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삼국지 117회] 등애, 음평을 돌파하다 원문삼국지 原文三國志

第百十七回 鄧士載偷度陰平 諸葛瞻戰死綿竹

제117회 등사재가 은밀히 음평을 돌파하고, 제갈첨이 면죽에서 전사하다

  卻說輔國將軍董厥,聞魏兵十餘路入境,乃引二萬兵守住劍閣;當日見塵頭大起,疑是魏兵,急引軍把住關口。董厥自臨軍前視之,乃姜維、廖化、張翼也。厥大喜,接入關上,禮畢,哭訴後主黃皓之事。維曰:「公勿憂慮;若有維在,必不容魏來吞蜀也。且守劍閣,徐圖退敵之計。」厥曰:「此關雖然可守,爭奈成都無人;倘為敵人所襲,大勢瓦解矣。」維曰:「成都山險地峻,非可易取,不必憂也。」

한편, 보국장군 동궐은 위나라 군사가 십여 개 방면으로 국경을 침입하자 군사 2만을 이끌고 검각을 지키고 있었다. 이날 먼지 구름이 크게 일자 위나라 군사가 아닐까 의심해 급히 군사를 이끌고 관문 입구를 막아선다. 동궐이 직접 군전軍前(싸움터 / 전초 기지)으로 와서 살피니 바로 강유, 요화, 장익이다. 동궐이 크게 기뻐하며 관문 위로 영접해 들인다. 인사를 마친 뒤 소리내어 울며 후주와 황호의 일을 고하니 강유가 말한다.

“공께서는 우려치 마시오. 이 강유가 살아 있는 한 결코 위나라가 촉나라를 병탄하는 일은 용납치 않을 것이오. 우선 검각을 지키며 적군을 격퇴할 계책을 천천히 도모해야겠소.”

동궐이 말한다.

“이 관은 지킬 수 있더라도 성도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적군이 습격하면 대세가 와해될 것입니다.”

“성도는 산이 가파르고 땅이 험해 쉽게 취할 수 없으니 걱정할 필요 없소.”  

  正言間,忽報諸葛緒領兵殺至關下,維大怒,急引五千兵殺下關來,直撞入魏陣中,左衝右突,殺得諸葛緒大敗而走,退數十里下寨。魏軍死者無數。蜀兵搶了許多馬匹器械。維收兵回關。

이렇게 이야기를 나누는데 누군가 제갈서가 군사를 이끌고 관문 아래로 몰려온 것을 알린다. 강유가 크게 노해 급히 군사 5천을 이끌고 관문 아래로 달려가 위나라 군중으로 쳐들어가 좌충우돌한다. 제갈서를 크게 무찌르니 수십 리를 달아나서 영채를 세운다. 위나라 군의 전사자가 무수하고 촉나라 군이 마필과 군 장비를 허다하게 빼앗는다. 강유가 군사를 거둬 관문으로 돌아간다. 

  卻說鍾會離劍閣二十五里下寨,諸葛緒自來伏罪。會怒曰:「吾令汝把守陰平橋頭,以斷姜維歸路,如何失了;今又不得吾令,擅自進兵,以致此敗!」緒曰:「維詭計多端,詐取雍州,緒恐雍州有失,引兵去救;維乘機走脫,緒因趕至關下,不想又為所敗。」會大怒,叱令斬之。監軍衛瓘曰:「緒雖有罪,乃鄧征西所督之人,不該將軍殺之,恐傷和氣。」會曰:「吾奉天子明詔,晉公鈞命,特來伐蜀,便是鄧艾有罪,亦當斬之。」眾皆力勸。會乃將諸葛緒用檻車載赴洛陽,任晉公發落;隨將緒所領之兵,收在部下調遣。

한편, 종회가 검각에서 25 리 떨어진 곳에 영채를 세웠는데 제갈서가 직접 찾아와 죄를 청한다. 종회가 노해 말한다.

“내가 그대에게 음평교 어귀를 지켜서 강유의 귀로를 차단하라 했거늘 어찌 빼앗겼단 말이오. 게다가 이제 또다시 내 군령을 어기고 함부로 진군해 이런 패배를 당했소!”

제갈서가 말한다.

“강유가 속임수를 많이 써서 옹주를 치는 척했습니다. 저는 옹주를 잃을까 두려워 군사를 이끌고 구하러 갔습니다. 강유가 그 틈을 타서 탈주하기에 제가 관문 아래까지 추격했지만 뜻밖에 다시 패전하게 됐습니다.”

종회가 크게 노해 그를 처형하라고 명하니 감군(군대의 감독관) 위관이 말한다. 

“제갈서가 비록 죄를 지었으나 등정서(정서장군 등애)의 사람이니  자칫 장군께서 그를 죽여, 화목한 기운을 깰까 두렵습니다.”

종회가 말한다.

“내가 천자의 명조(현명한 조서)와 진공(사마소)의 균명(권위 있는 명령)을 받들어 특별히 촉나라를 정벌하려 왔으니, 설령 등애가 죄를 지었다 하더라도 역시 참할 것이오.”

사람들이 모두 힘써 권하자 종회가 제갈서를 함거에 태워 낙양으로 보내어, 진공 사마소의 결정에 맡긴다.  곧 제갈서의 병력을 자신의 휘하로 거둬서 배치한다.

  有人報知鄧艾,艾大怒曰:「吾與汝官品一般,吾久鎮邊疆,於國多勞,汝安敢妄自尊大耶!」子鄧忠勸曰:「『小不忍則亂大謀。』父親若與他不睦,必誤國家大事,望且容忍之。」艾從其言,然畢竟心中懷怒,乃引十數騎來見鍾會。

누군가 이를 등애에게 알리자 등애가 크게 노한다.

“내가 네놈과 관품(관직의 품계)가 같고 내가 오랫동안 변경에 주둔해 국가를 위해 노고가 많았거늘 네놈이 어찌 감히 내 자존을 이토록 무시하냐 말이다!”

아들 등충이 권한다. 

“옛말에, 작은 것을 참지 못하면 큰 계책이 어긋난다고 했습니다. 부친께서 그와 화목치 못하면 국가 대사를 그르치고 말 것이오니 우선 용인하십시오.”

등애가 그 말을 따르지만 마음 속에 분노를 품은 채 수십 기를 이끌고 종회를 만나러 간다.

  會聞艾至,便問左右:「艾引多少軍來?」左右答曰:「只有十數騎。」會乃令帳上帳下列武士數百人。艾下馬入見。會接入帳禮畢。艾見軍容甚肅,心中不安,乃以言挑之曰:「將軍得了漢中,乃朝廷大幸也,可定策早取劍閣。」會曰:「將軍之明見若何?」艾再三推稱無能。會固問之。艾答曰:「以愚意度之,可引一軍從陰平小路出漢中德陽亭,用奇兵逕取成都,姜維必撤兵來救,將軍乘虛就取劍閣,可獲全功。」會大喜曰:「將軍此計甚妙!可即引兵去。吾在此專候捷音。」

등애가 온 것을 듣고 종회가 좌우의 측근에게 묻는다.

“등애가 군사를 얼마나 데려왔소?”

“불과 수십 기입니다.”

종회가 이에 군막 안에 가득히 무사 수백 인을 세워놓는다.  등애가 말에서 내려 들어오니 종회가 접견해 장막으로 들어가 인사를 마친다. 군사들이 몹시 엄숙한 것을 등애가 보고 마음 속이 불안해 말로써 건드려본다.

“장군이 한중을 점령했으니 조정의 큰 행운이오.  어서 계책을 정해 조속히 검각을 쳐야겠소.”

종회가 말한다.

“장군의 견해는 어떻소?”

등애가 거듭 스스로 무능하다고 사양하지만 종회가 고집하니 등애가 답한다.

“제 못난 소견으로 보자면, 한 무리 군사를 이끌고  음평의 지름길로 한중의 덕양정으로 나가서 곧바로 성도를 기습해야 하오. 강유가 틀림없이 병력을 철수해 구하러 갈 것이니 그 틈에 장군이 검각을 치면 전공全功(완벽한 공)을 거둘 수 있소.”

종회가 크게 기뻐하며 말한다.

“장군의 이 계책은 절묘하오! 즉시 군사를 이끌고 가시오. 나는 여기에서 첩음(승전의 소식)을 기다리겠소.”

  二人飲酒相別。會回本帳與諸將曰:「人皆謂鄧艾有能,今日觀之,乃庸才耳!」眾問其故。會曰:「陰平小路,皆高山峻嶺,若蜀以百餘人守其險要,斷其歸路,則鄧艾之兵皆餓死矣。吾只以正道而行,何愁蜀地不破乎!」遂置雲梯砲架,只打劍閣關。

두 사람이 술을 마시고 작별한다. 종회가 군막으로 돌아가 여러 장수에게 말한다.

“사람들 모두가 등애를 유능하다고 말하지만 오늘 살펴보니 그저 용재庸才(평범하거나 능력이 떨어지는 인재)일 뿐이오!”

뭇 장수가 그 까닭을 물으니 종회가 말한다.

“음평의 지름길은 모두 고산준령이라 만약에 촉나라가 백여 명으로 그 험요를 수비하고 귀로를 끊는다면 등애의 군사는 모두가 굶어 죽게 되오. 나는 오로지 정도正道로 갈 것이니, 어찌 촉나라를 깨뜨리지 못할까 걱정하겠소!”

이에 운제雲梯(성을 공격하는 목적으로 만든 사다리 꼴의 기구)와 포가砲架를 가져다가 오로지 검각관을 공격한다.    

  卻說鄧艾出轅門上馬,回顧從者曰:「鍾會待吾若何?」從者曰:「觀其辭色,甚不以將軍之言為然,但以口強應而已。」艾笑曰:「彼料我不能取成都,我偏欲取之!」回到本寨,師纂、鄧忠一班將士接問曰:「今日與鍾鎮西有何高論?」艾曰:「吾以實心告彼,彼以庸才視我。彼今得漢中,以為莫大之功;若非吾在沓中絆住姜維,彼安能成功耶!吾今若取了成都,勝取漢中矣!」當夜下令,盡拔寨望陰平小路進兵,離劍閣七百里下寨。有人報鍾會說:「鄧艾要去取成都了。」會笑艾不智。

한편, 등애가 원문轅門(군사를 지휘하는 장수가 있는 영채의 출입문)을 나와 말에 오르더니 종자從者(수행원)를 돌아보며 말한다.

“종회가 나를 어찌 대했소?”

“그의 사색辭色(말과 얼굴빛)을 살펴보니, 장군의 말씀을 진심으로 옳다고 여긴 것이 아니라 단지 입으로 억지로 응한 것입니다.”

등애가 웃으며 말한다.

“그는 내가 성도를 점령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내가  기어코 점령하겠소!”

본채로 돌아가니 사찬, 등충 등 한 무리 장수가 등애를 맞이해 묻는다.

“오늘 진서장군과 더불어 무슨 고론高論을 나누셨습니까?”

“내가 진심으로 그에게 고했지만, 그는 나를 별볼 일 없는 인재로 무시했소.  그가 이제 한중을 빼앗은 것을 막대한 공으로 여기고 있으나, 내가 답중에서 강유를 묶어두지 않았다면 그가 어떻게 공을 이뤘겠소! 내 이제 성도를 점령해, 한중을 점령한 그 공을 넘어서겠소!”

그날 밤 영을 내려, 영채를 모조리 거둬 음평의 지름길로 진군해,  검각에서 7백 리 떨어진 곳에 진을 친다. 누군가 종회에게 이를 알린다.

“등애가 한중을 취하려 합니다.”

종회가 등애를 지혜롭지 못하다고 비웃는다. 

  卻說鄧艾一面修密書遣使馳報司馬詔,一面聚諸將於帳下問曰:「吾今乘虛去取成都,與汝等立功名於不朽,汝等肯從乎?」諸將應曰:「願遵軍令,萬死不辭!」

한편, 등애는 밀서를 써서 사마소에게 급히 알리는 동시에 여러 장수를 군막 안으로 불러모아 묻는다.

“내가 이제 빈 틈을 노려 성도를 취하여 그대들과 더불어 불후의 공명을 세우고자 하는데 그대들이 기꺼이 따르겠소?”

여러 장수가 응답한다.

“바라건대 군령을 받들어, 만번 죽더라도 사양치 않겠습니다!”  

  艾乃先令子鄧忠引五千精兵,不穿衣甲,各執斧鑿器具,凡遇峻危之處,鑿山開路,搭造橋閣,以便行軍。艾選兵三萬,各帶乾糧繩索進發。約行百餘里,選下三千兵,就彼紮寨;又行百餘里,又選三千兵下寨。是年十月自陰平進兵,至於巔崖峻谷之中,凡二十餘日,行七百餘里,皆是無人之地。

*巔崖 /전애/ 높은 절벽.

이에 등애가 먼저 아들 등충에게 정병(정예 병력) 5천을 이끌고 가게 하는데, 갑옷을 입지 않은 채 각자 도끼와  끌 따위의 도구를 소지한다. 험준한 지형을 만날 때마다 산을 뚫고 길을 내고, 교각橋閣(험준한 절벽을 따라 나무로 만든 도로)을 만들어, 행군을 편하게 한다. 등애가 군사 3만을 뽑아, 각자 건조 식량과 승삭繩索(노끈과 새끼줄)을 휴대해, 출발케 한다. 약 1백 리 남짓을 행군해, 군사 3천을 뽑아,  그곳에 영채를 세워 주둔하게 한다. 다시 1백 리 남짓 행군해, 다시 군사 3천을 뽑아 영채를 세운다. 이 해 시월 음평에서 진군해  높은 절벽과 험한 골짜기까지 도합 2십여 일에 7백여 리를 행군하는데 모두 무인지경이다.  

  魏兵沿途下了數寨,只剩下二千人馬。前至一嶺,名摩天嶺。馬不堪行,艾步行上嶺,只見鄧忠與開路軍士盡皆哭泣。艾問其故。忠告曰:「此嶺西背是峻壁巔崖,不能開鑿,虛廢前勞,因此哭泣。」艾曰:「吾軍到此,已行了七百餘里,過此便是江油,豈可復退?」乃喚諸軍曰:「『不入虎穴,焉得虎子!』吾與汝等來到此地,若得成功,富貴共之。」眾皆應曰:「願從將軍之命。」

위나라 군사가 길을 따라 여러 곳에 영채를 세워, 단지 군사 2천만 남는다. 어느 고개에 이르니, 이름하여 마천령이다.  말이 갈 수 없어, 등애가 걸어서 고개를 오른다. 그런데 등충과 길을 내던 군사 모두가 소리내어 울고 있다. 등애가 그 까닭을 묻자 등충이 고한다. 

“이 고개의 서쪽 뒤는 가파르고 높은 절벽이라,  길을 뚫을 수 없어, 앞의 노고가 소용 없게 되었으니, 이 때문에 우는 것입니다.”

등애가 말한다. 

“아군이 여기까지 오면서 이미 7백 리를 행군해, 이 곳만 지나면 바로 강유江油( 사천 분지의 서북부 지명)인데 어찌 다시 물러나겠냐?”

이에 여러 군사를 불러 말한다.

“호랑이 굴에 들어가지 않고 어찌 호랑이 새끼를 얻겠냐? 나와 너희가 여기까지 왔으니 만약 성공하면 부귀를 함께 하겠다.”

사람들 모두 응한다.

“장군의 명을 따르겠습니다.”  

  艾令先將軍器攛將下去。艾取氈自裹其身,先滾下去。副將有氈衫者裹身滾下,無氈衫者各用繩索束腰,攀木掛樹,魚貫而進。鄧艾、鄧忠,並二千軍,及開山壯士,皆渡了摩天嶺。方纔整頓衣甲器械而行,忽見道傍有一石碣,上刻:「丞相諸葛武侯題。」其文云:「二火初興,有人越此。二士爭衡,不久自死。」艾觀訖大驚,慌忙對碣再拜曰:「武侯真神人也!艾不能以師事之,惜哉!」後人有詩曰:

*攛 /찬/ 던지다, 내던지다.
*氈 /전/ 모전, 모포, 담요.

등애가 앞장서서 군기軍器(군용 기계, 장비)를 내던지고 간다. 등애가 모포로 몸을 감싸고 먼저 굴러 내려간다. 부장들도 모포를 가진 이들은 몸을 감싸 굴러 내려가고, 모포가 없는 이들은 밧줄로 허리를 묶어 나무를 잡고 매달려 마치 물고기들을 줄로 꿰듯이 나아간다. 등애, 등충과 아울러 산길을 뚫는 장사들이 모두 마천령을 넘는다. 이제 갑옷과 기계器械를 정돈해 행군하대 곧 길가에서 비석을 발견한다.  비석 위에 “승상 제갈 무후가 적었다.”라고 새겨져 있다. 그 내용은 이렇다.

“이화초흥二火初興( 당시 촉의 연호이던 염흥炎興  원년)에 누군가 이곳을 넘으리라.  두 장수가 다투다가, 머지않아 스스로 죽으리라.”

등애가 읽고나서 크게 놀라, 황망히 비석을 향해 거듭 절하며 말한다. 

무후는 참으로 신인神人이시구나! 내가 스승으로 모시지 못한 것이 애석하구나!”

뒷날 누군가 시를 짓는다.

陰平峻嶺與天齊,玄鶴徘徊尚怯飛。
鄧艾裹氈從此下,誰知諸葛有先機? 

*天齊 /천제/ 샘물의 이름.
*先機 /선기/ 기선. 선견지명.

음평의 높은 고개와 *천제는, 검은 학도 떠돌다가 겁 먹고 날아가는 곳.
등애가 모포를 감고 이곳을 내려가지만 제갈공명 선견지명을 누가 알랴.        

  卻說鄧艾暗度陰平,引兵行時,又見一個大空寨。左右告曰:「聞武侯在日,曾發二千兵守此險隘,今蜀主劉禪廢之。」艾嗟呀不已,乃謂眾人曰:「吾等有來路而無歸路矣。前江油城中,糧食足備。汝等前進可活,後退即死。須併力攻之。」眾皆應曰:「願死戰於此!」鄧艾步行,引二千餘人,星夜倍道來搶江油城。

*星夜 /성야/ 별이 총총히 빛나는 밤. 그날밤. 한밤에. 

등애가 몰래 음평을 지나며 군사를 이끌고 가다가 텅 빈 커다란 영채와 마주친다. 가까이 따르던 사람이 고한다.

“듣자니, 제갈 무후가 살아 있을 때, 일찍이 군사 2천을 뽑아 이 험애險隘(험준한 관문)을 지키게 했으나, 근래에 촉나라 임금 유선이 폐했습니다.”

등애가 아! 감탄해 마지않으며, 사람들에게 말한다.

“우리가 오는 길은 있으나 돌아갈 길은 없게 됐소. 앞의 강유성 안에 양식이 넉넉히 있으니 그대들이 전진하면 살 것이나 후퇴하면 곧 죽을 것이오. 반드시 힘을 모아 공격하시오.”

사람들 모두 응답한다.

“바라건대 이곳에서 죽을 각오로 싸우겠습니다!”

등애가 걸어가며 2천여 사람을 이끌고, 그날밤 길을 재촉해 강유성을 치러 간다. 

  卻說江油城守將馬邈;聞東川已失,雖為準備,只是隄防大路;又仗著姜維全師,守住劍閣關,遂將軍情不以為重。當日操練人馬回家,與妻李氏擁爐飲酒。其妻問曰:「屢聞邊情甚急,將軍全無憂色,何也?」邈曰:「大事自有姜伯約掌握,干我甚事?」其妻曰:「雖然如此,將軍所守城池,不為不重。」邈曰:「天子聽信黃皓,溺於酒色,吾料禍不遠矣。魏兵一到,降之為上,何必慮哉?」其妻大怒,唾邈面曰:「汝為男子,先懷不忠不義之心,枉受國家爵祿,吾有何面目與汝相見!」

*全師 /전사/ 군대를 손실 없이 보전함. 

한편, 강유성을 지키는 장수는 마막이다. 동천을 이미 잃은 것을 듣고, 비록 준비를 하지만, 단지 큰길을 막을 뿐이다.  또한 마막은 강유가 군사를 보전해 검각의 관문을 지키는 것만 믿고 군정(군사 정세)을 엄중하게 여기지 않는다. 이날 인마를 조련하고 집으로 돌아가 그 아내 이 씨와 더불어 화롯가에서 술을 마신다. 그 아내가 묻는다. 

"변경의 정세가 심히 위급하다고 몇번을 전해들었는데 장군께서는 아무 걱정하는 기색이 없으니 무슨 까닭이시오?"

“대사는 원래 강백약(강유)이 장악하고 있으니 나와 무슨 상관이겠소?"

"그렇다 하더라도 장군께서 이곳 성지를 지키는 소임을 받았으니 가볍게 여기지 마시오."

"천자께서 황호의 말만 믿고 주색에 빠졌으니 재앙이 멀지 않았소. 위나라 군사가 오면 항복하는 것이 상책인데 더 무엇을 걱정하겠소?"

그 아내가 크게 노해 마막의 얼굴에 침을 뱉으며 말한다. 

"당신이 사내가 돼서 먼저 불충불의한 마음을 품은 채 국가의 작록을 헛되이 받다니 내가 무슨 면목으로 당신을 보겠소!"

  馬邈羞慚無語。忽家人慌入報曰:「魏將鄧艾不知從何而來,引二千餘人,一擁而入城矣。」邈大驚,慌出納降,拜伏於公堂之下,泣告曰:「某有心歸降久矣。今願招城中居民,及本部人馬,盡降將軍。」艾准其降。遂收江油軍馬於部下調遣,即用馬邈為鄉導官。忽報馬邈夫人自縊身死。艾問其故,邈以實告。艾感其賢,令厚禮葬之,親往致祭。魏人聞者,無不嗟嘆。後人有詩讚曰:

마막이 부끄러워 아무 말도 못한다. 그런데 가인家人(가족 / 하인)이 황급히 들어와 말한다. 

"어디로 왔는지 모르겠지만 위나라 장수 등애가 군사 2천을 이끌고 성 안으로 밀고 들어왔습니다."

마막이 크게 놀라 황급히 나가서 투항한다. 공당公堂(관리가 공무를 보는 건물)아래에 엎드려 눈물 흘리며 고한다. 

"제가 투항할 마음을 품은 지 오래입니다. 이제 바라건대 성 안의 백성들과 제 밑의 인마들을 불러모아 다함께 장군께 항복하겠습니다."

등애가 항복을 받아들여 강유성의 군마(군사)를 거둬 들여서 배치하고 마막을 향도관(길을 안내하는 관리)으로 삼는다. 그런데 누군가 마막의 부인이 스스로 목을 매어 죽은 것을 알린다. 등애가 그 까닭을 물으니 마막이 실토한다. 등애가 그 부인이 어진 것에 감동해 두터운 예를 갖춰 장례를 치르라 명하고 친히 가서 제사를 올린다. 위나라 사람들이 듣고서 탄식하지 않는 이가 없다. 훗날 누군가 시를 짓는다. 

後主昏迷漢祚顛,天差鄧艾取西川。
可憐巴蜀多名將,不及江油李氏賢!

후주가 혼미해 한나라가 쓰러지고
하늘이 등애를 보내 서천을 빼앗네
가련타! 파촉에 명장들이 많다지만
강유성의 이 씨 부인보다 못하구나!

  鄧艾取了江油,遂接陰平小路。諸軍皆到江油取齊,逕來攻涪城。部將田續曰:「我軍涉險而來,甚是勞頓,且當休養數日,然後進兵。」艾大怒曰:「兵貴神速,汝敢亂我軍心耶!」喝令左右推出斬之。眾將苦告方免。艾自驅兵至涪城。城內官吏軍民疑從天降,盡皆出降。蜀人飛報入成都。後主聞知,慌召黃皓問之。皓奏曰:「此詐傳耳。神人必不肯誤陛下也。」

등애가 강유성을 취한 뒤 곧 음평의 지름길로 접어든다. 군사들이 모두 강유성으로 와서 합류하고 곧바로 부성을 공략하러 간다. 부장 전속이 말한다. 

"우리 군사들이 험로를 지나서 온지라 몹시 피로합니다. 일단 며칠 쉬면서 힘을 길러 진병하는 것이 좋습니다."

등애가 크게 노한다. 

"병귀신속(용병에서는 재빠른 대처가 귀중하다는 뜻 / 손자병법)이거늘 네놈이 감히 우리의 군심을 어지럽히냐!"

좌우의 사람들에게 그를 끌어내 베라고 소리친다. 뭇 장수가 간곡히 말리자 그제서야 살려준다. 등애가 스스로 군사를 몰고 부성에 이른다. 성 안의 관리, 군사, 백성들이, 갑자기 나타난 이들을 하늘에서라도 내려온 줄 알고 놀라서 모두 나와서 항복한다. 촉나라 사람들이 성도로 들어가 급보를 전하니 후주가 이를 듣고 황망히 황호를 불러 묻는다. 황호가 아뢴다. 

"이것은 잘못 전해진 것입니다. 신인神人이 폐하를 그르칠 리가 없습니다."

  後主又召師婆問時,卻不知何處去了。此時遠近告急表文,一似雪片飛來;使者絡繹不絕。後主設朝計議,多官面面相覷,並無一言。卻正出班奏曰:「事已急矣,陛下可宣武侯之子商議退兵之策。」原來武侯之子諸葛瞻,字思遠。其母黃氏,即黃承彥之女也。母貌甚陋,而有奇才:上通天文,下察地理;凡韜略遁甲諸書,無所不曉。武侯在南陽時,聞其賢,求以為室。武侯之學,夫人多所贊助焉。及武侯死後,夫人尋逝,臨終遺教,惟以忠孝勉其子瞻。瞻自幼聰明,尚後主女為駙馬都尉。後襲父武鄉侯之爵。景耀四年,遷行軍護衛將軍。時為黃皓用事,故託病不出。

후주가 다시 사파師婆(여자 무당)를 부르려 하지만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이때 멀거나 가까운 여러 곳에서 급보를 전하는 표문들이 마치 눈송이가 휘날리듯 날아든다. 후주가 조회를 열어 토의하려 하자 많은 관료가 서로 눈치만 살필 뿐 한마디도 꺼내지 않는다. 그런데 각정이 자리에서 나와 아뢴다. 

"사세가 이미 급박하오니 폐하께서 무후(제갈공명)의 아들에게 하교하시어 적병을 물리칠 계책을 상의하소서."

무후의 아들 제갈첨은 자字가 사원이고 그 모친 황 씨는 황승언의 딸이다. 모친은 몹시 못 생겼지만 비범한 재주를 지녀 위로는 천문에 통달하고 아래로는 지리를 살필 수 있었다. 무릇 도략과 둔갑 등 여러 서적을 깨우치지 못한 것이 없었다. 무후가 남양에 있을 때 그 훌륭함을 듣고 아내로 맞아들였다. 무후의 학문도 부인이 도운 바가 많았다. 무후의 사후에 부인이 따라 죽었는데 임종 시에 가르침을 남겨 아들 제갈첨에게 오로지 충효에 힘쓸 것을 당부했다. 제갈첨은 어려서부터 총명하여 후주의 딸을 아내로 맞이하고 부마도위(임금의 사위에게 내리는 관직)가 됐다. 그 뒤 부친이 가졌던 무후의 작위를 이어받았다. 경요 4년에 행군호위장군이 됐으나 이때 황호가 권력을 잡자 병을 핑계로 나오지 않았다. 

  當下後主從卻正之言,即時連發三詔,召瞻至殿下。後主泣訴曰:「鄧艾兵已屯涪城,成都危矣。卿看先君之面,救朕之命!」瞻亦泣奏曰:「臣父子蒙先帝厚恩,陛下殊遇,雖肝腦塗地,不能補報。願陛下盡發成都之兵,與臣領去決一死戰。」

후주가 그 자리에서 각정의 말을 따라 즉시 잇달아 세번이나 조서를 내려 제갈첨을 궁전으로 부른다. 후주가 눈물 흘리며 호소한다. 

"등애가 이끄는 군사가 이미 부성에 주둔했으니 이곳 성도가 위태롭게 됐소. 경이 선군(돌아가신 부친)의 얼굴을 봐서라도 짐의 목숨을 구해주오!"

제갈첨도 눈물 흘리며 아뢴다. 

"신의 부자가 선제(돌아가신 황제 곧 유현덕)의 두터운 은혜와 이제 폐하의 특별한 대우를 받았으니 비록 저의 간과 뇌를 땅바닥에 뿌리는 한이 있어도 그 은혜를 다 갚지 못할 것입니다. 바라옵건대 폐하께서 성도의 전 병력을 뽑아서 신에게 주시면 이들을 거느리고 가서 죽음을 각오한 일전을 벌이겠습니다."

  後主即撥成都兵將七萬與瞻。瞻辭了後主,整頓軍馬,聚集諸將問曰:「誰敢為先鋒?」言未訖,一少年將出曰:「父親既掌大權,兒願為先鋒。」眾視之,乃瞻長子諸葛尚也。尚時年一十九歲,博覽兵書,多習武藝。瞻大喜,遂命尚為先鋒。是日大軍離了成都,來迎魏兵。

후주가 즉시 성도의 병력을 뽑아 7만을 제갈첨에게 준다. 제갈첨이 후주에게 작별하고 군마를 정돈하며 여러 장수를 불러모아 묻는다. 

"누가 선봉에 서겠소?"

그 말이 미처 끝나기 전에 어느 소년 장수가 나서며 말한다. 

"부친께서 대권을 잡으셨으니 소자가 선봉을 맡고 싶습니다."

사람들이 바라보니 바로 제갈첨의 장자 제갈상이다. 제갈상은 이때 열이홉 살인데 병서(병법 서적)를 두루 읽고 무예를 많이 익혔다. 제갈첨이 크게 기뻐하며 제갈상을 선봉으로 세운다. 이날 대군이 성도를 떠나 위나라 군사를 영격하러 간다. 

  卻說鄧艾得馬邈獻地理圖一本,備寫涪城至成都一百六十里,山川道路,關隘險峻,一一分明。艾看畢,大驚曰:「吾只守涪城,倘被蜀人據住前山,何能成功耶?如遷延日久,姜維兵到,我軍危矣。」速喚師纂並子鄧忠,分付曰:「汝等可引一軍,星夜逕去綿竹,以拒蜀兵。吾隨後便至。切不可怠緩。若縱他先據了險要,決斬汝首!」

한편, 등애는 마막이 바친 지도를 한 본 얻는데 거기에는 부성에서 성도까지 160 리에 걸쳐 산천과 도로, 관애(관문 / 요새 )와 험준한 지리를 하나하나 또렷하고 자세하게 묘사했다. 등에가 지도를 보고나서 크게 놀라 말한다. 

"내가 부성을 지키고만 있는데 만약 촉나라 군사가 앞산에 진을 치고 막는다면 어찌 성공하겠는가? 여기서 오랫동안 머뭇거리다가 강유의 병력이 온다면 아군이 위태로울 것이다."

속히 사찬과 아들 등충을 불러 분부한다. 

"너희가 1군을 이끌고 오늘밤  면죽으로 달려가 촉나라 군사를 막아라. 내가 뒤따라 갈 것이니 절대 태만히 하지 마라. 만일 남에게 험요를 먼저 빼앗기면 너희를 참수할 것이니라!"

  師、鄧二人,引兵將至綿竹,早遇蜀兵。兩軍各布成陣。師、鄧二人,勒馬於門旗下,只見蜀兵列成八陣。三通鼓罷,門旗兩分,數十員將簇擁一輛四輪車,車上端坐一人,綸巾羽扇,鶴氅方裾,車上展開一面黃旗,上書:「漢丞相諸葛武侯。」嚇得師、鄧二人汗流遍身,回顧軍士曰:「原來孔明尚在,我等休矣!」

사찬과 등충 두 사람이 군사를 이끌고 면죽에 곧 닿을 즈음에 촉나라 군사와 마주친다. 양군이 각각 포진하자 사찬과 등충 두 사람이 문기 아래에 말을 멈춰 세우고 바라보는데 촉나라 군사가 팔진八陣(제갈공명이 창안했다는 진법)을 펼쳐 있다. 세 차례 북소리가 울리며 문기가 양 옆으로 열리고 수십 명의 장수가 수레 1량을 빽빽히 에워쌌는데 그 수레에 단정히 한 사람이 앉아 있다. 그는 머리에 윤건을 쓰고 손에 깃털 부채를 쥐었으며 몸에 학창의를 걸쳤고 그 소매가 네모지다( 학창의를 펼치면 그 소매의 모양이 정사각에 가깝다). 수레 위에는 누런 깃발을 세우고 그 위에 "한나라 승상 제갈 무후"라고 적었다. 헉! 놀란 사찬과 등충 두 사람이 식은땀을 온몸에 흘리며 고개 돌려 군사들에게 말한다. 

"제갈량이 아직도 살아 있다니 우리는 이제 끝이구나!"

  急勒兵回時,蜀兵掩殺將來,魏兵大敗而走。蜀兵掩殺二十餘里,遇鄧艾援兵接應。兩家各自收兵。艾升帳而坐,喚師纂、鄧忠責之曰:「汝二人不戰而退,何也?」忠曰:「但見蜀陣中諸葛孔明領兵,因此奔還。」艾怒曰:「縱使孔明更生,我何懼哉!汝等輕退,以致於敗,宜速斬以正軍法!」眾皆苦勸,艾方息怒。令人哨探,回說孔明之子諸葛瞻為大將,瞻之子諸葛尚為先鋒,車上坐者乃木刻孔明遺像也。

급히 군사를 되돌리려는데 촉나라 군사가 덮치니 위나라 군이 크게 패주한다. 촉나라 군사가 2십 리 넘게 추격하다가 등애가 이끄는 구원병과 마주친다. 양쪽이 각각 병력을 거둔다. 등애가 승장升帳(장수가 군막으로 부하들을 소집해 회의를 하거나 명령을 내림)해, 사찬과 등충을 불러 책망한다. 

“너희 두 사람이 싸우지 않고 퇴각하다니 무슨 까닭이냐?”

등충이 말한다.

“촉나라 진중에서 제갈공명이 군사를 지휘하는 것이 보여, 황급히 물러난 것입니다.”

등애가 노해 말한다.

“비록 공명이 다시 살아난들 내가 어찌 두려워하겠냐! 너희가 함부로 물러나 이렇게 패했으니 속히 목을 베어 군법을 바로 세워야 마땅하겠다!”

사람들 모두 간곡히 권하니 등애가 그제서야 노여움을 삭힌다. 사람들을 시켜 정탐하게 하니, 돌아와 보고하기를, 공명의 아들 제갈첨이 대장이고, 제갈첨의 아들 제갈상이 선봉이며, 수레 위에 앉았던 이는 바로 나무로 깎아 만든 공명의 유상遺像(죽은 이의 초상화나 조각상)이라고 한다.     

  艾聞之,調師纂、鄧忠曰:「成敗之機,在此一舉。汝二人再不取勝,必當斬首!」師、鄧二人又引一萬兵來戰。諸葛尚匹馬單槍,抖擻精神,戰退二人。諸葛瞻指揮兩掖兵衝出,撞入魏陣中,左衝右突,往來殺有數十番,魏兵大敗,死者不計其數。師纂、鄧忠,中傷而逃。瞻驅軍馬隨後掩殺二十餘里,紮營相拒。師纂、鄧忠,回見鄧艾。艾見二人俱傷,未便加責,乃與眾將商議曰:「蜀有諸葛瞻善繼父志,兩番殺吾萬餘人馬,今若不速破,後必為禍!」監軍丘本曰:「何不作一書以誘之?」

등애가 이를 듣고, 사찬과 등충을 불러 말한다. 

"승패의 기회는 이번 거사에 달렸다. 너희 두 사람이 또다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 반드시 목을 베겠다!"

사찬과 등충 두 사람이 다시 군사 2만을 이끌고 싸우러 간다. 제갈상이 홀로 말을 몰고 창을 쥔 채 정신을 모아 두 사람을 격퇴한다. 제갈첨이 양 옆의 군사를 지휘하고 위나라 진중으로 돌입해 좌충우돌하며 수십 차례 오가니 위나라 군사가 대패해 죽은 이를 헤아릴 수 없다. 사찬과 등충이 부상을 입고 달아난다. 제갈첨이 군사를 몰아 2십여 리를 추격해 영채를 세워 대치한다. 사찬과 등충이 등애를 만나러 간다. 두 사람 모두 부상을 입은 것이 보이자 등애가 두 사람을 선뜻 책망하지 못하고 뭇 장수를 불러모아 상의하며 말한다. 

"촉나라에서 제갈첨이 부친의 뜻을 잘 계승해, 두 번에 걸쳐 우리 인마 1만여를 죽였소. 이제 만약 속히 격파하지 못하면 뒤에 반드시 화근이 될 것이오!"

감군 구본이 말한다. 

"서신을 써서 보내 그를 유인해 보시지요."

  艾從其言,遂作書一封,遣使送入蜀寨。守門將引至帳下,呈上其書。瞻拆封視之。書曰:

등애가 그 말을 따라 서신을 1봉 작성해 사자에게 쥐어줘 촉나라 진영으로 들어가 전하게 한다. 수문장이 사자를 이끌고 군막으로 들어가 서신을 바치니 제갈첨이 뜯어서 읽는다. 내용은 이렇다. 

  征西將軍鄧艾,致書於行軍護衛將軍諸葛思遠麾下:竊觀近代賢才,未有如公之尊父也;昔自出茅廬,一言已分三國,掃平荊、益,遂成霸業,古今鮮有及者;後六出祁山,非其智力不足,乃天數耳。今後主昏弱,王氣已終,艾奉天子之命,以重兵伐蜀,已皆得其地矣,成都危在旦夕,公何不應天順人來歸?艾當表公為瑯琊王,以光耀祖宗,決不虛言。幸存照鑒。

'정서장군 등애가 행군호위장군 제갈첨에게 글을 보내오. 근대의 뛰어난 인재를 살펴보건대 공의 존부만 한 분이 아직 없소. 지난날 초려에서 나온 이래, 고금를 통틀어 그분만 한 분이 드물었소. 뒤에 여섯 차례 기산으로 나갔으나 그 지혜와 역량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천수(하늘이 정한 운수) 때문에 뜻을 이루지 못했을 따름이오. 이제 후주가 어리석고 나약한데다 왕기王氣(제왕의 기상)가 이미 끝난지라 내가 천자의 명을 받들어 중병重兵(강대한 군대)을 이끌고 촉나라를 정벌하는 것인데 이미 촉나라 땅을 모두 점령하고 성도도 위급함이 이제 단석旦夕에 이르렀거늘 공께서 어찌 천명에 응하고 민심을 따라 귀순하지 않으시오? 내 마땅히 천자께 표를 올려 공을 낭야왕으로 세워 공의 조종祖宗(선조/조상/ 특히 제왕의 선조)를을 빛내게 해줄 것이니 이는 결코 허언이 아니오. 부디 조감照鑒(밝게 살핌)해주시기 바라오. '

  瞻看畢,勃然大怒,扯碎其書,叱武士立斬來使,令從者持首級回魏營見鄧艾,艾大怒,即欲出戰。丘本諫曰:「將軍不可輕出,當用奇兵勝之。」艾從其言,遂令天水太守王頎,隴西太守牽弘,伏兩軍於後。艾自引兵而來。此時諸葛瞻正欲搦戰,忽報鄧艾自引兵到。瞻大怒,即引兵出,逕殺入魏陣中。鄧艾敗走。瞻隨後掩殺將來。忽然兩下伏兵殺出,蜀兵大敗,退入綿竹。艾令圍之。於是魏兵一齊吶喊,將綿竹圍的鐵桶相似。

제갈첨이 읽고나서 버럭 크게 화를 내며 서신을 갈기갈기 찢어버리고 등애의 사자를 당장 끌어내어 처형하게 한다. 사자를 수행한 사람에게 사자의 목을 가지고 위나라 영채로 돌아가 등애에게 전하라 한다. 등애가 크게 노해 즉시 출전하려는데 구본이 간한다. 

"장군께서 성급히 나갈 것이 아니라 기병奇兵(기습 병력)을 써서 이겨야 합니다."

등애가 그 말을 따라 천수태수 왕기와 농서태수 견홍에게 군사를 이끌고 후방에 매복하라 명한다. 등애가 직접 군사를 이끌고 가니 이때 마침 제갈첨도 싸움을 걸려던 참이다. 등애가 직접 군사를 이끌고 왔다고 하자 제갈참이 크게 노해, 병력을 이끌고 나가서 위나라 진중으로 쳐들어간다. 등애가 패주하자 제갈첨이 추격하는데 양쪽에서 복병이 튀어나와 촉나라 군이 크게 패해 면죽으로 퇴각해 들어간다. 등애가 포위를 명하자 위나라 군이 일제히 함성을 지르며 면죽성을 철통처럼 에워싼다. 

  諸葛瞻在城中,見事勢已逼,乃令彭和齎書殺出,往東吳求救。和至東吳,見了吳主孫休,呈上告急之書。吳主看罷,與群臣計議曰:「既蜀中危急,孤豈可坐視不救?」即令老將丁奉為主帥,丁封、孫異為副將,率兵五萬,前往救蜀。丁奉領旨出師,分撥丁封、孫異引兵二萬向沔中而進,自率兵三萬向壽春而進,分兵三路而援。

제갈첨이 성 안에서 사세가 이미 궁핍함을 보고, 평화에게 명하여, 서신을 갖고 탈출해 동오로 가서 구원을 청하게 한다. 팽화가 동오에 이르러 오나라 임금 손휴를 만나, 촉나라의 위급을 고하는 서신을 바친다. 오나라 임금이 읽고나서 신하들과 더불어 의논한다. 

"촉나라가 위급한데 고孤가 어찌 좌시하며 구웜하지 않겠소?"

즉시 노장 정봉丁奉을 주장으로, 정봉丁封과 손이를 부장으로 삼아 군사 5만을 이끌고 촉나라를 구원하러 가게 한다. 정봉이 교지를 받들어 출전하며 정봉丁封과 손이에게 군사 2만을 나눠 주어 면중으로 가라 하고, 자신은 군사 3만을 이끌고 수춘으로 진군하며 3로(3개 방면)로 군사를 나눠 구원한다. 

  卻說諸葛瞻見救兵不至,謂眾將曰:「久守非良圖。」遂留子尚與尚書張遵守城,瞻自披挂上馬,引三軍大開三門殺出。鄧艾見兵出,便撤兵退。瞻奮力追殺,忽然一聲砲響,四面兵合,把瞻困在垓心。瞻引兵左衝右突,殺死數百人。艾令眾軍放箭射之,蜀兵四散。瞻中箭落馬,乃大呼曰:「吾力竭矣!當以一死報國!」遂拔劍自刎而死。

한편, 제갈첨은 구원병이 오지 않자 뭇 장수에게 말한다.

“오래 지키는 것은 양책(좋은 계책)이 아니오.”

이에 아들 제갈상과 상서 장준을 남겨 성을 지키라 하고, 3군을 이끌고 3개 성문을 활짝 열고 달려나간다. 촉나라 군사가 나오자 등애가 군사를 거둬 퇴각한다. 제갈첨이 힘을 내어 추격하는데 갑자기 한 차례 포성이 울리더니 사방에서 군사가 몰려나와 제갈첨을 겹겹이 포위한다. 제갈첨이 군사를 이끌고 좌충우돌하며 수백 명을 죽인다. 등애가 뭇 병사에게 지시해 화살을 쏘게 하니 촉나라 군이 사방으로 흩어진다. 제갈첨이 화살을 맞고 말에서 떨어지며 크게 소리친다. 

"나의 힘이 다했구나! 내가 죽음으로써 나라에 보답하겠다!"

이에 검을 뽑아 자결한다. 

  其子諸葛尚在城上,見父死於軍中,勃然大怒,遂披挂上馬。張遵諫曰:「小將軍勿得輕出。」尚歎曰:「吾父子祖孫,荷國厚恩,今父既死於敵,我何用生為!」遂策馬殺出,死於陣中。後人有詩讚瞻、尚父子曰:

아버지가 전사하는 것을 아들 제갈상이 성 위에서 보고 벌컥 크게 노해, 갑옷을 걸치고 말에 오른다. 장준이 간한다. 

"소장군, 절대 함부로 나가지 마시오."

제갈상이 탄식한다. 

"우리 부자와 조손祖孫(할아버지와 손자)은 국가의 두터운 은혜을 입었소. 이제 부친께서 적에게 살해되셨는데 내가 살아 무엇하겠소!"

이에 말을 몰고 돌격해 진중에서 죽는다. 훗날 누군가 시를 지어 제갈첨과 제갈상 부자를 기린다. 

不是忠臣獨少謀,蒼天有意絕炎劉。
當年諸葛留嘉胤,節義真堪繼武侯。

충신에게 지모만 모자랐던 것이 아니라
창천蒼天이 염유炎劉(유 씨의 한나라)를 멸망시킬 뜻이 가졌음이라
그해 제갈공명의 훌륭한 자손들이 있어
절의를 지켜 제갈 무후를 기꺼이 계승했구나

  鄧艾憐其忠,將父子合葬,乘虛攻打綿竹。張遵、黃崇、李球三人,各引一軍殺出。蜀兵寡,魏兵眾,三人亦皆戰死,艾因此得了綿竹。勞軍已畢,遂來取成都。正是:

등애가 그들의 충의를 가련하게 여겨 그들 부자를 합장하고 빈틈을 타서 면죽을 공격하니 장준, 황숭, 이구 세 사람이 각각 1군을 이끌고 몰려나온다. 촉나라 군사는 적고 위나라 군사는 많아 세 사람 모두 전사한다. 등애가 이로써 면죽을 빼앗는다. 군사들을 호궤한 뒤 성도를 치러 간다. 

試觀後主臨危日,無異劉璋受逼時。

후주에게 위기가 닥친 날을 보면
지난날 유장이 핍박 받던 때와 같네

未知成都如何守禦,且看下文分解。

성도를 어떻게 지킬지 모르겠구나. 다음 회에 풀리리다. 


혈압약으로 당뇨를 완치했다고 의약정보

쥐 실험에서, 일반적 고혈압 치료제의 하나인 베라파밀의 투여로, 당뇨를 완치한 실험 결과가 발표돼. 치료 불가능한 이 질환의 첫번째 치료법의 도래를 알리는지도 모른다고. 

췌장의 베타 세포의 죽음을 부르는 특정 단백질 TXNIP의 농도를 베라파밀이 낮춘다고. 당뇨에 걸린 쥐들을 베라파밀이 근원적으로 "완치"했다고. 내년에 사람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 돌입할 것이라고. 30년 이상 사용돼온 혈압약으로 실험할 것이라 별다른 부작용이 없을 것이라고. 현재까지의 당뇨 치료법과 달리, 베타 세포의 죽음을 막는 것이 목표라고.

http://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285033.php

너희가 사람이냐? 우리집 뽀송이

사람처럼 손으로(?) 먹는 단풍이.

단풍이는 물도 이렇게 먹습니다.

고양이가 이런 행동을 하는 건 사람의 행동을 모방할 정도로 지능이 높기 때문이라는 말도 있더군요.

고양이가 야옹거리는 것도 사람의 말을 흉내내서라는 말도 있을 정도니... 야생에서는 집고양이처럼 많이

야옹거리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사람처럼 앉은 뽀송이.

사람처럼 뚱뚱한 은별이-_-;;

Canon New FD 50/1.4
Fuji X-E1


커플과 솔로 우리집 뽀송이

추우면 커플이 답이죠

누가 지켜보는 거 같어...

음....

춥지 않아... 지방층이 두꺼우니까...


노인의 소량 음주가 더 좋은 기억력과 유관 의약정보

소량의 알콜 섭취가 노년의 더 좋은 기억력과 유관하다고.


그러나 알콜 섭취가 원인이라는 해석은 유보를. 건강 상태가 좋기 때문에 알콜을 섭취하는 것이고, 그런 사람들이 기억력이 더 좋을 수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고.

http://www.medicalnewstoday.com/articles/284331.php


1 2 3 4 5 6 7 8 9 10 다음