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격전 대 총력전 - 독일은 왜 패전했는가? [전차] 괴수 대 괴물

전격전 대 총력전

"소련 군대에서 후퇴하고 싶다면 진격하는 거보다 더 용감해야 할 것이다." - 이오시프 스탈린

독일은 전격전의 개념으로 전쟁을 일으킵니다. 국민을 총동원하는 총력전의 개념 없이 여자는 집에서 애나 보라고 하여 군복무나 공장 근무에 투입되지 않습니다. 반면에 소련은 여자 저격수에 여자 전차 승무원에 여자 폭격기 승무원까지 나옵니다. 여자들이 공장에서 중요한 제조 인력이 된 것은 말할 것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독일은 주요한 인적 자원인 유대인들을 600만명이나 학살해버립니다. 기타 그들이 열등하다고 본 민족들을 죽이기 바빴으니 소련의 물량에 밀리게 된 것은 필연입니다.  전격전으로 단기간에 전쟁을 마무리한다는 개념은 두고두고 독일을 괴롭히게 됩니다. 동절기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고 바르바로사 작전에 돌입하여 동장군에게 저지된 것은 유명합니다. 독일의 총력전 태세의 미비는 그만큼 나치 독일의 사회적 기반이 튼튼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결국 독일도 총력전 태세로 돌입하게 되어 알베르트 슈페어의 지도 아래 군수품 생산이 3배로 늘고 전쟁의 막바지인 1944년 말에 오히려 군수품 생산은 최고조에 달합니다만 너무 늦었던 것입니다. 연합군의 대대적 전략 폭격 하에서도 이런 정점에 달한 것은 그 전 몇해 동안 얼마나 총력전 태세가 부족했는가를 반증하는 것이기도 했습니다. 그전 몇년 간에 일반 소비용품의 생산이 많았고 그 재고도 많아서 대전의 말기에 대규모 폭격 하에서 생필품 부족을 덜 심각하게 한 측면도 있다고 합니다. 공장이나 기계 공구도 풍부하고 풀가동 안한 것도 많아서 공중 폭격으로 파괴된 것을 보충할 수 있었습니다. 노예 노동자와 외국 노동자도 대규모로 쓰였습니다.

독일에 맞선 소련은 명령식 경제로 총력전 태세에 맞추어 경제와 사회를 재조직할 수 있는 경제적 법적 시스템을 갖추고 있었습니다. 1941년 독일이 침공하여 전진을 계속하자 소련이 공장과 노동자들을 우랄 산맥 쪽으로 옮겨간 것은 이런 시스템의 효율을 극적으로 보여줍니다. 총력전 수행에 필요한 공장들만 뜯어서 옮겼습니다. 전쟁 전에 군 숙청이라든가 여타 대규모 숙청으로 제살 깎아 먹은 것도 많지만 대전이 발발한 뒤 총력전 체제는 잘 가동됩니다.

동부 전선은 중앙 유럽 및 동부 유럽에 걸친 사상유례 없는 대규모 전쟁이었습니다. 동원된 병사, 장비, 전사자, 파괴, 막대한 인명손실 등은 비할 데 없었습니다. 수백 킬로미터 전선에 걸쳐 수백만 독일군과 소련군이 작전하였습니다. 현대 학자들의 추정에 따르면 2천 7백만 명의 소련인들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 가운데 870만 명의 소련군 장병이 히틀러의 나치 독일에 맞서 전사하거나 포로수용소에서 죽어갔습니다. 수백만의 시민들이 기아, 잔학 행위, 학살 등으로 죽었습니다.

레닌그라드전투에서 신형 T-34 전차가 페인트 부족으로 도색도 하지 못한 채 공장에서 바로 전선으로 출고된 것은 소련의 대애국 전쟁에 바쳐진 노력과 총력전 정책을 상징합니다. 러시아인들의 헌신을 이끌어내고자 공산 정권은 조국애를 진작하고 심지어 전쟁 수행에 도움이 되리라 판단, 러시아 정교회를 다시 여는 것도 허락합니다.

자료 : http://en.wikipedia.org/wiki/Total_war


덧글

  • rumic71 2009/04/07 14:58 # 답글

    독일은 파시즘 체제이면서도 국민들을 너무 잘 챙겨준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일반소비재 생산 보급이 전시에도 평시의 80%를 유지했다고 하지요. 그러나 반대로 국민들을 박박 긁어댄 일본제국이 폭싹 망한 것을 보면 딱히 총력전의 문제만도 아닌 듯.
  • Niveus 2009/04/07 16:11 #

    ...뭐 총력전체제도 체제지만 일본같은 경우 몸빵총력전이었으니까요 -_-;;;
    적당한 자원의 지원없는 총력전(특히나 인력에 의존한) 총력전은 답이 없죠.
  • 뇌광청춘 2009/04/07 18:49 #

    몸빵총력전 캐공감인듯.
    일본군 애들은 당시에 뭐 기술도 없고 뭣도 없이 그냥 애들만 뭐나게 굴렸으니까요-_-
    뭣보다 얘들은 인적 자원을 "소모품"으로 생각하고 "소비"를 했었죠.
  • 뽀도르 2009/04/08 11:23 #

    소련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큰 나라가 독일이란 걸 생각하면, 국민들을 잘 챙겨준 댓가치고는 ... 일본도 원자탄에 맞아 죽고, B-29 소이탄에 타죽은 사람들이며 ... 국민들만 불쌍하군요.
    그들에게 당한 주변국은 말할 것도 없겠지만요.
  • 프랑켄 2009/04/07 15:15 # 답글

    제 생각에는 총력전을 초기부터 펼쳤다고 해도 승산은 없고 오히려 자국 내 국민들의 불만을 가중시켜 제 2의 바이마르 혁명이 일어나 전쟁이 조기에 끝났을 거 같습니다. 나치당이 장기집권 할 수 있었던 것은 사상이 좋아서가 아니라 고속도로 건설 같은 대규모 토목 사업 등으로 경제를 일으켜 그 전의 경제 혼란을 어느정도 해결해서였는데....총력전이 오히려 자기 자신의 기반을 갉아 먹는 짓이라고 판단했을 거 같군요.
  • rumic71 2009/04/07 15:17 #

    어떤 의미로는 전쟁 자체가 토목 사업의 연장선에 놓여 있다고 볼 수도 있지요.
  • 뽀도르 2009/04/08 11:24 #

    전쟁은 토목 사업의 연장이라... 전쟁은 정치의 연장이란 말에 버금가네요 ㅋㅋ
  • 카바론 2009/04/07 17:36 # 삭제 답글

    초중반에 플레이가 술술 되다보니 컨트롤을 열성적으로 안하고,
    '어, 슬슬 중앙 뺏기겠다? 뺏기는가?' 싶으면서도 의자에 등 기대고 마우스만 깔짝거렸군요.
    얼굴 모니터에 박고 머리도 굴려가며 양손 다 미친듯이 놀려야지.
  • 뽀도르 2009/04/08 11:25 #

    초반에 스스로도 놀랄 만큼 너무 잘 나아갔죠.
    사실, 히틀러만큼 초기에는 놀랄 만큼 성공만 하다가
    그 뒤에는 놀랄 만큼 실패만 한 인물도 드물다지요.
  • dunkbear 2009/04/07 21:11 # 답글

    결론적으로는 히틀러가 소련을 우습게 본 것이죠. 말이 코카서스 지방의 석유
    자원을 노렸던 것이라고 히틀러가 소련과 전쟁을 벌인 이성적인 이유를 대지만
    결국 히틀러의 광기가 독일을 패배로 내몰았다고 봅니다.

    최소한 영국은 제압하고 미국과 대서양에서 싸우는 도중이었다면 몰라도 2개의
    전선을 유지하려고 하다니... 지네들이 무슨 미국인줄 알았는지.... ㅡ.ㅡ;;;
  • rumic71 2009/04/08 01:47 #

    원래 히총통의 구상은 영국과 손을 잡고 반공연대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영국군이 덩케르크에서 살아 돌아간 것도 다 이유가 있었죠.
  • 뽀도르 2009/04/08 11:29 #

    히틀러가 전쟁을 서두른 이유 중 하나 50 줄에 들어선 히틀러의 조급증도 한몫 했다는 글도 있습니다. 더 늙기 전에 한번 해보자 뭐 이런 -_-;
  • 우마왕 2009/04/08 13:54 # 답글

    그런데 지금 포스팅하신 서술은 당시 독일의 상황과 많은 거리가 있습니다.

    해당 주제에 관한 채승병님의 좋은 소개글이 이미 트랙백되어 있어 별도의 글을 쓰지 않았습니다만 뽀도르님의 반응을 보니 한번쯤 언급해두는 것도 좋을 듯 하여 글을 남깁니다. 사실 저도 마크 해리스가 쓴 "The Economics of World War II", MGFA의 DRZW 5/1.5/2, 그리고 리처드 오버리의 War and Economy in the Third Reich나 Why the Allies Won등은 이미 읽어봤기에 저러한 표현은 사실과 거리가 있는, 아니 꽤 멀리 있는 괴담일 수 밖에 없다 생각되는군요.

    소개글이라도 한 번 읽어보세요.
  • 뽀도르 2009/04/08 14:39 #

    읽어보니 단순한 문제가 아니네요. 얽히고 섥힌 게 만수산 드렁칡도 아니고...
  • 시골 2009/04/15 07:38 # 삭제

    본문 글에서 흥미로운 부분도 있지만,

    기본적으로는 우마왕님 의견에 동감합니다.

    아마 소련관의 대비점을 부각하려다가, 독일에 대한 오해도 생긴게 아닌가 싶군요.
  • 뽀도르 2009/04/15 09:30 #

    우마왕님이 소개하신 글이 훨씬 자세하고 설득력이 있어보인다는 데 저도 동의합니다.
  • ghistory 2009/04/09 03:03 # 답글

    600만명이나 학살: 도이칠란트 내 유대인들이 600만명이라는 오해를 살 수 있을지도 모르겠군요. 그 절반은 폴란드의 유대인들이었고 도이칠란트 내 유대인 절멸 수는 30만명 이하였다고 기억합니다.
  • 뽀도르 2009/04/09 09:52 #

    네, 그렇지요. 독일 내 유대 인은 수십만 명이고, 대부분이 동부 유럽 특히 폴란드에 많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14 2009/05/20 15:35 # 삭제 답글

    히틀러가 유태인을 싫어한게.. 내가 보기엔 제 1차세계대전때 히틀러가 아마도 유태인 장교에게 좀 당하거나 하지 않았나 싶슴다만.. 그게 아니라면 큰 이유가 없어 보이는데.. 1차때 처럼 그냥 유태인이랑 같이 싸웠으면 또 몰랐을거 같은데..
  • 14 2009/05/20 15:37 # 삭제 답글

    어쨌거나 아쉽네요 독일이 소련을 이기진 못할지언정.. 설사 이겼다 쳐도 그 광활한 대륙을 어찌 통치한다거나 못할꺼 같네요.. 소련 특히 스탈린 이쉑히를 조져놨더라면 아마 6.25 사변은 절대 안일어났을꺼란 소리죠.. 독일이 그때 좀 더 분발했더라면 하는 아쉬움...........
  • 우왕~ 2014/06/27 11:12 # 삭제

    개소리.......
  • 누굴까? 2009/05/20 17:55 # 삭제 답글

    히틀러가 젊은시절 망상증에걸려 어느한 유대인 여자를 사랑하고 그녀도 사랑하는 줄알았다네요
    그런데 망상은 망상일뿐 그 유대인 여자는 이미 약혼까지 한상태였으니
    그렇게 실연(?)당한 히틀러는 아마 그이후로 유대인 자체를
    싫어한것 아닐까요?
  • 뽀도르 2014/06/27 14:57 #

    그럴 수도 있겠지만 그것만으로는 유대인 대학살을 설명하기엔 부족해 보이네요. 사실이라면 한가지 요인은 되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