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제12회: 유비, 서주를 얻고 조조, 연주를 되찾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허저 許褚 Xu Chu

第十二回:陶恭祖三讓徐州 曹孟德大戰呂布

제12회:  도공조가 서주를 세번 양도하고 조맹덕이 여포와 크게 싸우다.

曹操正慌走間,正南上一彪軍到,乃夏侯惇引軍來救援,截住呂布大戰。鬥到黃昏時分,大雨如注,各自引軍分散。操回寨,重賞典韋,加為領軍都尉。

조조가 황망히 달아나는 순간, 정남쪽에서 한 무리 군사가 당도하니 바로 하후돈이 군을 이끌고 구원하러 와서 여포를 가로막고 크게 싸운다. 싸움을 황혼 무렵까지 계속하다가 큰 비가 쏟아지자 각자 군을 이끌고 분산 分散한다. 조조가 진지로 돌아와 전위를 크게 포상하고 영군도위 領軍都尉로 삼는다.

  卻說呂布到寨,與陳宮商議。宮曰:「濮陽城中有富戶田氏,家僮千百,為一郡之巨室;可令彼密使人往操寨中下書,言呂溫侯殘暴不仁,民心大怨,今欲移兵黎陽,止有高順在城內,可連夜進兵,我為內應。操若來,誘之入城,四門放火,外設伏兵。曹操雖有經天緯地之才,到此安能得脫也?」呂布從其計,密諭田氏使人逕到操寨。操因新敗,正在躊躇,忽報田氏人到,呈上密書云:「呂布已往黎陽,城中空虛。萬望速來,當為內應。城上插白旗,大書『義』字,便是暗號。」操大喜曰:「天使吾得濮陽也!」重賞來人,一面收拾起兵。劉曄曰:「布雖無謀,陳宮多計。只恐其中有詐,不可不防。明公欲去,當分三軍為三隊:兩隊伏城外接應,一隊入城方可。」


여포가 영채에 이르러 진궁과 상의하니 그가 말한다.

" 복양성 안에 부호 富戶 전씨 田氏라고 있는데 가동 家僮(종)이 천백 千百에 이를 정도로 일군 一郡의 거실 巨室(거대 가문)입니다. 은밀히 사람을 조조 진지로 보내 서찰에 '여 온후 溫侯가 잔폭 殘暴하고 어질지 못하여 민심이 크게 원망하므로 이제 여양 黎陽으로 병력을 이동하려 합니다. 고순 高順 혼자 성 안에 있으니 한밤에 진병 進兵하시면 제가 내응하겠습니다'라고 쓰십시오. 조조가 온다면 입성하도록 꾀어 네 곳의 성문에 방화하고 밖에는 복병을 두십시오. 조조가 비록 경천위지 經天緯地(천하를 다스림)의 재주를 가졌다고 한들 이 지경이 되고서야 어찌 탈출할 수 있겠습니까?"


여포가 계책을 따라 은밀히 전씨에게 사람을 조조 진지로 보내라 한다. 조조가 방금 패하여 주저
躊躇하고 있는데 문득 전 씨가 사람을 보내왔다고 한다. 그가 바친 밀서는 이렇다.


'여포가 이미 여양으로 가서 성중이 공허합니다. 만백성이 공께서 어서 오시기만 바라며 오시면 마땅히 내응하겠습니다. 성 위에 백기를 꽂고 크게 '의 義' 자를 써서 암호로 삼겠습니다.'


조조가 기뻐한다.


"하늘이 내게 복양을 주시는구나!"


찾아온 사자를 크게 포상하고 병사를 수습하여 일으킨다. 유엽 劉曄 말한다.


"여포가 무모하나 진궁은 꾀가 많습니다. 무슨 속임수가 있지 않을까 두려우니 대비해야 합니다. 명공께서 가시겠다면 삼군을 3대로 나눠 2대는 성 밖에서 접응하고 1대만 입성해야 합니다."

  操從其言,分軍三隊,來至濮陽城下。操先往觀之,見城上遍豎旗旛,西門角上,有一「義」字白旗,心中暗喜。是日午牌,城門開處,兩員將引軍出戰:前軍侯成,後軍高順。操即使典韋出馬,直取侯成。侯成抵敵不過,回馬望城中走。韋趕到弔橋邊,高順亦攔擋不住,都退入城中去了。數內有軍人乘勢混過陣來見操,說是田氏之使,呈上密書。約云:「今夜初更時分,城上鳴鑼為號,便可進兵。某當獻門。」操撥夏侯惇引軍在左,曹洪引軍在右,自己引夏侯淵,李典,樂進,典韋四將,率兵入城。李典曰:「主公且在城外,容某等先入城去。」操喝曰:「我不自往,誰肯向前!」遂當先領兵直入。


조조가 따라서 군을 3대로 갈라 성 아래로 간다. 조조가 먼저 가서 살펴보니 성 위에 두루 기번 旗旛(각종 깃발)을 꽂았는데 서문 西門 위에 '의 義' 자가 적힌 백기 하나 꽂혔으니 내심 기뻐한다. 이날 정오에 성문이 열린 곳에서 두 장수가 군을 이끌고 출전한다. 전군 前軍은 후성이요 후군 後軍은 고순이다. 조조가 즉시 전위를 출마 出馬시켜 후성에게 달려들게 한다. 후성이 대적하지 못하고 말을 돌려 성 안으로 달아난다.전위가 쫓아 조교 弔橋(적교 吊橋의 틀린 말) 가장자리에 이르니 고순도 막아내지 못하고 모두 성 안으로 퇴각한다. 황급한 가운데 어느 군인이 틈을 타서 군진을 넘어와 조조를 만나 밀서를 바치는데 대략 이렇다.


"오늘밤 초경 初更 무렵 성 위에서 징을 울리거든 바로 진병 進兵하십시오. 제가 문을 열어드리겠습니다."


조조가 하후돈은 좌군을 이끌고 조홍은 우군을 이끌게 하고 자신은 하후연, 이전, 악진, 전위 네 장수와 함께 군사를 인솔하여 입성한다. 이전이 말한다.


"주공께서 성 밖에 계시고 저희가 먼저 입성하겠습니다. "


"내가 몸소 앞장서지 않고서야 누가 기꺼이 앞으로 가겠소!"


선두에서 병사를 이끌고 들어간다.


  時約初更,月光未上。只聽得西門上吹蠃殼聲,喊聲忽起,門上火把燎亂,城門大開,弔橋放落。曹操爭先拍馬而入。直到州衙,路上不見一人。操知是計,忙撥回馬,大叫:「退兵!」州衙中一聲砲響,四門烈火,轟天而起;金鼓齊鳴,喊聲如江翻海沸。東巷內轉出張遼,西巷內轉出臧霸,夾攻掩殺。操走北門,道傍轉出郝萌、曹性,又殺一陣。操急走南門,高順、侯成攔住。典韋怒目咬牙,衝殺出去。高順、侯成倒走出城。


시간이 초경 初更 쯤이지만 달빛은 아직 비추지 않는다. 서문 위에서 법라 法螺(소라 껍데기로 만든 악기) 소리, 딱딱이 소리, 함성 일고 문 위에 화파 火把(횃불) 어지러이 비추는데 성문이 크게 열리자마자 조교  弔橋(적교)가 내려진다. 조조가 앞다퉈 말을 몰고 들어간다. 서주 관아로 바로 가니 길에 아무도 안 보인다. 조조가 이게 계략인 걸 깨닫고 황망히 말을 세워 되돌리며 "퇴병 退兵하라!" 크게 외친다. 관아 안에서 호포 한발 울리더니 4문에서 열화 烈火(맹렬한 불길)가 굉천 轟天(하늘을 울림)하고 징소리, 북소리 일제히 울리고 함성이 강번해비 江翻海沸[(강이 뒤집어지고 바다가 용솟음침) 같다. 

동쪽 거리에서 장요가 돌아나오고 서쪽 거리에서 장패가 돌아나와 협공한다. 조조가 북문으로 달아나지만 길 옆에서 학맹과 조성이 돌아나와 다시 한바탕 무찌른다. 조조가 급히 남문으로 달아나니 고순과 후성이 막아선다. 전위 典韋가 눈을 부릅뜨고 어금니를 악물고 충살 衝殺하니 고순과 후성이 거꾸로  성 밖으로 달아난다.


  典韋殺到弔橋,回頭不見了曹操,翻身復殺入城來,門下撞著李典。典韋問:「主公何在?」典曰:「吾亦尋不見。」韋曰:「汝在城外催救軍,我入去尋主公。」李典去了。典韋殺入城中,尋覓不見;再殺出城壕邊,撞著樂進。進曰:「主公何在?」韋曰:「我往複兩遭,尋覓不見。」進曰:「同殺入去救主!」兩人到門邊,城上火砲滾下,樂進馬不能入,典韋冒煙突火,又殺入去,到處尋覓。


전위가 조교까지 쇄도하여 고개 돌리니 조조가 보이지 않는다. 몸을 돌려 다시 성 안으로 급히 들어가다가 문 아래에서 이전과 마주친다.


"주공께서 어딨소?" 전위가 물으니 "나도 찾았으나 못 봤소" 라고 이전이 답하자 전위 말한다.


"성 밖에서 어서 군을 구하시오. 내가 들어가서 주공을 찾아보겠소."


전위가 성 안으로 뛰어들어 조조를 찾지만 안 보인다.  다시 성 밖으로 나와 해자 근처에서 악진과 마주친다.


"주공께서 어딨소?" 악진이 묻자 전위 말한다.


"내가 두번이나 오가며 찾았으나 보이지 않소."


악진 말한다.


"어서 함께 들어가 주공을 구합시다!"


두 사람이 문 앞으로 가니  성 위에서 불덩이와 돌덩이 (원문에 '火砲滾下 화포가 거세게 내리친다'라 돼 있지만 삼국시대는 화포 즉 총포류가 없을 때이므로 불덩이와 돌쇠뇌 '砲'에서 쏘는 돌덩이로 번역)가 거세게 떨어지므로 악진이 말을 타고 들어갈 수 없는데 전위가 연기를 무릅쓰고 불길을 뚫고 돌입하여 도처 到處(가는 곳)마다 찾는다.


  卻說曹操見典韋殺出去了,四下裏人馬截來,不得出南門;再轉北門,火光裏正撞見呂布挺戟躍馬而來。操以手掩面,加鞭縱馬竟過。呂布從後拍馬趕來,將戟於操盔上一擊,問曰:「曹操何在?」操反指曰:「前面騎黃馬者是他。」


한편 전위가 급히 나가는 걸 조조가 봤지만 사하四下(사방)에서 인마 人馬가 가로막자 남문으로 나가지 못하고 북문으로 몸을 돌리는데 불빛 속에서 여포가 극을 들고 말 달려 온다. 조조가 손으로 얼굴을 가리고 채찍을 가해 말을 몰아 여포 곁을 지난다. 여포가 말을 몰고 따라와 극으로 조조의 투구를 툭 치며 "조조는 어딨냐?"  물으니 조조가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말한다.


"저 앞에 누런 말을 탄 놈입니다."


  呂布聽說,棄了曹操,縱馬向前追趕。曹操撥轉馬頭,望東門而走,正逢典韋。韋擁護曹操,殺條血路,到城門邊,火燄甚盛,城下推下柴草,遍地都是火。韋用戟撥開,飛馬冒煙突火先出。曹操隨後亦出。方到門道邊,城門上崩下一條火梁來,正打著曹操戰馬後胯,那馬撲地倒了。操用手托梁推放地上,手臂鬚髮,盡被燒傷。


여포가 듣고 조조를 놔두고 말을 몰아 앞으로 추격한다. 조조가 말 머리를 돌려 동문으로 달아나다가 마침내 전위를 만난다. 전위가 조조를 옹호 擁護(부축하여 보호)하며 거세게 혈로 血路를 뚫어 성문 가에 이르니 화염 火燄이 극성하고 성 아래로 시초 柴草(불붙이는 풀)가 쏟아져 온통 불바다다. 전위가 극을 휘둘러 길을 열고 나는듯이 말 달려 연기를 무릅쓰고 불을 뚫으며 앞장선다. 조조가 뒤따라나온다.  성문 가까이 이르니 성문 위에서 불 붙은 대들보 하나가 무너져내려 조조가 탄 말의 뒷다리 사타구니에 맞아 말이  엎어진다. 조조가 손으로 대들보를 밀어 빠져나오지만 손이고 팔이고 수염이고 머리카락이고 모조리 소상 燒傷(화상)을 입었다.


  典韋回馬來救,恰好夏侯淵亦到。兩個同救起曹操,突火而出。操乘淵馬,典韋殺條大路而走。直混戰到天明,操方回寨。眾將拜伏問安,操仰面笑曰:「誤中匹夫之計,吾必當報之!」郭嘉曰:「計可速發。」操曰:「今只將計就計:詐言我被火傷,火毒攻發,五更已經身死。布必引兵來攻。我伏兵於馬陵山中,候其兵半渡而擊之,布可擒矣。」嘉曰:「真良策也!」於是令軍士挂孝發喪,詐言操死。早有人來濮陽報呂布,說曹操被火燒傷肢體,到寨身死。布隨點起軍馬,殺奔馬陵山來。將到操寨,一聲鼓響,伏兵四起。呂布死戰得脫,折了好些人馬;敗回濮陽,堅守不出。


전위가 말을 돌려와 구하는데 다행히 하후연 夏侯淵도 온다. 두 사람이 함께 조조를 구하여 일으키고 불을 뚫고 나간다.  조조가 하우연의 말을 타고 전위가 크게 길을 열어 달아난다. 혼전 중에 날이 밝아서야 조조가 진지로 돌아왔다. 여러 장수가 절하며 문안 問安하자 조조가 얼굴을 들어 웃는다.


"필부의 계책에 어쩌다 넘어갔소. 반드시 갚겠소!"


"어서 계책을 세워야 합니다." 곽가가 말하자 조조가 말한다.


"이제 장계취계 將計就計(저편의 계략을 이용하여 이편의 계략을 씀)뿐이오. 내가 화상을 입어 화독 火毒이 차올라 5경에 벌써 죽었다고 말을 퍼뜨리시오. 내가 마릉산 馬陵山 속에 복병 伏兵한 뒤 적병이 반 정도 지나기를 기다려 친다면 여포를 잡을 수 있소."


" 정말 좋은 계책입니다."라고 곽가가 말했다. 이에 따라 군사에게 상복을 입혀서 발상 發喪하고 조조가 죽었다고 거짓말한다. 금세 누군가 복양으로 가서 여포에게 조조가 온몸에 화상을 입어 진지로 돌아와 죽었다고 한다. 여포가 군마를 일으켜 마릉산으로 달려간다. 조조 진지에 이르자 북소리 크게 울리고 복병이 사방에서 쏟아져나온다. 여포가 죽기살기로 싸워서 탈출하지만 허다한 인마를 잃고 패해 복양으로 돌아간 뒤 굳게 지킬 뿐 출전하지 않는다.


  是年蝗蟲忽起,食盡禾稻。關東一境,每榖一斛,值錢五十貫,人民相食。曹操因軍中糧盡,引回鄄城暫往。呂布亦引兵出屯山陽就食。因此二處權且罷兵。


이 해에 황충 蝗蟲(메뚜기)이 갑자기 창궐하여 벼를 모조리 갉아먹는다. 관동 關東 일대에서 곡식 한 곡 斛 (10 말) 값이 5십 전에 달할 만큼 귀해져 인민 人民이 서로 잡아먹을 지경이다. 조조가 군중에 양식이 바닥나 견성 鄄城으로 급히 간다. 여포도 병력을 이끌고 산양 山陽에 주둔하여 양식을 찾는다. 이러므로 두 진영 모두 당분간 군사를 파한다.


  卻說陶謙在徐州,時年已六十三歲,忽然染病,看看沈重,請糜竺、陳登議事。竺曰:「曹兵之去,止為呂布襲兗州故也。今因歲荒罷兵,來春又必至矣。府君兩番欲讓位於劉玄德,時府君尚強健,故玄德不肯受;今病已沈重,正可就此面與之,玄德必不辭矣。」

  謙大喜使人來小沛,請劉玄德議軍務。玄德引關、張帶數十騎到徐州,陶謙教請入臥內。玄德問安畢,謙曰:「請玄德公來,不為別事:止因老夫病已危篤,朝夕難保;萬望明公可憐漢家城池為重,受取徐州牌印,老夫死亦瞑目矣!」玄德曰:「君有二子,何不傳之?」謙曰:「長子商,次子應,其才皆不堪任。老夫死後,猶望明公教誨,切勿令掌州事。」玄德曰:「備一身安能當此大任?」謙曰:「某舉一人,可為公輔:係北海人,姓孫,名乾,字公祐。此人可使為從事。」又謂糜竺曰:「劉公當世人傑,汝當善事之。」

  玄德終是推託,陶謙以手指心而死。眾軍舉哀畢,即捧牌印交送玄德。玄德固辭。次日,徐州百姓,擁擠府前哭拜曰:「劉使君若不領此郡,我等皆不能安生矣!」關、張二公亦再三相勸。玄德乃許權領徐州事;使孫乾、糜竺為輔,陳登為幕官;盡取小沛軍馬入城,出榜安民;一面安排喪事。玄德與大小軍士,盡皆挂孝,大設祭奠。祭畢,葬於黃河之原。將陶謙遺表,申奏朝廷。


한편, 서주의 도겸은 벌써 63 세인데 갑자기 병에 걸려 금방 위중해져 미축과 진등을 불러 의논한다. 미축이 말한다. 


" 조병 曹兵이 물러가버린 건 여포가 연주를 습격했기 때문입니다. 이제 흉년이 들어 군사를 파했지만 오는 봄에 반드시 쳐들어올 겁니다. 부군께서 두번이나 유현덕에게 양위하셨지만 당시는 부군께서 아직 강건하실 때이므로 현덕이 받으려하지 않은 겁니다. 이제 병이 위중하니 이런 모습을 보이고 넘겨주시면 현덕이 사양하지 않을 겁니다."

도겸이 크게 기뻐하며 소패로 사람을 보내 현덕을 군무 軍務를 의논할 게 있다고 부른다. 현덕이 관, 장과 더불어 수십 기를 대동하고 서주에 이르니 도겸이 침실로 불러들인다. 현덕이 문안 問安하자 도겸이 말한다.


"현덕 공을 부른 건 다른 일 때문이 아닙니다. 이 늙은이 병이 위독하여 아침저녁을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만인이 공께서 한가 漢家의 성지 城池를 가련하게 여겨 서주의 패인 牌印을 받아 주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그렇게 해주시면 이 늙은이 죽어도 편히 눈을 감을 수 있습니다."

"군께 두 아들이 있는데 어찌 물려주지 않으십니까?"

"장남 상 商과 차남응 應은 재주가 모두 감당할 수 없습니다. 늙은이가 죽은 후에 오히려 명공께서 가르쳐주시되 절대로 주의 일은 맡기지 마십시오."


"저 같은 자가 어찌 이런 대임 大任을 맡겠습니까?"


"제가 한 사람을 천거할테니 공을 보좌할 만합니다. 원래 북해 北海 사람으로 성은 손  孫,이름 건 乾,자 공우 公祐입니다. 이 사람은 종사 從事(보좌)로 삼으시오."


도겸이 미축에게 말한다.


"유공은 당세 인걸이시니 잘 모셔야 하오."


현덕이 끝까지 추탁 推託 (다른 일을 핑계로 거절)하는데 도겸이 손가락으로 가슴을 가리키며 죽는다. 모든 군사가 애도를 표하고 패인 牌印을 두손 모아 현덕에게 바친다. 현덕이 고사 固辭한다. 이튿날 서주 백성이 부 府 앞에 몰려들어 울고 절한다.


"유 사군께서 이 고을을 다스리지 않으신다면 저희 모두 편안히 살 수가 없습니다."


관, 장 2 공도 거듭 권한다. 현덕이 마침내 서주의 일을 맡겠다고 한다. 손건과 미축에게 보좌를 맡기고 진등을 막관 幕官으로 삼는다. 소패의 군마를 모조리 불러 입성 入城시키고 방 榜을 내어서 백성을 안심시킨다. 한편으로 상사 喪事(장례)를 안배 安排한다. 현덕이 상하 上下 군사들과 함께 상복을 입고 크게 제전 祭奠(제사)을 거행한다. 제전을 마치고 황하 黃河의 들에 묻는다. 도겸의 유표 遺表를 조정에 신주 申奏(상주)한다.


 操在鄄城,知陶謙已死,劉玄德領徐州牧,大怒曰:「我讎未報,汝不費半箭之功,坐得徐州!吾必先殺劉備,後戮謙屍,以雪先君之怨!」即傳號令,剋日起兵去打徐州。荀彧入諫曰:「昔高祖保關中,光武據河內,皆深根固本,以正天下。進足以勝敵,退足以堅守,故雖有困,終濟大業。明公本首事兗州,且河、濟乃天下之要地,是亦昔之關中、河內也。今若取徐州,多留兵則不足用,少留兵則呂布乘虛寇之,是無兗州也。若徐州不得,明公安所歸乎?今陶謙雖死,已有劉備守之。徐州之民,既已服備,必助備死戰。明公棄兗州面取徐州,是棄大而就小,去本而求末,以安而易危也:願熟思之。」操曰:「今歲荒乏糧,軍士坐守於此,終非良策。」彧曰:「不如東略陳地,使軍就食;汝南、潁川,黃巾餘黨何儀、黃劭等,劫掠州郡,多有金帛、糧食。此等賊徒,又容易破。破而取其糧,以養三軍,朝廷喜,百姓悅,乃順天之事也。」

*
首事 /수사/ 앞장서서 군사를 일으킴. 반란을 일으킴. 

조조가 견성에 있다가 도겸이 죽고 유현덕이 서주목이 된 걸 알고 대로한다.


"내 복수를 아직 못했는데 그놈은 화살 하나 쏘지 않고 앉아서 서주를 먹다니! 내 반드시 유비를 죽이고 도겸의 시체를 육시하여 돌아가신 부친의 원한을 풀겠다!"


즉시 호령을 전하고 기한을 정하여 병사를 일으켜 서주를 치려한다. 순욱이 들어와 간언한다.


" 옛날 고조가 관중을 지키고 광무제가 하내 河內에 웅거함은 모두 근본을 튼튼히 함이니 이로써 천하를 바로잡았습니다. 나아가 적에게 이기기에 족하고 물러나 굳게 지키기에 족하니 비록 어려울 때도 있었지만 마침내 대업을 이루었습니다. 명공께서 본래 연주에서 군사를 일으켰고 하 河、 제 濟 지방은 천하의 요지 要地로서 옛날의 관중, 하내와 같습니다. 이제 서주를 공격할 때 여기에 병사를 많이 두면 공격하는데 부족하고, 적게 두면 여포가 틈을 타서 쳐들어와 연주를 잃습니다. 그러다가 서주도 못 얻으면 명공께서 돌아가실 데 어디 있겠습니까? 지금 도겸이 죽었다 해도 유비가 지키고 있습니다. 서주 백성이 유비를 따르니 유비를 도와 결사 항전할 겁니다. 명공께서 연주를 버리고 서주를 취하려는 건 큰 걸 버리고 작은 걸 취하는 것이요 근본을 버리고 말단을 구하는 것이요 안정된 걸 위급한 것으로 바꾸는 겁니다. 깊이 생각하시기 바랍니다."

"이제 흉년이 들어 양식이 모자라니 군사가 여기 머무는 것도 결국 좋은 계책은 아니오"

"진지를 동쪽으로 옮겨 군사를 먹이십시오. 여남 汝南과 영천 潁川에서 황건 잔당 하의 何儀와 황초 黃劭 등이 주군 州郡을 약탈하여 금백 金帛과 양식이 많습니다. 이들 적도 賊徒는 용이하게 격파할 수 있으니  그 양식을 취하여 삼군 三軍을 양성하면 조정에서도 기뻐하고 백성도 즐거워할테니 하늘을 따르는 일입니다."


  操喜,從之,乃留夏侯惇、曹仁守鄄城等處,自引兵略陳地,次及汝、潁。黃巾何儀、黃劭知曹兵到,引眾來迎,會於羊山。時賊兵雖眾,都是狐群狗黨,並無隊伍行列。操令強弓硬弩射住,令典韋出馬。何儀令副元師出戰,不三合,被典韋一戟剌於馬下。操引眾乘勢趕過羊山下寨。


조조가 기뻐하며 따르고 하후돈과 조인을 남겨 견성 등을 지키고 스스로 병력을 이끌고 진지를 거둬  여남과 영천으로 간다. 황건적 하의와 황초가 조병의 도착을 알고 무리를 이끌고 나와 양산 羊山에서 모인다. 당시 적병이 수는 많아도 모두 여우나 개 떼 같이 대형을 갖추지 못했다. 조조가 강한 활과 쇠뇌로 사격하여 저지한 뒤 전위를 출마 出馬시킨다. 하의도 부원수를 출전시키지만 3합이 안 돼 전위의 극에 찔려 낙마한다. 조조가 무리를 이끌고 기세를 타고 추격하여 양산을 넘은 뒤 영채를 세운다.


  次日,黃劭自引軍來。陣圓處,一將步行出戰,頭裏黃巾,身披綠襖,手提鐵棒,大叫:「我乃截天夜叉何曼也!誰敢與我廝鬥?」曹洪見了,大喝一聲,飛身下馬,提刀步出。兩下向陣前廝殺,四五十合,勝負不分。曹洪詐敗而走,何曼趕來;洪用拖刀背砍計,轉身一跳,砍中何曼,再復一刀,殺死。李典乘勢飛馬直入賊陣。黃劭不及隄備,被李典生擒活捉過來。曹兵掩殺賊眾,奪其金帛糧食無數。何儀勢孤,引數百騎奔走葛陂。正行之間,山背後撞出一軍。為頭一個壯士,身長八尺,腰大十圍;手提大刀,截住去路。何儀挺鎗出迎,只一合,被那壯士活挾過去。餘眾著忙,皆下馬受縳,被壯士盡驅入葛陂塢中。


이튿날 황초가 직접 군을 이끌고 온다. 포진을 마치고 한 장수가 걸어나오는데 머리에 누런 두건을 두르고 몸에 녹오 綠襖(녹색 웃옷/녹색 갖옷)를 걸치고 손에 철봉 鐵棒을 쥐고 크게 외친다.


"내가 절천야차 截天夜叉(하늘도 안 무서운 악귀) 하만 何曼이다! 누가 감히 맞서 싸우겠냐?"


조홍이 고함을 치고 말에서 뛰어내려 칼을 뽑아들고 걸어나간다. 두사람이 진 앞에서 마구 싸우는데 4, 5십 합에도 승부가 나지 않는다. 조홍이 거짓으로 패주하니 하만이 쫓아간다. 조홍이 타도배감 拖刀背砍 (칼을 끌고 달아나다 뒤돌아서 벰)의 계책을 써서 몸을 돌려 뛰어올라 하만을 베고 한번 더 휘둘러 죽인다. 이전 李典이 기세를 타고 말을 달려 적진으로 돌입한다. 황초가 미처 대비하지 못하여 이전에게 사로잡혀 온다. 조병 曹兵이 적병을 덮쳐 빼앗은 금백 金帛과 양식이 무수하다.

하의 何儀가 세력이 외롭자 수백 기를 이끌고 갈피 葛陂 지방으로 달아난다. 도중에 산 뒤쪽에서 한무리 군사가 나와서 막아선다. 선두의 장사 壯士는 신장 8척, 허리 크기가 열 아름[엄청난 과장]인데 손에 큰 칼을 들고서 갈 길을 막았다. 하의가 창을 겨누어서 나가서 맞서지만 단지 1합에 그 장사가 사로잡아 꿰차고 가버렸다. 나머지 무리도 너무 놀라서 모두 말에서 내려서 포박을 받으니 그 장사가 모두 갈피의 보루 안으로 몰고 간다.


  卻說典韋追襲何儀到葛陂,壯士引軍迎住。典韋曰:「汝亦黃巾賊耶?」壯士曰:「黃巾數百騎,盡被我擒在塢內!」韋曰:「何不獻出?」壯士曰:「你若贏得手中寶刀,我便獻出!」韋大怒,挺雙戟向前來戰。兩個從辰至午,不分勝負,各自少歇。不一時,那壯士又出搦戰,典韋亦出。直戰到黃昏,各因馬乏暫止。典韋手下軍士,飛報曹操。操大驚,忙引眾將來看。


한편, 전위가 하의를 뒤쫓아서 갈피까지 갔는데, 장사가 군을 이끌고 나와서 막아선다.


"너도 황건적이냐?" 라고 전위가 묻자 장사가 답한다.


"황건 수백 기 모두 내가 사로잡아 보루 안에 있다!"


"어째서 갖다 바치지 않냐?"


"네 수중의 보도 寶刀를 넘기면 내 곧 바치마!"


전 위가 크게 노하여서 쌍철극을 겨누어 돌진하여 싸운다. 둘이 진시 辰時[오전 7시에서 9시]부터 오시 午時[오전 11시에서 오후 1시]까지 싸워도 승부가 나지 않으므로 각각 잠깐 쉰다. 얼마 안 돼 그 장사가 다시 나와서 싸움을 거니 전위도 나간다. 바로 황혼까지 싸우다가 각자 말이 피곤하여서 멈춘다. 전위 밑의 군사가 급히 조조에게 알리자 조조가 크게 놀라서 황망히 여러 장수를 이끌고 보러간다.

  次日,出壯士又出搦戰。操見其人威風凜凜,心中暗喜,分付典韋,今日且詐敗。韋領命出戰;戰到三十合,敗走回陣。壯士趕到陣門中,弓弩射回。操急引軍退五里,密使人掘下陷坑,暗伏鉤手。次日,再令典韋引百餘騎出。壯士笑曰:「敗將何敢復來!」便縱馬接戰。典韋略戰數合,便回馬走。壯士只顧望前趕來,不隄防連人帶馬,都落於坑之內,被鉤手縳來見曹操。操下帳叱退軍士,親解其縳,急取衣衣之,命坐,問其鄉貫姓名。


  이튿날 그 장사가 다시 나와서 싸움을 건다. 조조가 그 사람을 살펴보니 위풍이 늠름하여서 속으로 기뻐한다. 전위에게 분부하여서 오늘 거짓으로 패하도록 한다. 전위가 명을 받들고 출전하여서 30여 합 싸우고서 패주하여 진으로 돌아온다. 장사가 진문 陣門 안까지 뒤쫓자 궁노 弓弩[활과 쇠뇌] 사격으로 쫓아낸다. 조조가 급히 군을 5리 퇴각하고 몰래 함정을 파고서 구수 鉤手[갈고리를 사용하는 병사]를 매복한다. 이튿날, 다시 전위에게 1백여 기를 이끌고 나가도록 한다.


" 패장 주제에 어찌 다시 오냐!" 장사가 웃으며 말하더니 말을 몰아서 접전한다. 전위가 몇 합 싸우자마자 말을 돌려 달아난다. 장사가 앞만 보고 달리다가 사람과 말이 함께 함정 안으로 떨어지니 구수 鉤手들이 포박하여서 조조에게 끌고온다. 조조가 장막 아래 나와서 군사들을 꾸짖어서 물리치고 친히 포박을 풀어주고서 급히 옷을 벗어 입힌 뒤 그 고향과 성명을 물었다.



壯士曰:「我乃譙國譙縣人也:姓許,名褚,字仲康。向遭寇亂,聚宗族數百人,築堅於塢中以禦之。一日寇至,吾令眾人多取石子準備,吾親自飛石擊之,無不中者,寇乃退去。又一日寇至,塢中無糧,遂與賊和,約以耕牛換米。米已送到,賊驅牛至塢外,牛皆奔走回還,被我雙手掣二牛尾,倒行百餘步。賊大驚,不敢取牛而走:因此保守此處無事。」操曰:「吾聞大名久矣,還肯降否?」褚曰:「固所願也。」遂招宗族數百人俱降。操拜許褚為都尉,賞勞甚厚。隨將何儀、黃劭斬訖。汝、潁悉平。


장사가 말한다.


"저는 초국 譙國 초현 譙縣 사람으로 성은 허 許,이름은 저 褚,자는 중강 仲康입니다. 일찍이 도적이 난을 일으키자 종족 수백 인을 모은 뒤 보루를 튼튼히 쌓아서 방어했습니다. 어느날 도적들이 몰려오므로 제가 사람들에게 돌맹이를 준비토록 하고서 제가 앞장서서 돌을 던져 맞히니 명중되지 않는 자 없이 백발백중이라 도적들이 곧 물러갔습니다. 또 어느날 도적들이 몰려왔는데 보루 안에 양식이 떨어져서 도적과 화친하고나서 농사짓는 소를 쌀과 바꾸었습니다. 쌀을 받고나서 도적들이 소를 몰아서 보루 밖으로 갔는데 소들이 모두 달려서 되돌아오기에 제가 두 손으로 소 두 마리 꼬리를 잡고서 꺼꾸로 백 보를 끌고 갔습니다. 도적들이 크게 놀라서 감히 소를 받을 생각도 안 하고 달아나버렸습니다. 이로부터 여기를 지키는데 아무 일 없었습니다."


"내, 그대의 큰 명성 들은지 오래요. 내게 넘어오지 않겠소?"


"진실로 제 소원입니다."


곧 종족 수백인 모두 불러서 투항시킨다. 조조가 허저를 도위 都尉로 삼고 매우 후하게 포상하고 대접한다. 이어서 하의와 황초를 베어버린다. 여 汝、영 潁 지방이 모두 평정됐다.

  曹操班師,曹仁、夏侯惇接見,言近日細作報說:兗州薛蘭、李封軍士皆出擄掠,城邑空虛,可引得勝之兵攻之,一鼓可下。操遂引軍逕奔兗州。薛蘭、李封出其不意,只得引兵出城迎戰。許褚曰:「吾願取此二人,以為贄見之禮。」操大喜,遂令出戰,李封使畫戟,向前來迎。交馬兩合,許褚斬李封於馬下。薛蘭急走回陣,弔橋邊李典攔住;薛蘭不敢回城,引軍投鉅野而去;卻被呂虔飛馬趕來,一箭射於馬下,軍皆潰散。


조조가 회군하니 조인, 하후돈이 접견한 뒤, 세작 細作[간첩]의 최근 첩보를 말한다. 연주의 설란, 이봉의 군사가 모두 나와서 노략질하느라 성읍이 공허하므로 정예 병사로 치면 북소리 한번으로 함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조조가 곧 군을 이끌고 연주로 질러간다. 설란, 이봉이 출기불의 出其不意[손자병법에 나오는 말. 예상치 못한 곳에 나타남]를 당하자 어쩔 수 없이 출성하여 맞서싸운다.


"저 둘을 제가 잡아서 주공께 선물로 바치고 싶습니다." 허저가 말하자 조조가 크게 기뻐서 출전시키니 이봉이 극을 들고 돌진한다. 붙어서 2합만에 허저가 이봉을 베어서 떨군다. 설란이 급히 진으로 달아나는데 조교 弔橋 옆에서 이전이 막아선다. 설란이 감히 성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군을 이끌고 거야 鉅野로 가다가 다시 여건이 나는듯이 말을 달려 뒤쫓아서 활을 쏘아 한 발에 맞히니 설란이 말 아래 떨어지고 그 군사 모두 무너지고 흩어진다.


曹操復得兗州,程昱便請進兵取濮陽。操令許褚、典韋為先鋒,夏侯惇、夏侯淵為左軍,李典、樂進為右軍,操自領中軍,于禁、呂虔為合後。兵至濮陽,呂布欲自將出迎,陳宮諫:「不可出戰。待眾將聚會後方可。」呂布曰:「吾怕誰來?」遂不聽宮言,引兵出陣,橫戟大罵。許褚便出。鬥二十合,不分勝負。操曰:「呂布非一人可勝。」便差典韋助戰,兩將夾攻。左邊夏侯惇、夏侯淵,右邊李典、樂進齊到,六員將共攻呂布。布遮攔不住,撥馬回城。城上田氏,見布敗回,急令人拽起弔橋。布大叫:「開門!」田氏曰:「吾已降曹將軍。」


조조가 연주를 다시 얻자 정욱이 곧 진언하니, 복양으로 진격하여 빼앗으란 것이다. 조조가 허저, 전위를 선봉 삼고, 하후돈, 하후연을 좌군 左軍으로,이전, 악진을 우군 右軍으로 삼고 조조 자신은 중군 中軍을 거느리고 우금, 여건에게 후미를 맡도록 한다. 병력이 복양에 당도하자 여포가 친히 이끌고 나와서 맞서려 하자 진궁이 간언한다.


"출전해선 안 됩니다. 여러 장수가 모이길 기다린 뒤 출전해야 합니다."


"내가 누가 온다고 두렵겠소?"


곧 진궁의 말을 듣지 않고서 병력을 이끌고 출진하더니 극을 빗겨들고 크게 욕한다. 허저가 곧 출격한다. 2십여 합을 싸워도 승부가 나지 않는다.


" 여포를 혼자서 이길 수 없소." 조조가 곧 전위를 보내어서 돕게 하니 두 장수가 협공한다. 왼쪽의 하후돈, 하후연, 오른쪽의 이전, 악진도 일제히 달려와서 장수 여섯이 함께 여포를 공격한다. 여포가 견디지 못하고 말을 돌려서 성으로 돌아간다. 성 위의 전씨 田氏가 여포가 패해서 돌아오는 걸 보고서 급히 조교 弔橋를 걷어올리게 한다.


"문을 열라!" 여포가 크게 외치자 전 씨가 답한다.


"나는 이미 조 장군께 항복했소."

 


  布大罵,引軍奔定陶而去。陳宮急開東門,保護呂布老小出城。操遂得濮陽,恕田氏舊日之罪。劉曄曰:「呂布乃猛虎也,今日困乏,不可少容。」操令劉曄等守濮陽,自己引軍趕至定陶。時呂布與張邈、張超盡在城中,高順、張遼、臧霸、侯成巡海打糧未回。操軍至定陶,連日不戰,引軍退四十里下寨。正值濟郡麥熟,操即令軍割麥為食。細作報知呂布,布引軍趕來。將近操寨,見左邊一望林木茂盛,恐有伏兵而回。


여포가 크게 욕하고서 군을 이끌고 장막 張邈이 있는 정도 定陶로 달아난다. 진궁이 급히 복양성 동문을 열고서 여포의 노소 老小 [가족]를 보호하여 출성 出城한다. 조조가 복양을 얻고서 전 씨의 옛 죄를 용서한다. 유엽 劉曄이 말한다.


"여포는 바로 맹호 猛虎이니 오늘 곤핍 困乏하다고 작은 틈을 줘선 안 됩니다."


조 조가 유엽 등에게 복양을 지키도록 하고서 스스로 군을 이끌고 정도 定陶로 뒤쫓는다. 이때 여포가 장요, 장초와 함께 모두 성중에 있는데,  고순, 장요, 장패, 후성은 해안 지방을 따라서 곡식을 거두느라 아직 없었다. 조조가 정도에 이르러서 여러 날 계속 싸움이 없으므로 군을 이끌고 4십리를 물러나서 진지를 구축한다. 마침 제군 濟郡의 보리가 익었으므로 조조가 영을 내려서 보리를 베어서 먹게 한다. 세작이 이걸 여포에게 보고하니 여포가 군을 이끌고 뒤쫓는다. 조조 진지 가까이 가니 왼쪽에 수목이 무성한 게 복병이 있을까 두려워서 돌아간다.


  操知布軍回去,乃謂諸將曰:「布疑林中有伏兵耳,可多插旌旗於林中以疑之。寨西一帶,長提無水,可盡伏精兵。明日呂布必來燒林,堤中軍斷其後,布可擒矣。」於是止留鼓手五十人於寨中擂鼓;將村中擄來男女在寨內吶喊。精兵多伏堤中。


여포가 돌아간 걸 조조가 알고서 여러 장수에게 말한다.


" 여포가 숲속에 복병이 있을까만 두려워하니 숲속에 정기 旌旗[각종 깃발]를 많이 꽂아서 의심하게 만들어야 할 것이오. 진지 서쪽 일대에 긴 둑이 말라서 물이 없으니 정병을 모조리 매복시킬 만하오. 내일 여포가 반드시 와서 숲에 불 지를테니 둑에 숨은 군사가 그 뒤를 자르면, 여포를 잡을 수 있소."


이에 따라 고수 鼓手[북치는 사람] 5십 인만 진중에 남겨서 북을 두드리게 한다. 또한 마을에서 남녀들을 끌고와서 진중에서 함성을 지르게 한다. 많은 정병이 둑 속에 매복한다.

  卻說呂布回報陳宮。宮曰:「操多詭計,不可輕敵。」布曰:「吾用火攻,可破伏兵。」乃留陳宮、高順守城。布次日引大軍來,遙見林中有旗,驅兵大進,四面於火,竟無一人;欲投寨中,卻聞鼓聲大震。正自疑惑不定,忽然寨後一彪軍出,呂布縱馬趕來。砲聲響處,堤內伏兵盡出:夏侯惇,夏侯淵,許褚,典韋,李典,樂進,驟馬殺來。呂布料敵不過,落荒而走。從將成廉,被樂進一箭射死。布軍三停去了一停,,敗卒回報陳宮。宮曰:「空城難守,不若急去。」遂與高順保著呂布老小,棄定陶而走。曹操將得勝之兵,殺入城中,勢如破竹。張超自焚,張邈投袁術去了。山東一境,盡被曹操所得。安民修城,不在話下。


한편, 여포가 돌아와서 진궁에게 알려주니 진궁이 말한다.


"조조는 속임수가 많으니 가볍게 맞설 수 없습니다."


"내, 화공을 써서 복병을 깰 수 있소."


진 궁과 고순은 머물러서 성을 지키게 한다. 이튿날 여포가 대군을 이끌고 와서 멀리서 보니 수풀 중에 깃발이 있으므로 병사를 몰아서 크게 진격하여 4면으로 방화하지만 결국 아무도 안 보인다. 진지 안으로 돌입하려 하자, 북소리 크게 울린다. 스스로 의혹이 일어서 가라앉지 않는데 갑자기 진지 뒤에서 한 무리 군마가 출현하니 여포가 말을 몰아서 추격한다. 호포 소리 들리더니 둑 속에서 복병이 모조리 튀어나온다. 하후돈, 하후연, 허저, 전위, 이전, 악진이 말을 몰아서 쇄도한다. 여포가 감당할 수 없다고 헤아리고서 황망히 달아난다. 뒤따르던 성렴이 악진의 화살 1발에 사살된다. 여포 군사 3분의 1을 잃는다. 패한 군졸이 진궁에게 돌아가서 알리니 진궁이 말한다.


"성이 비어서 지키기 어려우니 급히 떠나야 한다."


곧 고순과 함께 여포의 가족을 보호하여 정도 定陶를 버리고 달아난다. 조조가 승리를 거둔 병력을 거느리고 성 안으로 쇄도하니 파죽지세 破竹之勢다. 장초 張超는 자분 自焚 [분신자살]하고 장막 張邈은 원술에게 간다. 산동 山東이 몽땅 조조 차지가 된다. 백성을 안심시키고 성을 수리한 건 말할 필요 없겠다.


  卻說呂布正走,逢諸將皆回。陳宮亦已尋著。布曰:「吾軍雖少,尚可破曹。」遂再引軍來。正是:


兵家勝敗真常事,捲甲重來未可知。


不知呂布勝負如何,且聽下文分解。

  한편 여포가 달아나다가 여러 장수가 모두 돌아오는 걸 만난다. 진궁 역시 찾아왔다.


"우리 병력이 비록 적지만, 아직 조조를 격파할 수 있소."


여포가 말하고 다시 군을 이끌고 온다.

싸우다보면  이기고 지는 건 늘 있는 일,
갑옷을 걷고 [급히 행군한다는 뜻] 다시 오니 아직 모르겠구나!

여포가 이길지 질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原文三國志

원저: 나관중
번역: 뽀도르 (daramzui@gmail.com, http://podor.egloos.com/)





덧글

  • 시무언 2009/06/25 07:14 # 삭제 답글

    하지만 조홍은 이후로 이 아크로바틱한 검술을 보여주지 못했죠(...)
    개인적으로 조조가 가장 개고생한게 여포랑 싸울때랑 적벽떄 같군요(소설에선) 화상에다가 거짓으로 도망가고(...)

    근데 어찌보면 조조가 유방같고 여포가 항우같기도 합니다.
  • 뽀도르 2009/06/25 09:20 #

    정말 그럴 듯하군요. 여포는 정말 항우 같고 여포와의 싸움에서 조조는 노회한 유방 같고 ...
  • 시무언 2009/06/26 03:17 # 삭제 답글

    여포도 마지막에 부하들에게 버림받았죠(항우의 경우야 사면초가에서 부하들이 다 떠나고, 목은 자기 어렸을적 친구 여마통에게 주고, 여포보다야 덜 쪽팔렸지만) 그럼 진궁은 범증 포지션이 되는군요.

    또 유방과 항우가 마지막에 싸운곳도 서주 부근...이 아니었던가요?
  • 뽀도르 2009/06/26 22:01 #

    垓下在今安徽靈璧縣境內.
    徐州 简称徐,古称彭城,... 西接安徽省,东连连云港市,南邻宿迁市.

    해하는 안휘성 안에 있고, 서주의 서쪽이 안휘성에 접한다 돼 있으니, 위치상 가까울 있겠군요. 음... 여포는 전생에 항우?
  • 시무언 2009/06/27 02:22 # 삭제 답글

    여포와 초선이라는 커플도 어째 항우와 우미인 커플을 연상시키고, 조조의 경우는 순욱을 자신의 자방이라 부르고, 허저를 자신의 번쾌라 부른 장면이 있었고, 또 조조 본인도 패현 출신이니 웬지 절묘하네요. 포위전끝에 여포가 패배하는것도 그렇고...
  • 뽀도르 2009/06/27 09:34 #

    아마 소싯적부터 조조는 유방을 역할 모델로 삼고, 여포는 항우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했을지도 모르겠군요.
    여포나 항우나 중원에서 벗어난 변경 출신이란 점도 공유하는군요.
  • 시무언 2009/06/27 14:10 # 삭제 답글

    웃기게도 여포가 유비에게 의탁해서 친한척할때 "당신도 나와 같은 변경 사람이니..."라면서 친한척했다는거죠. 사실 유비의 고향인 탁현을 보면 엄청 북쪽이기도 합니다. 정사에서 유비가 서주를 구원하러 올때 자신의 사졸말고도 이민족 기병에 피난민을 이끌었다는걸 보면 유비는 변경출신이라 이민족들에 별다른 반감이 없지 않았나도 싶습니다.
  • 뽀도르 2009/06/28 19:34 #

    여포의 출신은 지금의 몽고 지역에 가까워서 역시 변경 지역 출신인 동탁과 함께 악의 화신으로 그려지는데 일조했다는 설도 있더군요. 여포나 동탁은, 순수 한족이 아닌 반 오랑캐 정도로 보는 시각이 있었나 봅니다. 유비는 그래도 황족 출신이란 점이 변경 출신이란 약점을 덮고도 남은 거 같습니다.
  • 시무언 2009/06/29 10:43 # 삭제 답글

    근데 그 설의 문제는...왕윤도 변경출신이란거죠(무려 사도인데). 정사에 보면 왕윤과 여포가 같은 고향사람이라 친했다고 나옵니다. 또 가후도 변경사람이고요. 마등 또한 어머니가 강족이라 혼혈에 변경출신인데 연의에서는 선역에 충신으로 나오지요.
  • 뽀도르 2009/06/29 12:12 #

    그렇군요. 장정일 등이 지은 <삼국지 해제>에 그런 설이 나와 있어서요. 청류와 탁류의 구분, 정통과 이단의 구분이 삼국지를 관통한다고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