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유현덕, 적로를 타고 단계를 뛰어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三十四回 蔡夫人隔屏聽密語 劉皇叔躍馬過檀溪

제34회: 채 부인은 병풍 뒤에서 밀담을 엿듣고 유황숙은 말을 타고 단계를 뛰어넘다.

단계를 건너는 유현덕

卻說曹操於金光處,掘出一銅雀,問荀攸曰:「此何兆也?」攸曰:「昔舜母夢玉雀入懷而生舜。今得銅雀,亦吉祥之兆也。」操大喜,遂命作高臺以慶之。乃即日破土斷木,燒瓦磨磚,築銅雀臺於漳河上之上。約計一年而工畢。少子曹植進曰:「若建層臺,必立三座:中間高者,名為銅雀;左邊一座,名為玉龍;右邊一座,名為金鳳。更作兩條飛橋,橫空而上,乃為壯觀。」操曰:「吾兒所言甚善。他日臺成,足可娛吾老矣!」原來曹操有五子,惟植性敏慧,善文章,曹操平日最愛之。

*磨磚 /마전/ 벽돌을 광택이 나도록 연마함


한편 금빛이 나던 곳에서 동작 銅雀 [구리로 만든 참새] 하나를 파내어 바치자 조조 曹操가 순유 荀攸에게 묻는다.

"이것은 무슨 징조요?"

"예전에 순 舜 임금 모친의 꿈에서 옥작 玉雀 [옥으로 만든 참새]이 품을 파고 들었습니다. 그러고서 순 임금을 낳았습니다. 지금 동작을 얻은 것도 길조입니다."

조조가 크게 기뻐해 사람들에게, 높은 대를 지어 그것을 경축하라 명한다. 이에 즉시 땅을 파헤치고 나무를 잘라, 기와를 굽고 벽돌을 연마해 동작대 銅雀臺를 장하 漳河 위에 건축한다. 대략 1년이 걸려 공사를 마친다. 어린 아들 조식 曹植이 말씀을 올린다.

"층대 層臺[여러 층으로 높은 대]를 만들 것이면, 반드시 3개를 만드는 게 좋습니다. 가운데 높은 1대를 '동작'이라 이름짓고, 왼쪽 1대는 옥룡 玉龍, 오른쪽 1대는 금봉 金鳳이라 이름짓는 겁니다. 거기다 비교[높은 다리]를 두 개 놓아 허공을 가로지르면 장관이겠습니다."

"내 아들 말이 몹시 훌륭하구나. 뒷날 대를 완성하면 내 노년을 즐길 만하겠다."

원래, 조조에게 다섯 아들이 있었는데 오로지 조식이 성품이 민혜[민첩하고 총명]하고 문장이 훌륭해 조조가 평소 가장 사랑했다.

於是留曹植與曹丕在鄴郡造臺,使張燕守北寨。操將所得袁紹之兵,共五六十萬,班師回許都,大封功臣;又表贈郭嘉為貞侯,養其子奕於府中。復聚眾謀士商議,欲南征劉表。荀彧曰:「大軍方北征而回,未可復動。且待半年,養精蓄銳,劉表、孫權,可一鼓而下也。」操從之,遂分兵屯田,以候調用。

이에 조식과 조비 曹丕를 업군 鄴郡에 남겨 동작대를 짓게 하고, 장연 張燕에게, 북새[북쪽 변경]를 지키라 한다. 조조가 원소 袁紹의 병력을 거둬 모두 5, 6십만이다. 군사를 거느려 허도 許都로 돌아가 공신들을 크게 봉한다. 또한 표를 올려 곽가 郭嘉를 정후로 추증하고 그 아들 곽혁 郭奕을 조조 부중에서 기른다. 다시 모사들을 모아 상의해 남쪽으로 유표 劉表를 정벌하려 한다. 순욱 荀彧이 말한다.

"대군이 지금 북쪽을 정벌하고 돌아와 아직 다시 움직일 수 없습니다. 반년쯤 기다려 정예병력을 양성하면 유표, 손권 孫權을 한차례 북을 쳐[한번 싸움으로, 한꺼번에] 잡을 수 있습니다."

조조가 그 말을 따라 병력을 나눠 둔전하고 출전을 대비한다.

卻說玄德自到荊州,劉表待之甚厚。一日,正相聚飲酒,忽報降將張武、陳孫在江夏掠人民,共謀造反。表驚曰:「二賊又反,為禍不小!」玄德曰:「不須兄長憂慮,備請往討之。」表大喜,即點三萬軍,與玄德前去。玄德領命即行,不一日,來到江夏。張武、陳孫引兵來迎。玄德與關、張、趙雲出馬在門旗下。望見張武所騎之馬,極其雄駿。玄德曰:「此必千里馬也。」

한편 현덕 玄德이 형주 荊州를 찾아온 뒤 유표가 그를 몹시 후하게 대우한다. 하루는, 둘이 음주하는데, 항장[귀순한 장수] 장무 張武와 진손 陳孫이 강하 江夏에서 인민을 노략하고 함께 반란을 꾀한다는 보고가 올라온다. 유표가 놀란다.

"두 도적놈이 다시 반란해 그 재앙이 적지 않겠소!"

현덕이 말한다.

"형장께서 우려하실 것 없습니다. 제가 가서 그들을 토벌하기를 청합니다."

유표가 크게 기뻐해 즉시 3만 군사를 뽑아 그에게 줘 보낸다. 그가 명을 받아 즉시 출발해 하루가 못 돼 강하에 다다른다. 장무와 진손이 병력을 이끌어 맞이한다. 현덕이 관, 장, 조운 趙雲과 더불어 문기 門旗 아래 출마한다. 멀리 바라보니 장무가 타고 있는 말이 극히 훌륭하다. 현덕이 말한다.

"저건 틀림없이 천리마다."

言未畢,趙雲挺鎗出,徑衝彼陣。張武縱馬來迎,不三合,被趙雲一鎗刺落馬下,隨手扯住轡頭,牽馬回陣。陳孫見了,隨趕來奪。張飛大喝一聲,挺矛直出,將陳孫刺死。眾皆潰散。玄德招安餘黨,平復江夏諸縣,班師而回。表出郭迎接入城,設宴慶功。酒至半酣,表曰:「吾弟如此雄才,荊州有倚賴也。但憂南越不時來寇;張魯、孫權皆足為慮。」玄德曰:「弟有三將,足可委用:使張飛巡南越之境;雲長拒固子城,以鎮張魯;趙雲拒三江,以當孫權;何足慮哉?」

그 말이 끝나기도 전에 조운이 창을 꼬나잡아 튀어나가 적진으로 돌격한다. 장무가 말을 내달려 맞서지만 3합이 못 돼 조운이 한 창에 찔러 낙마시킨다. 이어서 그가 장무의 말을 잡아 끌고 돌아온다. 진손이 보더니 그 말을 빼앗으러 뒤쫓는다. 장비 張飛가 고함을 질러 장팔사모를 움켜쥐어 곧장 튀어나가 진손을 찔러 죽인다. 그 무리가 모조리 무너져 흩어진다. 현덕이 잔당을 초안[항복을 권하고 달램]하고 강하의 여러 고을을 되찾아 안정시킨 뒤 군사를 거느려 돌아간다. 유표가 성밖을 나와 영접해 성에 들어가 연회를 베풀어 그 공적을 치하한다.  술이 거나해지자 유표가 말한다.

"내 아우가 이렇게 훌륭하니 이곳 형주가 의지할 것이 있는 것이오. 다만 걱정은, 남월 南越이 불시에 쳐들어오는 것인데 장로 張魯와 손권 또한 우려할 만하오."

"제게 세 장수가 있는데 맡겨볼 만합니다. 장비에게, 남월 땅을 돌아보게 하고, 운장 雲長에게 자성 子城을 굳게 지켜 장로를 누르게 하고, 조운에게 삼강 三江을 지켜 손권을 막게 하십시오. 걱정할 게 무엇이겠습니까?"

表喜,欲從其言。蔡瑁告其姊蔡夫人曰:「劉備遣三將居外,而自居荊州,久必為患。」蔡夫人乃夜對劉表曰:「我聞荊州人多與劉備往來,不可不防之。今容其居住城中,無益,不若遣使他往。」表曰:「玄德仁人也。」蔡氏曰:「只恐他人不似汝心。」

유표가 기뻐해 그 말을 따르려 한다. 채모 蔡瑁가 그 누나 채 蔡 부인에게 고한다.

"유비가 세 장수를 바깥으로 파견하고 자신은 형주에 머물러, 뒷날 틀림없이 재앙이 됩니다."

채 부인이 그날밤 유표에게 말한다.

"제가 듣자니 형주에서 많은 사람들이 유비와 왕래한답니다. 대비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 그를 성안에 머물게 하는 것은 이롭지 않으니 그를 다른 곳으로 보내는 것만 못합니다."

"현덕은 어진 사람이오."

"다만 그 사람이 당신 마음 같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表沈吟不答。次日出城,見玄德所乘之馬極駿,問之,知是張武之馬,表讚不已。玄德遂將此馬送與劉表。表大喜,騎回城中。蒯越見而問之。表曰:「此玄德所送也。」越曰:「昔先兄蒯良,最善相馬;越亦頗曉。此馬眼下有淚槽,額邊生白點,名為的盧,騎則妨主。張武為此馬而亡。主公不可乘之。」

*沈吟 /침음/ 나지막히 신음함 (低声呻吟)

유표가 나지막히 신음하며 대답하지 않는다. 그가 다음날 성을 나와 현덕이 탄 말이 극히 훌륭한 것을 본다. 그에게 물어 장무가 타던 말인 것을 알고 유표가 칭찬을 그치지 않는다. 현덕이 그 말을 유표에게 준다. 그가 크게 기뻐해 그 말을 타 성안으로 돌아간다. 채월 蒯越이 보고 묻자 그가 말한다.

"이 말은 현덕이 준 것이오."

"예전에 돌아가신 형, 채량 蒯良이 상마 相馬[말이 뛰어난지 살펴봄]를 아주 잘했습니다. 저 또한 제법 합니다. 이 말은 눈밑에 눈물구멍이 있고 이마 둘레에 하얀 점이 있어 '노 盧'라고 부릅니다. 이런 말을 타면 주인을 해칩니다. 장무가 이 말 탓에 죽었습니다. 주공께서 이 말을 타선 안 됩니다."

表聽其言。次日請玄德飲宴,因言曰:「昨承惠良馬,深感厚意。但賢弟不時征進,可以用之。敬當送還。」玄德起謝。表又曰:「賢弟久居此間,恐廢武事。襄陽屬邑新野縣,頗有錢糧。弟可引本部軍馬於本縣屯紮,何如?」

유표가 그 말을 받아들인다. 다음날 현덕을 불러 주연을 베풀어 이야기한다.

"어제 좋은 말을 줘 깊이 감사하오. 그러나 아우께서 언제 싸우러 나갈지 모르니, 그 말을 타시는 게 좋겠소. 내 마땅히 돌려드리겠소."

현덕이 일어나 사례한다. 유표가 다시 말한다.

"아우께서 여기 오래 머물러, 무사 武事[군사]를 폐할까 두렵소. 양양에 속한 신야현 新野縣은 전량 錢糧[토지에서 나오는 세금]이 제법 되오. 아우께서 휘하 군마들을 이끌어 그 고을에 주둔하는 것이 어떻겠소?"

玄德領諾。次日,謝別劉表,引本部軍馬逕往新野。方出城門,只見一人在馬前長揖曰:「公所騎馬,不可乘也。」玄德視之,乃荊州幕賓伊藉,字機伯,山陽人也。玄德忙下馬問之。籍曰:「昨聞蒯異度對劉荊州云:『此馬名的盧,乘則妨主。』因此還公,公豈可復乘之?」玄德曰:「深感先生見愛。但凡人死生有命,豈馬所能妨哉!」籍深服其高見,自此常與玄德往來。

현덕이 응낙한다. 다음날 유표와 헤어져 휘하 군마들을 이끌어 곧장 신야로 간다. 성문을 나서는데 어떤 사람이 말 앞에서 장읍 長揖 [두손 모아 올려 인사하는 것]하며 말한다.

"공께서 지금 그 말을 타선 안 됩니다."

현덕이 바라보니 바로 형주의 막빈 幕賓 [군대나 관청에서 사무를 보는 벼슬]인 이적 伊藉, 자 字 기백 機伯, 산양 山陽 사람이다. 현덕이 놀라 말에서 내려 묻자 그가 말한다.

"어제 듣자니 괴이도 蒯異度[괴월]가 유 형주[유표]께 '이 말은 노 盧라 이름하는데, 타는 주인을 해칩니다' 라고 일러 공께 돌려준 것입니다. 공께서 어찌 다시 타시겠습니까?"

"선생께서 저를 이리 아껴주시니 매우 감사합니다. 그러나 무릇 사람이 죽고 사는 것은 운명에 달려 어찌 말 따위가 해치겠습니까!"

윤적이 그 고견에 깊이 탄복해 이로부터 늘 현덕과 왕래한다.

玄德自到新野,軍民皆喜,政治一新。建安十二年春,甘夫人生劉禪。是夜有白鶴一隻,飛來縣衙屋上,高鳴四十餘聲,望西飛去。臨分娩時,異香滿室。甘夫人嘗夜夢仰吞北斗,故乳名阿斗。

현덕이 신야에 오자 군사들과 백성들 모두 기뻐하고 정치가 아주 새로워진다. 건안 12년 봄, 감 甘 부인이 유선 劉禪을 낳는다.  그날밤 백학 한쌍이 현아 縣衙[현의 관청 건물] 옥상에 날아와 40차례 남짓 높이 울고 멀리 서쪽으로 날아갔다. 분만할 때, 이채로운 향기가 방안 가득했다. 감 부인이 일찍이 꿈에서 북두 北斗를 바라보다 삼켰다 하여, 어릴 적 이름을 아두 阿斗라 하였다.

此時曹操正統兵北征。玄德乃往荊州,說劉表曰:「今曹操北征,許昌空虛,若以荊、襄之眾,乘間襲之,大事可就也。」表曰:「吾坐據荊州足矣,豈可別圖?」玄德默然。表邀入後堂飲酒。酒至半酣,表忽然長歎。玄德曰:「兄長何故長歎?」表曰:「吾有心事,未易明言。」玄德再欲問時,蔡夫人出立屏後。劉表乃垂頭不語。

이때가 조조가 한창 병력을 이끌고 북쪽을 정벌할 때다. 이에 현덕이 형주로 가 유표를 설득한다.

"지금 조조가 북쪽을 정벌해 허창 許昌이 공허합니다. 형 荊, 양 襄의 사람들을 이끌어 이틈에 그곳을 습격하면 대사를 이룰 수 있습니다."

"내가 앉아서 형주를 점거한 것도 충분한데 어찌 따로 도모하겠소?"

현덕이 침묵한다. 유표가 후당으로 불러 음주한다. 술이 거나해지자 유표가 갑자기 길게 탄식한다. 현덕이 묻는다.

"형장께서 어째서 장탄식하십니까?"

"내게 고민이 있는데 아직 내놓고 말하기 어렵소."

현덕이 다시 물으려 하는데 채 부인이 병풍 뒤로 출입한다. 이에 유표가 고개를 떨궈 말하지 않는다.

須臾席散,玄德自歸新野。至是年冬,聞曹操自柳城回,玄德甚歎表之不用其言。忽一日,劉表遣使至,請玄德赴荊州相會。玄德隨使而往,劉表接著,敘禮畢,請入後堂飲宴;因謂玄德曰:「近聞曹操提兵回許都,勢日強盛,必有吞併荊、襄之心,昔日悔不聽賢弟之言,失此好機會!」玄德曰:「今天下分裂,干戈日起,機會豈有盡乎?若能應之於後,未足為恨也。」表曰:「吾弟之言甚當。」相與對飲。

잠시 뒤 자리를 끝마쳐 현덕이 신야로 돌아간다. 이해 겨울에 이르러, 현덕이 조조가 유성 柳城에서 돌아온 것을 전해듣더니 앞서 유표가 그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을 걸 몹시 한탄한다. 그런데 어느날, 유표가 사자를 보내 현덕에게 형주로 와 만나자 청한다. 현덕이 사자를 따라 가자 유표가 맞이해 인사를 마쳐 후당으로 불러들여 음주한다. 그가 현덕에게 말한다.

"요새 듣자니 조조가 허도로 회군해 그 세력이 날로 강성해져 반드시 형, 양을 삼킬 마음을 먹겠소. 앞서 아우 말씀을 듣지 않아 그 좋은 기회를 잃은 것을 뉘우치오!"

"지금 천하가 분열괘 간과[전쟁]가 날마다 일어나 어찌 기회가 끝이 있겠습니까? 뒷날 기회를 놓치지만 않는다면야 아직 안타까워 할 것은 없습니다."

"아우 말씀이 심히 옳소."

서로 마주보고 음주한다.

酒酣,表忽潸然下淚。玄德問其故。表曰:「吾有心事,前者欲訴與賢弟,未得其便。」玄德曰:「兄長有何難決之事?倘有用弟之處,弟雖死不辭。」表曰:「前妻陳氏所生長子琦,為人雖賢,而柔懦不足立大事;後妻蔡氏所生少子琮,頗聰明。吾欲廢長立幼,恐礙於禮法;欲立長子,爭奈蔡氏族中,皆掌軍務,後必生亂:因此委決不下。」玄德曰:「自古廢長立幼,取亂之道。若憂蔡氏權重,可徐徐削之,不可溺愛而立少子也。」表默然。原來蔡夫人素疑玄德,凡遇玄德與表敘論,必來竊聽;是時正在屏風後,聞玄德此言,心甚恨之。

술이 거나해지자 그가 갑자기 비오듯 눈물흘린다. 현덕이 그 까닭을 묻자 그가 말한다.

"내게 고민이 있어 예전에 아우께 털어놓으려다 기회를 얻지 못했소."

"형장께 무슨 해결하기 어려운 일이 있습니까? 제가 도와드릴 수 있다면 죽을지언정 사양치 않겠습니다."

"전처 진 陳 씨가 낳은 맏아들 기 琦는 사람이 비록 어질지만 유약하여 대사를 세우기 부족하오. 후처 채 씨가 많은 어린 아들 종 琮은 제법 총명하오. 내 맏아들을 폐하고 어린 아들을 세우려 하나 예법에 어긋날까 두렵소. 맏아들을 세우려 해도 어쩌다 채 씨 집안에서 군무 軍務를 모조리 장악해 뒷날 반드시 난리가 날 것이오. 이래서 머뭇거려 결정치 못하오."

"예로부터 맏아들을 폐해 어린 아들을 세우는 것은 난리를 일으키는 길입니다. 채 씨들의 권력이 큰 게 두려우면 서서히 그것을 줄이면 됩니다. 사랑에 빠져 어린 아들을 세워선 안 됩니다."

유표가 말이 없다. 원래, 채 부인이 평소 현덕을 의심해 현덕이 유표와 이야기를 나눌 때마 꼭 와서 엿들었다. 이때도 병풍 뒤에서 그 말을 듣고 속으로 몹시 원망한다.

玄德自知語失,遂起身如廁。因見己身髀肉復生,亦不覺潸然流淚。少頃復入席。表見玄德有淚容,怪問之。玄德長歎曰:「備往常身不離鞍,髀肉皆散;今久不騎,髀裡肉生。日月蹉跎,老將至矣,而功業不建,是以悲耳!」表曰:「吾聞賢弟在許昌,與曹操青梅煮酒,共論英雄;賢弟盡舉當世名士,操皆不許,而獨曰:『天下英雄,惟使君與操耳。』以曹操之權力,猶不敢居吾弟之先,何慮功業不建乎?」玄德乘著酒興,失口答曰:「備若有基本,天下碌碌之輩,誠不足慮也。」表聞言默然。玄德自知失語,託醉而起,歸館舍安歇,後人有詩讚玄德曰:

현덕이 스스로 실언을 깨달아 일어나 측간으로 간다. 거기서 자기 넓적다리 살이 다시 찐 것을 보고 자기도 모르게 비오듯 눈물흘린다. 잠시 뒤 다시 자리로 돌아온다. 유표가 그 눈물 흘린 기색을 보고 이상히 여겨 묻자 그가 길게 탄식해 말한다.

"제가 예전에 늘 말안장을 떠날 일이 없어 넓적다리 살이 찔 틈이 없었습니다. 이제 오래 말을 몰지 않은 탓에 넓적다리에 살이 쪘습니다. 세월은 쏜살같아 곧 늙을텐데 공업을 세우지 못해 슬플 뿐입니다!"

"내 듣자니 아우께서 허창에 있을 때 조조와 더불어 푸른 매실과 자주 煮酒 [데운 술]를 함께하며 영웅을 논했소. 아우께서 당세의 명사들을 모조리 거론해도 조조가 수긍하지 않고 '천하영웅은 오로지 사군과 저 뿐이오.'라 했소. 조조의 권력으로도 오히려 감히 그대보다 앞에 놓지 못하였는데 어찌 공업을 세우지 못할까 걱정하시오?"

현덕이 술기운에 실언한다.

"제게 기본만 있다면 천하의 녹록 碌碌[평범, 무능]한 인간들이야 참으로 걱정할 것도 못 됩니다."

유표가 듣고 침묵한다. 현덕이 스스로 실언을 깨달아 술 취했다는 핑계로 일어나 관사로 돌아가 쉰다. 뒷날 누군가 시를 지어 현덕을 기렸다.

曹公屈指從頭數,天下英雄獨使君。
髀肉復生猶感歎,爭教寰宇不三分?

*寰宇 /환우/ 전세계, 전우주, 천하
*髀肉復生 /비육부생/ 유비의 이 고사에서 비롯하여, 안일에 빠져 세월을 허송한 것을 한탄함.

조 曹 공이 손가락을 구부려가며 머릿수를 세워도 천하영웅은 오로지 사군뿐.
비육 髀肉이 다시 찐들 오히려 감탄스러워 어찌 천하를 삼분하라 하지 않으리

卻說劉表聞玄德語,口雖不言,心懷不樂,別了玄德,退入內宅。蔡夫人曰:「適間我於屏後聽得劉備之言,甚輕覷人,足見其有吞併荊州之意。今若不除,必為後患。」表不答,但搖頭而已。蔡氏乃密召蔡瑁入,商議此事。瑁曰:「請先就館舍殺之,然後告知主公。」蔡氏然其言。瑁出,便連夜點軍。

한편, 유표가 현덕의 말을 듣고 비록 언급하지 않으나 속으로 불쾌해 현덕과 작별하고 내택 內宅[주로 부인이 있는 곳]으로 들어간다. 채 부인이 말한다.

"제가 마침 병풍 뒤에 있다가 유비가 말하는 것을 듣자니 몹시 함부로 남을 넘봅니다. 형주를 집어삼킬 뜻을 가진 걸 알만 합니다. 지금 없애지 않으면 틀림없이 후환이 됩니다."

유표가 대답하지 않고 다만 고개를 가로저을 뿐이다. 이에 채 씨가 몰래 채모 蔡瑁를 불러들여 그 일을 상의한다.

"먼저 관사로 가서 그를 죽여버리고 그 뒤 주공께 고지하기를 청합니다."

채 씨가 그말을 받아들인다. 채모가 나가 밤새 군사들을 준비한다.

卻說玄德在館舍中秉燭而坐,三更以後,方欲就寢。忽一人叩門而入,視之乃伊籍也。原來伊籍探知蔡瑁欲害玄德,特夤夜來報。當下伊籍將蔡瑁之謀,報知玄德,催促玄德速速起身。玄德曰:「未辭景升,如何便去?」籍曰:「公若辭,必遭蔡瑁之害矣。」

한편, 현덕이 관사에서 촛불을 밝혀 앉아 3경이 지나 이제 취침하려 한다. 문득 한 사람이 문을 두드려 들어오니 바로 이적이다. 원래 그가 채모가 현덕을 죽이려는 것을 탐지해 일부러 한밤중에 알리러 온 것이다. 그 자리에서 그가 그 음모를 현덕에게 알리며 현덕에게 어서어서 떠날 것을 재촉한다. 현덕이 말한다.

"경승 景升께 작별인사 없이 어떻게 떠나겠소?"

"인사드리려다 틀림없이 채모에게 해침을 받습니다."

玄德乃謝別伊籍,急喚從者,一齊上馬。不待天明,星夜奔回新野。比及蔡瑁領軍到館舍時,玄德已去遠矣。瑁悔恨無及,乃寫詩一首於壁間,逕入見表曰:「劉備有反叛之意,題反詩於壁上,不辭而去矣。」表不信,親詣館舍觀之,果有詩四句。詩曰:

이에 현덕이 그에게 사례하고 헤어져 서둘러 종자들을 불러 일제히 말에 오른다. 날이 발기를 기다리지 않고 밤새 신야로 달린다. 채모가 군사들을 거느려 관사에 다다르지만 현덕은 멀리 사라진 뒤다. 채모가 안타깝고 한스럽기 그지없어 시 한수를 벽에 적고 곧장 들어가 유표를 만나 말한다.

"유비가 배반할 뜻을 가져, 벽 위에 반역의 시를 적어, 인사도 없이 가버렸습니다."

유표가 믿지 않아 몸소 관사로 가서 살피니 과연 싯귀 4구가 있다. 시는 이렇다.

數年徒守困,空對舊山川。
龍豈池中物,乘雷欲上天!

몇년간 헛되이 빈곤에 젖어 쓸데없이 옛 산천을 마주했네
용이 어찌 못속에 살쏘냐! 번개를 타고 하늘을 오르련다!

劉表見詩大怒,拔劍言曰:「誓殺此無義之徒!」行數步,猛省曰:「吾與玄德相處許多時,不曾見他作詩,此必外人離間之計也。」遂回步入館舍,用劍尖削去此詩,棄劍上馬。蔡瑁請曰:「軍士已點齊,可就往新野擒劉備。」表曰:「未可造次,容徐圖之。」

유표가 시를 보고 크게 노해 검을 뽑아 말한다.

"이 의리없는 놈을 죽이고 말테다!"

몇발 걷다 갑자기 깨닫는다.

'내가 현덕과 허다한 시간을 보냈지만 여태 그가 시를 짓는 걸 못 봤다. 이것은 필시 다른 사람이 이간하는 계략이구나.'

관사로 다시 걸어 들어가 검으로 그 시를 긁어내고 그 검을 버려 말을 탄다. 채모가 청한다.

"군사들을 이왕 출동시켰으니 신야로 달려가 유비를 잡아야 합니다."

"아직 그럴 수 없으니 천천히 도모해봅시다."

蔡瑁見表遲疑不決,乃暗與蔡夫人商議,即日大會眾官於襄陽,就彼處謀之。次日,瑁稟表曰:「近年豐熟,合聚眾官於襄陽,以示撫慰之意。請主公一行。」表曰:「吾近日氣疾作,實不能行。可令二子為主待客。」瑁曰:「公子年幼,恐失於禮節。」表曰:「可往新野請玄德待客。」瑁暗喜正中其計,便差人請玄德赴襄陽。

채모가 유표가 망서려 결단치 못하는 걸 보고 몰래 채 부인과 상의한다. 어서 관리들을 양양 襄陽에 크게 모아 거기서 도모하자는 것이다. 다음날 채모가 유포에게 여쭌다.

"요 몇년 풍년이라 관리들을 양양에 불러모아 위무[위로하고 격려]하는 마음을 보이고자 합니다. 주공께 같이 가시기를 청합니다."

"내 요새 기질 氣疾[호흡기계 질병]을 앓아 정말 못 가겠소. 두 아들에게 손님들을 맞이하라 명하겠소."

"공자들께서 어려 예절에 실수가 있을까 두렵습니다."

"신야로 찾아가 현덕에게 손님들을 맞이해달라 청하시오."

채모가 마음속으로 계략이 적중했다고 기뻐하며 사람을 보내 현덕에게 양양으로 와달라 청한다.

卻說玄德奔回新野,自知失言取禍,未對眾人言之。忽使者至,請赴襄陽。孫乾曰:「昨見主公匆匆而回,意甚不樂。愚意度之,在荊州必有事故。今忽請赴會,不可輕往。」玄德方將前項事訴與諸人。雲長曰:「兄自疑心語失。劉荊州並無嗔責之意。外人之言,未可輕信。襄陽離此不遠,若不去,則荊州反生疑矣。」玄德曰:「雲長之言是也。」張飛曰:「筵無好筵,會無好會,不如休去。」趙雲曰:「某將馬步軍三百人同往,可保主公無事。」玄德曰:「如此甚好。」

한편, 현덕이 신야로 돌아왔지만 스스로 실언으로 재앙을 부른 걸 깨달아 아직 사람들에게 그 일을 말하지 않았다. 문득 사자가 찾아와 그에게 양양으로 갈 것을 청한다. 손건 孫乾이 말한다.

"어제 보니 주공께서 황급히 돌아오시는데 마음이 몹시 언짢아 보였습니다. 제가 헤아려보니 형주에서 필시 사고가 있었습니다. 지금 갑자기 모임에 오라 청하다니 함부로 가셔선 안 됩니다."

현덕이 이제야 그전 일을 사람들에게 호소한다. 운장이 말한다.

"형 스스로 실언했을까 걱정하는 것이오. 게다가 유 형주께서 성내어 꾸짖는 뜻도 없었소. 바깥 사람의 말이란 함부로 믿을 건 못 되오. 양양이 여기서 멀지 않은데 가지 않으면 형주에서 도리어 의심을 하겠소."

"운장이 말하는 게 말이 맞구나."

장비가 말한다.

"술자리치고 좋은 술자리 없고, 모임치고 좋은 모임 없수. 가지 않는 게 낫겠수."

조운이 말한다.

"제가 마보군 3백을 거느리고 함께 가서 주공을 무사히 지키겠습니다."

"그렇다면 심히 좋겠소."

遂與趙雲即日赴襄陽。蔡瑁出郭迎接,意甚謙謹。隨後劉琦、劉琮二子,引一班文武官僚出迎。玄德見二公子俱在,並不疑忌。是日請玄德於館舍暫歇。趙雲引三百軍圍繞保護。雲披甲掛劍,行坐不離左右。劉琦告玄德曰:「父親氣疾作,不能行動,特請叔父待客,撫勸各處守牧之官。」玄德曰:「吾本不敢當此,既有兄命,不敢不從。」

조운과 더불어 그날 바로 양양으로 간다. 채모가 성곽을 나와 영접해 심히 공손하고 삼간다. 이어서 유기 劉琦, 유종 劉琮 두 아들이 문무관료들을 줄줄이 이끌어 나와 맞이한다. 현덕이 두 아들 모두 있는 걸 보고 더욱 의심하지 않는다. 이날 현덕에게 관사에서 잠시 쉴 것을 청한다. 조운이 3백 군사를 이끌어 빙 둘러싸 보호한다. 조운이 갑옷을 갖춰 검을 차고 유비 곁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유기가 현덕에게 고한다.

"부친께서 기질을 앓아 움직이지 못하십니다. 일부러 숙부께 손님들을 맞고 곳곳을 다스리는 관리들을 위무할 것을 청하였습니다."

"내 본래 감히 이런 일을 맡을 수 없으나 형께서 명령하시니 감히 따르지 않을 수 없었네."

次日,人報九郡四十二州官員,俱已到齊。蔡瑁預請蒯越計議曰:「劉備世之梟雄,久留於此,後必為害;可就今日除之。」越曰:「恐失士民之望。」瑁曰:「吾已密領劉荊州言語在此。」越曰:「既如此,可預作準備。」瑁曰:「東門峴山大路,已使吾弟蔡和引軍守把;南門外己使蔡中守把;北門外已使蔡勳守把。止有西門不必守把──前有檀溪阻隔,雖數萬之眾,不易過也。」越曰:「吾見趙雲行坐不離玄德,恐難下手。」瑁曰:「吾伏五百軍在城內準備。」越曰:「可使文聘、王威二人另設一席於外廳,以侍武將。先請住趙雲,然後可行事。」

*到齊 /도제/ 전부 도착하다.

다음날 9군 42주의 관원들이 모두 도착해 있다. 채모가 미리 괴월 蒯越을 불러 토의한다.

"유비는 세상의 효웅이라 여기 오래 머물게 하면 뒷날 반드시 해롭소. 오늘 제거해야 하오."

"사민 士民들의 기대를 저버릴까 두렵소."

"내 이미 은밀히 유 형주의 말씀을 받들어 여기 왔소."

"그렇다면 미리 준비해야겠소."

"동문 밖 현산 峴山 큰길에 벌써 내 아우 채화 蔡和에게, 병력을 이끌고 지키고 있으라 시켰소. 남문 밖에도 이미 채중 蔡中에게, 지키라 시켰소. 북문 밖에도 이미 채훈 蔡勳에게, 지키라 시켰소.  서문은 지킬 필요가 없는 게, 단계 檀溪가 가로막아 비록 수만 명이라도 쉽게 지날 수 없소."

"내가 보니 조운이 현덕 곁을 떠나지 않아 손쓰기 어려울까 걱정이오."

"내가 5백 군사를 성안에 매복해 준비했소."

"문빙 文聘과 왕위 王威 두 사람에게 따라 외청 外廳에 술자리를 마련해 무장들을 대접하시오. 먼저 조운을 거기에 불러 앉힌 뒤 거사해야 하오."

瑁從其言。當日殺牛宰馬,大張筵席。玄德乘的盧馬至州衙,命牽入後園擐繫。眾官皆至堂中。玄德主席,二公子兩邊分坐,其餘各依次而坐。趙雲帶劍立於玄德之側。文聘、王威入請趙雲赴席。雲推辭不去。玄德令雲就席,雲勉強應命而出。蔡瑁在外收拾得鐵桶相似,將玄德帶來三百軍,都遣歸館舍,只待半酣,號起下手。

채모가 그 말을 따른다. 그날 소와 말을 도살해 크게 연회를 베푼다. 현덕이 타고 온 노마 盧馬를 주아 州衙[고을의 관청 건물]에 이르러 후당으로 끌고가 묶어놓는다. 관리들이 모두 당 堂  안으로 들어온다. 현덕이 주인 자리에 앉고 두 공자 公子가 양쪽에 나눠 앉는다. 나머지도 차례대로 앉는다. 조운이 검을 차고 현덕 곁에 선다. 문빙과 왕위가 들어와 그에게 따로 술자리에 갈 것을 청한다. 사양하고 가지 않자 현덕이 그에게 그리 가라 명한다. 할 수 없이 명령에 응하여 나간다. 채모가 바깥에 조치한 게 철통 같아 현덕이 이끌고 온 3백 군사 모두 관사로 돌아간다. 이제 술이 거나해지기를 기다려 신호가 떨어지면 손을 쓸 것이다.

酒至三巡,伊籍起把盞,至玄德前,以目視玄德,低聲謂曰:「請更衣。」玄德會意,即起如廁。伊籍把盞畢,疾入後園,接著玄德,附耳報曰:「蔡瑁設計害君,城外東、南、北三處,皆有軍馬守把。惟西門可走,公宜急逃!」玄德大驚,急解的盧馬,開後園門牽出,飛身上馬,不顧從者,匹馬望西門而走。門吏問之,玄德不答,加鞭而出。門吏當之不住,飛報蔡瑁。瑁即上馬,引五百軍隨後追趕。

*更衣 /경의/ 옷을 갈아입다. 화장실을 가다.

술이 세차례 돌자 이적이 일어나 술잔을 잡고 현덕에게 다가와 눈짓을 하며 나지막히 말한다.

"뒷간으로 가시지요."

현덕이 알아차려 바로 일어나 뒷간으로 간다. 이적이 술잔을 비우고 뒷뜰로 서둘러 들어가 현덕을 만나 귓속말로 알린다.

"채모가 계략을 꾸며 군 君을 해치려 합니다. 성밖 동, 남, 북 세곳은 모두 군마들이 지킵니다. 오로지 서문으로 피할 수 있으니 어서 달아나십시오!"

현덕이 크게 놀라 노마를 묶은 끈을 급히 풀어 뒷뜰 문을 열고 끌고 나가 번개같이 말에 올라 종자들을 찾아보지 않고 홀로 말달려 서문쪽으로 달아난다. 문지기가 묻지만 현덕이 답하지 않고 채찍을 가해 나간다. 문지기가 막지 못해 채모에게 급보한다. 채모가 바로 말에 올라 5백 군사를 이끌어 뒤쫓는다.

卻說玄德撞出西門,行無數里,前有大溪,攔住去路。那檀溪闊數丈,水通襄江,其波甚緊。玄德到溪邊,見不可渡,勒馬再回,遙望城西塵頭大起,追兵將至。玄德曰:「今番死矣!」遂回馬到溪邊。回頭看時,追兵已近。玄德著慌,縱馬下溪。行不數步,馬前蹄忽陷,浸濕衣袍。玄德乃加鞭大呼曰:「的盧!的盧!今日妨吾!」言畢,那馬忽從水中湧身而起,一躍三丈,飛上西岸。

한편, 현덕이 서문을 튀어나가 몇리 못 가 앞에 큰 냇물이 갈 길을 가로막는다. 이곳 단계 檀溪는 너비가 몇 길이고 양강 襄江으로 흐르는데 물살이 몹시 거세다. 현덕이 냇물가에 이르러 넘지 못할 것 같아 말고삐를 잡아 되돌아가나 저멀리 성 서쪽으로 먼지구름이 크게 이는 게 추격병이 곧 닥치겠다. 현덕이 말한다.

"이번에 죽겠구나!"

말을 돌려 냇물가로 되돌아간다. 머리를 돌려 바라보니 추격병이 이미 가깝다. 현덕이 몹시 황급해 냇물로 말을 내달린다. 몇발 못 가 앞 말발굽이 갑자기 물에 푹 빠져 옷이 젖는다. 현덕이 채찍을 가해 크게 외친다.

"적로 的盧[불길한 말]야! 적로야! 오늘 나를 해칠테냐!"

말을 마치자 노마가 갑자기 물속에서 치솟아오르는데 한번에 세 길을 뛰어 날아가 서쪽 물가에 다다른다.

玄德如從雲霧中起。後來蘇學士有古風一篇,單詠劉玄德躍馬檀溪事。詩曰:

현덕이 마치 구름과 안개를 뚫고 솟아오르는 듯하다. 뒷날 소학사 蘇學士 [소동파]가 고풍 古風 한편을 지어 현덕이 말을 타고 단계를 뛰어넘은 일을 읊었다. 시는 이렇다.

老去花殘春日暮,宦遊偶至檀溪路;
停騶遙望獨徘徊,眼前零落飄紅絮。
暗想咸陽火德衰,龍爭虎鬥交相持。
襄陽會上王孫飲,坐中玄德身將危。
逃生獨出西門道,背後追兵復將到。
一川煙水漲檀溪,急叱征騎往前跳。
馬蹄踏碎青玻璃,天風響處金鞭揮。
耳畔但聞千騎走,波中忽見雙龍飛。
西川獨霸真英主,坐下龍駒兩相遇。
檀溪溪水自東流,龍駒英主今何處?
臨流三歎心欲酸,斜陽寂寂照空山。
三分鼎足渾如夢,蹤跡空留在世間。

*宦遊 /환유/ 지방 관직에 부임하러 가는 것
*咸陽 /함양/ 진시황 진나라의 서울.
*征騎 /정기/ 싸움에 쓰는 말. 전마 戰馬
*龍駒 /용구/ 용 같이 뛰어난 말. 준마.

늙어 꽃이 지던 봄날 저녁, 부임하러 가다 단계 檀溪 를 지나게 되었지
말을 세워 멀리 바라보며 홀로 떠도니 눈앞에 흩날리는 붉은 낙엽들!
함양 咸陽에서 화덕 火德이 쇠해 용과 호랑이 맞붙어 싸운 일 생각나네
양양 襄陽에서 왕손들 모여 마시는데 그 자리 현덕 玄德 목숨 위태로워
살길을 찾아 홀로 서문 西門으로 달아나나 뒤쫓는 병사들 곧 따라붙겠네
물보라 자욱하게 출렁이는 단계 檀溪! 서둘러 고함쳐 싸움말 내달린다
말발굽 닿자 파란 유리처럼 깨지는 물살! 바람을 가르는 쇠채찍 소리!
귓가에 들리는 1천 기병 뒤쫓는 소리! 물결 가운데 한 쌍의 용이 날구나
서천 西川을 홀로 제패할 참 영주 英主, 그가 탄 용구 龍駒, 서로 만났네
단계 냇물 동쪽으로 흐르건만 용구와 영주 지금은 어디에 있는가?
흐르는 물 보고 거듭 탄식하고 마음은 고달픈데 석양은 쓸쓸히 빈 산을 비추네
세 나라로 나눠 솥발처럼 맞선 것 온통 꿈 같고 그 발자취만 덧없이 남았구나!

玄德躍過溪西,顧望東岸.蔡瑁已引軍趕到溪邊,大叫:「使君何故逃席而去?」玄德曰:「吾與汝無讎,何故欲相害?」瑁曰:「吾並無此心,使君休聽人言。」玄德見瑁手將拈弓取箭,乃急撥馬望西南而去。瑁謂左右曰:「是何神助也!」方欲收軍回城,只見西門內趙雲引三百軍趕來。正是:躍去龍駒能救主,追來虎將欲誅讎。

현덕이 냇물 서쪽으로 뛰어넘어 고개 돌려 동쪽 물가를 바라보니 채모가 벌써 군사들을 이끌어 냇물가에 다다라 크게 외친다.

"사군께서 무슨 까닭으로 술자리를 벗어나 가십니까?"

"내 너와 원수진 일이 없는 무슨 까닭으로 해치려 하냐?"

"제가 그런 마음을 품겠습니까? 사군께서 남의 말을 듣지 마십시오."

현덕이 보니 채모 부하장수가 활을 집어들어 화살을 매긴다. 이에 서둘러 말머리를 탁! 돌려 서쪽으로 달아나버린다. 채모가 좌우에게 말한다.

"이것은 정말 귀신이 돕는구나!"

이제 군사를 거둬 성으로 돌아가려는데, 서문 안에서 조운 趙雲이 3백 군사를 거느려 뒤쫓아온다.

뛰어오른 용구가 주공을 구했는데 뒤쫓아 온 호랑이 같은 장수 복수를 하려 하네.

未知蔡瑁性命如何,且看下文分解。


채모 목숨이 어찌될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09/10/13 01:36 # 삭제 답글

    1차 십자군 당시의 비잔티움의 황제 알렉시우스1세의 삶을 다룬 역사서(무려 그의 딸이 집필했다는) 알렉시아스에 보면 위기에 빠진 황제가 말 한쪽에 매달려서 공격을 피하다가 말이 멀리 뛰어서 추적자들을 떨구었다는 내용이 나오는데 웬지 그게 생각나는군요(...)
  • 뽀도르 2009/10/13 09:41 #

    오.. 유사 사례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