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제10회: 조조, 복수의 군사를 일으키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전위 典韋 典韦 Diǎn Wéi

第十回:勤王室馬騰舉義 報父讎曹操興師

제10회: 왕실을 위해 마등이 의병을 일으키고 부친의 복수를 하고자 조조가 군사를 일으키다.

      卻說李郭二賊,欲弒獻帝。張濟樊稠諫曰:「不可。今日若便殺之,恐眾人不服;不如仍舊奉之為主,賺諸侯入關,先去其羽翼,然後殺之,天下可圖也。」李、郭二人從其言,按住兵器。帝在樓上宣諭曰:「王允既誅,軍馬何故不退?」李傕、郭汜曰:「臣等有功王室,未蒙賜爵,故不敢退軍。」帝曰:「卿欲封何爵?」李、郭、張、樊、四人各自寫職銜獻上,勒要如此官品。帝只得從之:封李傕為車騎對軍池陽侯,領司隸校尉,假節鉽;郭汜為後將軍美陽侯,假節鉽:同秉朝政;樊稠為右將軍萬年侯;張濟為驃騎將軍平陽侯,領兵屯弘農。其餘李蒙、王方等,各為校尉。然後謝恩,領兵出城。又下令追尋董卓屍首,獲得些零碎皮骨,以香木雕成形體,安湊停當,大設祭祀,用王者衣冠棺槨,選擇吉日,遷葬郿塢。臨葬之期,天降大雷雨,平地水深數尺,霹靂震開其棺,屍首提出棺外。李傕候晴再葬,是夜又復如是。三次改葬,皆不能葬。零皮碎骨,悉為雷火消滅。天之怒卓,可謂甚矣!

      이, 곽 두 도적이 헌제를 시해하려 하자 장제와 번조 간언한다.

      "불가하오. 오늘 시해하면 뭇 사람이 복종하지 않을까 두렵소. 아직은 임금으로 모셔 제후를 속여입관 入關시킨 뒤  먼저 그 우익 羽翼[윗사람을 도와 일하는 사람]을 치고나서 황제를 시해하면 천하를 도모할 수 있소."

      이, 곽이 이를 따라 칼을 거둔다. 황제가 누상에서 선유한다.

      "왕윤이 이미 죽었는데 군마 軍馬를 어찌 물리지 않으시오?"

      이각과 곽사 말한다.

      "신 등이 왕실에 공을 세웠는데 아직 벼슬을 받지 못 하니 감히 군사를 돌릴 수 없습니다."

      "경은 어떤 벼슬을 바라시오?

      이, 곽, 장, 번 넷이 각각 직함을 적어 헌상하여 이대로 관품 官品을 달라 졸라댄다. 황제가 할 수 없이 따르니 이각은 거기장군 車騎對軍 지양후 池陽侯 사예교위 司隸校尉 가절식 假節鉽이 된다.곽사는 후장군 將軍 미양후 美陽侯 가절식이 되어 함께 조정 朝政을 장악한다. 번조는 우장군 右將軍 만년후 萬年侯가 되고 장제는 거기장군 평양후 平陽侯가 되어 병력을 거느리고 홍농 弘農에 주둔한다. 기타 이몽、왕방 등은 각각 교위 校尉가 된다.

      그 뒤 성은 聖恩에 사례하고 병력을 거느리고 출성 出城한다. 또한 영을 내려 동탁의 시체를 찾아보니 살이 이즈러지고 뼈가 부러져 있으므로 향목 香木으로 몸뚱아리를 조각한 뒤 그 속에 안치하여 크게 제사를 지내는데 왕의 의관 衣冠과 관곽 棺槨을 쓰고 길일 吉日을 골라 미오 郿塢에 이장하려 한다.장례할 때 하늘에서 크게 천둥 치고 비가 내려 평지는 수심 水深 몇척이나 되고 벼락이 내리쳐 관을 쪼개니 시체가 밖으로 튀어나온다. 이각이 날이 개기를 기다려 다시 장례하지만 그날밤에도 되풀이된다.세 차례 다시 장례를 시도하나 모두 실패하고 이즈러진 살과 부러진 뼈가 모두 벼락불에 소멸된다. 하늘이 동탁에 노여워함이 정말 심하구나!

      且說李傕、郭汜既掌大權,殘虐百姓,密遣心腹待帝左右,觀其動靜。獻帝此時舉動荊棘。朝廷官員,並由二賊陞降。因採人望,特宣朱雋入朝,封為太僕,同領朝政。一日,人報西涼太守馬騰、并州刺史韓遂二將引軍十餘萬,殺奔長安來,聲言討賊。原來二將先曾使人入長安,結連侍中馬宇、諫議大夫种邵、左中郎將劉範三人為內應,共謀賊黨。三人密奏獻帝,封馬騰為征西將軍、韓遂為鎮西將軍,各受密詔,併力討賊。當下李傕、郭汜、張濟、樊稠聞二軍將至,一同商議禦敵之策。謀士賈詡曰:「二軍遠來,只宜深溝高壘,堅守以拒之。不過百日,彼兵糧盡,必將自退,然後引兵追之,二將可擒矣。」李蒙、王方出曰:「此非好計。願借精兵萬人,立斬馬騰、韓遂之頭,獻於麾下。」賈詡曰:「今若即戰,必當敗績。」李蒙、王方齊聲曰:「若吾二人敗,情願斬首;吾若戰勝,公亦當輸首級與我。」詡謂李傕、郭汜曰:「長安西二百里盩厔山,其路險崚,可使張、樊兩將軍屯兵於此,堅壁守之;待李蒙、王方自引兵迎敵,可也。」李傕、郭汜從其言,點一萬五千人馬與李蒙、王方。二人忻喜而去,離長安二百八十里下寨。

      이각과 곽사가 대권을 잡은 뒤 백성에게 잔학하게 굴고 황제 좌우에 은밀히 심복을 두어 동정 動靜을 살피니 헌제가 이때 거동하는 것이 가시밭길이다. 조정 관원 모두 두 도적이 벼슬을 올리고 내린다. 주준에게 인망 人望이 있으므로 특별히 입조 入朝하도록 선유하여 태복 太僕에 봉하고 함께 조정을 다스린다.

      어느날 서량 태수 마등 馬騰과 병주자사 并州刺史 한수 韓遂 두 장수가 군사 십여 만을 이끌고 장안으로 달려와 역적을 토벌하겠다고 성언聲言(선포)하는 것을 사람들이 알린다. 원래 두 장수는 일찍이 사람을 장안에 보내어 시중 마우 馬宇、간의대부 諫議大夫 종소 种邵、 좌중랑장 左中郎將 유범 劉範 세 사람과 내응 內應하여 적당 賊黨을 같이 도모하려 한 것이다. 세 사람이 몰래 헌제에게 상주 上奏하여 마등을 정서장군 征西將軍、한수를 진서장군 鎮西將軍으로 삼고 각각 밀조 密詔를 받고 힘을 합쳐 토적 討賊한다. 이각, 곽사, 장제, 번조가 두 장수의 진격을 듣자마자 함께 대책을 상의한다. 모사 가후가 말한다.

      "두 군대가 멀리서 오니 해자를 깊게 파고 보루를 높이 쌓아 견고히 수비하여 막아야 합니다. 백일 百日이 못 돼 군량이 소진되어 반드시 자퇴 自退할테니 그 뒤 병력으로써 추격하면 두 장수를 잡을 수 있습니다."

      이몽과 왕방 튀어나와 말한다.

      "이건 좋은 계책이 아닙니다. 정병 精兵 만인을 주시면 마등과 한수의 머리를 베어 휘하 麾下에 바치겠습니다."

      가후가 말한다.

      "이제 바로 싸우면 반드시 패합니다."

      이몽과 왕방이 입 모아 말한다.

      "만약 저희 둘이 패하면 참수해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나 저희가 이기면 공께서도 수급 首級을 저희에게 주셔야 하오."

      가후가 이각과 곽사에게 말한다.

      "장안 서쪽 이백 리에 주질산 盩厔山이 있는데 길이 험준하니 장제와 번조 두 장군을 여기에 주둔시켜 견고한 수비 태세를 갖추면 그 뒤 이몽과 왕방이 병력을 이끌고 싸워도 됩니다."

      이각과 곽사가 이를 따라 군사 1만 5천을 뽑아 이몽과 왕방에게 준다. 둘이 기뻐하며 장안 2백8십 리 밖에 진을 친다.

      西涼兵到,兩個引軍迎去。西涼軍馬攔路擺開陣勢。馬騰、韓遂聯轡而出,指李蒙、王方罵曰:「反國之賊!誰去擒之?」言未絕,只見一位少年將軍,面如冠玉,眼若流星;虎體猿臂;彪腹狼腰;手執長鎗,坐騎駿馬,從陣中飛出。原來那將即馬騰之子馬超,字孟起,年方十七歲,英勇無敵。王方欺他年幼,躍馬迎戰。戰不到數合,早被馬超一鎗刺於馬下。馬超勒馬便回。李蒙見王方刺死,一騎馬從馬超背後趕來。超只做不知。馬騰在陣門下大叫:「背後有人追趕!」聲猶未絕,只見馬超已將李蒙擒在馬上。原來馬超明知李蒙追趕,卻故意俄延;等他馬近舉鎗刺來,超將身一閃,李蒙搠個空,兩馬相並,被馬超輕舒猿臂,生擒過去。軍士無主,望風奔逃。馬騰、韓遂乘勢追殺,大獲勝捷,直逼隘口下寨,把李蒙斬首號令。

      서량병 西涼兵이 도착하자 두 사람이 군을 이끌고 맞선다. 서량 군마 軍馬가 길을 막고 포진한다. 마등,과한수가 말 고삐를 잡고 나가 이몽과 왕방을 손가락질하며 욕한다.

      "국가에 반역한 도적놈들아! 누가 가서 잡아올테냐?"

      말이 미처 끝나기 전 소년장군 少年將軍 하나 나오는데 얼굴은 관옥 冠玉 같고 눈은 유성 流星 같다. 호랑이 몸에 원숭이 팔이요 호랑이 배에 여우 허리다. 손에 장창 長鎗을 쥐고 준마 駿馬를 타고 나는듯이 출진한다.원래 이 장수는 마등의 아들 마초 馬超로 자가 맹기 孟起,나이 막 십칠 세로 영용무적 英勇無敵이다. 왕방이 그 어린 것을 업신여겨 말 몰아 맞서 싸운다. 몇합 안 돼 마초의 한 창에 찔려 떨어진다. 마초가 고삐를 당겨 말머리를 돌린다. 왕방이 찔려죽자 이몽이 홀로 말 달려 마초의 배후를 노린다. 마초가 미처 모르니 마등이 진문 아래에서 크게 소리친다.

      "뒤에 누가 쫓아온다!"

      소리가 끊어지기 전 마초가 이미 이몽을 사로잡아 말에 싣고 온다. 원래 마초가 이몽이 추격하는 것을 명지 明知하고 고의로 아연 俄延(느릿느릿)하게 가다가 그가 말 가까이 와서 창으로 찌르기를 기다려마초가 번개같이 몸을 돌리니 이몽이 허공을 찌르고 두 말이 나란히 달릴 때 마초가 원숭이 팔을 펼쳐 사로잡아버렸다. 군사들이 주장 主將을 잃자 바람에 날리듯 달아난다. 마등과 한수가 기세를 타고 추격해  크게 승첩을 거둔 뒤 애구 隘口(험하고 좁은 길목/산길) 가까이 진을 치고 이몽을 참수하여 호령한다.

      李傕、郭汜聽知李蒙、王方皆被馬超殺了,方信賈詡有先見之明,重用其計,只理會緊守關防,由他搦戰,並不出迎。果然西涼軍未及兩月,糧草俱乏,商議回軍。恰好長安城中馬宇家僮出首家主與劉範、种邵,外連馬騰、韓遂,欲為內應等情。李傕、郭汜大怒,盡收三家少良賤斬於市,把三顆首級,直來門前號令。馬騰、韓遂見軍糧已盡,內應又泄,只得拔寨退軍。李傕、郭汜令張濟引軍趕馬騰,樊稠引軍趕韓遂,西涼軍大敗。馬超在後死戰,殺退張濟。樊稠去趕韓遂,看看趕上,相近陳倉,韓遂勒馬向樊稠曰:「吾與公乃同鄉之人,今日何太無情?」樊稠也勒住馬答道:「上命不可違!」韓遂曰:「吾此來亦為國家耳,公何相逼之甚也?」樊稠聽罷,撥轉馬頭,收兵回寨,讓韓遂 去了。

      *恰好 /흡호/ 방금, 즉시

      이각과 곽사가 이몽과 왕방 모두 마초에게 죽은 것을 들은 뒤 비로소 가후의 선견지명을 믿고 그의 계책을 중용하여 견고히 관방 關防(요충지)를 지킬 뿐 적군이 도전해도 출전하지 않는다. 과연 서량군 西涼軍이 두달이 안 되어 양초 糧草(군량과 말먹이풀) 모두 모자라 회군 回軍을 상의한다. 

그런데 장안성 안에서 마우의 가동 家僮(노비/심부름하는 아이)이 출수 出首(신고)하여, 자기 집 주인이 유범과 종소와 더불어 밖으로 마등과 한수와 연결하여 내응하며 정세를 살피고 있다고 한다. 이각과 곽사가 대노하여 세 집안의 가소 家少(식구)와 양천 良賤(양민과 노비)을 모조리 저잣거리에서 참하고 세 사람의 수급 首級을 성문 앞에 호령 號令한다. 마등과 한수가 군량 이미 바닥나고 내응도 누설되니 진지를 거두고 퇴군 退軍할 뿐이다. 

이각과 곽사가 장제에게 군을 이끌고 마등을 쫓게하고 번조에게 군을 이끌고 한수를 쫓게 하니 서량군이 대패한다. 마초가 뒤에서 결사 항전하여 장제를 크게 쫓아낸다. 번조가 한수를 쫓다가 진창 부근에 이르니 한수가 말 고삐를 당겨 멈춰선 뒤 번조를 돌아보며 말한다.

      "저와 공은 동향인데 오늘 어찌 이리 무정하시오?"

      번조도 말을 세우고 답한다.

      "상부의 명을 어길 수 없소!"

      한수 말한다.

      "제가 국가를 위해 이렇게 온 것뿐인데 공께서 어찌 이렇게 핍박이 심하시오?"

      번조가 듣고나서 말머리를 돌려 병력을 거둬 영채로 돌아가며 한수를 보내준다.


      不隄防李傕之姪李別,見樊稠放走韓遂,回報其叔。李傕大怒,便欲興兵討樊稠。賈詡曰:「目今人心未寧,頻動干戈,深為不便;不若設一宴,請張濟、樊稠慶功,就席間擒稠斬之,毫不費力。」李傕大喜,便設宴請張濟、樊稠。二將忻然赴宴。酒半闌,李傕忽然變色曰:「樊稠何故交通韓遂,欲謀造反?」稠大驚;未及回言,只見刀斧手擁出,早把樊稠斬首於案下。嚇得張濟俯伏於地。李傕扶起曰:「樊稠謀反,故爾誅之;公乃吾之心腹,何須驚懼?」將樊稠軍撥與張濟管領。張濟自回弘農去了。

      그러나 이각의 조카 이별 李別이 번조가 한수를 놓아주는 것을 보고 숙부에게 돌아가 알리는 것을막지 못한다. 이각이 대로하여 병력을 동원해 번조를 치려 하니 가후 말한다.

      "목금目今(바로 지금) 인심 人心이 아직 안녕치 못 한데 자꾸 간과 干戈(무기)를 동원하면 몹시 편치 못할 것입니다. 차라리 술자리를 마련하여 장제와 번조를 불러 공을 치하한 뒤 자리 앉거든 잡아서 참함으로써 털끝만치도 힘 들이지 않는 것만 못합니다."

      이각이 크게 기뻐 하여 술자리에 장제와 번조를 부른다. 두 장수가 흔쾌히 참석한다. 술이 거나해지자 이각이 갑자기 안색을 바꾸며 말한다.

      "번조는 어찌 한수와 교통 交通하여 모반하려 했는가?"

      번조가 크게 놀란다. 미처 대답하기 전에 도부수가 刀斧手가 끌고 나가 재빨리 술상 아래에서 참수 斬首한다.장제가 헉! 놀라며 땅에 엎드린다. 이각이 일으켜 세우며 말한다.

      "번조가 모반하여 죽일 뿐이오. 공은 내 심복이니 무엇이 두려우시겠소?"

      번조의 군사를 거두어 장제 휘하로 한다. 장제가 스스로 홍농으로 돌아간다.

      李傕、郭汜自戰敗西涼兵,諸侯莫敢誰何。賈詡屢勸撫安百姓,結納賢豪。自是朝廷微有生意。不想青州黃巾又起,聚眾數十萬,頭目不等,劫掠良民。太僕朱雋,保舉一人,可破群賊。李傕、郭汜問是何人。朱雋曰:「要破山東群賊,非曹孟德不可。」李傕曰:「孟德今在何處?」雋曰:「見為東郡太守,廣有軍兵。若命此人討賊,賊可剋日而破也。」李傕大喜,星夜草詔,差人齎往東郡,命曹操與濟北相鮑信一同破賊。操領了聖旨,會合鮑信,一同興兵,擊賊於壽陽。鮑信殺入重地,為賊所害。操追趕賊兵,直到濟北,降者數萬。操即用賊為前驅,兵馬到處,無不降須。不過百餘日,招安到降兵三十餘萬、男女百餘萬口。操擇精銳者,號為「青州兵」,其餘盡令歸農。操自此威名日重。捷書報到長安,朝廷加曹操為鎮東將軍。

      이각과 곽사가 자력으로 서량병을 패주시키자 제후 누구도 감히 맞서려 하지 않는다. 가후가 백성을 편안하게 하고 어진 이와 호걸을 받아들이라 거듭 권한다. 이로부터 조정에 약간 생기가 돈다.

      그런데 뜻밖에 청주에서 황건이 다시 봉기하여 무리가 수십만이고 두목들이 제각각으로 양민을 겁략 劫掠한다. 태복 주준이 도적을 토벌할 사람을 천거한다. 이각과 곽사가 누구냐 물으니 주준이 답한다.

      "산동의 여러 도적을 깨려면 조맹덕 曹孟德이 아니면 안 되오."

      이각이 말한다.

      "맹덕이 이제 어디 있소?"

      "동군태수 東郡太守로서 널리 군병 軍兵을 거느리고 있소. 그에게 명하면 기한 안에 도적을 토벌할 수 있소"

      이각이 크게 기뻐하고 밤새 초조 草詔(황제의 칙서를 작성함)한 뒤 동군 東郡으로 보내 조조와 제북상 濟北相 포신 鮑信에게 함께 도적을 치라고 명한다. 조조가 성지 聖旨를 받들고 포신과 회합 會合하여함께 병사를 일으켜 수양 壽陽에서 도적을 친다. 포신이 중지 重地(요충지)에 급히 들어가다 도적에게 해를 입는다. 조조가 적병을 추격하여 곧장 제북 濟北까지 다다르니 항복한 자 수만이다. 조조가 항복한 도적을 전구 前驅(선봉) 삼아 도처에 병마 兵馬를 보내니 항복하지 않는 자 없다. 백여 일이 안 돼 초안 招安(사면)하고 항복 받은 자 3십여만이고 남녀 모두 합치면 백여만에 이른다. 조조가 정예한 자를 뽑아 청주병 青州兵이라 부르고 나머지는 모두 귀농 歸農시킨다. 조조가 이로부터 위명 威名이 날마다 무거워진다. 첩서 捷書(승전 보고서)를 장안에 보내하니 조정에서 조조에게 진동장군 鎮東將軍의 작위를 더한다.


      操在兗州,招賢納士。有叔姪二人來投操:乃穎川穎陰人:姓荀,名彧,字文若,荀昆之子也;舊事袁紹,今棄紹投操;操與語大悅,曰:「此吾之子房也!」遂以為行軍司馬。其姪荀攸,字公達,海內名士,曾拜黃門侍郎,後棄官歸鄉,今與其叔同投曹操,操以為行軍教授。荀彧曰:「某聞兗州有一賢士,今此人知何在。」操問是誰,彧曰:「乃東郡東阿人:姓程,名昱,字仲德。」操曰:「吾亦聞名久矣。」遂遣人於鄉中尋問。訪得他在山中讀書,操拜請之。程昱來見,曹操大喜。昱謂荀彧曰:「某孤陋寡聞,不足當公之薦。公之鄉人姓郭,名嘉,字奉孝,乃當今賢士,何不羅而致之?」彧猛省曰:「吾幾忘卻!」遂啟操徵聘郭嘉到兗州,共論天下之事。郭嘉薦光武嫡派子孫,淮南成德人:姓劉,名曄,字子陽。操即聘曄至。曄又薦二人:一個是山陽昌邑人:姓滿,名寵,字伯寧;一個是武城人:姓呂,名虔,字子恪。曹操亦素知這兩個名譽,就聘為軍中從事。滿寵、呂虔薦一人:乃陳留平邱人:姓毛,名玠,字孝先。曹操亦聘為從事。

      조조가 연주에 있으면서 현인 賢人을 부르고 선비를 받아들인다. 서로 숙부와 조카 사이인 두 사람이 조조에게 온다. 영천 穎川 영음 穎陰 출신으로 성은 순 荀,이름 욱 彧,자 字 문약 文若이니 순곤 荀昆의 아들이다. 전에 원소를 섬겼으나 이제 원소를 버리고 조조에 왔다. 조조가 이야기를 나눠보고 크게 기뻐 말한다.

      "이분은 나의 자방 子房(유방의 모사 장량/장자방)이다!"

      행군사마 行軍司馬(참모)로 삼는다. 조카 순유 荀攸는 자가 공달 公達인데 해내 海內(천하)의 명사 名士로서 일찍이 황문좌랑 黃門侍郎을 지내다 벼슬을 버리고 귀향하여 이제 숙부와 더불어 조조에게 오니 조조가 행군교수 行軍教授(군사 고문)로 삼는다. 순욱 말한다.

      "제가 연주에 현사 賢士 하나 있다 들었는데 이제 어디 있는지 압니다."

      조조가 누구냐 묻자 답한다.

      "동군 東郡 동아 東阿 사람으로 성은 정 程, 이름 욱 昱, 자 중덕 字仲德입니다."

      조조가 말한다.

      "나도 그 이름 들은지 오래요."

      사람을 향중 鄉中(시골)에 보내 심문 尋問하니 산중에서 독서하고 있어 조조가 삼가 모셔 오게 한다. 정욱이 찾아오자 조조가 크게 기뻐한다. 정욱이 순욱에게 말한다.

      "저는 고루하고 아는 게 없으니 공께서 천거하시기 부족하오. 공의 향인 鄉人 중에 성이 郭,이름가 嘉,자 봉효가 당금 當今의 현사 賢士인데 어찌 망라하여 오게 하지 않으시오?"

      순욱이 맹성 猛省(크게 반성)한다.

      "제가 망각 忘卻할 뻔했소!"

      조조에게 곽가를 연주로 징빙 徵聘(부름)하여 천하의 일을 공론共論토록 한다. 곽가는 광무 光武(광무제) 적파 嫡派(적통) 자손 子孫으로 회남 淮南 성덕 成德 출신의 성은 劉,이름 엽 曄,자 자양 子陽을 천거하니 조조가 그를 초대한다. 유엽이 다시 둘을 천거하니 하나는 산양 山陽 창읍 昌邑 출신으로 성은 만 滿,이름 총 寵,자 백녕 伯寧이다. 하나는 무성 武城 출신으로 성은 여 呂,이름 건 虔, 자 자각 子恪이다. 조조도 평소 두 사람의 명예 名譽를 알고 불러서 군중종사 軍中從事(군사 보좌관)으로 삼는다. 만총과 여건이 함께 하나를 천거하니 진류  陳留 평구 平邱 출신으로 성은 모 毛,이름 개 玠,자 효선이다. 조조가 역시 불러 종사(보좌관)로 삼는다.

      又有一將引軍數百人,來投曹操:乃泰山鉅平人:姓于,名禁,字文則。操見其人弓馬熟嫺,武藝出眾,命為典軍司馬。一日,夏侯惇引一大漢來見,操問何人,惇曰:「此乃陳留人:姓典,名韋,勇力過人。舊跟張邈,與帳下人不和,手殺數十人,逃竄山中。惇出射獵,見韋逐鹿過澗,因收於軍中。今特薦之於公。」操曰:「吾觀此人容貌魁梧,必有勇力。」惇曰:「他曾為友報讎殺人,提頭直出鬧市,數百人不敢近。只今所使兩枝鐵戟,重八十斤,挾之上馬,運使如飛。」操即令韋試之。韋挾戟驟馬,往來馳騁。忽見帳下大旗為風所吹,岌岌欲倒,眾軍士挾持不定;韋下馬喝退眾軍,一手執定旗桿,立於風中,巍然不動。操曰:「此古之惡來也!」遂命為帳前都尉,解錦襖,及駿馬雕鞍賜之。


      또 어느 장수가 수백 인을 거느리고 조조에게 합류하는데 태산 泰山 거평 鉅平 출신으로 성은 우 于, 이름 금 禁,자 문칙 文則이다. 조조가 그의 활쏘기와 말타기가 숙련되고 무예가 출중한 것을 보고 점군사마 點軍司馬로 삼는다. 어느날 하후돈이 대한 大漢(큰 사나이) 하나를 데리고 오기에 조조가 누구냐 물으니 답한다.

      "이 자는 진류 陳留 사람으로 성은 전 典,이름 위 韋로 용력 勇力이 과인 過人(비상)합니다. 전에 장막 張邈을 따르다가 부하와 불화 不和하여 수십 인을 죽이고 산중으로 달아났습니다. 제가 사냥을 나갔다가 전위가 사슴을 쫓아 산골짜기의 물을 건너는 걸 보고 군중으로 데려왔습니다. 이제 특별히 공께 천거합니다."

      "내가 보니 용모가 괴오 魁梧(크고 높음)한 것이 필시 용력이 있겠구나."

      "이 사람은 일찍이 친구의 보수 報讎(복수)를 하고자 살인하고 목을 잘라 들고  번잡한 저잣거리로 뛰어들었으나 수백 사람도 감히 접근하지 못했습니다. 이제 쓰는 무기가 두 자루 철극 鐵戟으로 무게 팔십 근인데 이걸 지니고 말을 타도 날렵하기 그지없습니다."

      조조가 즉시 전위에게 시범을 보이라 한다. 전위가 극을 끼고 말을 이리저리 빨리 몰며 시범을 보인다. 갑자기 장막 앞 큰 깃발이 바람에 흔들려 아슬아슬 넘어질 듯하니 여러 군사가 달라붙어도 소용 없다. 전위가 말에서 내려 여러 군사를 고함쳐 물리고 한 손으로 깃발을 잡아세워 바람 속에 섰는데 태산처럼 움직이지 않는다. 조조가 말한다.

      "이 사람은 옛날의 악래 惡來와 같구나!"

      장전도위 帳前都尉로 삼고 비단 웃옷을 벗어주고 준마 駿馬와 화려한 안장을 하사한다.

      自是曹操部下文有謀臣,武有猛將,威鎮山東。乃遣泰山太守應劭,往瑯琊郡取父曹嵩。嵩自陳留避難,隱居瑯琊;當日接了書信,便與弟曹德及一家老小四十餘人,帶從者百餘人,車百餘輛,逕望兗州而來。道經徐州,太守陶謙,字恭祖,為人溫厚純篤,向欲結納曹操,正無其由;知操父經過,遂出境迎接,再拜致敬,大設筵宴,款待兩日。曹嵩要行,陶謙親送出郭,特差都尉張闓,將部兵五百護送。曹嵩率家小行到華、費間,時夏末秋初,大雨驟至,只得投一古寺歇宿。寺僧接入,嵩安頓家小,命張闓將軍馬屯於兩廊。眾軍衣裝,都被雨打濕,同聲嗟怨。張闓喚手下頭目於靜處商議曰:「我們本是黃巾餘黨,勉強降順陶謙,未有好處;如今曹家輜重車輛無數,你們欲得富貴不難,只就今夜三更,大家砍將入去,把曹嵩一家殺了,取了財物,同往山中落草。此計何如?」眾皆應允。是夜風雨未息,曹嵩正坐,忽聞四壁喊聲大舉。曹德提劍出看,就被搠死。曹嵩忙引一妾奔入方丈後,欲越牆而走;妾肥胖不能出,嵩慌急,與妾躲於廁中,被亂軍所殺。應邵死命逃脫,投袁紹去了。張闓殺盡曹嵩全家,取了財物,放火燒寺,與五百人逃奔淮南去了。後人有詩曰 :

      이로부터 조조 부하 중에 문관으로 모신 謀臣이 있고 무관으로 맹장이 있으니 위세가 산동 山東에 가득하다. 태산태수 泰山太守 응소 應劭를 낭야군 瑯琊郡에 보내어 부친 조숭을 데려오게 한다. 조숭이 진류에서 피난 와서 낭야에 은거한 것이다. 당일 서신을 접하고 아우 조덕과 함께 집안 노소 老小 4십여 인과 수레 백여 량을 끌고 지름길을 따라 연주로 간다.도중에 서주 徐州를 경유한다. 서주태수 도겸 陶謙은 자가 공조 恭祖로 사람됨이 온후 溫厚하고 순독 純篤하다. 일찍이 조조와 결납 結納(친교를 맺음)하고 싶었으나 그럴 기회가 없었다. 이제 조조 부친이 경과 經過함을 듣고 경계까지 나가서 영접하고 거듭 절하며 공경을 다하고 크게 잔치를 열어 이틀 간 환대한다. 조숭이 떠나려하자 도겸이 친히 성곽을 나와배웅하고 특별히 도위 都尉 장개 張闓에게 병사 5백을 거느리고 호송하게 한다.

      조숭이 집안 식구를 인솔하고 화 華、비 費 땅 사이에 도착하니 계절은 늦여름과 초가을 사이인데 큰 비가 갑자기 내려서 부득이하게 어느 고사 古寺에 묵어가기로 한다. 절의 중이 맞이하니 조숭이 가족을 편히 머물게 한 뒤 장개에게 명하여 군마 軍馬를 양쪽 행랑에 주둔하게 한다. 군사들의 옷과 짐이 모두 비에 젖으니 입 모아 원망한다. 장개가 수하 두목을 불러서 조용한 데에서 상의한다.

      "우리는 본시 황건 잔당인데 억지로 도겸에게 귀순했지만 아직 좋은 대우를 못 받았다. 이제 조 씨 집안의 짐수레가 무수하니 너희가 부귀해지는 게 어렵지 않다. 오늘밤 이 경에 모두 우두머리를 베고 들어가서 조숭 일가를 죽이고 재물을 취한 뒤 함께 산중으로 가서 낙초 落草(산적이 됨)하자."

      모두 응낙한다. 그날밤 풍우 風雨가 아직 그치지 않아 조숭이 정좌 正坐해 있는데 갑자기 사방에서 함성이 크게 인다. 조덕이 칼을 뽑아 나갔다가 찔려 죽는다. 조숭이 황망히 첩을 깨워 방장 方丈(절의 주지)에게 달려간 뒤 담을 넘어 달아나려 한다. 첩이 뚱뚱해서 탈출하지 못하자 조숭이 황급히 첩과 함께 뒷간에 숨다가 난군 亂軍에게 죽는다. 응소 應邵는 목숨을 걸고 탈출하여 원소에게 가버린다. 장개가 조숭 집안을 모조리 죽이고 재물을 취한 뒤 방화하여 절을 불태우고 5백여 인과 함께 회남으로 달아난다. 훗날 누가 시를 지었다.


        曹操奸雄世所誇,曾將呂氏殺全家。
         如今闔戶逢人殺,天理循環報不差。

           간웅 조조가 세상에 으스대며
           일찍이 여백사 집안 몰살하더니
            이제 집안이 남에게 몰살되네
           하늘이 틀림없이 복수하구나

      當下應劭部下有逃命的軍士,報與曹操。操聞之,哭倒於地。眾人救起。操切齒曰:「陶謙縱兵殺吾父,此讎不共戴天!吾今悉起大軍,洗蕩徐州,方雪吾恨!」遂留荀彧、程昱領軍三萬守鄄城、范縣、東阿三縣,其餘盡殺奔徐州來。夏侯惇、于禁、典韋為先鋒。操令但得城池,將城中百姓,盡行屠戮,以雪父讎。當有九江太守邊讓,與陶謙交厚,聞知徐州有難,自引兵五千來救。操聞之大怒,使夏侯惇於路截殺之。時陳宮為東郡從事,亦與陶謙交厚;聞曹操起兵報讎,欲盡殺百姓,星夜前來見操。操知是為陶謙作說客,欲待不見,又滅不過舊恩,只得請入帳中相見。宮曰:「今聞明公以大兵臨徐州,報尊父之讎,所到欲盡殺百姓,某因此特來進言。陶謙乃仁人君子,非好利忘義之輩;尊父遇害,乃張闓之惡,非謙罪也。且州縣之民,與明公何讎?殺之不祥。望三思而行。」操怒曰:「公昔棄我而去,今有何面目復來相見?陶謙殺吾一家,誓當摘膽剜心,以雪吾恨!公雖為陶謙游說,其如吾不聽何?」陳宮辭出,歎曰:「吾亦無面目見陶謙也!」遂馳馬投陳留太守張邈去了。

      그 자리에서 응소 應劭 부하 중에 도망하여 목숨을 건진 군사가 조조에게 보고한다. 조조가 듣고통곡하다 땅에 쓰러진다. 여럿이 구하여 일으키니 조조가 이를 갈며 말한다.

      "도겸이 군사를 풀어 부친을 죽였으니 원수놈과 같은 하늘 아래 살 수 없다! 이제 대군을 모조리 일으켜 내 한을 씻고 말겠다!"

      순욱과 정욱에게 병력 3만으로 견성 鄄城、범현 范縣、동아 東阿 세 곳의 현을 지키게 하고 나머지 전부는 서주로 몰려간다. 하후돈, 우금, 전위가 선봉이다. 조조가 명하여 성지城池(성과 도시)를 함락할 때마다 성중 城中 백성을 모조리 도륙 屠戮하여 부친 원수를 갚는다. 당시 구강태수 九江太守 변양 邊讓이 도겸과 교분이 두터운데 서주의 어려움을 듣고 스스로 병력 5천으로 구원하러 온다. 조조가 듣고 대로하여 하후돈을 시켜 가로막아 죽인다. 그때 진궁이 동군의 종사 從事였는데 역시 도겸과 교분이 두텁다. 조조가 군사를 일으켜 복수한다고 백성을 모조리 죽이니 쉬지않고 달려와 조조를 만난다. 진궁이 말한다.

      "이제 듣자니 명공께서 대병 大兵으로 서주에 임하여 존부 尊父의 원수를 갚는다며 이르는 곳마다 백성을 모조리 죽인다 해서 이렇게 일부러 찾아와 말씀드리오. 도겸은 어질고 군자이니 이익을 좇아 의를 저버릴 인간 따위가 아니오. 존부께서 해를 입으신 건 장개가 한 짓이지 도겸의 죄가 아니오. 그리고 주현 州縣의 백성이 명공과 무슨 원수요? 죽이는 건 상서롭지 못하니 바라건대 거듭 생각하시고 행동하시오."

      조조가 노해 말한다.

      "공께서 나를 버리고 가고 이제 무슨 면목으로 온 것이오? 도겸이 내 일가를 살해했으니 적담완심 摘膽剜心(쓸깨를 떼어내고 가슴을 도려냄)으로 내 한을 풀겠소! 공께서 도겸을 위해 유세한들 내 귀에 들리겠소?"

      진궁이 작별하고 나가며 탄식한다.

      "내 무슨 면목으로 도겸을 만나랴!"

      말을 몰아 진류태수 장막 張邈에게 가버린다.


      且說操大軍所到之處,殺戮人民,發掘墳墓。陶謙在徐州,聞曹操起軍報讎,殺戮百姓,仰天慟哭曰:「我獲罪於天,致使徐州之民,受此大難!」急聚眾官商議。曹豹曰:「曹兵既至,豈可束手待死!某願助使君破之。」陶謙只得引兵出迎,遠望操軍如鋪霜湧雪,中軍豎起白旗二面,大書「報讎雪恨」四字。軍馬列成陣勢。曹操縱馬出陣,身穿縞素,揚鞭大罵。陶謙亦出馬於門旗下,欠身施禮曰:「謙本欲結好明公,故託張闓護送。不想賊心不改,致有此事。實不干陶謙之故:望明公察之。」操大罵曰:「老匹夫!殺吾父,尚敢亂言!誰可生擒老賊?」夏侯惇應聲而出。陶謙慌走入陣。夏侯惇趕來,曹豹挺鎗躍馬,前來迎敵。兩馬相交,忽然狂風大作,飛沙走石,兩軍皆亂,各自收兵 。

      조조 대군이 가는 곳마다 인민 人民을 살륙하고 분묘 墳墓를 발굴 發掘(여기서는 그냥 파헤친다는 뜻)한다. 도겸이 서주에 있다가 조조가 군사를 일으켜 복수한다면서 백성을 살륙함을 듣고 하늘을 우러러 통곡한다.

      "내가 하늘에 죄 지어 서주 백성이 큰 어려움에 빠지구나!"

      급히 여러 관리를 모아 상의하니 조표 曹豹 말한다.

      "조조 군사가 몰려왔는데 어찌 속수무책 죽기를 기다리겠습니까! 제가 사군使君(지방 장관)을 도와 적병을 격파하겠습니다."

      도겸이 할 수 없이 병력을 이끌고 출영 出迎하니 멀리 조조 군이 포상용설 鋪霜湧雪(서리와 눈으로 덮인 듯이 수가 엄청남) 같고 중군 中軍에 세워놓은 백기 白旗 를 두 개 세워  "보수설한 報讎雪恨(복수해한을 풀음)" 네 자를 크게 적었다. 군마 軍馬가 진세 陣勢를 펼치니 조조가 말 몰아 출진 出陣하는데 몸에 호소 縞素(하얀 소복)을 입고 채찍을 들어 크게 욕한다. 도겸도 문기 아래 출마 出馬하여 몸을 굽혀 예를 다하며 말한다.

      "제가 본래 명공과 연결하고 싶어서 장개를 시켜 호송하였소. 뜻하지 않게 예전 도적 시절의 마음이 바뀌지 않아 이 지경이 됐소. 정말이지 저 도겸의 고의가 간여된 게 아니니 명공께서 살펴주시기 바라오."

      조조가 크게 욕한다.

      "늙은 필부 놈아! 내 부친을 살해하고도 아직도 감히 난언 亂言을 지껄이냐!누가 늙은 도적을 사로잡겠냐?"

      하후돈이 듣자마자 출격한다. 도겸이 황망히 진지로 도망간다. 하후돈이 추격하니 조표가 창을 겨누어 말 달려 앞을 막아 대적한다. 두 말이 붙는데 갑자기 광풍이 크게 일어서 모래가 날고 돌이 구르니 양군 모두 혼란하여 각각 병사를 거둔다.

      陶謙入城,與眾計議曰:「曹兵勢大難敵,吾當自縛往操營,任其部割,以救徐州一郡百姓之命。」言未絕,一人進前言曰:「府君久鎮徐州,人民感恩。今曹兵雖眾,未能既破我城。府君與百姓堅守勿出;某雖不才,願施小策,教曹操死無葬身之地!」眾人大驚,便問計將安出。

      正是:本為納交反成怨,那知絕處又逢生?畢竟此人是誰,且聽下文分解。


      도겸이 입성 入城하여 여럿과 계책을 의논하며 말한다.

      "조조의 병세 兵勢가 커서 맞서기 어려우니 내 자신을 포박하여 조조 진영에 간 뒤 내 몸을 토막내게 하여 서주 일군 一郡의 백성 목숨을 구하겠소."

      말이 미처 끝나기 전 하나가 나와서 말한다.

      "부군 府君께서 오랫동안 서주를 안택 安宅하시니 인민이 은혜에 감사합니다. 지금 조병 曹兵이 비록 많으나 아직 우리 성을 함락하지 못했습니다. 부군께서 백성과 더불어 굳게 지키시되 절대 출격하지 마소서. 제가 재주 없으나 작은 계책을 써서 조조가 죽어 장례할 땅도 없게 만들겠습니다!"

      여럿이 크게 놀라 그 계책이 어떤 것인지 묻는다.

      본래 교분을 바랐는데 도리어 원수가 되구나
      그는 절처봉생 絕處逢生(기사회생)의 계책을 알까?

      과연 이 사람은 누굴까? 다음편에서 풀리리다.

原文三國志

원저: 나관중
번역: 뽀도르 (daramzui@gmail.com, http://podor.egloos.com/)




덧글

  • 시무언 2009/06/18 14:14 # 삭제 답글

    촉까 붐이 일었을때 도겸은 그냥 악당으로 여겨졌는데 실제로는 그냥 평범한 지방군벌에 조조에 적대적인 파벌이었다는군요(공손찬-원술과 연합이었다고)

    정사에서 조조의 서주 정벌은 거의 서주대학살 수준이라 강물이 시체로 메워졌다고 하고 이때문에 조조가 악역이 되었다는군요. 나중에 원소군 8만을 생매장한것도 있고...
  • 뽀도르 2009/06/18 14:30 #

    도겸 악당설은 저도 들었는데, 그런 악당은 아니었나보군요. 확실히 조조가 잔인한 면이 있군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