。」

한편, 채모 蔡瑁 가 성으로 돌아가려는데, 조운 趙雲 이 군사들을 이끌어 성을 나온 것이다. 원래, 조운이 술을 마시다가 문득 인마들이 움직이는 게 보여, 서둘러 들어가 살펴보니 자리 위에 현덕 玄德 이 보이지 않았다. 조운이 크게 놀라 관사로 달려가 사람들에게서, "채모가 군사들을 이끌어 서쪽으로 뒤쫓아 나갔습니다."라고 말하는 것을 들어, 그가 부리나케 창을 쥐고 말에 올랐다. 원래 따라온 3백 군사를 거느려 서문으로 달려나가 바로 채모를 마주쳐 서둘러 묻는다.

"우리 주공께서 어디 계시오?"

"사군께서 술자리를 피해 가시던데 어디로 가셨는지 모르겠소."

趙雲是謹細之人,不肯造次,即策馬前行;遙望大溪,別無去路,乃復回馬,喝問蔡瑁曰:「汝請吾主赴宴,何故引著軍馬追來?」瑁曰:「九郡四十二州縣官僚俱在此,吾為上將,豈可不防護?」雲曰:「汝迫吾主何處去了?」瑁曰:「聞使君匹馬出西門,到此卻又不見。」

조운은 신중하고 세심한 사람이라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고 즉시 말에 채찍을 가해 앞으로 간다. 멀리 큰 냇물이 흐르는데 그것 말고 갈 길이 없어 다시 말을 돌려 채모를 꾸짖어 묻는다.

"자네는 우리 주공을 주연에 불러놓고 무슨 까닭으로 군마를 이끌어 뒤쫓았는가?"

"9군 42주현의 관료들이 모두 여기 왔으니 내가 상장으로서 어찌 지켜드리지 않겠는가?"

"자네가 핍박해서 우리 주공께서 어디로 가셨는가?"

"사군께서 홀로 말을 몰아 서문을 나가셨다기에 여기까지 왔으나 찾지 못했네."

雲驚疑不定。直來溪邊看時,只見隔岸一帶水跡。雲暗忖曰:「難道連馬跳過了溪去?……」令三百軍四散觀望,並不見蹤跡。雲再回馬時,蔡瑁已入城去了。雲乃拏守門軍士追問,皆說劉使君飛馬出西門而去。雲再欲入城,又恐有埋伏,遂急引軍歸新野。

조운이 놀라고 의심스러워 안절부절하다. 냇물가로 다시 달려와 바라보자 건너편 일대에 물 묻은 흔적이 있다. 조운이 속으로 헤아린다.

"설마 말을 타고 냇물을 건너신 건 아니겠지? ..."

3백 군사에게 사방 흩어져 찾으라 명하지만 종적을 찾지 못한다. 조운이 다시 말을 돌려갔지만 채모는 벌써 성에 들어간 뒤다. 이에 조운이 성문을 지키는 군사들을 붙잡아 추궁하자 모두 유 사군이 서둘러 말을 몰아 서문을 나섰다 말한다. 조운이 다시 성에 들어가려다 매복이 있을까 두려워 서둘러 군사들을 이끌어 신야 新野 로 간다.

卻說玄德躍馬過溪,似醉如癡;想:「此闊澗一躍而過,豈非天意!」迤邐望南漳策馬而行,日將沈西。正行之間,見一牧童跨於牛背上,口吹短笛而來。玄德歎曰:「吾不如也!」遂立馬觀之。牧童亦停牛罷笛,熟視玄德曰:「將軍莫非破黃巾劉玄德否?」玄德驚問曰:「汝乃村僻小童,何以知吾姓字?」牧童曰: 「我本不知;因常侍師父,有客到日,多曾說有一劉玄德,身長七尺五寸,垂手過膝,目能自顧其耳,乃當世之英雄。今觀將軍如此模樣,想必是也。」

한편, 현덕이 말을 타고 냇물을 뛰어넘어 그 모습이 술 취한 듯도 하고 미친 것도 같다.

'이렇게 넓은 냇물을 한번에 뛰어넘다니 어찌 하늘의 뜻이 아니랴!'

쉬지않고 남쪽 장하 漳河를 향해 말 달려가는데 해가 곧 서녘으로 지겠다.  가다가 어느 목동이 소 등을 타고 입으로 단적 短笛 [짧은 피리]을 불며 온다. 현덕이 탄식한다.

"내 모습과 비교가 안되는구나!"

말을 세워 바라본다. 목동도 소를 세우고 피리를 멈춰 현덕을 자세히 살펴 말한다.

"장군께서는 황건적을 격파하신 유현덕 아니십니까?"

현덕이 놀라 묻는다.

"너 같은 벽촌의 어린 아이가 어찌 내 이름을 아느냐?"

"제가 원래 몰랐지만 늘 스승을 모시다 어느날 손님이 와서 유현덕이라는 분에 대해 많이 이야기하신 적이 있습니다. 키는 7척 5촌이요 손을 내려 무릎을 지나고, 눈을 돌려 자기 귀를 보는데 바로 당세의 영웅이라 하셨습니다. 지금 보니 장군께서 그 모양대로라 틀림없다 여겼습니다."

玄德曰:「汝師何人也?」牧童曰:「吾師覆姓司馬,名徽,字德操,潁川人也.道號水鏡先生。」玄德曰:「汝師與誰為友?」小童曰:「與襄陽龐德公、龐統為友。」玄德曰:「龐德公乃龐統何人?」童子曰:「叔姪也。龐德公字山民,長俺師父十歲;龐統字士元,小俺師父五歲。一日,吾師父在樹上採桑,適龐統來相訪,坐於樹下,共相議論,終日不倦。吾師甚愛龐統,呼之為弟。」玄德曰:「汝師今居何處?」牧童遙指曰:「前面林中,便是莊院。」玄德曰:「吾正是劉玄德,汝可引我去拜見你師父。」

"네 스승이 누구시냐?"

"제 스승께서는 복성 覆姓(성이 한 글자 이상)이 사마 司馬, 이름이 휘 徽, 자 字가 덕조 德操이시고 영천 潁川 사람이십니다. 도호 道號 [수도자들의 별도 호칭]는 수경선생 水鏡先生이십니다."

"네 스승께서 누구와 벗하시느냐?"

"양양의 방덕공 龐德公과 방통 龐統을 더불어 벗하십니다."

"방덕공은 방통과 무슨 사이냐?"

"숙부와 조카입니다. 방덕공은 자 字가 산민 山民으로 제 스승보다 열살 많고, 방통은 자 字가 사원 士元인데 제 스승보다 다섯살 어립니다. 하루는 스승께서 나무 위에서 뽕을 따다 마침 방통이 찾아와 나무 아래 앉아 함께 의논해 하루종일 싫증내지 않았습니다. 제 스승께서 방통을 몹시 아껴 그를 아우라 부릅니다."

"네 스승께서 지금 어디 계시냐?"

목동이 멀리 가리켜 말한다.

"저 앞 숲속에 바로 장원이 있습니다."

"내가 바로 유현덕이니 나를 네 스승께 데려가 인사드리게 해라."

童子便引玄德,行二里餘,到莊前下馬,入至中門,忽聞琴聲甚美,玄德教童子且休通報,側耳聽之,琴聲忽住而不彈。一人笑而出曰:「琴韻清幽,音中忽起高抗之調,必有英雄竊聽。」童子指謂玄德曰:「此即吾師水鏡先生也。」玄德視其人,松形鶴骨,器宇不凡,慌忙進前施禮,衣襟尚濕。水鏡曰:「公今日幸免大難!」玄德驚訝不已。小童曰:「此劉玄德也。」

*松形鶴骨 /송형학골/ 소나무를 닮은 모습에 학 같은 골격. 신선 같은 풍모
*器宇 /기우/ 용모와 품격

동자가 현덕을 이끌어 2리쯤 가 장원에 이르러 현덕이 말에서 내려 중문 中門 으로 들어간다. 문득 거문고 소리 들리는데 몹시 아름다워 현덕이 동자더러 아직 알리지 말라 하고, 귀기울여 감상한다. 그런데 거문고 소리가 갑자기 멈춰 연주하지 않는다. 한 사람이 웃으며 나와 말한다.

"거문고 소리 그윽하다 갑자기 높아지니 필시 영웅이 엿듣나 보구나."

동자가 현덕에게 그를 가리켜 말한다.

"이분이 바로 제 스승 수경선생이십니다."

현덕이 바라보니 그는 소나무와 두루미처럼 맑고 가녀려 됨됨이가 남다르다. 현덕이 허둥지둥 앞으로 나아가 인사하는데 옷깃이 아직 젖은 채다. 수경이 말한다.

"공께서 오늘 큰 어려움을 다행히 벗어나셨군요."

현덕이 놀라 마지 않는다. 동자가 말한다.

"이분은 유현덕이십니다."

水鏡請入草堂,分賓主坐定。玄德見架上滿堆書卷,窗外盛栽松竹,棋琴於石床之上,清氣飄然。水鏡問曰:「明公何來?」玄德曰:「偶爾經由此地, 因小童相指,得拜尊顏,不勝欣幸。」水鏡笑曰:「公不必隱諱,公今必逃難至此。」玄德遂以襄陽一事告之。水鏡曰:「吾觀公氣色,已知之矣。」因問玄德曰: 「吾久聞明公大名,何故至今猶落魄不偶耶?」玄德曰:「命途多蹇,所以至此。」水鏡曰:「不然;蓋因將軍左右不得其人耳。」玄德曰:「備雖不才,文有孫 乾、糜竺、簡雍之輩,武有關、張、趙雲之流,竭忠輔相,頗賴其力。」水鏡曰:「關、張、趙雲,皆萬人敵,惜無善用之人。若孫乾、糜竺輩,乃白面書生耳,非 經綸濟世之才也。」

수경이 초당으로 불러들여 손님과 주인으로 자리를 정해 앉는다. 현덕이 보니 서가에 책들이 가득 쌓였고 창밖으로 송죽 松竹이 우거지고 돌상 위에 바둑과 거문고가 놓여 맑은 기운이 흐른다. 수경이 묻는다.

"명공께서 어찌 오셨습니까?"

"어쩌다 이리 접어들었다가 동자가 알려줘 이렇게 존안을 뵙게 되어 기쁨을 이기지 못하겠습니다."

수경이 웃는다.

"공께서 숨기실 것 없습니다. 지금 틀림없이 난을 피해 여기 오셨습니다."

현덕이 결국 양양에서 일어난 일을 고해 수경이 말한다.

"제가 공의 기색을 보고 벌써 알게 됐습니다."

그래서 현덕에게 묻는다.

"제가 오래전부터 공의 큰 명성을 들었는데 무슨 까닭으로 이제까지 곤궁하고 불우하십니까?"

"제 운명이 몹시 순조롭지 않아 이렇게 됐습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무릇 장군 좌우에 인재가 없는 탓입니다."

"제가 비록 재주 없으나 문관에 손건, 미축, 간옹 등이 있고 무관에 관, 장, 조운 등이 있어 충성을 다해 보필해 그들에게 크게 의지합니다."

"관, 자아, 조운 모두 만사람을 맞설 수 있으나 그들을 활용할 사람이 없는 게 애석합니다. 손건, 미축 같은 사람이야 백면서생일 뿐 경륜을 갖고 세상을 구제할 인재는 아닙니다."

玄德曰:「備亦嘗側身以求山谷之遺賢,奈未遇其人何!」水鏡曰:「豈不聞孔子云:『十室之邑,必有忠信。』何謂無人?」玄德曰:「備愚昧不識, 願求指教。」水鏡曰:「公聞荊、襄諸郡小兒之謠乎?其謠曰:『八九年間始欲衰,至十三年無孑遺。到頭天命有所歸,泥中蟠龍向天飛。』此謠始於建安初。建安 八年,劉景升喪卻前妻,便生家亂,此所謂『始欲衰』也;『無孑遺』者,謂景升將逝,文武零落無孑遺矣;『天命有歸』,『龍向天飛』,蓋應在將軍也。」

*孑遺 /혈유/ 잔류. 살아남은 소수.
*到頭 /도두/ 마침내. 도대체. 끝까지 ~ 하다.
*蟠龍 /반룡/ 아직 승천하지 못한 용.

"저 역시 일찍이 몸을 굽혀 산골에 묻힌 유현 遺賢 [벼슬하지 않고 초야에 묻힌 인재]을 찾았으나 어찌된 일인지 아직 그런 사람을 만나지 못했습니다!"

"공자께서, 열 집이 있는 마을이라도 반드시 충성스럽고 믿음직한 사람이 있다, 라고 하신 걸 못 들으셨습니까? 어찌 사람이 없다 하십니까?"

"제가 우매해 알아보지 못하니 바라건대 가르쳐 주십시오."

"공께서 형, 양 여러 고을 어린 아이들이 부르는 노래를 듣지 못하셨습니까? 그 노래는 이렇습니다.

8, 9년 사이에 기울기 시작해 13년에 혈유도 없겠네.
천명을 받아 따르니 진흙 속 반룡이 하늘을 오르겠네.

이 노래는 건안 초기에 나타났습니다. 건안 8년 유경승이 전처 前妻 를 잃어 집안이 어지러워졌습니다. 이것이 '기울기 시작해'입니다. '혈유도 없겠네'는 유경승이 곧 세상을 떠 문무 文武 모두 시들어 혈유가 없게 되는 것입니다. '천명을 받아 따르니', '용이 하늘을 오르겠네'는 장군을 두고 말하는 겁니다."

玄德聞言驚謝曰:「備安敢當此!」水鏡曰:「今天下之奇才,盡在於此,公當往求之。」玄德急問曰:「奇才安在?果係何人?」水鏡曰:「伏龍、鳳 雛,兩人得一,可安天下。」玄德曰:「伏龍、鳳雛,何人也?」水鏡撫掌大笑曰:「好!好!」玄德再問時,水鏡曰:「天色已晚,將軍可於此暫宿一宵,明日當言之。」即命小童具飲饌相待,馬牽入後院喂養。

*喂養 /외양/ 기르다. 먹이다.

현덕이 그말을 듣고 놀라 사례해 말한다.

"제 어찌 감히 그런 일을 맡겠습니까!"

"지금 천하의 기재 奇才들은 모조리 여기 있으니 공께서 찾아보셔야 합니다."

현덕이 급히 묻는다.

"기재들이 어디 있습니까? 그들이 누굽니까?"

"복룡 伏龍과 봉추 鳳雛 가운데 하나만 얻어도 천하를 안정시킬 수 있습니다."

"복룡과 봉추는 누굽니까?"

수경이 손뼉을 치고 크게 웃으며 말한다.

"좋습니다! 좋아요!"

현덕이 되묻자 수경이 말한다.

"지금 날이 벌써 늦었으니 장군께서 잠시 여기서 하룻밤 묵으십시오. 내일 말씀드리겠습니다."

즉시 소동더러 음식을 가져오게 하고, 말은 뒷뜰로 끌어가 먹인다.

玄德飲膳畢,即宿於草堂之側。玄德因思水鏡之言,寢不成寐。約至更深,忽聽一人叩門而入,水鏡曰:「元直何來?」玄德起床密聽之,聞其人答曰: 「久聞劉景升善善惡惡,特往謁之。及至相見,徒有虛名,蓋善善而不能用,惡惡而不能去者也。故遺書別之,而來至此。」水鏡曰:「公懷王佐之才,宜擇人而 事,奈何輕身往見景升乎?且英雄豪傑,只在眼前,公自不識耳。」其人曰:「先生之言是也。」

현덕이 식사를 마치자마자 초당 옆방에서 잔다. 현덕이 수경이 꺼낸 말 때문에 잠들지 못한다. 밤이 깊은데 문득 누군가 문을 두들겨 들어오자 수경이 말한다.

"원직 元直은 무슨 일로 왔는가?"

현덕이 일어나 그 사람이 답하는 것을 엿듣는다.

"오래전부터 듣자니 유경승께서 착한 사람을 좋아하고 악한 사람을 미워하신다 하여, 일부러 찾아뵈려 했소. 그러나 그를 만나보니 헛된 명성일 뿐이라 착한 사람을 좋아해도 쓸 줄 모르고, 악한 사람을 미워해도 버릴 줄 모르오. 그래서 글을 남겨 작별하고 여기 찾아왔소."

"그대는 왕좌지재 [왕을 보좌할 재주]를 가져 마땅히 사람을 가려 모셔야 하오. 어찌 함부로 경승을 찾아갔소? 게다가 영웅호걸이 바로 눈앞에 있거늘 그대 스스로 알아보지 못할 뿐이오."

"선생의 말이 옳소."

玄德聞之大喜,暗忖此人必是伏龍、鳳雛,即欲出見,又恐造次。候至天曉,玄德求見水鏡,問曰:「昨夜來者是誰?」水鏡曰:「此吾友也。」玄德求與相見。水鏡曰:「此人欲往投明主,已到他處去了。」玄德請問其姓名。水鏡笑曰:「好!好!」玄德再問:「伏龍、鳳雛,果係何人?」水鏡亦只笑曰:「好! 好!」玄德拜請水鏡出山相助,同扶漢室。水鏡曰:「山野閒散之人,不堪世用。自有勝吾十倍者來助公,公宜訪之。」

현덕이 듣고 크게 기뻐해 속으로 이 사람이 틀림없이 복룡이거나 봉추라 여긴다. 즉시 나가서 만나고 싶지만 한편으로 너무 서두르는 것인가 걱정한다. 동이 트기를 기다려, 현덕이 수경을 만나기를 청해 묻는다.

"간밤에 온 사람은 누굽니까?"

"제 친구입니다."

현덕이 인사시켜 달라 청하자 수경이 말한다.

"이 사람은 밝은 군주를 찾아가고 싶어 벌써 다른 곳을 찾아갔습니다."

현덕이 그 성명을 묻자 수경이 웃는다.

"좋습니다! 좋아요!"

현덕이 되묻는다.

"복룡과 봉추 가운데 누굽니까?"

수경이 역시 웃기만 한다.

"좋습니다! 좋아요!"

현덕이 수경에게 산을 떠나 자신을 도와 함께 한실을 바로잡아줄 것을 청하자 수경이 말한다.

"산야에서 한가히 지내는 사람이라 세상에 쓸 만하지 못합니다. 저보다 열배는 나은 사람이 공을 도우러 제 발로 찾아올 것이니 공께서 그를 만나십시오."

正談論間,忽聞莊外人喊馬嘶,小童來報:「有一將軍,引數百人到莊來也。」玄德大驚,急出視之,乃趙雲也。玄德大喜。雲下馬入見曰:「某夜來回縣,尋不見主公,連夜跟問到此,主公作速回縣。只恐有人來縣中廝殺。」玄德辭了水鏡,與趙雲上馬,投新野來。行不數里,一彪人馬來到,視之,乃雲長、翼德 也,相見大喜。玄德訴說躍馬檀溪之事,共相嗟訝。到縣中,與孫乾等商議。乾曰:「可先致書於景升,訴告此事。」

이렇게 이야기를 나누는데 문득 장원 밖에서 사람과 말 소리가 요란하다. 동자가 와서 알린다.

"어느 장군이 수백 인을 거느려 장원으로 왔습니다."

현덕이 크게 놀라 서둘러 나가 살피니 바로 조운이다. 현덕이 크게 기뻐한다. 조운이 말에서 내려 들어와 말한다.

"제가 밤에 고을로 돌아가 주공을 찾았으나 계시지 않아 밤새 물어물어 여기를 찾았습니다. 주공께서 어서 고을로 돌아가셔야 합니다. 적들이 고을을 덮칠까 걱정입니다."

현덕이 수경에게 작별해 조운과 함께 말에 올라 신야 新野 로 간다. 몇리 못 가 한떼의 군마가 몰려오니 바로 운장과 익덕이다. 서로 만나 크게 기뻐한다. 현덕이 말을 타고 단계를 뛰어넘은 일을 이야기하자 모두 감탄하고 놀라워 한다. 고을에 다다라 손건 등과 더불어 상의한다. 손건이 말한다.

"어서 유경승께 글을 보내 이 일을 알리십시오."

玄德從其言,即令孫乾齎書至荊州。劉表喚入問曰:「吾請玄德襄陽赴會,緣何逃席而去?」孫乾呈上書札,具言蔡瑁設謀相害,賴躍馬檀溪得脫。表大怒,急喚蔡瑁責罵曰:「汝焉敢害吾弟!」命推出斬之。蔡夫人出,哭求免死,表怒猶未息。孫乾告曰:「若殺蔡瑁,恐皇叔不能安居於此矣。」表乃責而釋之,使 長子劉琦同孫乾至玄德處請罪。

*緣何 /연하/ 무엇 때문에

현덕이 그 말을 따라 즉시 손건에게 글을 갖고 형주로 갈 것을 명한다. 유표가 그를 불러들여 묻는다.

"내가 현덕더러 양양 모임에 가라 했는데 왜 자리를 피해 가버렸소?"

손건이 서찰을 바쳐, 채모가 음모를 꾸며 현덕을 해치려 하여 그가 말을 타고 단계를 뛰어넘어 벗어난 것을 낱낱이 이야기한다. 유표가 크게 노해 급히 채모를 불러 몹시 나무란다.

"네놈이 감히 내 아우를 해치려 하냐!"

끌어내 처형하라 명한다. 채 부인이 나와 울고 불며 그를 살려달라 매달리나 유표는 분노가 가라앉지 않는다. 손건이 고한다.

"채모를 죽이면 황숙께서 여기 편안히 못 계실까 걱정입니다."

이에 유표가 그를 꾸짖고 풀어준다. 맏아들 유기더러 손건과 함께 현덕을 만나 사죄하라 시킨다.

琦奉命赴新野,玄德接著,設宴相待。酒酣,琦忽然墮淚。玄德問其故。琦曰:「繼母蔡氏,常懷謀害之心;姪無計免禍,幸叔父指教。」玄德勸以「小心盡孝,自然無禍。」

유기가 명을 받아 신야에 이르자 현덕이 맞이해 주연을 베풀어 대접한다. 술이 거나하게 취하자 유기가 갑자기 눈물흘린다. 현덕이 까닭을 묻자 유기가 말한다.

"계모 채 씨가 늘 저를 해칠 마음을 품고 있습니다. 제가 그 재앙을 벗어날 아무 계책이 없으니 숙부께서 가르쳐 주시면 다행이겠습니다."

"조심해서 효를 다하면 자연히 재앙이 없게 될 것이네."

라고 현덕이 권했다.

次日,琦泣別。玄德乘馬送琦出郭,因指馬謂琦曰:「若非此馬,吾已為泉下之人矣。」琦曰:「此非馬之力,乃叔父之洪福也。」說罷,相別。劉琦涕泣而去。玄德回馬入城,忽見市上一人,葛巾布袍,皂縧烏履,長歌而來。歌曰:

*長歌 /장가/ 목청껏 노래하다

다음날 유기가 눈물흘리며 작별한다. 현덕이 말을 타고 성곽을 나가 유기를 배웅한다. 현덕이 말을 가리켜 유기에게 말한다.

"이 말이 아니었으면 나는 벌써 저승 사람이었네."

"그것은 말의 힘이 아니라 바로 숙부의 홍복입니다."

이야기를 마쳐 서로 헤어져 유기가 눈물흘리며 떠난다. 현덕이 말을 돌려 입성하는데 문득 저잣거리에서 누군가 갈건 葛巾에 베옷, 검은 끈에 검은 신 차림으로 목청껏 노래 부르며 오고 있다. 그 노래는 이렇다.

天地反覆兮,火欲殂;
大廈將崩兮,一木難扶。
山谷有賢兮,欲投明主;
明主求賢兮,卻不知吾。

*大廈 /대하/ 큰 건물

천지가 뒤집어지니 불이 꺼지려 하는구나
큰집이 무너지니 나무 하나로 지탱하겠는가
산골에 어진이 있으니 밝은 주인을 찾네
밝은 주인 어진이 찾으나 나를 모르네

玄德聞歌,暗思:「此人莫非水鏡所言伏龍、鳳雛乎?」遂下馬相見,邀入縣衙,問其姓名。答曰:「某乃潁上人也,姓單,名福。久聞使君納士招賢,欲來投託,未敢輒造;故行歌於市,以動尊聽耳。」

현덕이 노래를 들어 속으로 생각한다.

'이 사람이 바로 수경이 말한 복룡이나 봉추가 아니겠는가?'

곧 말에서 내려 그를 만나 현아로 불러들여 성명을 물었다. 그가 답한다.

"저는 영상 潁上 사람으로 성은 선 單, 이름은 복 福 입니다. 오래전부터 사군께서 선비들과 어진 이들을 불러 받아들인다 들어, 오고자 했으나 아직 감히 쉽게 오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저잣거리에서 노래를 불러 공께서 들으시게 하였을 뿐입니다."

玄德大喜,待為上賓。單福曰:「適使君所乘之馬,再乞一觀。」玄德命去鞍牽於堂下。單福曰:「此非的盧馬乎?雖是千里馬,卻要妨主,不可乘 也。」玄德曰:「已應之矣。」遂具言躍檀溪之事。福曰:「此乃救主,非妨主也;終必妨一主,某有一法可禳。」玄德曰:「願聞禳法。」福曰:「公意中有仇怨之人,可將此馬賜之;待妨過了此人,然後乘之,自然無事。」

현덕이 크게 기뻐 그를 상빈으로 대우한다. 선복이 말한다.

"사군께서 타신 말을 다시 살펴보고 싶습니다."

현덕이, 안장을 제거해 당 아래 끌고 오라 명한다. 선복이 말한다.

"이것은 적로마 아닙니까? 비록 천리마지만 도리어 주인을 해칠테니 타선 안 됩니다."

"벌써 시험해봤소."

단계를 뛰어넘은 일을 낱낱이 이야기한다. 선복이 말한다.

"그것은 주인을 구한 것이지 주인을 해친 게 아닙니다. 결국 틀림없이 주인을 해치겠지만 제게 물리칠 방법이 있습니다."

"물리칠 방법을 듣고 싶소."

"공께서 원한을 품은 사람이 있다면 그에게 말을 주시면 됩니다. 그 사람을 해치기를 기다린 뒤 타시면 저절로 무사합니다."

玄德聞言變色曰:「公初至此,不教吾以正道,便教作利己妨人之事,備不敢聞教。」福笑謝曰:「向聞使君仁德,未敢便信,故以此言相試耳。」玄德 亦改容起謝曰:「備安能有仁德及人,惟先生教之。」福曰:「吾自潁上來此,聞新野之人歌曰:『新野牧,劉皇叔,自到此,民豐足。』可見使君之仁德及人也。」玄德乃拜單福為軍師,調練本部人馬。

현덕이 말을 듣고 낯빛을 바꿔 말한다.

"그대가 여기 오자마자 내게 정도를 가르치지 않고 도리어 나를 이롭게 하고자 남을 해칠 일을 가르치니, 나는 감히 가르침을 듣지 못하겠소."

선복이 웃어 말한다.

"일찍이 사군의 인덕을 듣고도 아직 감히 믿지 못하여, 그렇게 말씀 드려 시험해봤을 뿐입니다."

현덕 역시 태도를 바꿔 일어나 사례해 말한다.

"내 어찌 인덕이 남에게 미치겠소. 선생이 가르쳐주시오."

"제가 영상에서 여기 와 듣자니 신야 사람들이 이렇게 노래하더군요. '신야를 다스리는 유황숙 여기 오신 뒤 백성들 풍족하네.' 사군의 인덕이 다른 사람들에게 미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에 현덕이 선복을 군사 軍師에 앉혀 휘하 인마들을 조련한다.

卻說曹操自冀州回許都,常有取荊州之意,特差曹仁、李典並降將呂曠、呂翔等領兵三萬,屯樊城,虎視荊、襄,就探看虛實。時呂曠、呂翔稟曹仁曰: 「今劉備屯兵新野,招軍買馬,積草儲糧,其志不小,不可不早圖之。吾二人自降丞相之後,未有寸功;願請精兵五千,取劉備之頭,以獻丞相。」

한편, 조조가 기주에서 허도로 돌아와 늘 형주를 취할 뜻을 가져 특별히 조인 曹仁 과 이전을 보내 항장 여광 呂曠 및 여상과 함께 번성에 주둔해 형, 양을 호시탐탐 노려, 그 허실을 알아본다. 이때 여광과 여상이 조인에게 아뢴다.

"지금 유비가 신야에 주둔해 군사와 말들을 모우고 양초를 쌓아 그 뜻이 작지 않습니다. 어서 그들을 도모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우리 두 사람, 승상께 항복한 뒤 손톱만한 공도 없습니다. 바라건대 정병 5천을 청해 유비의 목을 취해 승상께 바치고 싶습니다."

曹仁大喜,與二呂兵五千,前往新野廝殺。探馬飛報玄德。玄德請單福商議。福曰:「既有敵兵,不可令其入境。可使關公引一軍從左而出,以敵來軍中路;張飛引一軍從右而出,以敵來軍後路;公自引趙雲出兵前路相迎,敵可破矣。」

*中路 /중로/ 길의 가운데. 도중에.
*後路 /후로/ 군대 행군에서 후미. 후퇴로. 뒷길.
*前路 /전로/ 앞쪽의 길. 지나간 세월. 닥쳐올 세월.

조인이 크게 기뻐해 여씨들에게 5천 병력을 줘 신야로 전진해 싸우게 한다. 탐마[정찰기병]가 현덕에게 급보한다. 현덕이 선복을 불러 상의한다. 선복이 말한다.

"적병이 오게 됐다면 그들이 경계를 넘지 못하게 해야 합니다. 관공은 1군을 이끌고 왼쪽에서 나가 침입군의 중로 中路를 막고, 장비는 1군을 이끌고 오른쪽에서 나가 침입군의 후로 後路를 막게 하십시오. 공께서는 조운을 데리고 출병해 전로 前路를 막으면 적군을 깰 수 있습니다."

玄德從其言,即差關、張二人去訖;然後與單福、趙雲等,共引二千人馬出關相迎。行不數里,只見山後塵頭大起,呂曠、呂翔引軍來到。兩邊各射住陣 角。玄德出馬於旗門下,大呼曰:「來者何人?敢犯吾境!」呂曠出馬曰:「吾乃大將呂曠也。奉丞相命,特來擒汝!」玄德大怒,使趙雲出馬。二將交戰,不數合,趙雲一槍刺呂曠於馬下。玄德麾軍掩殺,呂翔抵敵不住,引軍便走。

현덕이 그 말을 따라 즉시 관, 장 두 사람을 떠나보낸다. 그런 뒤 선복, 조운 등과 함께 2천 인마를 거느려 관을 나가 맞이한다. 몇리 못 가 산 뒤에서 먼지구름이 일더니 여광, 여상이 군을 이끌어 다다른다. 양쪽이 화살을 일제히 쏴 멈춘 뒤 진을 갖춘다. [고대 전쟁에서 일제 사격으로 적의 진격을 일단 막은 뒤 서로 진을 쳤다.] 현덕이 기문 旗門 아래 출마해 크게 외친다.

"누군데, 감히 내 땅을 침범하냐!"

여광이 출마해 말한다.

"내가 바로 대장 여광이다. 승상의 명을 받들어 특별히 너를 잡으로 왔다!"

현덕이 크게 노해 조운을 출마시킨다. 두 장수가 맞붙어 몇합 안 돼 조운이 한창에 여광을 찔러 낙마시킨다. 현덕이 군사를 휘몰아 쳐들어가자 여상이 막지 못해 군사들을 이끌어 달아난다.

正行間,路傍一軍突出,為首大將,乃關雲長也。衝殺一陣。呂翔折兵大半,奪路走脫。行不到十里,又一軍攔住去路。為首大將,挺矛大叫:「張翼德在此!」直取呂翔,翔措手不及,被張飛一矛刺中,翻身落馬而死。餘眾四散奔走。玄德合軍追趕,大半多被擒獲。玄德班師回縣,重待單福,犒賞三軍。

한창 달아나는데 길 옆에서 1군이 돌출, 앞장선 장수 바로 관운장이다. 한바탕 무찌른다. 여상이 병력 태반을 잃고 길을 뚫어 달아나 벗어난다.  10리를 못 가 다시 1군이 갈 길을 막아 앞장선 대장이 장팔사모를 들어 크게 외친다.

"장익덕이 여기 있다!"

곧장 여상에게 달려들어 여상이 손 쓰지 못해 장비에게 한번에 찔려 몸이 뒤집힌 채 낙마해 죽는다. 나머지 모두 사방 달아난다. 현덕이 군을 합쳐 뒤쫓아 대다수가 사로잡힌다. 현덕이 군사를 거둬 고을로 돌아와 선복을 크게 대우하고 3군을 호궤하고 포상한다.

卻說敗軍回見曹仁,報說二呂被殺,軍士多被活捉。曹仁大驚,與李典商議。典曰:「二將欺敵而亡,今只宜按兵不動,申報丞相,起大兵來征剿,乃為 上策。」仁曰:「不然。今二將陣亡,又折許多兵馬,此仇不可不急報。量新野彈丸之地,何勞丞相大軍?」典曰:「劉備人傑也,不可輕視。」仁曰:「公何怯也?」典曰:「兵法云:『知彼知己,百戰百勝.』某非怯戰,但恐不能必勝耳。」仁怒曰:「公懷二心耶?吾必欲生擒劉備!」典曰:「將軍若去,某守樊城。」 仁曰:「汝若不同去,真懷二心矣。」典不得已,只得與曹仁點起二萬五千軍馬,渡河投新野而來。正是: 偏裨既有輿尸辱,主將重興雪恥兵。

*偏裨 /편비/ 편장, 부장, 부하장수
*輿尸 /여시/ 주역에 나오는 괘. 패전해서 시체들을 수레에 싣는 것을 가리킨다.

한편, 패잔병들이 조인을 만나 여씨들이 죽고 많이들 사로잡혔다 알린다. 조인이 크게 놀라 이전과 더불어 상의한다. 이전이 말한다.

"두 장수가 적을 업신여겨 죽었소. 지금 병력을 움직이지 말고 관망해, 승상께 아뢰어 크게 병력을 일으켜 그들 근거지를 치는 게 상책이오."

"지금 두 장수가 전사한데다 허다한 병마를 잃어 이 원수를 어서 갚지 않을 수 없소. 신야는 탄환지지 彈丸之地 [아주 작은 땅]이거늘 어찌 승상의 대군을 수고롭게 하겠소?"

"유비는 인걸이라 가볍게 볼 수 없소."

"그대는 어찌 겁을 내오?"

"병법에 이르길,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백승이오. 내가 싸움을 겁내는 게 아니라 다만 필승을 거두지 못할까 걱정하는 것뿐이오."

조인이 노한다.

"그대가 딴 마음을 먹었소? 내 반드시 유비를 사로잡겠소!"

"장군께서 가신다면 나는 이곳 번성을 지키겠소."

"네가 같이 가지 않는다면 참으로 딴 마음을 먹은 게 된다!"

이전이 어쩌지 못해 조인과 더불어 2만 5천 군마를 뽑아 강을 건너 신야를 향해 진군한다.

부하장수가 여시 輿尸의 치욕을 당하자 주장이 크게 출병해 갚으려 하구나

未知勝負何如,且看下文分解。

승부가 어찌될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09/10/17 10:58 # 삭제 답글

    이때부터 유비의 고생길이 슬슬 끝나가지만 동시에 유비의 잉여화가 진행되었죠(...)
  • 뽀도르 2009/10/17 11:08 #

    ㅋㅋ 잉여화라.. 머리를 빌려 쓰는 시대의 개막이군요.
  • 시무언 2009/10/17 15:07 # 삭제 답글

    무능한 유비의 이미지의 시작은 형주시대잖습니까(...) 그전까진 뭐 자주 깨지긴 했어도 가끔 머리도 쓰곤 했는데 이제부턴 항상 남의 말만 듣고 사니(...)
  • 뽀도르 2009/10/17 15:10 #

    ㅋㅋ 머리를 빌려 쓴다던 과거 어느 분 생각나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