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제15회: 소패왕 일어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소패왕 小覇王 손책 孫策 Sun Ce

第十五回 太史慈酣鬥小霸王 孫伯符大戰嚴白虎

제15회: 태사자가 소패왕과 싸우고, 손백부가 엄백호와 크게 싸우다.

卻說張飛拔劍要自刎,玄德向前抱住,奪劍擲地曰:「古人云:『兄弟如手足,妻子如衣服。衣服破,尚可縫;手足斷,安可續?』吾三人桃園結義,不求同生,但願同死。今雖失了城池家小,安忍教兄弟中道而亡?況城池本非吾有;家眷雖被陷,呂布必不謀害,尚可設計救之。賢弟一時之誤,何至遽欲捐生耶!」說罷大哭。關、張俱感泣。

한편 장비가 검을 뽑아 자살하려 하자 현덕이 앞으로 나와서 껴안아 말리고, 검을 빼앗아 땅에 던진다.

" 옛말에 형제는 손발 같고 처자식은 옷과 같아서, 옷이야 찢어지면 다시 기우면 되지만, 손발이 잘리면 어찌 다시 붙이겠는가 하였다. 우리 세 사람이 복숭아 밭에서 의형제로 맺을 때 같이 태어나지는 못했을 망정 같이 죽기를 원하였다. 지금 비록 성지 城池와 가소 家小를 잃었지만 어찌 차마 형제를 중도에 죽게 하겠냐? 하물며 그 성지도 본래 내 것이 아니고, 식구가 비록 잡혔지만 여포는 분명히 죽이지 않을 것이니 아직 꾀를 내어서 구할 수 있다. 아우가 잠시 잘못했다만, 어찌 이렇게 황망히 죽으려 한단 말이냐!"

유비가 말을 마치고 크게 통곡한다. 관, 장이 모두 감격해서 운다.

且說袁術知呂布襲了徐州,星夜差人至呂布處,許以糧五萬斛,馬五百匹,金銀一萬兩,綵緞一千疋,使夾攻劉備。布喜,令高順領兵五萬襲玄德之後。玄德聞得此信,乘陰雨撤兵,棄盱眙而走,思欲東取廣陵。比及高順軍來,玄德已去。高順與紀靈相見,就索所許之物。靈曰:「公且回軍,容某見主公計之。」高順乃別紀靈回軍,見呂布具述紀靈語。

한편, 여포가 서주를 습격한 걸 원술이 알고서, 바로 사람을 여포의 거처에 보내어서 양곡 5만 곡 斛 [한 곡은 열 말], 말 5백 필, 금은 金銀 1만 냥, 채단 綵緞 [각종 비단] 1천 필을 주겠으니 현덕마저 공격하라 한다. 여포가 기뻐서, 고순에게 명하여서 병력 1만 5천으로 현덕을 뒤쫓아 치게 한다. 현덕이 이 소식을 듣고서 음우 陰雨 [오래 내리는 음산한 비]를 틈타서 철병하고, 우이 盱眙를 포기하고 동쪽으로 달아나서 광릉 廣陵을 취하려 한다. 고순의 군사가 왔을 즈음 현덕이 이미 가고 없다. 고순이 기령 紀靈을 만나서 원술이 주기로 한 물건을 찾는다. 기령이 말한다.

"그대는 회군하시오. 주공께 허락을 받아야겠소."

고순이 기령과 헤어지고 회군하여서 여포에게 기령의 말을 자세히 고했다.

布正在遲疑,忽有袁術書至。書意雲:「高順雖來,而劉備未除;且待捉了劉備,那時方以所許之物相送。」布怒罵袁術失信,欲起兵伐之。陳宮曰:「不可。術據壽春,兵多糧廣,不可輕敵。不如請玄德還屯小沛,使為我羽翼。他日令玄德為先鋒,那時先取袁術,後取袁紹,可縱橫天下矣。」布聽其言,令人齎書迎玄德回。

여포가 뒤늦게 의심이 드는데 문득 원술의 서찰이 당도한다. 그 내용은 이렇다.

'고순이 왔소만 유비를 아직 없애지 못했소. 다시 유비를 잡으면 그때 맞춰서 물건들을 보내겠소.'

여포가 화가 나서 원술의 실언을 욕하고 원술을 치려 한다.

" 불가합니다. 원술이 수춘 壽春을 점거하여서 병력이 많고 양식이 넘치니 가벼이 맞서선 안 됩니다. 현덕을 불러서 소패에 머물게 하여서 우리의 우익 羽翼으로 삼는 것만 못합니다. 언젠가 현덕을 선봉으로 삼아서 먼저 원술을 취하고서 그 뒤 원소를 취하면 천하를 종횡 縱橫할 수 있습니다."

여포가 진궁의 말을 옳게 여겨 사자에게 명하여 서찰을 갖고 현덕을 맞이해 돌아오게 한다.

卻說玄德引兵東取廣陵,被袁術劫寨,折兵大半;回來正遇呂布之使,呈上書札,玄德大喜。關、張曰:「呂布乃無義之人,不可信也。」玄德曰:「彼既以好情待我,奈何疑之?」遂來到徐州。布恐玄德疑惑,先令人送還家眷。甘、糜二夫人見玄德,具說呂布令兵把定宅門,禁諸人不得入;又常使侍妾送物,未嘗有缺。玄德謂關、張曰:「我知呂布必不害我家眷也。」乃入城謝呂布。張飛恨呂布,不肯隨往,先奉二嫂往小沛去了。

한편 현덕이 병력을 이끌고서 동쪽으로 가서 광릉을 빼앗으려다가 도리어 원술 군이 진지를 습격하여서 병력 절반을 잃었다. 돌아가다 마침 여포의 사자를 만났다. 서찰을 바치자 현덕이 크게 기뻐한다. 관, 장이 말한다.

"여포는 의리 없는 인간이니 믿을 수 없소."

"그가 이렇게 좋은 뜻으로 나를 대하는데 어찌 의심하겠냐?"

곧 서주로 향한다. 현덕이 의심할까 두려워서 여포가 먼저 가족을 송환한다. 감 甘、미 糜 두 부인이 현덕을 만나서 이야기하는데, 여포가 병사들에게 저택의 문을 지키게 하고, 아무나 못 들어오게 했을 뿐 아니라 시첩 편으로 물건을 보내주고 아직까지 결례가 없었다는 것이다. 현덕이 관, 장에게 말한다.

"여포가 절대로 내 식구를 해치지 않을 거라고 알고 있었다."

곧 입성하여서 여포에게 사례한다. 장비는 여포를 원망하여서 따라가려 하지 않고 두 형수를 모시고 먼저 소패로 가버렸다.

玄德入見呂布拜謝。呂布曰:「我非欲奪城;因令弟張飛在此恃酒殺人,恐有失事,故來守之耳。」玄德曰:「備欲讓兄久矣。」布假意仍讓玄德。玄德力辭,還屯小沛住。關、張心中不平。玄德曰:「屈身守分,以待天時,不可與命爭也。」呂布令人送糧米緞疋。自此兩家和好,不在話下。

현덕이 들어가서 여포를 만나 절하고 사례한다.

"내가 원래 성을 빼앗으려 한 게 아니었소. 그대 아우 장비가 당시 술에 취해서 사람을 죽이고 일을 그르칠까 두려워 지켜주러 왔을 뿐이오."

"제가 형님께 양보하려 한지 오랩니다."

여포가 거짓으로 현덕에게 돌려주겠다 하지만 현덕이 힘써 사양하고 소패로 돌아가서 주둔한다. 관, 장이 내심 불평한다. 현덕이 말한다.

"몸을 숙여 분수를 지키다 천시 天時를 기다려야지, 목숨을 걸고 다퉈선 안 된다."

여포가 식량과 비단을 보내준다. 이로부터 두 진영 사이가 좋아지는데, 이야기를 돌리겠다.

卻說袁術大宴將士於壽春。人報孫策征廬江太守陸康,得勝而回。術喚策至,策拜於堂下。問勞已畢,便令侍坐飲宴。原來孫策自父喪之後,退居江南,禮賢下士,後因陶謙與策母舅丹陽太守吳璟不和,策乃移母並家屬居於曲阿,自己卻投袁術。術甚愛之,常歎曰:「使術有子如孫郎,死復何恨!」因使為懷義校尉,引兵攻涇縣,太師祖郎得勝。術見策勇,復使攻陸康,今又得勝而回。

*將士 /장사/ 장수와 사병. 장수와 선비. 본문에선 문무 관리

한 편, 원술이 수춘에서 문무 관리를 모아서 크게 연회를 베풀고 있는데, 손책이 여강 廬江 태수 육강 陸康을 정벌하여서 승리를 거두고 돌아온다는 보고다. 원술이 부르자 손책이 당도하여서 대청 아래에서 절한다. 원술이 노고를 묻고서 술자리에 앉힌다. 원래 손책은 부친의 상을 치른 뒤 강남江南으로 퇴거하여서 현자를 예우하고 선비들에게 베풀었다. 그 뒤 도겸과 손책의 외숙부 단양태수 丹陽太守 오경 吳璟이 불화하자, 손책이 모친과 식구를 모두 곡아 曲阿로 옮기고 자신은 원술에게 갔다. 원술이 그를 매우 아껴서 늘 탄식했다.

"내게 손랑 孫郎 [손책] 같은 아들 하나 갖게 하면 죽은들 무슨 한이 있으리오!"

그래서 손책을 회의교위 懷義校尉로 삼고서 병력을 이끌고 경현 涇縣의 태사 太師 조랑 祖郎을 치게 하니 이겼다. 손책이 용감한 걸 보고서 원술이 다시 육강을 공격하게 했는데 지금 다시 이겨서 돌아온 것이다.

當日筵散,策歸營寨。見術席間相待之禮甚傲,心中鬱悶,乃步月於中庭。因思父孫堅如此英雄,我今淪落至此,不覺於聲大哭。忽見一人自外而入,大笑曰:「伯符何故如此?尊父在日,多曾用我。君若有不決之事,何不問我,乃自哭耶?」策視之,乃丹陽故鄣人:姓朱,名治,字君理;孫堅舊從事官也。策收淚而延之坐曰:「策所哭者,恨不能繼父之志耳。」治曰:「君何不告袁公路,借兵往江東,假名救吳璟,實圖大業,而乃久困於人之下乎?」

그날 술자리가 파하고서 손책이 군영으로 돌아온다. 원술이 자신을 대하는 예가 심히 오만한 걸 보고서 마음이 울민 鬱悶 [우울하고 괴로움]하여서 안 뜰을 달빛 아래 거닌다. 부친 손책이 그토록 영웅이셨건만, 지금 자신은 이토록 윤락 淪落 [몰락]하니 자신도 모르는 새 크게 통곡한다. 문득 한 사람이 밖에서 들어오더니 크게 웃으며 말한다.

"백부 伯符께서 어찌 이러시오? 존부 尊父께서 생전에 나를 많이 쓰셨소. 그대에게 결단하지 못한 일이 있다면 어찌 내게 묻지 않고 이토록 우는 것이오?"

손책이 바라보니 단양 丹陽 고장 故鄣 사람으로 성이 주 朱,이름이 치 治,자가 군리 君理인데 손견의 옛 종사관 從事官이다. 손책이 눈물을 거두고 그를 자리에 앉게 한다.

"제가 운 것은 다만 부친의 뜻을 잇지 못해서요."

"원공로께 말하여서 병력을 빌리고 강동으로 가서 외숙부 오경을 구한다는 핑계를 대면 진실로 대업을 도모할 수 있는데, 이렇게 남 밑에서 곤란을 겪는단 말이오?"

正商議間,一人忽入曰:「公等所謀,吾已知之。吾手下有精壯百人,暫助伯符一臂之力。」策視其人,乃袁術謀士,汝南細陽人:姓呂,名範,字子衡。策大喜,延坐共議。呂範曰:「只怕袁公路不肯借兵。」策曰:「吾有亡父留下傳國玉璽,以為質當。」範曰:「公路欲得此久矣!以此相質,必肯發兵。」

이렇게 의논하는데 마침 다른 사람이 홀연히 들어와서 말한다.

"그대들의 모의를 내 이미 알고 있소. 내 수하에 정예한 장사가 1백 인인데 백부를 도와서 한 팔 거들 걸 맹세하오."

손책이 그 사람을 바라보니 바로 원술의 모사 謀士로서 여남 汝南 세양 細陽 사람인데 성이 여 呂,이름이 범 範,자가 자형 子衡이다. 손책이 크게 기뻐서 불러 앉히고서 함께 의논한다. 여범이 말한다.

"단지 원공로를 졸라서는 선뜻 병력을 내어주지 않을 것이오."

"제게 돌아가신 부친께서 남기신 전국옥새 傳國玉璽가 있으니 그걸 맡기겠소."

"원공로가 얻고자 한지 오래요! 그걸 맡기면 반드시 병력을 줄 것이오."

三人計議已定。次日,策入見袁術,哭拜曰:「父讎不能報,今母舅吳璟,又為揚州刺史劉繇所逼;策老母家小,皆在曲阿,必將被害;策敢借雄兵數千,渡江救難省親。恐明公不信,有亡父遺下玉璽,權為質當。」術聞有玉璽,取而視之,大喜曰:「吾非要你玉璽,今且權留在此。我借兵三千、馬五百匹與你。平定之後,可速回來。你職位卑微,難掌大權。我表你為折衝校尉殄寇將軍,剋日領兵便行。」

세 사람의 토의가 정해졌다. 이튿날 손책이 원술을 만나서 울며 절한다.

" 부친의 원수를 갚을 수 없는데다 이제 외숙부 오경께서도 다시 양주자사 揚州刺史 유요 劉繇에게 핍박 받으십니다. 제 노모와 식구가 모두 곡아 曲阿에 있는데 곧 해를 입을 것만 같습니다. 송구하오나 제게 수천 병력만 빌려주시면 강을 건너가서 어려움을 구제하고 성친 省親 [부모나 친척을 살핌]하겠습니다. 명공께서 불신하실까 두려우니 망부께서 남겨주신 옥새를 당분간 담보로 삼겠습니다."

옥새가 있다 듣자 원술이 가져오게 해서 보고 크게 기뻐한다.

" 내, 네 옥새가 필요한 건 아니지만 지금부터 당분간 여기 두거라. 내 3천 병력과 더불어 말 5백 필을 네게 주겠다. 평정하고 속히 돌아오거라. 네 직위가 비천하여서 대권을 잡기 어렵구나. 내가 표를 올려 너를 절충교위 折衝校尉 진구장군 殄寇將軍으로 제수 받게 할테니 날을 정해서 병력을 이끌고 바로 가거라."

策拜謝,遂引軍馬,帶領朱治,呂範,舊將程普,黃蓋,韓當等,擇日起兵。行至歷陽,見一軍到。當先一人:姿質風流,儀容秀麗;見了孫策,下馬便拜。策視其人,乃廬江舒城人:姓周,名瑜,字公瑾。原來孫堅討董卓之時,移家舒城,瑜與孫策同年,交情甚密,因結為昆仲。策長瑜兩月,瑜以兄事策。瑜叔周尚,為丹陽太守,今往省親,到此與策相遇。

손책이 절하여서 사례하고 군마를 거느리고 주치 朱治,여범 呂範,옛 장수 정보 程普,황개 黃蓋,한당 韓當 등을 대동하여 날을 골라 기병 起兵한다. 역양 歷陽까지 행군하자 한 무리 군사가 다가온다. 선두의 한 사람이 그 자질이 풍류가 있고 용모가 수려하다. 손책을 보더니 말에서 내려 곧 절을 한다. 손책이 바라보니 곧 여강 廬江 서성 舒城 사람으로 성이 주 周,이름이 유 瑜,자가 공근公瑾이다。원래 손견이 동탁을 토벌하던 시절, 집을 서성으로 옮겼는데 주유와 손책이 동년배라서 사귀는 정이 아주 가까워서 곤중 昆仲 [형제]의 의를 맺었다. 손책이 주유보다 두 달 빨라서 주유가 손책을 형으로 섬겼다. 주유의 숙부 주향이 단양태수가 되자 지금 가서 성친 省親 [부모나 친척을 살핌]하고 이리로 와서 손책을 만난 것이다.

策見瑜大喜,訴以衷情。瑜曰:「某願施犬馬之力,共圖大事。」策喜曰:「吾得公瑾,大事諧矣。」便令與朱治,呂範等相見。瑜謂策曰:「吾兄欲濟大事,亦知江東有二張乎?」策曰:「何為『二張』?」瑜曰:「一人乃彭城張昭,字子布;一人乃廣陵張紘,字子綱:二人皆有經天緯地之才,因避亂隱居於此。吾兄何不聘之?」策喜,即便令人齎禮往聘,俱辭不至。策乃親到其家,與語大悅,力聘之,二人許允。策遂拜張昭為長史,兼撫軍中郎將;張紘為參謀正議校尉;商議攻擊劉繇。

손책이 주유를 보고서 크게 기뻐서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주유가 말한다.

"제가 견마지로를 다하여 함께 대사를 도모하겠습니다."

"내 이제 공근을 얻었으니 대사가 이뤄질 것이다."

곧 주치, 여범 등과 만나도록 한다. 주유가 손책에게 말한다.

"형께서 대사를 이루고자 하시는데, 강동의 두 장 씨도 아십니까?"

"두 장 씨라니?"

" 한 사람은 곧 팽성 彭城의 장소 張昭로서 자가 자포 子布이며, 또 한 사람은 광릉 廣陵의 장굉 張紘으로 자가 자강 子綱입니다. 둘 다 경천위지 經天緯地의 재주를 가졌으나 난을 피하여서 여기 은거하고 있습니다. 형께서 초빙하시지요."

손책이 기뻐서 즉시 사람에게 예물을 주어 보내어서 초빙하지만 둘 다 사양하며 오지 않는다. 손책이 몸소 그 집을 찾아가서 함께 이야기하고서 크게 기뻐서 힘써 초빙하자 둘이 허락한다. 손책이 장소를 장사 長史로 제수하고 아울러 무군중랑장 撫軍中郎將을 겸직케 한다. 장굉을 참모정의교위 參謀正議校尉로 삼고서 유요를 공격할 걸 상의한다.

卻說劉繇字正禮,東萊牟平人也,亦是漢室宗親,太尉劉寵之姪,兗州刺史劉岱之弟;舊為揚州刺史,屯於壽春,被袁術趕過江東,故來曲阿。當下聞孫策兵至,急聚眾將商議。部將張英曰:「某領一軍屯於牛渚,縱有百萬之兵,亦不能近。」言未畢,帳下一人高叫曰:「某願為前部先鋒。」眾視之,乃東萊黃縣人太史慈也。慈自解了北海之圍後,便來見劉繇,繇留於帳下。當日聽得孫策來到,願為前部先鋒。繇曰:「你年尚輕,未可為大將,只在吾左右聽命。」太史慈不喜而退。

한편, 유요의 자는 정례 正禮, 동래 東萊 모평 牟平 사람인데 역시 한실 종친으로 태위 유총 劉寵의 조카이자 연주자사 兗州刺史 유대의 아우다. 원래 양주자사 揚州刺史로서 수춘 壽春에 주둔하다 원술에게 강동으로 쫓겨 곡아까지 온 것이다. 그때 손책의 병력이 온 걸 듣고 급히 여러 장수를 모아 상의한다. 부하 장수 장영 張英이 말한다.

"제가 1 군을 거느리고서 우저 牛渚에 주둔하면,비록 백만대군이라도 접근할 수 없을 겁니다."

말이 미처 끝나기도 전에 부하 중 하나가 소리 높여서 외친다.

"제가 앞에서 선봉을 서고 싶습니다."

여럿이 바라보니 동래 東萊 황현 黃縣 사람 태사자 太史慈다. 태사자가 스스로 북해의 포위를 푼 뒤 곧 유요를 찾아와서 만나자 유요가 부하로 거뒀다. 그날 손책이 온 걸 듣고 선봉을 자원한 것이다.

"네 나이 아직 어리니 대장이 될 수 없다. 내 옆에서 명을 받들도록 하라."

태사자가 기쁘지 않은 마음으로 물러난다.

張英領兵至牛渚,積糧十萬於邸閣。孫策引兵到,張英出迎。兩軍會於牛渚灘上。孫策出馬,張英大罵,黃蓋便出與張英戰。不數合,忽然張英軍中大亂,報說寨中有人放火。張英急回軍,孫策引軍前來,乘勢掩殺。張英棄了牛渚,望深山而逃。

장 영이 병력을 거느리고 우저에 다다라서 양곡 10만을 저각 邸閣에 쌓았다. 손책이 병력을 이끌고 오자 장영이 출영한다. 양군이 우저의 모래톱에서 만났다. 손책이 출마하자 장영이 크게 욕하니 황개가 곧 나와서 장영과 싸운다. 몇합만에 문든 장영 군중이 크게 혼란한데, 진지 안에 누가 방화했다는 보고다. 장영이 급히 군을 돌리자 손책이 병력을 이끌고 달려들어 기세를 타고 마구 무찌른다. 장영이 우저를 포기하고 깊은 산중으로 도주한다.

原來那寨後放火的,乃是兩員健將:一人乃九江壽春人,姓蔣,名欽,字公奕;一人乃九江下蔡人,姓周,名泰,字幼平。二人皆遭世亂,聚人在揚子江中,劫掠為生;久聞孫策為江東豪傑,能招賢納士,故特引其黨三百餘人,前來相投。策大喜,用為車前校尉,收得牛渚邸閣糧食、軍器,並降卒四千餘人,遂進兵神亭。

원래 그 진지 뒤에서 방화한 이는 두 사람의 건장 健將 [굳센 장수]이다. 한 사람은 바로 구강 九江 수춘 壽春 사람으로 성은 장 蔣, 이름은 흠 名欽, 자가 공혁 公奕이다. 다른 한 사람은 구강 九江 하채 下蔡 사람으로 성은 주 周, 이름은 태 泰, 자가 유평 幼平이다. 두 사람 모두 세상의 난리를 만나 사람을 모아 양자강에서 노략질로 살아갔다. 오래전부터 손책이 강동의 호걸로서 현자와 선비를 초빙하고 받아들인다 듣고 그 무리 3백여 인을 이끌고 이리로 온 것이다. 손책이 크게 기뻐서 채용하고 거전교위 車前校尉로 삼는다. 우저의 저각에 쌓인 양식, 군사 기물을 거두고 항복한 군졸 1천여 인을 아울러서 신정  神亭으로  진격한다.

卻說張英敗回見劉繇,繇怒欲斬之。謀士笮融,薛禮勸免,使屯兵零陵城拒敵。繇自領兵於神亭嶺南下營,孫策於嶺北下營。策問土人曰:「近山有漢光武廟否?」土人曰:「有廟在嶺上。」策曰:「吾夜夢光武召我相見,當往祈之。」長史張昭曰:「不可:嶺南乃劉繇寨,倘有伏兵,奈何?」策曰:「神人佑我,吾何懼焉?」遂披掛綽鎗上馬,引程普,黃蓋,韓當,蔣欽,周泰等共十三騎,出寨上嶺,到廟焚香。下馬參拜已畢,策向前跪祝曰:「若孫策能於江東立業,復興故父之基,即當重修廟宇,四時祭祀。」

한 편, 장영이 패하고 돌아가 유요를 만나자 유요가 노하여 베려 한다. 모사 착융 笮融, 설예 薛禮가 사면을 권하자 장영에게 영릉성 零陵城에 주둔하여 적을 맞도록 한다. 유요가 스스로 병력을 이끌고 신정 神亭의 고개 남쪽에 진지를 세우고 손책은 고개 북쪽에 진지를 세운다. 손책이 토인 土人 [토착주민]에게 말한다.

"근처 산에 한나라 광무제의 묘당이 있다는 게 사실이오?"

"고개 위에 있습니다."

"내 꿈에서 광무제께서 부르셨으니, 가서 빌어야겠소."

장사 장소가 말한다.

"불가합니다. 고개 남쪽이 곧 유요의 진지인데 만약 복병이라도 있으면 어찌 하시렵니까?"

"신인 神人이 나를 보우하시는데, 무엇이 두렵겠소?"

곧 갑옷을 입고 창을 들고 말을 타고 정보, 황개, 한당, 장흠, 주태 등 13 기와 함께 진지를 나선다. 고개를 올라 묘당에서 분향 焚香한다. 말에서 내려 참배를 마치고 손책이 앞으로 무릎 꿇고 축원한다.

"만약 제가 강동에서 대업을 이뤄서 돌아가신 부친의 터전을 부흥한다면, 즉시 묘당을 중수 重修하여 철마다 제사를 드리겠습니다."

祝畢,出廟上馬,回顧眾將曰:「吾欲過嶺,探看劉繇寨柵。」諸將皆以為不可。策不從,遂同上嶺,南望村林。早有伏路小軍飛報劉繇。繇曰:「此必是孫策誘敵之計,不可追之。」太史慈踴躍曰:「此時不捉孫策,更待何時?」遂不候劉繇將令,竟自披掛上馬,綽鎗出營,大叫曰:「有膽氣者,都跟我來!」諸將不動。惟有一小將曰:「太史慈真猛將也!吾可助之!」拍馬同行。眾將皆笑。

축원을 마치고서 묘당을 나와 말을 타더니 고개 돌려서 여러 장수를 보고 말한다.

"내, 고개를 넘어서 유요의 진영을 자세히 살피고 싶소."

여러 장수 모두 불가하다 한다. 손책이 따르지 않으므로 함께 고개를 올라 남쪽에서 수풀을 바라본다. 길가에 잠복하던 군사가 금세 유요에게 나는듯이 보고한다.  유요가 말한다.

"이것은 틀림없이 손책이 우리를 유인하는 계략이니 쫓아선 안 되오."

태사자가 튀어나와서 말한다.

"이 때 손책을 잡지 못하면 언제 다시 잡겠습니까?"

곧 유요의 명을 기다리지 않고서 결국 스스로 갑옷을 걸치고 말을 탄다. 창을 들고 군영을 나서며 크게 외친다.

"담기 膽氣 [담력] 있는 자 모두 나를 따르라!"

여러 장수가 부동 不動한데 오로지 하급 장수 하나가 말한다.

"태사자야말로 진실로 맹장이다! 내가 돕겠다!"

말을 박차 동행한다. 여러 장수 모두 웃는다.

卻說孫策看了半晌,方始回馬。正行過嶺,只聽得嶺上叫:「孫策休走!」策回頭視之,見兩匹馬飛下嶺來。策將十三騎一齊擺開。策橫鎗立馬於嶺下待之。太史慈高叫曰:「那個是孫策?」策曰:「你是何人?」答曰:「我便是東萊太史慈也,特來捉孫策!」策笑曰:「只我便是。你兩個一齊來併我一個,我不懼你!我若怕你,非孫伯符也!」慈曰:「你便眾人都來,我亦不怕!」縱馬橫鎗,直取孫策。策挺鎗來迎。兩馬相交,戰五十合,不分勝負,程普等暗暗稱奇。

한편, 손책이 한참 살피고 이제 말을 돌리고 바로 고개를 넘으려는 순간 고개 위에서 누가 외친다.

"손책은 거기 서라!"

손책이 머리를 돌려 보니 말 두 필이 나는듯이 고개를 내려온다. 손책의 장수 13 기가 일제히 전개한다. 손책이 창을 비껴들고 말을 세워 고개 아래 기다린다. 태사자가 높이 외친다.

"누가 손책이냐?"

손책이 말한다.

"너는 누구냐?"

"나는 바로 동래의 태사자다. 다만 손책을 잡으러 왔다!"

손책이 웃는다.

"내가 바로 손책이다. 네 놈 둘이 한꺼번에 덤벼도 두렵지 않다! 너를 두려워한다면 손백부가 아니다!"

"너희 모두 덤벼도 나 역시 두렵지 않다!"

태사자가 말을 몰아 창을 비껴들고 곧장 손책에게 내닫는다. 손책도 창을 쥐고 맞선다. 두 말이 엇갈려 싸우기 50 합에도 승부가 나지 않는데 정보 등이 감탄한다.

慈見孫策鎗法無半點兒滲漏,乃佯輸詐敗,引孫策趕來。慈卻不由舊路上嶺,竟轉過山背後。策趕到,大喝曰:「走的不算好漢!」慈心中自忖:「這廝有十二從人,我只一個,便活捉了他,也被眾人奪去。再引一程,教這廝沒尋處,方好下手。」於是且戰且走。策那裏肯捨,一直趕到平川之地。慈兜回馬再戰,又到五十合。策一鎗搠去,慈閃過,挾住鎗;慈也一鎗搠去,策亦閃過,挾住鎗。兩個用力只一拖,都滾下馬來。馬不知走的那裏去了。兩個棄了鎗,揪住廝打,戰袍扯得粉碎。策手快,掣了太史慈背上的短戟,慈亦掣了策頭上的兜鍪。策把戟來刺慈,慈把兜鍪遮架。

손책의 창 솜씨가 빈틈이 없는 걸 보고서 태사자가 거짓으로 패한 척, 손책을 꾀어 쫓아오게 한다. 태사자가 아까 온 길이 아닌 길로 고개를 올라가서 결국 산 뒤로 돌아 넘는다. 손책이 쫓아와서 크게 외친다

"달아나다니 대장부가 아니다!"

태사자가 마음 속으로 생각한다.

'저 놈은 부하가 열둘이고 나는 하나만 있으니 저 놈을 사로잡으려면 다른 무리와 떨어지게 해야 한다. 다시 한번 유인해서 헤매게 하고서 손을 써야겠다.'

이 로부터 싸우다 달아나다 반복한다. 손책이 그때 개의치 않고서 줄곧 쫓아서 평탄한 지형까지 다다랐다. 태사자가 말을 빙 돌려서 다시 싸워서 50 합에 이른다. 손책이 창을 내지르자 태사자가 날쌔게 피하더니 창을 낚아챈다. 태사자도 창을 내지르자 손책 역시 낚아챈다. 둘이 한껏 힘을 쓰다가 같이 말에서 떨어져 구른다. 말이 어느새 저리 달아나버린다. 둘이 창을 내던지고 엉켜붙어서 마구 치고박아 전포 戰袍가 다 찢긴다. 손책이 재빠르게 손을 놀려 태사자의 단극 短戟을 뽑았다. 태사자 역시 손책의 투구를 벗겼다. 손책이 단극으로 찌르자 태사자가 투구로 막아낸다.

忽然喊聲後起,乃劉繇接應軍到來,約有千餘。策正慌急,程普等十二騎亦衝到,策與慈方纔放手。慈於軍中討了一匹馬,取了鎗,上馬復來。孫策的馬,卻是程普收得,策亦取鎗上馬。劉繇一千餘軍,和程普等十二騎混戰,逶迤殺到神亭嶺下。喊聲起處,周瑜領軍來到。劉繇自引大軍殺下嶺來。時近黃昏,風雨暴至,兩下各自收軍。

갑 자기 함성이 뒤에서 이는데, 소식을 들은 유요 군사 약 1천여 명이 몰려온다. 손책이 황급한데 마침 정보 등 12 기 역시 몰려온다. 손책과 태사자가 그제서야 손을 놓는다. 태사자가 군중에서 말과 창을 얻어 다시 온다. 손책의 말은 정보가 거둬서 손책 역시 창을 얻어서 말을 탄다.  유요의 1천여 군사와 정보 등 12 기가 혼전하며 이리저리 싸우다가 신정 神亭 고개까지 다다르자 함성이 일더니 주유가 군사를 거느리고 온다. 유요도 스스로 대군을 이끌고 고개 아래로 쇄도한다. 황혼 무렵이 되자 비바람이 몰아치므로 양쪽이 각각 군을 거둔다.

次日,孫策引軍到劉繇營前,劉繇引軍出迎。兩陣圓處,孫策把鎗挑太史慈的小戟於陣前,令軍士大叫曰:「太史慈若不是走的快,已被刺死了!」太史慈亦將孫策兜鍪挑於陣前,也令軍士大叫曰:「孫策頭已在此!」

이튿날 손책이 군을 거느리고 유요 진영 앞으로 가자 유요가 군을 거느리고 나와서 맞선다.  양쪽이 전투 대열을 갖추자 손책이 창 끝에 태사자의 작은 극을 걸어 진 앞에 세우고서 군사를 시켜 크게 소리치게 한다.

"태사자가 조금만 느렸어도 찔려 죽었다!"

태사자도 곧 손책의 투구를 진 앞에 걸어놓고서 역시 군사를 시켜 크게 소리치게 한다.

"손책의 머리가 여깄다!"

兩軍吶喊,這邊誇勝,那邊道強。太史慈出馬,要與孫策決個勝負,策遂欲出。程普曰:「不須主公勞力,某自擒之。」程普出到陣前,太史慈曰:「你非我之敵手,只教孫策出馬來!」程普大怒,挺鎗直取太史慈。兩馬相交,戰到三十合,劉繇急鳴金收軍。太史慈曰:「我正要捉拿賊將,何故收軍?」劉繇曰:「人報周瑜領軍襲取曲阿,有廬江松滋人陳武,字子烈,接應周瑜入去。吾家基業已失,不可久留。速往秣陵,會薛禮,笮融軍馬,急來接應。」

양군의 함성이 떠들썩하고 이쪽은 이겼다 과시하고 저쪽은 더 세다고 자랑한다. 태사자가 출마하여 손책과 승부를 결판내려 하자 손책이 나가려 한다. 정보가 말한다.

"주공께서 수고하실 것 없이, 제가 잡아 오겠습니다."

정보가 진 앞으로 나오자 태사자가 말한다.

"너는 내 적수가 아니다. 어서 손책에게 출마하라 전하라!"

정보가 크게 노해서 창을 겨누고 태사자에게 내닫는다. 두 말이 교차하고 30 합을 싸우는데 유요가 급히 징을 쳐서 군을 거둔다.

"제가 바로 적장을 잡을 참인데 어찌 군을 거두십니까?"

유요가 말한다.

" 주유가 군을 거느리고 곡아를 습격해서 탈취했는데 여강 廬江 송자 松滋 사람, 진무 陳武, 자는 자열 子烈이란 놈이 주유와 접응해서 들어갔다는 보고다. 내 터전을 이미 잃었으니 여기 오래 머물 수 없다. 어서 말릉 秣陵으로 가서 서예, 착융의 군마와 만나서 급히 접응해야 한다.:

太史慈跟著劉繇退軍,孫策不趕,收住人馬。長史張昭曰:「彼軍被周瑜襲取曲阿,無戀戰之心,今夜正好劫營。」孫策然之,當夜分軍五路,長驅大進。劉繇軍兵大敗,眾皆四紛五落。太史慈獨力難當,引十數騎連夜投涇縣去了。

태사자가 유요를 호위하며 퇴각하는데 손책이 추격하지 않는다.

"적군이 주유에게 곡아를 습격당해 빼앗겨 전의를 잃었습니다. 오늘밤 적진을 습격하기 아주 좋습니다."

장사 장소의 말을 옳다 여긴 손책이 그날밤 군사를 다섯 길로 나누고 멀리 몰아서 크게 진격한다. 유요의 군병이 대패하여서 모두 사방으로 흩어지고 무너진다. 태사자 홀로 당하기 어려워서 수십 기를 이끌고 밤새 경현 涇縣으로 갔다.

卻說孫策又得陳武為輔:其人身長七尺,面黃睛赤,形容古怪。策甚敬愛之,拜為校尉,使作先鋒,攻薛禮。武引十數騎突入陣去,斬首級五十餘顆。薛禮閉門不敢出。

한 편, 손책이 다시 진무 陳武를 보좌로 삼는데 그 사람 신장이 7 척, 얼굴이 누렇고 붉은 눈동자로 생긴 게 괴이하다. 손책이 그를 경애 敬愛하여서 교위에 제수하고 선봉으로 세워서 설예를 공격한다.  진무가 십수 기를 이끌고 적진에 돌입해서 5십여 명을 참수한다. 설예가 문을 닫고 감히 출격하지 못한다.

策正攻城,忽有人報劉繇會合笮融去取牛渚。孫策大怒,自提大軍竟奔牛渚。劉繇,笮融二人出馬迎敵。孫策曰:「吾今到此,你如何不降?」劉繇背後一人挺鎗出馬,乃部將於糜也;與策戰不三合,被策生擒過去,撥馬回陣。繇將樊能,見捉了於糜,挺鎗來趕。那鎗剛搠到策後心,策陣上軍士大叫:「背後有人暗萛!」策回頭,忽見樊能馬到,乃大喝一聲,聲如巨雷。樊能驚駭,倒翻身撞下馬來,破頭而死。策到門旗下將於糜丟下,已被挾死。一霎時挾死一將,喝死一將;自此,人皆呼孫策為「小霸王」。

손책이 막 성을 치려는데, 급보가 날아든다. 유요가 착융과 합세해서 우저를 탈취했다는 것이다. 손책이 크게 노해서 스스로 대군을 이끌고 우저로 쇄도한다. 유요, 착융 두 사람이 출마하여서 맞선다. 손책이 말한다.

"내 여기까지 왔거늘 너는 어찌 항복치 않냐?"

유 요 배후에서 한 사람이 창을 들고 출마하니 곧 부장 어미 於糜다. 손책과 싸워서 3합이 못 돼서 손책이 사로잡아서 말을 돌려 진으로 돌아간다. 유요의 장수 번능 樊能이, 어미가 잡힌 걸 보고서 창을 움켜쥐고 뒤쫓는다. 그의 창이 손책의 등 가운데를 세게 찌르려 하자, 손책 진영의 군사들이 크게 외친다.

"뒤에 몰래 붙습니다!"

손책이 고개 돌려보니 번능의 말이 접근하므로 곧 크게 고함을 치는데 큰 우레 같다. 번능이 크게 놀라서 말 아래 꼬꾸라지고 땅을 들이받아 머리가 깨져 죽는다. 손책이 문기 門旗 아래 와서 어미를 내려놓는데, 이미 몸이 으스러져 죽은 상태다. 삽시간에 장수 하나는 몸을 으스러뜨려서 죽이고, 하나는 고함쳐서 죽인 것이다. 이로부터 모두 손책을 소패왕 小霸王이라 부른다.

當日劉繇兵大敗,人馬大半降策。策斬首萬餘。劉繇與笮融走豫章投劉表去了。孫策還兵復攻秣陵,親到城壕邊,招諭薛禮投降。城上暗放一冷箭,正中孫策左腿,翻身落馬。眾將急救起,還營拔箭,以金瘡藥傅之。策令軍中詐稱主將中箭身死。軍中舉哀,拔寨齊起。

그 날 유요의 병력이 대패하고 인마의 태반이 손책에게 투항한다. 손책 군이 참수한 게 1만여 급이다. 유요와 착융이 예장 豫章으로 달아나서 유표에게 의탁한다. 손책이 병력을 돌려서 다시 말릉을 공격하는데, 몸소 성의 해자 가까이 가서 설예에게 항복을 권하다. 성 위에서 몰래 냉전 冷箭 [몰래 숨어서 쏘는 화살] 하나를 날려서 손책의 왼쪽 넓적다리에 명중하니 손책이 말에서 굴러떨어진다. 여러 장수가 급히 부축해 일으키고 진지로 돌아가서 화살을 뽑고, 금창약 金瘡藥 [칼에 베인 상처에 쓰는 약]을 바른다. 손책이 명령하여서 주장 主將이 화살을 맞아서 죽었다고 거짓으로 알리게 한다. 군중에서 장례를 치르고 진지를 철거해서 일제히 떠난다.

薛禮聽知孫策已死,連夜起城內之軍,與驍將張英,陳橫殺出城來追之。忽然伏兵四起,孫策當先出馬,高聲大叫曰:「孫郎在此!」眾軍皆驚,盡棄鎗刀,拜於地下。策令休殺一人。張英撥馬回走,被陳武一鎗刺死。陳橫被蔣欽一箭射死。薛禮死於亂軍中。策入秣陵,安輯居民;移兵至涇縣來捉太史慈。

손 책이 죽었다고 듣고서 설예가 밤새 성 안의 군사를 일으켜서 효장 驍將 [사나운 장수] 장영 張英,진횡 陳橫과 더불어 급히 출성하여 뒤밟는다. 갑자기 복병이 사방에서 튀어나오는데 손책이 당선 當先[선두를 맡음]으로 出馬하며 소리 높여 크게 외친다.

"손랑 孫郎이 여깄다!"

군 사들이 모두 놀라서 창칼을 모조리 버리고서 땅바닥에 엎드린다. 손책이 한 사람도 죽이지 말도록 명한다. 장영이 말을 돌려 달아나는 걸 진무가 한 창에 찔러 죽인다. 진횡도 장흠의 화살에 죽는다.  설예도 난군 亂軍 가운데 죽었다. 손책이 말릉에 입성하여 주민들을 안심시키고 경현으로 병력을 이동하여 태사자를 잡으려 한다.

卻說太史慈招得精壯二千餘人,並所部兵,正要來與劉繇報讎。孫策與周瑜商議活捉太史慈之計。瑜令三面攻縣,只留東門放走;離城二十五里,三路各伏一軍,太史慈到那裏,人馬睏乏,必然被擒。原來太史慈所招軍大半是山野之民,不諳紀律。涇縣城頭,苦不甚高。夜孫策命陳武短衣持刀,首先爬上城放火。太史慈見城上火起,上馬投東門走,背後孫策引軍趕來。

*解 /해/ 압송하다

한 편, 태사자가 정예한 장사 2천여 인과 부하 병사들을 불러모아 유요의 복수를 하려던 참이었다. 손책이 주유와 함께, 태사자를 사로잡을 계책을 상의한다. 주유가 세 방면에서 공격하고 단지 동문만 달아나게 터놓도록 명령한다. 성 밖 25 리에 세 갈래로 각각 1 군씩 매복하고서 태사자가 그 곳에 오면, 사람과 말 모두 지쳐서 반드시 생포할 수 있다 여긴다. 원래, 태사자가 끌어모은 군사 태반이 산과 들의 백성으로서 기율을 알지 못했다. 경현성 꼭대기는 별로 높지 않았다. 밤에 손책이 진무에게 명하여서 짧은 옷 차림에 칼을 지니고서 선두로 성을 올라가서 방화케 한다. 태사자가 성 위에 불이 난 걸 보고서 말을 타고 동문으로 달아나고 배후에 손책이 군을 거느리고 뒤쫓는다.

太史慈正走,後軍趕至三十里,卻不趕了。太史慈走了五十里,人困馬乏,蘆葦之中,喊聲忽起。慈急待走,兩下裏絆馬索齊來,將馬絆翻了,生擒太史慈,解投大寨。策知解到太史慈,親自出營喝散士卒,自釋其縛,將自己錦袍衣之,請入寨中,謂曰:「吾知子義真丈夫也。劉繇蠢輩,不能用為大將,以致此敗。」

태사자가 바로 달아나는데 후군 後軍이 30리까지 따라오다가 더 안 따라온다. 태사자가 5십 리를 달리자 사람도 피곤하고 말도 지쳤는데 갈대 밭에서 함성이 문득 일어난다. 태사자가 급히 달아나려는데 양쪽에서  반마삭 絆馬索 [말 올가미]이 일제히 날아들어서 말이 낚여 넘어지고 태사자를 사로잡아 큰 우리에 압송해서 진지로 간다. 태사자를 압송해 온 걸 알고서 손책이 친히 군영을 나와서 사졸들을 꾸짖어서 물린 뒤 자기의 비단 전포를 벗어서 입히고 군영 안으로 불러서 말한다.

"내, 자의 子義가 진실로 장부인 걸 아오.  유요는 어리석은 인간이라 큰 장수를 쓸 줄 모르니 이 지경으로 패했소."

慈見策待之甚厚,遂請降。策執慈手笑曰:「神亭相戰之時,若公獲我,還相害否?」慈笑曰:「未可知也。」策大笑,請入帳,邀之上坐,設宴款待。慈曰:「劉君新破,士卒離心,某欲自往收拾餘眾,以助明公,不識能相信否?」策起謝曰:「此誠策所願也。今與公約:明日日中,望公來還。」慈應諾而去。諸將曰:「太史慈此去必不來矣。」策曰:「子義乃信義之士,必不背我。」眾皆未信。

손책이 심히 후대하자 곧 태사자가 항복을 청한다. 손책이 태사자의 손을 잡고 웃으며 말한다.

"신정 神亭에서 서로 싸울 때 그대가 나를 잡았다면 해칠 마음이었소?"

"알 수 없는 일이지요."

태사자가 웃으며 답하자 손책이 크게 웃고서 장막 안으로 불러서 윗자리에 앉히고 연회를 열어서 환대한다. 태사자가 말한다.

"유 군께서 격파된지 얼마 안 되어 사졸의 마음이 떠났으니 제가 가서 무리를 모아 와서 공을 돕고 싶습니다만, 믿어주시겠습니까?"

손책이 일어나 사례한다.

"이야말로 내 소원이오. 지금 그대와 약속하니, 내일 안에 그대가 돌아오길 바라오."

태사자가 응락하고 떠난다. 여러 장수가 말한다.

"태사자가 이렇게 가버리면 돌아오지 않을 게 틀림없습니다."

"자의는 신의 있는 사나이니, 결코 나를 저버리지 않을 것이오."

모두 아직 믿지 못한다.

次日,立竿於營門以候日影。恰將日中,太史慈引一千餘眾到寨。孫策大喜。眾皆服策之知人。於是孫策聚數萬之眾,下江東,安民恤眾,投者無數。江東之民,皆呼策為孫郎。但聞孫郎兵至,皆喪膽而走。及策軍到,並不許一人擄掠,雞犬不驚,人民皆悅,齎牛酒到寨勞軍。策以金帛答之,懽聲遍野。其劉繇舊軍願從軍者聽從,不願為軍者給賞歸農。江南之民,無不仰頌。由是兵勢大盛。策乃迎母叔諸弟俱歸曲阿,使弟孫權與周泰守宣城。策領兵南取吳郡。

이튿날 영문 앞에 대나무 막대를 세우고 해 그림자를 살핀다. 마침내 그날 중으로 태사자가 1천여 무리를 이끌고 진지로 온다. 손책이 크게 기뻐한다. 모두가 손책의 사람 보는 눈에 탄복한다. 이로부터 손책이 수만의 무리를 모으고 강동에 거처하며 백성을 편안케 하고 사람들을 보살피므로 넘어오는 이가 무수한다. 강동 백성 모두 손책을 손랑이라 부른다. 손랑의 군대가 온다고 듣기만 해도 모두 간담이 서늘해서 달아난다. 손책의 군사가 오면, 아울러 한 사람도 노략질 못하게 하니 닭이나 개도 놀라지 않고 인민이 모두 기뻐하고 소를 잡고 술을 내어서 군영으로 찾아와서 군을 위문한다. 손책이 금과 비단으로 답례하니 환호성이 들판 가득하다. 유요의 옛 군사로서 원하는 자, 따르게 하고, 원하지 않는 자 포상하고 귀농시킨다. 강남 江南의 백성으로 찬송하지 않는 이 없다. 이로부터 병세 兵勢 [군사력]가 성대하다. 손책이 곧 모친, 숙부, 여러 아우를 맞이해서 모두 곡아 曲阿로 보내고 아우 손권과 주태를 시켜서 의성 宣城을 지키도록 한다. 손책은 병력을 거느리고 남쪽으로 오군 吳郡을 취하러 간다.

時有嚴白虎,自稱東吳德王據吳郡,遣部將守住烏程、嘉興。當日白虎聞策兵至,令弟嚴輿出兵,會於楓橋。輿橫刀立馬於橋上。有人報入中軍,策便欲出。張紘諫曰:「夫主將乃三軍之所繫命,不宜輕敵小寇。願將軍自重。」策謝曰:「先生之言如金石;但恐不親冒矢石,則將士不用命耳。」遂遣韓當出馬。

당시 엄백호란 자가 동오의 덕왕 德王이라 자칭하고서 오군吳郡을 점거하고 부하 장수를 보내어서 오정 烏程, 가흥 嘉興을 수비케 하고 있었다. 그날 엄백호가 손책의 병력이 온다 듣고서, 출병하여 풍교 楓橋에서 맞서도록 아우 엄여에게 명한다. 엄여가 칼을 비껴들고서 다리 위에 말을 세웠다. 손책의 중군 中軍으로 보고가 들어오자 손책이 곧 출격하려 한다. 장굉이 간언한다.

"주장이란 삼군의 운명을 맡은 존재인데, 적을 가볍게 보고 업신여겨선 안 됩니다. 장군께서 자중하시기 바랍니다."

손책이 사례한다.

"선생의 말씀이 금석 같으나, 다만 친히 시석 矢石을 무릅쓰지 않으면 장수와 사졸이 명령대로 하지 않을까 걱정이오."

결국 한당을 출마시킨다.

比及韓當到橋上時,蔣欽,陳武早駕小舟從河岸邊殺過橋來,亂箭射倒岸上軍,二人飛身上岸砍殺,嚴輿退走。韓當引軍直殺到閶門下,賊退入城裏去了。策分兵水陸並進,圍住吳城。一困三日,無人出戰。策引眾軍到閶門外招諭,城上一員裨將,左手托定護梁,右手指著城下大罵。太史慈就馬上拈弓取箭,顧軍將曰:「看我射中這廝左手!」

한당이 다리 위로 왔을 때, 장흠, 진무가 먼저 작은 배를 타고서 강 기슭으로부터 와서 다리를 쏜살 같이 지나더니, 어지러이 화살을 날려서 반대편 강 기슭의 군사들을 꼬꾸라뜨린다. 두 사람이 몸을 날려서 강 기슭을 올라가서 베어죽이자 엄여가 달아난다. 한당이 군을 이끌고 창문 閶門 아래로 쇄도하자, 도적들이 성으로 들어갔다. 손책이 병력을 나눠서 수륙병진 水陸並進 [물과 뭍으로 나란히 진격]하고 오성 吳城을 포위했다. 3일 간 괴롭혀도, 아무도 출전하지 않는다. 손책이 많은 군사를 이끌고 와서 창문 閶門 밖에서 초유하자 성위에서 비장 裨將 [부하 장수] 하나가 왼 손은 들보 위에 걸쳐 놓고, 오른 손으로 성 아래를 손가락질하며 크게 욕한다. 태사자가 곧 말 위에서 활을 집어들고 화살을 뽑아서 군사들을 돌아보며 말한다.

"내가 저 종놈의 왼손을 맞히는 걸 잘 봐라!"

說聲未絕,弓弦響處,果然射個正中,把那將的左手射透,反牢釘在護樑上。城上城下見者,無不喝采。

말소리 끝나기 전, 활시위 울더니 과연 명중해서 그 왼손을 관통하고, 다시 들보에 못처럼 박힌다. 성 위아래, 놀라서 외치지 않는 이 없다.

眾人救這人下城。白虎大驚曰:「彼軍有如此人,安能敵乎!」遂商量求和。次日,使嚴輿出城,來見孫策。策請輿入帳飲酒。酒酣,問輿曰:「令兄意欲如何?」輿曰:「欲與將軍平分江東。」策大怒曰:「鼠輩安敢與吾相等!」命斬嚴輿。輿拔劍起身,策飛劍砍之,應手而倒,割下首級,令送入城中。白虎料敵不過,棄城而走。

여러 사람이 화살에 맞은 장수를 구해서 성을 내려온다. 엄백호가 크게 놀란다.

"적군에 이런 자가 있는데 어찌 대적하겠냐!"

곧 화친을 구할 걸 상량 商量 [헤아림]한다. 이튿날, 엄여에게 출성하여 손책을 찾아가도록 한다. 손책이 엄여를 장막 안으로 불러서 함께 술을 마신다. 술이 거나해지자 엄여에게 묻는다.

"그대 형의 뜻은 어떻소?"

"장군과 함께 강동 江東을 똑 같이 나누시려 하시오."

손책이 크게 노한다.

"쥐새끼 따위가 감히 나와 맞먹으려 하냐!"

엄여를 베라고 명하자 엄여가 검을 뽑으며 일어서는 걸, 손책이 순식간에 검으로 베고서,  바닥에 엎어놓고 머리를 잘라서 성 안으로 보낸다. 엄백호가 대적할 수 없다 헤아리고서 성을 포기하고 달아난다.

策進兵追襲,黃蓋攻取嘉興,太史慈攻取烏程,數州皆平。白虎奔餘杭,於路劫掠,被土人凌操領鄉人殺敗,望會稽而走。凌操父子二人來接孫策,策使為從征校尉,遂同引兵渡江。嚴白虎聚寇,分佈於西津渡口。程普與戰,復大敗之,連夜趕到會稽。

손 책이 추격을 명하여서 황개가 가흥을 공격해서 함락하고 태사자는 오정 烏程을 함락하고 여러 주 州를 모두 평정한다. 엄백호가 여항 餘杭으로 달아나서 길을 따라 약탈하다가 그곳 사람 능조 凌操가 고을 사람들을 이끌고 무찌르자 회계 會稽로 달아난다. 능조 부자 두 사람이 손책을 찾아오자 손책이 종정교위 從征校尉로 삼고서 함께 병력을 이끌고 강을 건넌다. 엄백호가 도적들을 모아서 서진 西津의 나루에 나눠서 포진한다. 정보가 그들과 싸워서 다시 크게 무찌르고 쉬지않고 회계까지 추격한다.

會稽太守王朗,欲引兵救白虎。忽一人出曰:「不可。孫策用仁義之師,白虎乃暴虐之眾,還宜擒白虎以獻孫策。」朗視之,乃會稽餘姚人:姓虞,名翻,字仲翔,見為郡吏。朗怒叱之,翻長歎而出。朗遂引兵會合白虎,同陳兵於山陰之野。兩陣對圓,孫策出馬,謂王朗曰:「吾興仁義之兵,來安浙江,汝何故助賊?」朗罵曰:「汝貪心不足?既得吳郡,而又強併吾界!今日特與嚴氏報讎!」

회계태수 會稽太守 왕랑 王朗이 병력을 이끌어서 백호를 구하려 하자 문득 한 사람이 나선다.

"불가합니다. 손책이 인의 仁義의 군사를 이끌고, 엄백호는 포악한 무리이니, 오히려 엄백호를 잡아서 손책에게 바쳐야 합니다."

왕 랑이 바라보니 곧 회계 會稽 여조 餘姚 사람으로 성은 우 虞, 이름은 번 翻, 자는 중상이고, 군 郡의 관리다. 왕랑이 노해서 꾸짖자 우번이 길게 탄식하고 나간다. 왕랑이 곧 병력을 이끌고 엄백호와 회합하고 함께 산음 山陰의 들에 병력을 펼친다. 양 군이 포진을 마치자 손책이 출마하여 왕랑에게 말한다.

"내, 인의의 군사를 일으켜서, 절강 浙江 땅을 편안케 하려거늘, 네 어찌 도적을 돕냐?"

왕랑이 욕한다.

"네 욕심이 부족하냐? 이미 오군 吳郡을 먹고도 다시 내 땅까지 강제로 집어삼킬테냐? 오늘 특별히 엄 씨의 복수를 해주마!"

孫策大怒,正待交戰,太史慈早出。王朗拍馬舞刀,與慈戰。不數合朗將周昕,殺出助戰;孫策陣中黃蓋,飛馬接住周昕交鋒。兩下鼓聲大震,互相鏖戰。忽王朗陣後先亂,一彪軍從背後抄來。朗大驚,急回馬來迎:原來是周瑜與程普引軍刺斜殺來,前後來攻。王朗寡不敵眾,與白虎,周昕,殺條血路,走入城中;拽起弔橋,堅閉城門。

손책이 크게 노해서, 바로 싸우려 하는데, 태사자가 벌써 출격했다. 왕랑이 말을 박차서 칼춤을 추며 태사자와 싸운다. 몇합 되지 않아서 왕랑의 장수 주흔 周昕이 도우러 급히 나온다. 손책의 진중에서 황개가 말을 달려서 주흔을 막아서 창칼을 주고 받는다. 양쪽에서  북소리 크게 진동하고 호상 互相 [서로] 오전 鏖戰[격렬하고 소란스럽게 싸움]한다. 홀연히, 왕랑의 진 후미가 혼란하고, 한 무리 용맹한 군사가 뒤에서부터 치고 들어온다.  왕랑이 크게 놀라서 급히 말을 돌려서 맞선다. 원래, 주유와 정보가 군을 이끌고서 우회, 쇄도하여서 앞뒤로 협공한 것이다. 왕랑이 중과부적이라 엄백호, 주흔과 함께 한줄기 혈로 血路를 뚫고서 달아나서 성중으로 들어가고,  조교 弔橋 [적교]를 올리고 성문을 굳게 닫는다.

孫策大軍乘勢趕到城下,分佈眾軍,四門攻打。王朗在城中見孫策攻城甚急,欲再出兵決一死戰。嚴白虎曰:「孫策兵勢甚大,足下只宜深溝高壘,堅壁勿出。不消一月,彼軍糧盡,自然退走。那時乘虛掩之,可不戰而破也。」朗依其議,乃固守會稽城而不出。

손책의 대군이 승세를 타고서 성 아래까지 추격하고 군사를 나눠서 4 문을 타격한다. 왕랑이 성중에서, 손책의 공성 攻城이 심히 맹렬한 걸 보고서 다시 출병하여서 죽기를 각오하고 싸우려 한다. 엄백호가 말한다.

" 손책의 병세 兵勢가 심히 크므로, 족하께서 마땅히 *심구고루 深溝高壘하고 수비를 견고히 하셔야지, 출격해선 안 됩니다. 한달이 못 돼서 적군의 양식이 바닥나고 자연히 물러갈 것이니 그때 빈틈을 파고들어서 덮치면 싸우지 않고서도 격파할 겁니다."

왕랑이 그 말을 믿고서 회계성을 고수 固守할 뿐 출격하지 않는다.

*深溝高壘 /심구고루/ 손자병법에 나오는 구절. 해자를 깊이 파고 보루를 높임. 곧 수비를 공고히 함. 당장 해자를 파란 말이 아니고, 수비를 공고히 하라는 상투 표현.

孫策一連攻了數日,不能成功,乃與眾將計議。孫靜曰:「王朗負固守城,難可卒拔;會稽錢糧,大半屯於查瀆;其地離此數十里,莫若以兵先據其內:所謂攻其無備,出其不意也。」策大喜曰:「叔父妙用,足破賊人矣!」即下令於各門燃火,虛張旗號,設為疑兵,連夜撤圍南去。周瑜進曰:「主公大兵一起,王朗必然出城來趕,可用奇兵勝之。」策曰:「吾今準備了,取城只在今夜。」遂令軍馬起行。

손책이 며칠을 이어서 공격해도 성공하지 못하자 여러 장수를 불러서 토의한다. 손정 孫靜[ 손견의 아우]이 말한다.

" 왕랑이 성을 고수하므로 쉽게 함락하기 어렵네. 회계에는 양식이 많고, 그 태반이 사독 查瀆에 있네. 그 땅은 여기서 수십리 거리인데, 병력을 보내서 그 곳을 선점하는 게 제일이네. 이른 바 공기무비 攻其無備 [무방비한 곳을 공격함], 출기불의 出其不意 [예상치 못한 데로 출격함]일세."

손책이 크게 기뻐한다.

"숙부께서 묘책을 내주시니, 도적들을 격파할 만합니다!"

즉시 명령을 내려서 문마다 불을 피우고, 깃발을 거짓으로 늘어 세워서, 의병 疑兵 [거짓병사]으로 삼고 밤새 포위를 걷고 남쪽으로 간다. 주유가 떠나면서 말한다.

"주공의 대군이 일시에 일어나면, 왕랑이 틀림없이 성을 나와서 뒤쫓을 것이니, 기병 奇兵[적의 헛점을 노리는 전술. 기습]을 쓰면 이길 수 있습니다."

"내가 지금 준비해뒀소. 오늘밤이면 성을 취할 것이오."

곧 영을 내려서 군마를 일으켜서 행군한다.

卻說王朗聞報孫策軍馬退去,自引眾人來敵樓上觀望;見城下煙火併起,旌旗不雜,心下遲疑。周昕曰:「孫策走矣,特設此計以疑我耳。可出兵襲之。」嚴白虎曰:「孫策此去,莫非要去查瀆。我令部兵與周將軍追之。」朗曰:「查瀆是我屯糧之所,正須隄防。汝引兵先行,吾隨後接應。」白虎與周昕領五千兵出城追趕。將近初更,離城二十餘里,忽密林裏一鼓響,火把齊明。白虎大驚,便勒馬回走。一將當先攔住,火光中視之,乃孫策也。周昕舞刀來迎,被策一鎗刺死。餘眾皆降。白虎殺條血路,望餘杭而走。

한편, 손책의 군마가 퇴거한 걸 듣고서 왕랑이 스스로 무리를 이끌고 가서 망루 위에서 관망한다. 성 아래를 내려다 보니 연기가 나란히 피어오르고, 깃발들도 어지럽지 않으므로 마음 속으로 뒤늦게 의심이 든다. 주흔이 말한다.

"손책이 달아나고서도, 단지 계책을 내어서 우리가 의심하게 하는 겁니다. 출병하여서 습격하는 게 좋습니다."

엄백호가 말한다.

"손책이 이처럼 갔다면, 사독 查瀆으로 갔을 게 틀림없소. 부하들과 주 장군에게 명해서 추격하겠소."

왕랑이 말한다.

"사독은 내가 양곡을 저장하는 곳이라서 반드시 막아야 하오. 그대가 병력을 이끌고 선행 先行하시오. 내 뒤따라 접응 接應하리다."

엄 백호와 주흔이 5천 병력을 이끌고 출성해서 뒤쫓는다. 곧 초경 무렵에 성 밖 2십여 리 지점에 달하자, 문득 울창한 수풀 속에서 북소리 한차례 울리더니, 횃불이 일제히 타오른다. 엄백호가 크게 놀라서 말을 돌려서 달아난다.  한 장수가 선두에 서서 가로막는데, 불빛 속에서 바라보니 바로 손책이다. 주흔이 칼춤을 추며 맞서지만 손책의 한 창에 찔려죽는다. 나머지는 모두 항복한다. 엄백호가 한 줄기 혈로 血路를 뚫고, 여항 餘杭으로 달아난다.

王朗聽知前軍已敗,不敢入城,引部下奔逃海隅去了。孫策復回大軍,乘勢取了城池,安定人民。不隔一日,只見一人將著嚴白虎首級來孫策軍前投獻。策視其人:身長八尺,面方口闊。問其姓名,乃會稽餘姚人:姓董,名襲,字元代。策喜,命為別部司馬。自是東路皆平,令叔孫靜守之,令朱治為吳郡太守,收軍回江東。

왕랑이 먼저 간 군사가 패한 걸 듣고서 감히 입성하지 못하고, 부하들을 이끌고서 어느 바닷가 한 구석으로 달아났다. 손책이 다시 대군을 돌려서 기세를 몰아서 성지 城池를 취하고 인민을 안정시킨다. 하루가 못 돼서 한 사람이 엄백호의 머리를 들고서 손책의 군 앞으로 찾아와서 바친다. 손책이 바라보니 신장이 8척, 얼굴이 네모지고, 입이 넓다. 그 성명을 묻자 곧 회계 會稽 여조 餘姚 사람으로 성은 동 董, 이름은 습 襲, 자가 원대 元代다. 손책이 기뻐서 별부사마 別部司馬로 삼는다. 이로부터 동쪽 방면이 모두 평정되고, 숙부 손정에게 지키게 하고 주치를 오군태수 吳郡太守로 삼고서 군사를 거둬서 강동으로 돌아간다.

卻說孫權與周泰守宣城,忽山賊竊發,四面殺至。時值更深,不及抵敵,泰抱權上馬。賊用刀來砍。泰赤體步行,提刀殺賊,砍殺十餘人。隨後一賊躍馬挺鎗直取周泰,被泰扯住鎗,拖下馬來,奪了鎗馬,殺條血路,救出孫權。餘賊遠遁。周泰身被十二鎗,金瘡發脹,命在須臾。

한 편, 손권이 주태 周泰와 의성 宣城을 지키는데 갑자가 산적 山賊이 틈타서 사방으로 쇄도한다. 밤이 깊은데, 대적할 수 없어서 주태가 손권을 안아서 말에 태운다. 도적이 칼을 휘두르며 달려와서 벤다. 주태가 벌거벗은 채 걸어가며 칼을 휘둘러 도적을 무찌르는데, 십여 인을 베었다. 뒤따라 도적 하나가 말을 타고 주태에게 창을 겨눠 내닫는데 주태가 창을 낚아채서 도적을 떨어뜨리고 창과 말을 빼앗아 혈로를  뚫고 손권을 구출한다. 나머지 도적은 멀리 달아난다. 주태의 몸 열두 군데가 창에 찔리고 금창 金瘡 [창칼에 베이거나 찔린 상처]이 터져서 목숨이 위태롭다.

策聞之大驚。帳下董襲曰:「某曾與海寇相持,身遭數鎗,得會稽一個賢郡吏虞翻薦一醫者,半月而愈。」策曰:「虞翻莫非虞仲翔乎?」襲曰:「然。」策曰:「此賢士也,我當用之。」乃令張昭與董襲同往聘請虞翻。翻至,策優禮相待,拜為功曹,因言及求醫之意。翻曰:「此人乃沛國譙郡人:姓華,名佗,字元化。真當世之神醫也。當引之來見。」

손책이 듣고서 크게 놀란다. 부하 동습이 말한다.

"제가 일찍이 해적과 상지 相持 [서로 의견을 고집하고 양보하지 않음]하다가 몸 여러 군데가 창에 찔렸는데, 회계 땅의 어진 군리 郡吏 우번 虞翻이 추천한 의자 醫者 덕분에 보름만에 나았습니다."

"우번이면 바로 우중상 아니오?"

"그렇습니다."

"어진 선비이니 채용해야겠소."

곧 장소에게 영을 내려서 동습과 함께 가서 우번을 초대하게 한다. 우번이 오자 손책이 예우하고 공조 功曹로 삼고서 그 의자 醫者를 구할 뜻을 밝힌다. 우번이 말한다.

"그 사람은 패국 沛國 초군 譙郡 사람으로 성은 華, 이름은 타 佗, 자가 원화입니다. 진실로 지금 세상의 신의 神醫입니다. 데려와서 보셔야 합니다."

不一日引至。策見其人:童顏鶴髮,飄然有出世之姿;乃待為上賓,請視周泰瘡。佗曰:「此易事耳。」投之以藥,一月而愈。策大喜,厚謝華佗。遂進兵殺除山賊。江南皆平。孫策分撥將士,守把各處隘口;一面寫表申奏朝廷;一面結交曹操;一面使人致書與袁術取玉璽。

하루가 못 돼서 데려온다. 손책이 바라보니 동안 童顏에 백발인 게 표연 飄然하여서 속세를 떠난 자태다. 곧 상빈上賓으로 모시고 주태를 봐달라 청한다. 화타가 말한다.

"이건 쉬운 일입니다."

약 을 투여하여서 한달만에 나았다. 손책이 크게 기뻐서 화타에게 후하게 사례한다. 곧 진격하여서 산적을 무찔러서 없앤다. 강남 江南 땅이 모두 평정된다. 손책이 장수와 선비를 나눠서 곳곳의 요충지를 지키게 한다. 한편으로 조정에 표를 올리고, 한편으로 조조와 교분을 맺는다. 또 한편으로 사람을 시켜서 원술에게 글을 보내어 옥새를 돌려달라 한다.

卻說袁術暗有稱帝之心,乃回書推託不還;急聚長史楊大將,都督張勳,紀靈,橋蕤,上將雷薄,陳蘭,等三十餘人,商議曰:「孫策借我軍馬起事,今日盡得江東地面,乃不思報本,而反來索璽,殊為無禮。當以何策圖之?」長史楊大將曰:「孫策據長江之險,兵精糧廣,未可圖也。今當先伐劉備,以報前日無故相攻之恨,然後圖取孫策未遲。某獻一計,使備即日就擒。」正是: 不去江東圖虎豹,卻來徐郡鬥蛟龍。

그런데 원술이 황제가 되려고 몰래 마음 먹고서, 핑계를 대고 못 돌려준다 회신한다. 급히 장사  長史 양대장 楊大將, 도독 장훈 張勳, 기령 紀靈, 교유 橋蕤, 상장 뇌박 雷薄, 진란 陳蘭 등 3십여 인을 모아서 상의하며 말한다.

"손책이 내 군마를 빌려서 거사하고서 지금 강동 지역을 모조리 얻고 보답할 생각은 안 하고 도리어 옥새를 내놓으라 하니 심히 무례하오. 마땅히 어떤 계책으로 도모해야겠소?"

장사 양대장 楊大將이 말한다.

" 손책은 장강의 험준한 곳을 점거하고, 병사는 정예하고 식량이 풍부하므로 아직 도모해선 안 됩니다. 지금 당장은 먼저 유비를 토벌하여 예전에 아무 이유 없이 우리를 공격한 원한을 갚은 뒤 손책을 도모해도 늦지 않습니다. 제게 계책이 하나 있으니 유비를 즉시 잡을 수 있습니다."

강동으로 가서 호랑이를 도모하지 않고, 도리어 서군 徐郡 [서주]에서 교룡 蛟龍과 싸우겠구나!

不知其計若何,且看下文分解。

그놈의 계책이 뭔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덧글

  • 시무언 2009/07/18 01:21 # 삭제 답글

    사실 손가문도 이럴때보면 뭔가 지속적으로 등장하고 활약할것 같았는데 실상은(...)
  • 뽀도르 2009/07/18 09:38 #

    부친을 빼닮은 손책이 요절하고 복지부동 손권이 등장하면서 -_-;
  • laico 2009/07/18 08:41 # 답글

    대단히 잘 봤습니다. ^^
  • 뽀도르 2009/07/18 09:38 #

    감사합니다 ^_^)
  • 시무언 2009/07/18 14:09 # 삭제 답글

    사실 손권이 상당히 안습이지요(...) 군사 이끌고 나가서 이겨본적이 황조 잡았을때 빼고는 단 한번도 없고 장료의 800 "보병"에 10만 이끌고 나가서 도망다니고(...)

    그에 비하면 유비는 유대, 왕충, 채양이나마 이겨보고 익주 들어가선 장임, 유괴등을 이겨보고 했으니까요(...)

    이래서 게임은 믿을게 못됩니다.
  • 뽀도르 2009/07/18 14:32 #

    10만 대군으로 800 보병에 달아나다니... 피사로에 당한 잉카 황제보다 더하군요. 거긴 스페인 기병에 총포의 위력이 더했으니, 석기나 청동기 무기라서 못 당했다 해도...
  • 시무언 2009/07/18 16:03 # 삭제 답글

    또 제갈량이 오장원에 진칠때도 원래는 손권이 남쪽에서 호응을 해주기로 했는데 꼴랑 1만만 보냈다가 조예에게 박살나버렸다고 합니다(...) 원래 제갈량의 계획대로라면 손권이 조예를 묶어둬서 사마의를 조급하게 만들어 한판 붙어보려는거였는데(...)

    또 장료는 합비에서 손권을 한바탕 박살내고 난 다음에 눈앞에서 손권을 두고 놓쳤다고 아쉬워했다고 하죠(...) 그만큼 손권이 깨강정이 될정도로 깨졌으니(...)
  • 뽀도르 2009/07/19 13:29 #

    1만만 보내다니.. 그야말로 치는 시늉만 했군요. 하긴 오나라 자체가 대군을 일으킨 기억이 없군요. 비록 소설 속이지만 유비는 오나라 원정에 70만인가 동원한 적이 있지만, 오나라는 보통 수만명 정도의 규모였으니... 강남이 본격 개발된 게 남북조 시대부터라니 인구가 적어서 그랬겠지만....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