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고 늘 익히면 공자나 노자나

學而

  • 子曰 學而時習之면 不亦說乎아 有朋이 自遠方來면 不亦樂乎아 人不知而不온이면 不亦君子乎아
    공자 가로되, 배우고 늘 익히는 것이 기쁘지 아니 한가? 벗이 멀리서 찾아 오는 것이 즐겁지 아니 한가? 남이 알아주지 않는 것을 노여워 하지 않는 이가 군자가 아닌가?
  • 子曰 巧言令色이 鮮矣仁이니라
    공자 가로되, 말을 잘하고 낯빛을 꾸미는 사람치고 어진 이가 드무니라.
  • 子曰 道千乘之國호대 敬事而信하며 節用而愛人하며 使民以時니라
    공자 가로되, 큰 나라를 다스리되 일을 받들고 미덥게 하며, 아껴쓰고 남을 사랑하며,  때 맞춰 나랏사람을 부려야 하느니라.
  • 子曰 弟子入則孝하고 出則弟하며 謹而信하며 汎愛衆호대 而親仁이니 行有餘力이어든 則以學文이니라
    공자 가로되, 배우는 이는 들어가 어버이를 섬기며, 나가 스스로 낮추고 삼가고 미덥게 하며, 널리 사랑하고 어진 이를 가까이 할 것이니  그러고도 남거든 글을 배워라
  • 子曰 君子不重則不威니 學則不固 니라 主忠信하며 無友不如己者요 過則勿憚改라
    공자 가로되, 군자가 아니 무거운 것은 우습게 보이며, 배워도 뿌리 박지 못하니라. 힘써 곧고 미덥게 하며 저보다 못 한 이를 사귀지 말며 틀린 것은 바로 고칠 것이니라.
  • 子曰 父在에 觀其志요 父沒에 觀其行이나 三年을 無改於父之道라야 可謂孝矣니라
    공자 가로되, 아버지 살아 계시면  그 뜻을 살피며, 돌아가시면 그 일을 살피되 세 해를 그  뜻을 아니 어겨야 효성스럽다  하니라.
  • 子曰 君子食無求飽하며 居無求安하며 敏於事而愼於言이요 就有道而正焉이면 可謂好學也已니라
    공자 가로되, 군자는 먹되 배부르려 하지 않으며, 거하되 안락하려 하지 않으며,  일은 빠르게 하되 말은 삼가며,  길을 아는 이를 찾아 바르게 하면 배우기를 좋아한다 할 것이니라.
  • 子貢이 曰 貧而無諂하며 富而無驕호대 何如잇고 子曰 可也나 未若貧而樂하며 富而好禮者也니라 子貢이 曰 詩云  如切如磋하며 如琢如磨라하니 其斯之謂與인져 子曰 賜也는 始可與言詩已矣로다 告諸往而知來者온여
    자공이 가로되, 못살며 굽신거리지 않고 잘살며 거들먹거리지 않으며 어떤가요? 공자 가로되, 옳으나, 못살며 즐기고 잘살며 예를 좋아하는것만 못하니라. 자공이 가로되, 시경에 자른 듯 다듬은 듯 쪼갠 듯 가는 듯 하는 게 이거군요! 공자 가로되, 사(자공)는 비로소더불어 시를 말할 만하다. 지난 일을 알려주면 올 일을 알아내구나.
  • 子曰 不患人之不己知 患不知人也
    공자 가로되, 남이 스스로를 알아주지 않는 걸 괴로워 말고 스스로가 남을 모르는 걸 괴로워하라


덧글

  • 별나라전갈 2009/04/09 13:05 # 답글

    서당에 온 것 같아요 ^^ 어진 사람.. 저도 어진 사람이 되고 싶어요. 말을 잘하고 낯빛을 꾸미는 사람치고 어진 사람이 없다..마음에 새기고 갑니다..
  • 뽀도르 2009/04/09 15:10 #

    ㅋㅋ 초등 시절에 천자문 배우던 생각나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