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18회] 하후돈, 화살을 뽑아 눈알을 삼키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十八回 賈文和料敵決勝 夏侯惇拔失啖睛

제18회: 가문화가 적을 헤아려 승리를 거두고, 하후돈은 화살을 뽑아 눈알을 삼키다.

눈알을 삼키는 하후돈 

卻說賈詡料知曹操之意,便欲將計就計而行,乃謂張繡曰:「某在城上,見曹操遶城而觀者三日。他見城東南角磚土之色,新舊不等,鹿角多半毀壞,意 將從此處攻進;卻虛去西北上積草,詐為聲勢,欲哄我撤兵守西北,彼乘夜黑,必爬東南角而進也。」繡曰:「然則奈何?」詡曰:「此易事耳。來日可令精壯之 兵,飽食輕裝,盡藏於東南房屋內,卻教百姓假扮軍士,虛守西北,夜間任他在東南角上爬城。俟其爬進城時,一聲砲響,伏兵齊起,操可擒矣。」

한편, 가후가 조조의 의도를 헤아리고서 조조의 계책을 역이용하고자 장수에게 말한다.

"제가 성 위에서 조조가 성을 둘러보는 걸 살피기 사흘입니다. 그가 성 동남쪽의 벽돌 색이 새 것과 옛 것이 다르고 녹각 鹿角 [방어시설의 하나. 사슴뿔처럼 뾰죡해 적의 진격을 방해] 태반이 훼손된 걸 보고 그리 공격할 겁니다. 그러나 도리어 서북쪽에 풀을 쌓아 허장성세를 이뤄서 우리를 흔들어 병력을 모조리 서북쪽에 쏟아붓게 하고서 야음을 타서 틀림없이 동남쪽을 기어올라 진격할 겁니다."

"그렇다면 어찌해야겠소?"

"쉽습니다. 내일 정예 병력을 배불리 먹이고 가볍게 무장시켜 모조리 동남쪽 건물에 숨기는 한편, 백성들을 군사로 가장,  서북쪽을 지키는 척해서 야간에 그들이 동남쪽에서 성에 기어오를 걸 대처하십시오. 성을 기어오르길 기다려 호포 소리 맞춰 복병이 일제히 출격, 조조를 잡을 수 있습니다."

繡喜從其計。早有探馬報曹操,說張繡盡撤兵在西北角上,吶喊守城,東南卻甚空虛。操曰:「中吾計矣!」遂命軍中密備鍬钁,爬城器具,日間只引軍 攻西北角;至二更時分,卻領精兵於東南角上爬入濠去,砍開鹿角。城中全無動靜,眾軍一齊擁入。只聽得一聲砲響,伏兵四起。曹軍急退,背後張繡親驅勇壯殺 來。曹軍大敗,退出城外,奔走數十里。張繡直殺至天明方收軍入城。曹操計點敗軍,已折五萬餘人,失去輜重無數。呂虔、于禁俱各被傷。

장수가 그 계책을 따른다. 금세 조조의 탐마 探馬 [정찰 기병]가 조조에게 보고한다. 장수가 군사를 모조리 거둬 서북쪽에 두고 요란하게 성을 지키는데 동남쪽은 심히 공허하다는 것이다. 조조가 말한다.

"내 계책대로구나!"

곧 군중에 명령, 삽과 곡괭이, 성을 기어오를 기구를 구비, 낮에 군을 이끌고 서북쪽만 친다. 2경 무렵, 정예 병력을 동남쪽으로 인솔, 해자를 넘어 녹각을 부순다. 성 안에서 전혀 움직임이 없는데 대군이 일제히 빽빽히 돌입한다. 그런데 호포소리 한방 울리고 복병이 사방 나온다. 조조 군이 급히 물러나자 배후에서 장수가 친히 굳센 장사들을 지휘, 돌격한다. 조조 군이 대패, 성 밖으로 퇴출, 수십 리를 달아난다. 장수가 날이 밝도록 무찌르고, 군사를 거둬 입성한다. 조조가 패잔병을 점검해보니 5만여 병력이 꺾였고 상실한 치중이 무수하다. 여건, 우금 모두 부상했다.

卻說賈詡見操敗走,急勸張繡遺書劉表,使起兵截其後路。表得書,即欲起兵,忽探馬報孫策屯兵湖口。蒯良曰:「策屯兵湖口,乃曹操之計也。今操新 敗,若不乘勢擊之,後必有患。」表乃令黃祖堅守隘口,自己統兵至安眾縣截操後路;一面約會張繡。繡知表兵已起,即同賈詡引兵襲操。

한편, 조조가 패주한 걸 보고, 급히 유표에게 글을 보내게 장수에게 권해서

한편, 조조의 패주를 보고 가후가 급히 권해서 장수가 유표에게, 출병해서 조조의 퇴로를  막도록 글을 보낸다. 유표가 읽고서 바로 출병하려는데 탐마가 보고한다. 손책이 호구 湖口에 둔병했다는 것이다. 괴량이 말한다.

"손책의 호구 둔병은 바로 조조의 계책입니다. 지금 조조가 패한지 얼마 안 돼 이 틈에 치지 않으면 틀림없이 후환이 있을 겁니다."

유표가 황조에게 애구 隘口를 수비케 하고 자기는 병력을 통솔, 안중현 安眾縣으로 가, 조조의 뒷길을 막는다. 한편으로 장수와 만나기로 기약한다. 장수가 유표의 출병을 알고 즉시 가후를 데리고 조조를 습격한다.

且說操軍緩緩而行,至襄城到淯水,操忽於馬上放聲大哭。眾驚問其故。操曰:「吾思去年於此地折了吾大將典韋,不由不哭耳!」因即下令屯住軍馬, 大設祭筵,弔奠典韋亡魂。操親自拈香哭拜,三軍無不感嘆。祭典韋畢,方祭姪曹安民及長子曹昂,并祭陣亡軍士;連那匹射死的大宛馬,也都致祭。

한편, 조조 군이 천천히 가다 양성, 육수 淯水에 이르자 조조가 갑자기 말 위에서 목놓아 통곡, 무리가 놀라 까닭을 묻자, 조조가 말한다.

"내, 여기서 지난 해 대장 전위를 잃은 걸 생각하니 울지 않을 수 없네!"

그래서 명령, 크게 제연 祭筵을 베풀어 전위의 죽은 혼을 달랜다. 조조가 친히 향을 잡고 곡하며 절하니 삼군 모두 감탄한다. 전위를 제사하고 바로 조카 조안민과 맏아들 조앙을 제사하고 아울러 죽은 군사들도 제사한다. 이어서 사살된 대완의 명마도 제사지낸다.

次日,忽荀彧差人報說:「劉表助張繡屯兵安眾,截吾歸路。」操答彧書曰:「吾日行數里,非不知賊來追我,然吾計劃已定,若到安眾,破繡必矣。君等勿疑。」便催軍行至安眾縣界。劉表軍已守險要,張繡隨後引軍趕來。操乃令眾軍黑夜鑿險開道,暗伏奇兵。

이튿날 순욱이 사람을 보내 급보한다. 

"유표가 장수를 도와 안중에 주둔, 우리의 퇴로를 끊었습니다."

조조가 답서에 적는다.

"내, 하루 몇 리씩 행군하나 적의 추격을 모르지 않소. 내 계책을 이미 정했으니 안중에 이르러 장수를 격파하고 말 것이오. 그대들은 걱정치 마오."

곧 안중현까지 행군을 재촉한다. 유표 군, 이미 요충지를 수비, 장수는 군을 이끌고 뒤쫓는다. 조조가 전군에 명령, 한밤에 험로를 파 길을 열고 몰래 복병을 숨겼다.

及天色微明,劉表、張繡軍會合,見操兵少,疑操遁去,俱引兵入險擊之。操縱奇兵出,大破兩家之兵。曹兵出了安眾界口,於隘外下寨。劉表、張繡各整敗兵相見。表曰:「何期反中曹操奸計!」繡曰:「容再圖之!」於是兩軍集於安眾。

동이 틀 무렵, 유표, 장수 양쪽 군사가 만난다. 조조 병력이 적은 걸 보고 정말 조조가 달아났는지 의심하다 함께 병력을 이끌고 험로로 공격한다. 조조 복병이 나와 둘의 군사를 크게 깬다. 조조 병력이 안중 입구를 나와 좁은 길 밖에 진지를 세운다. 유표, 장수가 패병을 정돈, 만난다. 유표가 말한다.

"도리어 조조의 간계에 빠질 줄 어찌 짐작이나 했겠소!"

장수가 말한다.

"다시 한번 시도합시다!"

이리하여 양쪽 군대가 안중에 집중한다.

且說荀彧探知袁紹欲興兵犯許都,星夜馳書報曹操。操得書心慌,即日回兵。細作報知張繡,繡欲追之。賈詡曰:「不可追也,追之必敗。」劉表曰: 「今日不追,坐失機會矣。」力勸繡引軍萬餘同往追之。約行十餘里,趕上曹軍後隊。曹軍奮力接戰,繡、表兩軍大敗而還。繡謂詡曰:「不用公言,果有此敗。」 詡曰:「今可整兵再往追之。」繡與表俱曰:「今已敗,奈何復追?」詡曰:「今番追去,必獲大勝,如其不然,請斬吾首。」繡信之。劉表疑慮,不肯同往。繡乃 自引一軍往追,操兵果然大敗,軍馬輜重,連路散棄而走。

한편, 순욱이 원소의 허도 침공 의도를 탐지, 한밤에 급히 글을 써 조조에게 보고한다. 조조가 글을 읽고 마음이 황망, 바로 철군한다. 세작이 알려 장수가 뒤쫓으려 하자 가후가 말한다. 

"쫓아선 안 됩니다. 쫓으면 패하고 맙니다."

"오늘 뒤쫓지 않으면, 앉은 채 기회를 잃을 것이오."

유표가 이렇게 말하며 힘써 권해, 장수가 1만여 병력으로 같이 뒤쫓는다. 십여 리쯤 가서 조조 군 후미를 따라잡았다. 조조 군이 힘껏 접전,  장수, 유표 군이 대패해 돌아온다. 장수가 가후에게 말한다.

"그대의 말을 따르지 않아 과연 이렇게 패했소."

"지금 병력을 정돈, 다시 추격하십시오."

"지금 패했는데 어찌 다시 추격하겠소?"

"이번에 뒤쫓으면 반드시 대승할 겁니다. 안 그러면 제 목을 베십시오."

장수가 믿지만 유표는 동행을 주저한다. 결국 장수 1 군만 추격, 과연 조조 병력이 대패, 군마와 치중을 길가에 어지럽게 버린 채 달아난다.

繡正往前追趕,忽山後一彪軍擁出。繡不敢前追,收軍回安眾。劉表問賈詡曰:「前以精兵追退兵,而公曰必敗;後以敗卒擊勝兵,而公曰必克;究竟悉 如公言,何其事不同而皆驗也?願公明教我。」詡曰:「此易知耳。將軍雖善用兵,非曹操敵手。操軍雖敗,必有勁將為殿,以防追兵;我兵雖銳,不能敵之也;故 知必敗。夫操之急於退兵者,必因許都有事;既破我追軍之後,必輕車速回,不復為備;我乘其不備而更追之,故能勝也。」劉表、張繡俱服其高見。詡勸表回荊 州,繡守襄城,以為脣齒,兩軍各散。

*殿 /전/ 후군 後軍

장수가 바로 뒤쫓는데 문득 산 뒤에서 한 무리 군사가 빽빽히 튀어나온다. 장수가 감히 더 가지 못하고 안중으로 회군한다. 유표가 가후에게 묻는다.

"앞서 정병이 퇴병을 뒤쫓자 그대는 반드시 질 거라 했소. 그 뒤 패병으로 승병을 치자 그대는 반드시 이길 거라 했소. 모두 그대 말대로요. 어찌 그 사정이 다른데도 모두 알아맞혔소? 나를 밝게 깨우쳐 주시오."

"이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장군께서 비록 용병을 잘하시나 조조의 적수는 아닙니다. 조조 군은 비록 패하더라도 굳센 장수를 후미에 둬 추격병을 막습니다. 우리 병력이 날카로우나 그들을 대적할 수 없으므로 틀림없이 질 걸 알았습니다. 조조가 급히 철군하는 건 반드시 허도에 일이 있어서입니다. 우리의 추격 군사를 깨고서 틀림없이 급히 가느라 다시 방비하지 않았습니다. 우리가 그 빈틈을 타서 다시 추격, 이길 수 있었습니다."

유표, 장수 모두 그 고견에 탄복했다. 가후가 권해서 유표는 형주로 돌아가고 장수는 양성을 지켜 입술과 이빨처럼 돕는 형세를 취하기로 하고 각자 철군했다.

且說曹操正行間,聞報後軍為繡所追,急引眾將回身救應。只見繡軍已退,敗兵回告操曰:「若非山後這一路人馬阻住中路,我等皆被擒矣。」操急問何 人,那人綽槍下馬,拜見曹操,乃鎮威中郎將,江夏平春人;姓李,名通,字文達。操問何來。通曰:「近守汝南,聞丞相與張繡、劉表戰,特來接應。」操喜,封 通為建功侯,守汝南西界,以防表、繡。李通拜謝而去。

한편, 조조가 행군하는데 후군이 장수에게 쫓긴다 듣고 급히 여러 장수를 이끌고 되돌아가서 구한다. 그러나 장수 군은 이미 물러갔고 패잔병이 찾아와 조조에게 고한다.

"산 뒤에서 나온 한 갈래 군사가 길을 막아서지 않았다면 우리 모두 잡혔을 겁니다."

조조가 급히 누구인지 묻자 그 사람이 창을 쥐고 하마 下馬, 조조에게 절하니 바로 강하 江夏 평춘 平春 사람, 성 이李, 이름 통 通, 자 문달 文達이다. 어찌 온 건지 조조가 묻자 이통이 말한다.

"요새 여남을 수비하다 승상께서 장수, 유표와 싸우신다 듣고서 접응한 것뿐입니다."

조조가 기뻐하고 이통을 건공후 建功侯로 봉해 여남 서쪽 경계를 수비, 유표와 장수를 막도록 한다. 이통이 절하여 사례하고 간다.

操還許都,表奏孫策有功,封為討逆將軍,賜爵吳侯,遣使齎詔江東,諭令防剿劉表。操回府,眾官參見畢。荀彧問曰:「丞相緩行至安眾,何以知必勝賊兵?」操曰:「彼退無歸路,必將死戰,吾緩誘之而暗圖之,是以知其必勝也。」

조조가 허도로 돌아와 손책의 공을 아뢰고 토역장군 討逆將軍에 봉하고 오후 吳侯의 작위를 내리고 사신이 조서를 강동으로 가져 가 손책에게 유표를 방어하도록 이른다. 조조가 부중으로 돌아와 여러 관리와 인사를 마치자 순욱이 묻는다.

"승상께서 안중으로 완행하시면서 어찌 적병에게 필승할 걸 아셨습니까?"

"퇴로가 없으면 틀림없이 죽기로 싸울테니 내 일부러 천천히 가며 유인, 몰래 도모한 것이오. 이로써 필승을 알았소."

荀彧拜服。郭嘉入。操曰:「公來何暮也?」嘉袖出一書,白操曰:「袁紹使人致書承相,言欲出兵攻公孫瓚,特來借糧借兵。」操曰:「吾聞紹欲圖許都,今見吾歸,又別生他議。」遂拆書觀之。見其詞意驕慢,乃問嘉曰:「袁紹如此無狀,吾欲討之,恨力不及,如何?」

순욱이 탄복, 절한다. 곽가가 들어오자 조조가 "그대는 어찌 늦소?" 라 물으니 곽가가 소매에서 서찰을 꺼내 조조에게 아뢴다.

"원소가 사람을 시켜 승상께 보낸 글에 공손찬을 정벌할테니 양식과 병력을 빌려 달라 합니다."

"내 듣자니 원소가 허도를 도모한다 했는데 지금 내가 돌아오자 다른 의논을 하는구려."

곧 서찰을 열어 살핀다. 그 언사가 교만, 곽가에게 묻는다.

"원소가 이토록 방자하니 토벌하고 싶소만 힘이 미치지 못하는 게 한스럽소. 어찌해야겠소?"

嘉曰:「劉項之不敵,公所知也。高祖惟智勝,項羽雖強,終為所擒。今紹有十敗,公有十勝;紹兵雖盛,不足懼也。紹繁禮多儀,公體任自然,此道勝 也;紹以逆動,公以順率,此義勝也;桓、靈以來,政失於寬,紹以寬濟,公以猛糾,此治勝也;紹外寬內忌,所任多親戚,公外簡內明,用人惟才,此度勝也;紹 多謀少決,公得策輒行,此謀勝也,紹專收名譽,公以至誠待人,此德勝也;紹恤近忽遠,公慮無不周,此仁勝也;紹聽讒惑亂,公浸潤不行,此明勝也;紹是非混淆,公法度嚴明,此文勝也;紹好為虛勢,不知兵要,公以少克眾,用兵如神,此武勝也。─公有此十勝,於以敗紹無難矣。」

"유방을 항우가 대적치 못한 건 공께서 아십니다. 고조께서 오로지 지혜로 이기고 항우는 비록 강했으나 결국 당했습니다. 지금 원소에게 열 가지 지는 게 있고 공께 열 가지  이기는 게 있으므로 원소가 비록 성대한들 두려울 게 없습니다. 원소가 번잡한 예의와 과다한 의례를 좋아하지만 공께서 자연스레 처리하시니 도에서 이기십니다.  원소가 순리를 거슬러 움직이지만 공께서 순리로 다스리시니 의에서 이기십니다. 환제, 영제 이래, 정치는 관대해서 실패했는데 원소는 관대한 것으로 성공하려 하지만 공께서 엄격한 것으로 바로잡으시니 다스림에서 이기십니다. 원소가 겉으로 관대하지만 속으로 좁아서 친척을 많이 쓰지만 공께서 안팎으로 간명하여 오직 재능으로 사람을 부리니 법도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꾀는 많으나 결단이 모자란데 공께서 계책을 얻으시면 행하시니 꾀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명예만 얻으려 하지만 공께서 지성으로 사람을 대하시니 덕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일가를 아끼고 다른 이에게 소홀하지만 공께서 두루 보살피니 인자함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참언을 듣고 의혹을 품지만 공께서 참언을 듣고도 넘어가지 않으시니 현명함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시비가 혼란스럽지만 공께서 법도를 엄명히 하시니 문 文에서 이기십니다. 원소는 허세를 좋아하면서 병법의 요체를 모르지만 공께서 적은 병력으로 많은 병력을 이기시며 귀신처럼 용병하시니 무 武에서 이기십니다. 공께서 이렇게 열 가지를 이기시니 원소를 무난히 무찌르실 겁니다."

操笑曰:「如公所言,孤何足以當之?」荀彧曰:「郭奉孝十勝十敗之說,正與愚見相合。紹兵雖眾,何足懼耶!」嘉曰:「徐州呂布,實心腹大患。今紹北征公孫瓚,我當乘其遠出,先取呂布,掃除東南,然後圖紹,乃為上計;否則我方攻紹,布必乘虛來犯許都,為害不淺也。」

조조가 웃으며 말한다.

"그대가 말하는 걸 못난 내가 어찌 감당할 만하겠소?"

"곽봉효의 십승 십패 이야기는 바로 사리에 맞습니다. 원소 병력이 많다지만 어찌 겁낼 만하겠습니까!"

순욱의 말에 이어 곽가가 말한다.

"서주의 여포는 정말 가슴 속 큰 우환입니다. 이제 원소가 북쪽으로 공손찬을 정벌하니 우리는 원소가 원정하는 틈에 먼저 여포를 취해서 동남쪽을 소제 掃除하고서 원소를 도모하는 게 상책입니다. 그러지 않고 바로 원소를 치면 여포가 빈틈에 허도를 침범, 피해가 적지 않을 겁니다."

操然其言,遂議東征呂布。荀彧曰:「可先使人往約劉備,待其回報,方可動兵。」操從之,一面發書與玄德,一面厚遣紹使,奏封紹為大將軍太尉,兼都督冀、青、幽、并四州,密書答之云:「公可討公孫瓚,吾當相助。」紹得書大喜,便進兵攻公孫瓚。

조조가 옳다 여겨 동쪽으로 여포를 칠 걸 의논한다. 순욱이 말한다.

"먼저 사람을 유비에게 보내 약속을 잡아 회답을 기다려 출병해야 합니다."

조조가 따라서 한편으로 현덕에게 편지하고 한편으로 원소를 대장군 태위로 봉하고 아울러 기주, 청주, 유주, 병주 4 주를 모두 다스리게 하고 밀서에 이랬다.

"공께서 공손찬을 토벌하면 돕겠소."

원소가 보고서 크게 기뻐하고 곧 병사를 몰아 공손찬을 치려한다.

且說呂布在徐州,每當賓客宴會之際,陳珪父子必盛稱布德。陳宮不悅,乘間告布曰:「陳珪父子面諛將軍,其心不可測,宜善防之。」布怒叱曰:「汝無端獻讒,欲害好人耶?」宮出歎曰:「忠言不入,吾輩必受殃矣。」意欲棄布他往,卻又不忍;又恐被人嗤笑,乃終日悶悶不樂。

한편 여포가 서주에서 빈객을 맞아 연회를 베풀 때마다 진규 부자가 여포의 덕을 칭송하느라 침이 마른다. 진궁이 불쾌하여 틈을 봐서 여포에게 고한다.

"진규 부자는 앞에서 장군에게 아첨하나 마음을 헤아릴 수 없으니 잘 대비해야 합니다."

여포가 노해서 꾸짖는다.

"자네가 근거 없이 모함해서 좋은 사람들을 해칠텐가?"

진궁이 탄식한다.

"충언이 먹히지 않으니 우리가 틀림없이 재앙을 입겠구나."

여포를 버리고 다른 데 갈 마음도 들지만 차마 그러지 못할 뿐더러 사람들이 비웃을까도  두려워 답답하고 괴롭다.

一日,帶領數騎去小沛地面圍獵解悶,忽見官道上一騎驛馬,飛奔前去。宮疑之,棄了圍場,引從騎從小路趕上,問曰:「汝是何處使命?」那使者知是 呂布部下人,慌不能答。陳宮令搜其身,得玄德回答曹操密書一封。宮即連人與書,拿見呂布。布問其故。來使曰:「曹丞相差我往劉豫州處下書,今得回書,不知 書中所言何事。」布乃拆書細看。書略曰: 奉明命欲圖呂布,敢不夙夜用心?但備兵微將少,不敢輕動。丞相若興大師,備當為前驅。謹嚴兵整甲,專待鈞命。

*圍場 /위장/ 중국의 관청에서 만든 수렵장

어느날 몇 기를 거느리고 소패 근처로 사냥을 나가 울화를 풀려다가 관도 官道에서 역마 驛馬 하나가 쏜살같이 앞으로 오는 걸 본 진궁이 수상히 여겨 사냥을 그만두고 부하들과  좁은 길로 뒤쫓아 물었다.

"너는 어디 사명 使命이냐?"

그 사자가 여포 부하가 온 걸 알고 황망, 대답을 못한다. 진궁이 몸을 뒤지게 하자 현덕이 조조에게 보내는 밀서가 나온다. 진궁이 즉시 사람을 밀서와 함께 끌고 가 여포를 만난다. 여포가 묻자 사자가 말한다.

"조 승상께서 저를 보내 유 예주 계신 곳에 글을 전한 뒤 회신을 얻어 가는 길이온데 그 내용은 알지 못합니다."

여포가 밀서를 뜯어 자세히 살핀다. 내용은 대략 이렇다.

"명을 받들어 여포를 도모하고자 밤낮 마음을 쓰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다만 제 병력이 미미하고 장수들이 적어 가벼이 움직일 수 없습니다. 승상께서 크게 출병하시면 마땅히 앞장서겠습니다. 삼가 엄병정갑 嚴兵整甲 [군사를 철저히 준비함]하여서 근명을 기다릴 뿐입니다."

呂布見了,大驚曰:「操賊焉敢如此!」遂將使者斬首,先使陳宮」、臧霸,結連泰山寇孫觀、吳敦、尹禮、昌豨,東取山東兗州諸郡。令高順、張遼取沛城,攻玄德。令宋憲、魏續西取汝、潁。布自總中軍為三路救應。

여포가 보고서 크게 놀란다.

"조조 도적이 어찌 감히 이러냐!"

사자를 목 베고 먼저 진궁, 장패를 시켜 태산의 도적 손관, 오돈, 윤례, 창희와 연결, 동쪽으로 산동 연주 여러 군을 취하도록 한다. 고순, 장요에게 명하여 패성을 취하고 현덕을 치게 한다. 송헌, 위속에게 명하여 서쪽으로 여 汝, 영 潁 땅을 취하게 한다. 여포 스스로 중군을 지휘, 세 갈래 군사를 뒷받친다.

且說高順等引兵出徐州,將至小沛,有人報知玄德。玄德急與眾商議。孫乾曰:「可速告急於曹操。」玄德曰:「誰可去許都告急?」階下一人出曰: 「某願往。」視之,乃玄德同郡人,姓簡,名雍,字憲和,現為玄德幕賓。玄德即修書付簡雍,使星夜赴許都求援;一面整頓守城器具。玄德自守南門,孫乾守北 門,雲長守西門,張飛守東門,令糜竺與其弟糜芳守護中軍,原來糜竺有一妹,嫁與玄德為次妻。玄德與他兄弟有郎舅之親,故令其守中軍保護妻小。

한편, 고순 등이 병력을 인솔, 서주에서 소패로 오자 누군가 현덕에게 알려준다. 현덕이 급히 여럿과 상의하자 손건이 말한다.

"어서 조조에게 위급을 알려야 합니다."

"누가 허도로 가 위급을 알리겠소?"

현덕이 말하자 한 사람이 나오며, "제가 가겠습니다." 하여 바라보니 현덕과 같은 군 사람으로 성 간簡,이름 옹 雍,자 헌화 憲和로 지금은 현덕의 막빈 幕賓이다. 현덕이 즉시 글을 지어 간옹에게 줘 쉬지 않고 허도로 가 구원을 청하게 한다. 한편으로 수성기구 守城器具 [성을 방어하는 기구]를 정비한다. 현덕 스스로 남문을 지키고 손건은 북문, 운장은 서문, 장비는 동문을 지키고, 미축을 시켜 아우 미방과 함께 중군을 담당케 하는데, 원래 미축 여동생 하나가 현덕의 둘째 부인이 됐었다. 현덕이 그의 다른 형제와도 처남 매부 사이가 되므로 중군을 지켜 식구를 보호케 한 것이다.

高順軍至,玄德在敵樓上問曰:「吾與奉先無隙,何故引兵至此?」順曰:「你結連曹操,欲害吾主,今事已露,何不就縛?」言訖,便麾軍攻城。玄德 閉門不出。次日,張遼引兵攻打西門。雲長從城上謂之曰:「公儀表非俗,何故失身於賊?」張遼低頭不語。雲長知此人有忠義之氣,更不以惡言相加,亦不出戰。

고순 군이 오자 현덕이 적루 敵樓 [망루] 위에서 묻는다. 

"나와 봉선 사이에 원한이 없는데 어째서 병력을 이끌고 왔소?"

"네가 조조와 연결, 내 주군을 해치려 한 게 지금 탄로났는데 어찌 잡으러 오지 않겠냐?"

말을 마치고 군사를 몰아 성을 친다. 현덕이 문을 닫고 나가지 않는다. 다음날 장요가 병력을 이끌고 서문을 친다. 운장이 성 위에서 말한다.

"공께서 의표 儀表가 속되지 않은데 어찌 도적에게 몸을 맡기셨소?"

장요가 고개를 떨구고 말을 못한다. 운장이 이 사람의 충의지기 忠義之氣를 알고서 더 심한 말을 하지 않고 역시 출전하지 않는다.

遼引兵退至東門,張飛便出迎戰。早有人報知關公。關公急來東門看時,只見張飛方出城,張遼軍已退。飛欲追趕,關公急召入城。飛曰:「彼懼而退, 何不追之?」關公曰:「此人武藝不在你我之下。因我以正言感之,頗有自悔之心,故不與我等戰耳。」飛乃悟,只令士卒堅守城門,更不出戰。

장요가 병력을 이끌고 물러나 동문에 이르자 장비가 바로 나와서 싸운다. 금세 누군가 관공에게 알려줬다. 관공이 급히 동문으로 가서 바라보니 장비가 막 성을 나왔지만 장요 군사가 이미 물러난 뒤다. 장비가 추격하려 하자 관공이 급히 불러 입성한다. 

"그 자가 두려워서 물러나는데 어찌 뒤쫓지 않소?"

"이 사람 무예가 우리보다 못하지 않다. 내가 바른 말로 감화하자 스스로 부끄러워 싸우지 않을 뿐이다."

장비가 깨닫고 사졸에게 성문을 굳게 지키게 하고 역시 출전하지 않는다.

卻說簡雍至許都見曹操,具言前事。操即聚眾謀士議曰:「吾欲攻呂布,不憂袁紹掣肘,只恐劉表、張繡擾其後耳。」荀攸曰:「二人新破,未敢輕動。呂布驍勇,若更結連袁術,縱橫淮、泗,急難圖矣。」郭嘉曰:「今可乘其初叛,眾心未附疾往擊之。」

한편, 간옹이 허도로 가 조조를 만나 앞일을 자세히 말한다. 조조가 즉시 여러 모사를 모아 의논한다.

"내가 여포를 치는데 원소가 간섭하지 않을 건 알지만 다만 유표, 장수가 뒤를 소란케 할까 두렵소."

조조의 말에 순유가 말한다.

"두 사람은 얼마전 격파돼 아직 감히 가볍게 움직이지 않을 겁니다. 여포가 용맹한데 원술과 재결합, 회 淮, 사 泗 땅을 주무르면 위급하여 도모하기 어려울 겁니다."

곽가가 말한다.

"지금 둘이 갈라진 틈을 타서 합심하기 전 속공해야 합니다."

操從其言,即命夏侯惇與夏侯淵、呂虔、李典領兵五萬先行,自統大軍陸續進發,簡雍隨行。早有探馬報知高順。順飛報呂布。布先令侯成、郝萌、曹性引二百餘騎接應高順,使離沛城三十里去迎曹軍,自引大軍隨後接應。

조조가 따라서 즉시 하후돈, 하후연, 여건, 이전에게 명령, 5만 병력으로 앞서게 하고 스스로 대군을 속속 진발하고 간옹이 수행한다. 고순이 여포에게 급보한다. 여포가 후성, 학맹, 조성에게 명령, 2백여 기로 고순을 접응, 패성 밖 30 리로 가 조조 군을 맞게 하고 스스로 대군으로 뒤따라 접응한다.

玄德在小沛城中見高順退去,知是曹家兵至,乃只留孫乾守城,糜竺、糜芳守家,自己卻與關、張二公,提兵盡出城外,分頭下寨,接應曹軍。

소패성 안에서 현덕이 고순의 후퇴를 보고 조조 병력이 온 걸 안다. 손건은 성을 지키게 하고 미축, 미방은 식구를 지키게 한 뒤 자기는 관, 장 두 사람과 전 병력으로 출성, 각각  진지를 구축, 조조 군사를 접응한다. 

卻說夏侯惇引軍前進,正與高順軍相遇,便挺槍出馬搦戰。高順迎敵。兩馬相交,戰有四五十合,高順抵敵不住,敗下陣來。惇縱馬追趕,順遶陣而走。 惇不捨,亦遶陣追之。陣上曹性看見,暗地拈弓搭箭,覷得真切,一箭射去,正中夏侯惇左目,惇大叫一聲,急用手拔箭,不想連眼珠拔出;乃大呼曰:「父精母 血,不可棄也!」遂納於口內啖之,仍復挺槍縱馬,直取曹性。性不及提防,早被一槍搠透面門,死於馬下。兩邊軍士見者,無不駭然。

한편 하후돈이 군을 이끌고 전진하다 고순과 바로 마주쳐 창을 들고 출마, 싸움을 건다. 고순이 요격, 둘이 붙어 4, 5십합 싸우다 고순이 버티지 못하고 진지로 달아난다. 하후돈이 말 몰아 추격하자 고순이 진지를 돌아 달아난다. 하후돈이 포기 않고 역시 진지를 돌아 뒤쫓는다. 진지 위에서 조성이 보고서 몰래 화살을 메겨서 노리다가 기회를 포착, 화살을 날려 바로 하후돈 왼눈에 명중, 하후돈이 크게 비명을 지르고 급히 손으로 화살을 뽑자 아뿔사 눈알도 따라 뽑힌다. 하후돈이 크게 외친다.

"아버지의 정기와 어머니의 피로 만들어진 걸 버릴 수 없다!"

곧 눈알을 입에 넣어 삼키고 다시 창을 쥐고 조성에게 내닫는다. 조성이 미처 막지 못하고 한 창에 입이 꿰뚫려 낙마해 죽는다.  양편 군사들, 보고서 놀라지 않는 자 없다.

夏侯惇既殺曹性,縱馬便回。高順從背後趕來,麾軍齊上,曹軍大敗。夏侯淵救護其兄而走。呂虔、李典將敗軍退去濟北下寨。高順得勝,引軍回擊玄德,恰好呂布大軍亦至。布與張遼、高順分兵三路,夾攻玄德、關、張三寨。正是: 啖睛猛將雖能戰,中箭先鋒難久持。

하후돈이 조성을 죽이고 말을 몰아 곧 돌아간다. 고순이 배후를 추격, 전군 일제 돌격, 조조 군이 대패한다. 하후연이 형을 구해 달아난다. 여건, 이전이 패잔병을 이끌고 제북으로 퇴각, 진지를 구축한다. 고순이 이기고서 군을 돌려 현덕을 치는데 마침 여포의 대군도 온다. 여포가 장요, 고순과 병력을 세 갈래로 나눠 현덕, 관, 장의 세 진지를 협공한다.

눈알을 씹은 맹장, 잘 싸운다지만,
화살 맞고 오래 선봉에 서기 어렵구나

未知玄德勝負如何,且看下文分解。

현덕의 승부가 어찌 될까.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인수 2009/08/07 19:37 # 삭제 답글

    하후돈누구공격하다부하가화살쏘아서눈에명중
  • 뽀도르 2009/08/08 09:21 #

    고순이지요
  • 인수 2009/08/07 19:37 # 삭제 답글

    ㅋㅋㅋㅋ
  • 인수 2009/08/07 19:37 # 삭제 답글

    엘소드하는사람
  • 2009/08/07 19:3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시무언 2009/08/08 04:04 # 삭제 답글

    나관중본인가에서는 눈에 화살맞고도 싸운 하후돈을 칭찬하고 모종강본에서는 그걸 비웃는다는데 헷갈리는군요
  • 뽀도르 2009/08/08 09:21 #

    "눈알을 씹은 맹장, 잘 싸운다지만,
    화살 맞고 오래 선봉에 서기 어렵구나"

    번역 판본이 나관중 본을 모종강이 개수한 건데, 이 대목이 좀 비웃는 듯한 대목인가 봅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